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9.02.14 08:34

단양 스카이워크

조회 수 219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양 스카이워크


지난 12월엔 가족들과 충북 단양엘 다녀왔는데요.

우리나라는 땅이 작아서 웬만하면 1박 2일로

 그 고장의 멋을 충분히 느끼고 올수있는것 같아요.

인구 3만밖에 되지않는 소도시지만 빼어난 풍치로 일찌기

퇴계 이황이 다른데는 가기싫어해도 단양은 좋아하여

단양군수로 재직한바 있다고 합니다.


수천수만의 진귀한 민물바다물고기들의  다양한 생태와 화려한 군무에

넔을 잃는 물고기 박물관인 아쿠아리움,

얼음에 갇혀 더더욱 섬처럼 보이는 아기자기한 도담삼봉

그 주위를 산책하다보면 전망대를 가벼이 오르면서

새로 생긴 노래탑공원을 즐거이 유람할수 있어요.


그중 압권은 단양 만천하스카이워크!

소백산과 남한강이 어우러진 풍경들이 다 내려다보이는 시원한 조망에

나선형으로 난 길을 한 참 올라가는 기분.

정말 하늘을 걷는 기분입니다.

얼굴에 얼음처럼 부딪는 차가운 바람의 감촉도 차라리 즐겁습니다.

전에 정선스카이워크, 춘천스카이워크를 즐거이 구경했는데

이건 거기 비할바가 못되게 높고 웅장합니다.


그 근처에 또 빼어난 산이 있는데요.

또 산을 좋아하는 로체답게  '제비봉'이란 유명한 산을

즐겁게 등산한 적이 있는데요.

 해발 7백몇미터밖에 안되는데

말도 못하게 험합니다. 내려온곳은 제천이었던가 .

여러코스가 있겠지만 가파른 능선으로 올라가

바위투성이 능선을 올랐다 내려갔다

역시 깍아지른듯한 계단같은 데로 충주호를 내려다보며 한도없이 내려오는 코스,

에휴! 지금가라면  너무 어려워서 못갈것 같네요.

십년전쯤 무슨 모임에서 간것 같은데

파노라마처럼 이어지는 능선들을 바라보며

바다같이 넓은 충주호도 구경하며

그래도 재미있었다는 기억이 납니다.


콘도에서 바라보는 전망도 그럴싸하긴 한데

강변주위로 집들이 너무 조밀하지 않나.

단양하면 이미지가 오지같았는데 지금은 그렇지도 않은것 같습니다.

또 전통시장 구경하는 맛도 쏠쏠했던 것 같구요.

언제 시간나면 가보시기 바랍니다.


특히 만천하스카이워크에 가면  당장 만천하를 다 얻으실것입니다.

제말을 전적으로 믿으셔야합니다. ^^


*All by Myself ~~ 역시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2번이 삽입되어서 멋지지요?



  • ?
    래리 2019.02.15 13:51
    오랜만에 다시가본 단양, 조용하고 참 좋았습니다
    겨울에 뭐 볼게 있나 싶었는데 의외로 볼게 많았네요.
    바렌타인 초코렛 고맙고 늘 건겅하길 바랍니다. 내가좋아하는 nils lofgren의 대표곡 올려줘서 땡큐임다.
  • ?
    로체 2019.02.15 17:12

    오! 우리 허니가 댓글을~~~ㅎ

    서울 코엑스 갔는데 일은 잘 보셨나...

    단양을 언제 가봤나 했더니
    생각해보니 3년전 단양 어상촌면 색소폰 부는 김사장네 갔던게 생각나네요.
    꽃피는 계절에(?) 참 멋진 나들이였는데
    올해도 어디든 가자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님들 공지사항 입니다 1 김귀환 2019.01.22 144
공지 (공지) 소리골 회원님들만의 사이버 공간인 밴드를 만들었습니다 12 용범님 2016.01.28 6957
공지 (공지)소리골 회원 가입 관련 1 용범님 2016.01.13 7725
862 3월 정모 장소 변경 안녕하세요? 소리골 간사 최기영입니다.  3월도 중순인데 아직 쌀쌀하네요. 남쪽에는 여러가지 꽃도 피었다고 하는데.... 따뜻한 꽃이 그립습니다.  3월 정모 장... 최기영 2019.03.19 55
861 서울국제 오디오쇼          사진 3) 김주호님 시스템 .스피커만 탄노이라고 하심          사진 4) 블루레이 청음중          사진 5) 재즈 바 산토리니에서 재즈감상중인 래리님 ... 8 file 로체 2019.03.11 209
860 3월 정모 안내입니다. 안녕하세요?  이번달 소리골 정모를 안내해 드립니다.  1. 일시 : 2019년 3월 30일(토) 오후 3시 2. 장소 : 용인 전화진 사장님 댁입니다.  이번에도 회원님댁 방... 최기영 2019.03.08 100
859 2월 정모 후기입니다. 안녕하세요? 소리골 간사 최기영입니다. 2월 소리골 정모 보고입니다.  2월 정모는 2월 23일(토) 오후 3시 안산시 고잔동에 있는 저희집에서 있었습니다.  18분의... 2 file 최기영 2019.02.27 297
» 단양 스카이워크 - 단양 스카이워크 지난 12월엔 가족들과 충북 단양엘 다녀왔는데요. 우리나라는 땅이 작아서 웬만하면 1박 2일로  그 고장의 멋을 충분히 느끼고 올수있는것 같... 2 file 로체 2019.02.14 219
857 2월 정모 알립니다. 안녕하세요?  1월이 벌써 지나가고 2월이 1주일은 지나간 것 같습니다.  2월 정모 안내해드립니다.  1. 일시 : 2019년 2월 23일(토) 오후 3시 2. 장소 : 이번 달... 2 최기영 2019.02.08 177
856 즐거운 설   file 김덕환 2019.02.03 116
855 데이비드 보위 25살 때의 데이비드 보위 55살의 보위 2016년 사망, 마지막 앨범 '블랙스타' 발표당시 보위 그중 55살의 데이비드 보위가 가장 멋지네....ㅎ 1947년생 데이비드 ... 로체 2019.02.01 121
854 신년음악회 ! ( 덕유산   ) 얼마전  청주시립교향악단 신년음악회를다녀왔습니다. 어머니 가신지 얼마되지도 않았는데 무슨 음악회.... 하고  한달도 전에  예매한걸 취소할려... 2 file 로체 2019.01.25 235
853 소리골 청음실 침수와 관련하여 제안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소리골 간사 최기영입니다.   소리골 청음실 침수관련 하여 제안 드립니다.   1월 정모가 저번 주 토요일 있었습니다. 회원님들 20여분 참여를 하셔... 12 최기영 2019.01.21 365
852 1월 정모 후기 올립니다. 안녕하세요? 최기영입니다. 2019년 첫 정모를 통하여 힘차게 소리골 시작을 하였습니다. 1. 일시 : 2019. 1. 19.(토) 오후 2시 ~ 오후 8시 2. 장소 : 안양 소리골... 3 file 최기영 2019.01.21 299
851 위로 ><p><p> < 여우가 어린왕자에게 말합니다. '네 장미꽃을 그토록 소중하게 만든것은      네가 오랜동안 장미에게         공들인 시간때문이란다.....' 중학교때... 2 로체 2019.01.12 229
850 우리 소리골 회원님들 그리고 아나로그 음악을 좋아하시는 전국의 방문객님들 공지사항 입니다 억장이 무너지는 마음을  알것 같습니다 3일째 먹고 자지도 못하고 멍하고 있다가  이번 주말이  오기에  정신 차리고 알립니다 날벼라도 무슨, 제가 어떤 인생을... 17 김귀환 2019.01.10 434
849 1월 정모 알립니다.(장소 수정) 안녕하세요? 2019년 1월 정모 일정 알립니다.  1. 일시 : 2019년 1월 19일(토) 오후 2시 2. 장소 : 안양 김귀환 회장님 청음실 4층 425호(회장님 사무실) 3. 정모... 최기영 2019.01.04 248
848 어머니 소천 (2018년 초여름  어머니 모습) 어머니가 지난달 29일 소천하셨습니다. 슬픔은 황망하고 크지만 더 이상 어머니가 병상에서 고생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새... 8 file 로체 2019.01.03 293
847 돌아오는 일요일 30일 음악실 문을 열지 않습니다 우리 회사는  짐검다리 휴일은  내리 쉽니다 이달 24일 날도 쭉  놀았지만   역시 신정 연휴에 끼인 31일  월요일  내리 놉니다 혹시 올 한해  힘들었는데 가는해... 김귀환 2018.12.27 145
846 연말 연시에 회원님들 가정의 평안을 응원 합니다 회원님들 한해동안 즐겁고  행복 했습니다 이미 연세적으로  우리 사회의 한부분을 중추적으로 역활을 하시는 시절에  음악을 통해 우린 만납습니다 살아온 과정... 5 김귀환 2018.12.27 125
845 선택   (조카 결혼식날 곱게 한복입고 ^^)   Robert Frost (1874–1963).   The Road Not Taken     노란 숲 속에 길이 두 갈래로 났었습니다.   나는 두 길을 다 가지... 5 file 로체 2018.12.18 355
844 [보헤미안 랩소디 ] 600만을 넘어서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com/embed/wzSe6AIyqJ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 2 로체 2018.12.09 20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