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202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죽음이란  이렇게도  그사람을 미화 시키는가?

퀸의 일대기를 영화화 한 내용 인데 볼만은 했지만  제가 객관적으로 보았을때  너무 퀸을 미화 했어요

영화의 속성상  어쩔수 없다 해도  상업적으로 성공한  밴드 임에는 틀림 없으나  위대한 밴드는 결코 아닙니다


회원님들 제가 음악실에서  혹시 퀸의 음반을 트는것을 보았나요?

퀸의 음악에서 무었이 문제 인가하면 락밴드의  정신은 "저항과 체제(기성세대)에 대한 도전 정신" 입니다

위대한 밴드도 어쩌다 연가를 부르는 경우도 있었지만  이토록 활동내내 상업적인 사랑 타령등으로  일관한

그리고 큰 성공을 거둔 밴드도 드뭅니다

그래서 그들은 영국의 펑크락 밴드인  크래쉬, 특히 섹스 피스톨스등으로 부터 모멸에 가까운  비난을 내내 들으며

활동 했습니다


락음악 애호가로서 싫진 않지만 좋아 하지도 않는다가 저는 개인 입장 입니다

더욱 거슬렸던건 보칼 프레디 머큐리를 정도 넘게 미화 했다는 점 입니다

몇 옥타브를  넘나 든 다는 뛰어난 보칼 리스트 이지만 냉정히 퀸의 리더는  키타의 브라이언 메이 입니다

그리고 세계 3,4대 드러머로 꼽히는 이름?  후에 레드제프린의 존 보냄의 후임으로도 거론 됬는데...


악평을 하면 호모, 게이,아편에 무절제한  인간 이었습니다

너무 미화 됬어요    그리고 그들의  최대 명곡?  보헤미안 랩소디... 영화의 타이틀이죠, 이곡은 스튜디오  편집기술의 결정판 입니다

퀸은 이곳을 라이브 무대에서 제대로 부른적이 없어요  이점을 섹스 피스톨스가 신란하게 비난  한겁니다

립싱크 밴드는 지금의  아이돌 밴드에서나 벌어지는 일이지 당시엔 상상도 못할 락 음악에 대한 패륜 이었지요!


볼만은 했으나 그리고 오랜만에 음악 영화라서 반가왔으나 거부감이 들 정도로 너무 미화했다.

정말  제대로된 음악 영화가 댕기신다면  "브루스 브라더스밴드"를 권 합니다

예전엔 가끔 티비로 보여 주었는데...

  • ?
    tibet 2018.11.22 14:20
    저도 어제 마눌님과 둘이 보았습니다
    마지막장면에서 큰화면에 넓은 장소에서 감상하니
    집보다는 좋더만요
    음악은 둘째치고 시나리오완성도가 부족한것 같아
    아쉬웠습니다
    시청도중 마눌님이 팝콘을 입에 넣어주고
    손을 지그시 잡고 애정행각을 하는통에 쑥스러워서
    ~~~~
  • ?
    로체 2018.11.23 08:39

    쳇, 이건 혹평이 지나친데요.

    곡의 80프로는 물론 앨범자켓 디자인까지 다 프레디머큐리가 한걸 아시는지 ...
    그는 종합엔터데이너였다.


    마약을 한건 그의 실수지만 세상에 약점 없는 인간이 어디 있겠는가....
    또 그 시대 스타들은 유행처럼 70% 마약을 했다.성적 정체성에 목말라하며
    언론의 쓰레기같은 쓰잘데 없는 혹평에 ~~ 마약을 할만도 했다.
    음악에 재능있는 자들도 많았지만
    다 뛰어났지만 개인으로 프레디 머큐리...(브라이언 메이? 흥! 천만에... 발끝도 못 따라온다.)
    이보다 더 뛰어난 스타는 일찌기 없었다는게 로체의 변.^^


    영화와 사실이 다른점이 있는데

    프레디는 결코 먼저 주변을 배신하는 일은 없었다.

    브라이언 메이와 또 누군가가 ....두명이 먼저 솔로앨범을 내었고 프레디가 세번째였다.

    그는 사실은 무척 내성적이었고 섬약한 심성의 소유자였다.

    그리고 첫사랑이자 평생 친구인 메리에게

    영국의 저택을 비롯한 거의 전 재산을 물려준 괜찮은 남자이기도 했다.

  • ?
    이점용 2018.11.23 09:52
    고집과 열정이 이룬 인간의 승리
    닥아오는 죽음의 공포에서도 의연하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 참좋았습니다
    내용은 실제 삶을 본적이없어 포장여부는 가늠
    할수없지만 영화란 포장예술 이라고 본다면
    이해 할만 합니다.
    음악도 촣고 극장 음향의 폭넓은 다이나믹한
    스리가 아직도 가슴에 파동 치는것 같습니다
  • ?
    로체 2018.11.23 13:27
    네 맞습니다.
    영국의 명망있는 정통 언론들은 결코 프레디의 성적 정체성에
    태클을 걸기는 커녕 끝내 침묵으로
    존경의 염을 대신하였습니다.

    책으로도 프레디머큐리의 전기를 진작에 읽었는데 제가 보기에
    과대포장 미화는 없어보입니다.
  • ?
    김귀환 2018.11.26 10:33
    앗~ 선생님이 다 등장 하시고
    서로의 견해를 떠나 의견 나눔은 좋은 거예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임의 회장으로 중요 사항을 결정 알립니다 김귀환 2018.11.04 88
공지 (공지) 소리골 회원님들만의 사이버 공간인 밴드를 만들었습니다 11 용범님 2016.01.28 6799
공지 (공지)소리골 회원 가입 관련 1 용범님 2016.01.13 7563
844 [보헤미안 랩소디 ] 600만을 넘어서다! <<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com/embed/wzSe6AIyqJU"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 2 로체 2018.12.09 90
843 세계전통음악 페스티벌 2018 세계전통음악 페스티벌 (청주 예술의 전당) 지난주 청주에서 세계전통음악페스티벌이 열렸다. 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 아제르바이잔, 몽골, 베트남, 볼리비... 2 file 로체 2018.12.03 111
842 [협조요청] 시청자 청원 계시판에 KBS 1FM(Classic) 웹 스트리밍 IP 고정 공개 청원 올렸습니다, 동의 부탁 합니다.  Roon, JRiver, Foobar,Volumio 등 여러 음악 재생 S/W와  리눅스 기반 뮤직서버 및 네트워크 플레이어에서  KBS 1FM(Classic)을 듣기 위한 청원 운동을 하고 있... 4 file 예림아빠 2018.11.27 94
841 프레디 머큐리 (서울 성북동 리홀 뮤직갤러리에서.... )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백석 가난한 내가 아름... 18 file 로체 2018.11.26 289
840 빌리 홀리데이 동네 집 부근에 재즈클럽이 생겼다. 아니 청주시내에도 없는 재즈클럽이 오창 변두리에? 에휴! 그럼 뭘 하나.... 몇번 가 보았지만 도무지 내 귀에는 듣기가 싫... 4 file 로체 2018.11.23 147
» 어제 퀸의 보헤미안 랩소디 를 보고 왔습니다 죽음이란  이렇게도  그사람을 미화 시키는가? 퀸의 일대기를 영화화 한 내용 인데 볼만은 했지만  제가 객관적으로 보았을때  너무 퀸을 미화 했어요 영화의 속... 5 김귀환 2018.11.22 202
838 12월 정모 공지합니다. 오늘부터 날이 꽤 차네요. 이제는 확실히 가을은 끝나고 겨울인가 봅니다.  퇴근하고 조금만 지나도 밤이네요.  12월 소리골 정모를 공지합니다.  1. 일시 : 2018... 1 최기영 2018.11.21 102
837 김건상 본부장님이 월요일 방문 했습니다 회원님들  캐나다로 간지  3년만에 김 본부장님이 소리골 청음실을  오셨습니다 급하게 몇분 연락드려  담소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어제 출국 하셨고  원래 일요일... 김귀환 2018.11.21 55
836 회원님들 안흥 입니다 반가운 소식이 있습니다 업무차 캐나다로 반 이민갔던 김 본부장님이 잠시 귀국 하셨습니다 제가 이번주 부산의 결혼식 참석차  음악실 문을 열지 못합니다 그래서 다음주 김용범  사장님... 1 김귀환 2018.11.09 208
835 와인 음악회 ! 벌써 그저께가 입동이었네요. 마지막 한장 남은 달력이 올해도 거지반 저물어가는걸 말해 줍니다. 올 한해 어떻게 보내셨나요? 올해는 유난히 제게 힘든일이 많... 3 file 로체 2018.11.09 216
834 11월 정모 알립니다. 11월 정모를 실시합니다.  10월 정모가 끝나고 미리 알려드렸듯이 11월 정모를 아래와 같이 실시합니다.  많은 회원님들의 참여를 바랍니다.  1. 일시 : 2018년 1... 7 최기영 2018.11.05 188
833 회원님들 공지사항 입니다 2018.11.04 15:06 모임의 회장으로 중요 사항을 결정 알립니다 김귀환 (211.41.35.44)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가수정삭제 향후 정기모임 에서 공식적인 사... 김귀환 2018.11.04 109
832 10월 우드스탁 사운드 청음회 사진입니다. 안녕하세요. 소리골 간사입니다.  10월 28일 우드스탁 사운드 앰프 청음회가 소리골 회원과 손님들 20분 정도 참석하여 안양 소리골 청음실에서 성황리에 개최되... 5 file 최기영 2018.11.01 352
831 호쿠사이의 [거대한 파도] ==<iframe width="800" height="450" src="https://www.youtube.com/embed/v3xwCkhmies" frameborder="0" allow="accelerometer; autoplay; encrypted-me... 7 file 로체 2018.11.01 142
830 음악듣기 좋은 계절에 1.오늘 우리 대장님과 조용한곳으로 데이트 다녀왔읍니다. 수리산 둘레길.... 남들은 돈들여 멀리 단풍 여행도 한다는디...우리는 뒷동산도 못돌아보냐며 협박을 ... 2 file 유니할배 2018.10.31 122
829 法頂, 그리고 길상사 > 1. 법정스님의 빈 의자2. 법정이 길상사에 오면 머물던 소박한 요사채의 유품들 3. 가을로 둘러싸인 길상사                                                ... 4 file 로체 2018.10.23 242
828 달콤쌀쌀 [박물관 음악회] 요즘 가을이 깊어가는 철이라 곳곳에 각종 행사가 많지요. 어젠 국립청주박물관에서 가을음악회가 열렸는데요. 저녁 7시에 야외무대에서 말이지요. 무대가 설치... 8 file 로체 2018.10.14 237
827 김해 진공관 앰프의 명가 "우드스탁 사운드"제품 시청회 일정 입니다 1) 날     자 : 2018년 10월 28일  오후 2시부터 몇분  남으실때 까지 2)장      소: 소리골 청음실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호계동 555-9번지  대우 디오밸리 ... 11 file 김귀환 2018.10.05 486
826 안녕 하세요 "우드스탁 사운드" 풀 라인업 청음회 행사를 개최 합니다 오디오 동호인 사이에 잘 알려진  자작 트랜스 앰프의 명인  김해 "우드스탁 사운드"의  제작품 시청회를 개최 합니다 몇년전 부터 2,3회  기회를 가졌는데 ... 김귀환 2018.10.05 2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