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9.06.28 08:25

버스커 한복희

조회 수 173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충북문화관  한복희 공연모습)


그저껜가요  수요일밤.

아주 놀랍고도 찡한 감동을 느꼈는데요.

그 감흥이 사라지기전에 여러분께 전해드리고 싶습니다.


'버스커'라하면 거리의 가수를 뜻합니다.

샹송가수라는 사전지식만 알고 그 사람의 노래를 미리 들어본다거나

하지않고 (영화내용을 미리 알지 않는것처럼)

잔뜩 궁금증을 가진채  충북문화관으로 향했는데요.



이곳이 어떤곳인가 하면

일제시대부터 주욱 충북도지사 관사로 사용되었던 곳인데

야트막한 숲속에다 2층 일본식목조건물에 주위풍광은 아주 조용하고

고즈넉해서 운치있는곳입니다.

왜냐면 이근처에 향교란곳이 있기 때문에 높은건물도 못짓게하고 옛날 동네분위기라

뜨락에 앉아 있으면 새소리만 들리는 무척 조용한 동네지요.


지금은 관사역할이 아니고 조그만 갤러리로 주로 쓰이는데

한달에 한번정도 음악회가 열리지요.

음악회 가면서 그림도 볼수 잇는 잇점이 있는데

이날은 여러명이 누드크로키를 전시하고 있더군요.

그날도 청중이 30명쯤될까

하우스콘서트성격의 조그만 음악회입니다.


키도 자그마하고 얼핏 보아선 윤복희님 스타일

그 초라해보일 정도로 작은 체구에서 뿜어나오는 놀랍도록 힘차고도 아름다운 소리에

그만 넋이 나갈 지경입니다.

뭐랄까. 꼭 비유를 하자면 여자 장사익같단 느낌이네요.

중년이 넘도록 노래랑 인연이 없다가 빛을 보기시작했단 것도 같구요.

이제야 알려지기 시작해 여기저기 불려다닌답니다.


오랜시간 광목에 물들이는 섬유공예를 하면서

독한 화학냄새를 많이 맡아 건강이 상했다는군요.

결혼도 하지 않고 (아!  자유로운 영혼) 어머니와 산답니다.


2012년에 코리아갓 탤런트에 나왔다는데 왜 이제야 알았는지....

아뭏든 유투브로 나중에 들어봤지만 그 소리보다 몇배

아름답고 듣기 좋았습니다.

내가 좋아하는 에디프 피아프와 아델의 노래도 여러곡 부르십니다.

단순한 아름다움이 아니라 뭔가 그의 핍진하고도 아릿한 삶이 배어나오는 노래같아

아련한 슬픔에 한방울 눈물이 툭!


그냥 예전부터 음악이 좋고 노래부르는게 좋고...

아름다운곡을 들으면 무언가 무지개같은 영롱하고도 아련한 은하수무리가  자신을 휘감는듯이

알수없는 행복감에 젖는다고 합니다.




끝나고도 발길이 떨어지지 않아 있다가 몇마디 말씀을 나누어보았는데요.

같이 간 아는 동생이 이 언니도 아델을 무척 좋아한다고 하자


'Set fire to the rain'을 아시냐고 하는거였어요.

와~ 이 전율이라니... 내가 제일 좋아하는 곡인데...

그날 그는 이 노래를 부르지도 않았는데 말이지요.


나는 그 작고 쪼글한 손을 살며시 잡아드렸습니다.

이제 빛을 보기 시작한 한국의 수잔보일!

그녀가 건강하게  영혼이 깃든 아름다운 노래로

많은 사람들에게 행복한 노래를 들려주길 바라면서....


즐감해보시기 바랍니다.





  • ?
    수원머스마 2019.06.28 17:40
    버스커 한복희님을 열렬히 응원합니다.
    멋진경험를 하시고 이렇게 글로, 유투브 영상을 올려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우리의 요즘 음악은 노래가 아니라 군무경연으로 흐르고 있어서 안타까운 마음인데....
    저렇게 혼자 거리에서 노래하는 걸 보니 짠합니다.
  • ?
    로체 2019.06.29 07:19

    우리정서로는 걸인 이미지가 부합되어

    왠지 부정적이지만

    유럽쪽엔 버스커가 꽤 많은걸로 알고 있어요.


    지금 복희님 집은 부산인데

    남포동 문화의 거리에서  자주 그를 볼수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공연하러 와달라고 여기저기서 초청도 받는다고 해요. ^^

  • ?
    섬집ㅇㅇ 2019.07.11 08:33

    한국의 수잔 보일, 한복희님의 노래 잘 들었습니다.
    문화해설을 겸한 소갯 글도 멋지십니다.
    저도 한복희 님을 응원합니다.


    여러 곳에서 초청이 들어온다니 감사한 일입니다.

    노래하면서 남은 인생 행복하게 보내시길 빌어드립니다.

  • ?
    로체 2019.07.11 12:44
    실제로 노래를 들어보면
    깜짝놀랄만큼 성량도 크고 목소리가 아름다워
    놀랍니다.

    부산 남포동 문화의 거리에서 가끔 공연한다니
    부산 사시니까 쉽게 공연모습 보실 수 있을거 같은데요. 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님들 공지사항 입니다 1 김귀환 2019.01.22 197
공지 (공지) 소리골 회원님들만의 사이버 공간인 밴드를 만들었습니다 13 용범님 2016.01.28 7018
공지 (공지)소리골 회원 가입 관련 2 용범님 2016.01.13 7814
882 추부 하늘물빛정원 ? 추부란 곳이 어디일까요 ? 대전에서 더 내려가 금산 가까운 쪽입니다. 이곳에  하늘물빛정원이  아주 유명하다네요. 토요일인데 인파가 아주 많았습니다. 그만... 4 file 로체 2019.07.16 132
881 소래포구에서 셀카를! 1. 소래포구 바람개비 도는 풍경에서 셀카! 2.  시흥 관곡지 연꽃 3. 서래마을에서 브런치를 4.  인천의 명소 ABBA 서울에서 결혼식 참석후 으막피디가 쓴 책에 ... 4 file 로체 2019.07.08 208
880 7월 정모 알립니다. 안녕하세요? 이제 본격적인 여름이 오려나 봅니다.  이번주부터 장마가 시작되는 것 같은데 아직까지 저희 동네는 비가 오지는 않네요. 7월 소리골 정모를 알려... 4 최기영 2019.07.01 150
» 버스커 한복희 ></ <p><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com/embed/jbBV9Kmrf4s" frameborder="0"&amp... 4 file 로체 2019.06.28 173
878 소리골 6월 정모행사 후기를 올립니다.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소리골 행사 후기를 올립니다..ㅎ 소리골 간사님이 갠 사정으로 참석을 못하셔서  로체님의 후기에 제가 추가 후기를 올립니다. 소리골 6월... 6 file 용범님 2019.06.25 227
877 연자방아가 있는 풍경 (6월 정모후기) 칠년만의 외출?   화양연화?   맨위 사진을 보고 웃으며 저는 이런 제목들을 떠올렸는데요. 간단한 사진 한두장에 이런 인상적인 제목이나 촌철살인의 멘트를 날... 12 file 로체 2019.06.25 208
876 군산유람 사진 1 컴퓨터가 그려준 로체 사진 2 모형황포돛배를 배경으로 사진 3 군산항 사진 4  옛 군산세관 지난주 전북 군산을 다녀왔습니다. 군산이란 지역은 난생 처음... 2 file 로체 2019.06.19 217
875 6월 정모 알립니다. 안녕하세요? 소리골 회원 여러분 모두 잘 지내시는지요? 날이 점점 더워지고 있습니다. 마전 추운 겨울에 그리워하던 여름이 다가오는 막상 날이 더울려 하니 그... 최기영 2019.06.09 130
874 5월 정모 후기입니다. 안녕하세요? 소리골 간사 최기영입니다. 5월 소리골 정모 후기입니다.  5월 25일(토) 소리골 정모가 안산 예술의 전당에서 있었습니다.  이번 5월 정모는 공연을 ... 6 file 최기영 2019.05.31 295
873 재생의 기쁨 소리골 회원분들이 다녀가신 카페 일구오삼이 여름의 문턱에서 싱그로움을 발산하고 있답니다. 오늘은 약간의 여유가 생겨 재생의 기쁨을 글과 사진으로 보여드리... 16 file 수원머스마 2019.05.31 239
872 TOSCA 보러 서울行 지난 4월 30일 서울 예술의 전당에서 펼쳐 진 TOSCA 공연을 보고 왔습니다. 처음엔 교향악축제를 보러갔다가 뒤늦게 토스카공연이 열린다는 걸 알고 홈페이지를 ... file 로체 2019.05.22 159
871 운보의 집 모란! 1 (청주 운보의 집 모란곁에서) 월초 연휴는 잘들 보내셨나요? 우리가족은 멀리가지않고 딸내미가 내려와  가까운 운보의 집을 찾았는데요. 운보 김기창(1914~20... file 로체 2019.05.09 318
870 소리골 미인들, 소양호를 걷다 (4월 춘천정모) 소리골 미인들, 소양호 둑길을 운치있게 거닐다. 바다같은 드넓은 호수에 비늘처럼 햇살은 반짝거리고 어린나뭇잎들은 하느작댄다. 살랑이듯 바람은 불어와 코끝... 4 file 로체 2019.05.07 365
869 4월 정모 후기 입니다. 안녕하세요? 소리골 간사입니다.  이번 소리골 4월 정모가 4월 27(토)에  춘천에서 있었습니다. 간단하게 후기를 올립니다.  4월 소리골 정모는 봄바람이 살랑살... 2 file 최기영 2019.05.02 371
868 4월 제주도 여행은 강렬한 삶의 무늬. 아름다운 곳에서의 좋은 추억은 삶의 에너지를 가져다줍니다. 대기업에 다니는 작은 딸의 생일도 축하할 겸 제주도를 2박3일간 (월요... 7 file 로체 2019.04.22 354
867 4월 정모 알립니다. 안녕하세요? 소리골 4월 정모 알립니다. 봄이 되었어도 아직은 아침 저녁으로 조금 차기도 합니다.  그래도 조금 걷다보면 상쾌한 아침 공기를 느낄 수 있을 것 ... 3 최기영 2019.04.09 242
866 벚꽃 나들이                      봄                                                   윤동주        봄이 혈관 속에 시내처럼 흘러      돌, 돌, 시내 가차운 언덕에  ... 2 file 로체 2019.04.08 304
865 3월 정모 후기입니다. 안녕하세요? 소리골 간사 최기영입니다.  봄은 항상 그런것 같습니다.  봄은 온것 같은데 날씨는 좀 쌀쌀하고 그래서 겨울옷을 넣었다 빼다 하다 남쪽에 꽃소식이... 3 file 최기영 2019.04.05 319
864 봄이 오는 하늘다리 부산에는 벌써 벚꽃 만개소식이 한창인데요. 여기도 목련이 봉오리를 맺고 여기저기 산수유가 노랗게 꽃피어 보기가 좋습니다. 예년보다 따뜻해 꽃이 일찍 핀건지... 2 file 로체 2019.03.25 278
863 3월 정모 장소 변경 안녕하세요? 소리골 간사 최기영입니다.  3월도 중순인데 아직 쌀쌀하네요. 남쪽에는 여러가지 꽃도 피었다고 하는데.... 따뜻한 꽃이 그립습니다.  3월 정모 장... 3 최기영 2019.03.19 19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