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208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 소래포구 바람개비 도는 풍경에서 셀카!

2.  시흥 관곡지 연꽃

3. 서래마을에서 브런치를

4.  인천의 명소 ABBA



서울에서 결혼식 참석후

으막피디가 쓴 책에 부평에 음악들을 만한곳이 있단 얘기가 떠올라 검색해 갔지만

어쩐지 실패. 웬 구식다방이었어요.

분명히 여기가 아닌데 다음에 다시 찾아봐야지.

차에서 내려 샅샅이 훝을 용기가 백배했지만 래리님이 다리가 아프다고 엄살입니다. 헐~

차선책으로 래리님이 자기는 안가본 아바에  한번 가보자고 합니다.


인천의 명소  ABBA 아바.

  이젠 이런곳이 드문 지경이네요.

4만장의 순 LP. 천정이 좀 낮은것이 흠이지만

밤 8시부터 새벽 1시까지 (DJ 있는 시간)원하는 음악을 실컷 들을수 있습니다.

오! 그것도 제대로 된 힘찬 사운드로.

청주에도 3~4만장 있는곳은 있는데 모기소리만하게 틀어주니

가나마나입니다.


청주에서 왔다고 하니 여사장이 내일 (7월 7일)문닫는다고 귀뜀을 합니다.

헥!

임대가 아니라 완전 팔았다고 하네요. 레코드는 그대로 넘기고....


하지만 실망마세요.

재단장후 얼마후 다시 문을 열거라고 합니다.

DJ님도 그대로 계실거라고 하네요.


늦은 밤이라 음악듣는분들이 나름 부부 또는 삼삼오오 모여듭니다.

세번째 방문이지만 음악을 제대로 들어본건 처음인거 같네요.


매킨토시 진공관 앰프에

알텍랜싱 JBL 웨스턴 스피커.

알텍과 JBL이  잠깐 전략적 제휴를 한적이 있었다고 합니다.1950년대.

그때 탄생한 스피커. 그 옆 작은 건  JBL4312인가?


웨스턴은 15인치 우퍼로 묵직한 소리가 제대로 전달되어옵니다.

JBL은 얼마전 삼성에서 인수했다고 하네요.


김경수 디제이님 역시 음악을 많이 아시고 계십니다.

6~7곡을 신청했는데 그 곡을 다 틀어주네요.

그집에 그 판들이 다 있다는 얘기지요. ㅎ

( PS: 가까이 사시는 사무장님을 오시라할까 하다 오래머물지 못하고 갈거라  말았어요. ^^)


이틑날은 일찌감치 관곡지에 가서 연꽃 사진도 찍고...

사진에 미쳤을때 새벽이고 낮이고... 밤에는 빅토리아 찍는다고 설쳐대던

시간들이 생각나네요.

잠도 많은 내가 어떻게 새벽에 그렇게 뛰쳐나갔는지 아이러니...

이른아침 넓은 연잎에 표면장력으로 응집되어 반짝이는 영롱한 이슬을 찍는 맛,

고삼저수지의 안개~~  공룡화석지의 신기루같은  그 신비한 아스라함..

다 미소가 머금어지는 아름다운 추억입니다.

연꽃이 70 %쯤 핀거같은 지금도   사진사들 열기가 한창입니다.


예술의 전당가는길에 오랫만에 서래마을에 들러서 브런치식당에 들러봅니다.

예전에 우리가 즐겨찾던 올리브브런치는 없어지고 커피숍으로 변해있네요.

음식이 풍성하고 맛있었고  테라스에서 구워주는 와플이 끝내줬는데...


맛있게 아점을 먹고 예술의 전당으로 향합니다.


베를린필하모닉 이건음악회. 초청음악회인데요.

이건음악회는 30년째라는데 참 멋있는 그룹같습니다.

베를린 필하모닉은 현재 세계최고의 악단이죠.

모짜르트 시절엔 만하임 오케스트라가 최고였지요.. 거기 피아니스트나 지휘자로 취직하려다 하려다 못하고

몇달이나 머물다가 같이 간 어머니마저 풍토병으로 죽고.

에고. 모짜르트 인생사. 참 힘듭니다.



오케스트라가 있고 거기서 현악악기 위주로 조성된 12인의 앙상블.

대기업 다니는 우리 효녀따님이 음악 좋아하는 엄마아빠를 위해

선물받은 티켓을 기꺼이 건네줍니다.

그래서 참 행복하고 감동적인 시간을 보냈는데

타르티니의 트럼펫협주곡이 특히나 아름다웠어요.


특히 짧은시간이지만 시각장애자 우리나라 아이들을 지도해서 마지막에 함께 연주하는 모습은

참 아름다워보였습니다.


아름다운 주말이었네요.

  • ?
    섬집ㅇㅇ 2019.07.10 17:00
    뛰어난 사진과 글, 잘 봤습니다.
    사진에 함께 등장하신 분,
    세 번째 사진에선 더욱 멋지게 나오셨네요.
    종종 들리겠습니다.
    마통에 강건 평안하시길 빕니다.
  • ?
    로체 2019.07.11 08:24

    오! 섬집시인님. 반갑습니다. ㅎ
    소리골 방문운 처음이신가봐요?
    아니 제가 소리골 회원인줄 여태 모르셨다니 놀랐읍니다.
    홍보 좀 해야겠는걸요.

    동호회중 부산 파도소리가 분위기도 좋고
    온라인상 피드백도 활발하단 얘기 저는 알고 있었는데요.

    암튼 제가 올린 글과 음악, 작성글보기로 지난글들도 감상해주시고
    자주 찾아주세요.

    누구신가 궁금해하시는 소리골분들을 위해~

    제가 실용사랑방에도 글 자주 싣는거 다들 아시지요?
    엊그제도 '국보 제 4호는? ' 이란 제목의 글을 올렸어요.
    찾아서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섬집시인님은 파도소리 회원으로 명망있는 시인이시고 요양센터 원장님이시고
    목사님이십니다.
    저의 든든한 음악지기시지요. ^^

    근시일내 저도 파도소리 방문하여 음악선물을 실어드리겠습니다.
    섬집시인님이 좋아하시는 조용한 음악위주로
    선곡해얄텐데요. ^^

    시인님 비롯  모두 행복한 하루 되세요~~

  • ?
    섬집ㅇㅇ 2019.07.11 15:15
    오해를 풀어드려야겠습니다.
    소인은 원장이 아니고 원목이란 이름으로
    환자들을 섬기고 있습니다.
    병원장은 장로님이신데 따로 계시고요
    원장님이 사택도 마련해 놓으시고 저를 불러주셔서 감사히 여깁니다.
    저는 현직에서 물러나 말년에 봉사한다고 생각하고 삽니다.
    매일아침 묵상방송, 매주 첫 월요일 직원채플,
    주간에 세 번 정도 예배인도, 그리고 병실방문 등이 제 소임입니다.
    매주 동요교실도 열고, 엘리베이트에 황칠도 그려 붙이고..
    이래저래 재미있게 지냅니다. ㅎ
  • ?
    로체 2019.07.11 17:41
    뭐 마찬가지 아닌가요?
    원목으로서 원장역할까지 다 하시는듯 보이던데요. ㅎ

    보람있고 뜻 있는 봉사인거 같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님들 공지사항 입니다 1 김귀환 2019.01.22 197
공지 (공지) 소리골 회원님들만의 사이버 공간인 밴드를 만들었습니다 13 용범님 2016.01.28 7018
공지 (공지)소리골 회원 가입 관련 2 용범님 2016.01.13 7814
882 추부 하늘물빛정원 ? 추부란 곳이 어디일까요 ? 대전에서 더 내려가 금산 가까운 쪽입니다. 이곳에  하늘물빛정원이  아주 유명하다네요. 토요일인데 인파가 아주 많았습니다. 그만... 4 file 로체 2019.07.16 132
» 소래포구에서 셀카를! 1. 소래포구 바람개비 도는 풍경에서 셀카! 2.  시흥 관곡지 연꽃 3. 서래마을에서 브런치를 4.  인천의 명소 ABBA 서울에서 결혼식 참석후 으막피디가 쓴 책에 ... 4 file 로체 2019.07.08 208
880 7월 정모 알립니다. 안녕하세요? 이제 본격적인 여름이 오려나 봅니다.  이번주부터 장마가 시작되는 것 같은데 아직까지 저희 동네는 비가 오지는 않네요. 7월 소리골 정모를 알려... 4 최기영 2019.07.01 150
879 버스커 한복희 ></ <p><iframe width="560" height="315" src="https://www.youtube.com/embed/jbBV9Kmrf4s" frameborder="0"&amp... 4 file 로체 2019.06.28 173
878 소리골 6월 정모행사 후기를 올립니다.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소리골 행사 후기를 올립니다..ㅎ 소리골 간사님이 갠 사정으로 참석을 못하셔서  로체님의 후기에 제가 추가 후기를 올립니다. 소리골 6월... 6 file 용범님 2019.06.25 227
877 연자방아가 있는 풍경 (6월 정모후기) 칠년만의 외출?   화양연화?   맨위 사진을 보고 웃으며 저는 이런 제목들을 떠올렸는데요. 간단한 사진 한두장에 이런 인상적인 제목이나 촌철살인의 멘트를 날... 12 file 로체 2019.06.25 208
876 군산유람 사진 1 컴퓨터가 그려준 로체 사진 2 모형황포돛배를 배경으로 사진 3 군산항 사진 4  옛 군산세관 지난주 전북 군산을 다녀왔습니다. 군산이란 지역은 난생 처음... 2 file 로체 2019.06.19 217
875 6월 정모 알립니다. 안녕하세요? 소리골 회원 여러분 모두 잘 지내시는지요? 날이 점점 더워지고 있습니다. 마전 추운 겨울에 그리워하던 여름이 다가오는 막상 날이 더울려 하니 그... 최기영 2019.06.09 130
874 5월 정모 후기입니다. 안녕하세요? 소리골 간사 최기영입니다. 5월 소리골 정모 후기입니다.  5월 25일(토) 소리골 정모가 안산 예술의 전당에서 있었습니다.  이번 5월 정모는 공연을 ... 6 file 최기영 2019.05.31 295
873 재생의 기쁨 소리골 회원분들이 다녀가신 카페 일구오삼이 여름의 문턱에서 싱그로움을 발산하고 있답니다. 오늘은 약간의 여유가 생겨 재생의 기쁨을 글과 사진으로 보여드리... 16 file 수원머스마 2019.05.31 239
872 TOSCA 보러 서울行 지난 4월 30일 서울 예술의 전당에서 펼쳐 진 TOSCA 공연을 보고 왔습니다. 처음엔 교향악축제를 보러갔다가 뒤늦게 토스카공연이 열린다는 걸 알고 홈페이지를 ... file 로체 2019.05.22 159
871 운보의 집 모란! 1 (청주 운보의 집 모란곁에서) 월초 연휴는 잘들 보내셨나요? 우리가족은 멀리가지않고 딸내미가 내려와  가까운 운보의 집을 찾았는데요. 운보 김기창(1914~20... file 로체 2019.05.09 318
870 소리골 미인들, 소양호를 걷다 (4월 춘천정모) 소리골 미인들, 소양호 둑길을 운치있게 거닐다. 바다같은 드넓은 호수에 비늘처럼 햇살은 반짝거리고 어린나뭇잎들은 하느작댄다. 살랑이듯 바람은 불어와 코끝... 4 file 로체 2019.05.07 365
869 4월 정모 후기 입니다. 안녕하세요? 소리골 간사입니다.  이번 소리골 4월 정모가 4월 27(토)에  춘천에서 있었습니다. 간단하게 후기를 올립니다.  4월 소리골 정모는 봄바람이 살랑살... 2 file 최기영 2019.05.02 371
868 4월 제주도 여행은 강렬한 삶의 무늬. 아름다운 곳에서의 좋은 추억은 삶의 에너지를 가져다줍니다. 대기업에 다니는 작은 딸의 생일도 축하할 겸 제주도를 2박3일간 (월요... 7 file 로체 2019.04.22 354
867 4월 정모 알립니다. 안녕하세요? 소리골 4월 정모 알립니다. 봄이 되었어도 아직은 아침 저녁으로 조금 차기도 합니다.  그래도 조금 걷다보면 상쾌한 아침 공기를 느낄 수 있을 것 ... 3 최기영 2019.04.09 242
866 벚꽃 나들이                      봄                                                   윤동주        봄이 혈관 속에 시내처럼 흘러      돌, 돌, 시내 가차운 언덕에  ... 2 file 로체 2019.04.08 304
865 3월 정모 후기입니다. 안녕하세요? 소리골 간사 최기영입니다.  봄은 항상 그런것 같습니다.  봄은 온것 같은데 날씨는 좀 쌀쌀하고 그래서 겨울옷을 넣었다 빼다 하다 남쪽에 꽃소식이... 3 file 최기영 2019.04.05 319
864 봄이 오는 하늘다리 부산에는 벌써 벚꽃 만개소식이 한창인데요. 여기도 목련이 봉오리를 맺고 여기저기 산수유가 노랗게 꽃피어 보기가 좋습니다. 예년보다 따뜻해 꽃이 일찍 핀건지... 2 file 로체 2019.03.25 278
863 3월 정모 장소 변경 안녕하세요? 소리골 간사 최기영입니다.  3월도 중순인데 아직 쌀쌀하네요. 남쪽에는 여러가지 꽃도 피었다고 하는데.... 따뜻한 꽃이 그립습니다.  3월 정모 장... 3 최기영 2019.03.19 19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