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9.07.04 21:09

우체부의 파업

조회 수 233 추천 수 0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몰랐는데

오늘 우체국택배를 맡기러갔더니 카운터아가씨 왈


- 파업 중이라서 내일 못갈수도 있고 그러면 월요일에나 갈거에요~


맞다 

파업한다는 뉴스를 본듯

돌아오며 생각해 보았습니다

생각 또 생각 ...


산골이라 우체국 택배를 자주 이용합니다

배달부오토바이가 매일 오기 때문에.

다른 택배는 물건 대신 전화가 온다


- 얼쉰~ 그 마을에 얼쉰꺼 하나 뿐이라 기름값도 안되야서 그런디요

  농협에 맡겨놓고 갈팅께  나오실 일 없슈??


요딴 소릴하기때문이다.

하긴 지덜도 먹고살자고 하는 일이니 .... 쩝~


본론


시골 택배박스는 대충 통일이다

사과든 감자든 뭐든 10Kg짜리 튼튼한 박스다

그 박스에 뭐든 넣어서 보내면

우체국택배는 6.000 원

농협에서 대행하는 택배는 (한진) 3.800원


만약

박스가 더 커서 하기스기저귀박스만하면

농협택배는 크든 작든 까이꺼 대충  3.800원인데

우체국택배는 줄자로 좌로재고 우로재고 하여 11.000원

어쨋든 

일반택배보다 우체국 택배는 최소한 30~40% 비싸다.


그런데 지덜이 파업을 한다?

배달부들이 월급을 많이 받는 것은 무조건 동의한다

과로로 수백명이 죽었다니 증원하여 과로를 줄이는 것도 당근이다.

문제는

일반 택배사 보다 30% 이상 비싼 택배비를 받으면서 

과로에 박봉이라니 어찌된 일일까???

누구 아시는 분?


PS

아~~ !

작은 봉투 하나 보내라면

우체ㄱ국택배는 3.500원

농협대행 택배는 무조껀 3.800원 임.

  • ?
    디팍 2019.07.04 21:43
    자본주의 배달의 나라 경제 씨스템이래서 그래유~~~ 저는 조금 비싸도 우체국 이용합니다. 우체국가면 빡스가 종류별로 있어서.. 테이프도, 신문지도, 뽁뽁이도.. 글구 거의 제시간에 배송 완료.
    농협 택배는 안해봄. 다른 택배 이용시.. 빡스 구해야 하고, 싸긴 한데 배송 지연 각오하고, 좀 불편함. 그럼에도 늘 느끼는 건 택배 기사님들 노동 임금이 너무 박하다는 생각... 실제로, 배달 물건 받을 때.. 기사님네게 고맙 측은한 생각..
    문제는, 어디가 좀 비싸다는건데... 이참에, 어쟀든 우체건 농협이건, 택배 기사님들 너무 싼 임금에 고생들 하시는데... 합리적으로 평준화 하면..
    울나라 택배비, 편의성에 비해서 좀 박한거 아닌가유? 옛날 같음 물건 하룻만에 전달, 엄두도 못냈는데...
  • ?
    posman 2019.07.05 09:01
    우체국 택배기사님 위에 직분가지고 책상에 앉아있는 사람이 몇 사람인지 아시는 분?
  • ?
    섬집ㅇㅇ 2019.07.05 10:36

    "육 백만원 더하기 사 백만원은 얼마인가?
    실물을 첨부하여 증명하시오."라는
    어느 대학교 수학기험 맹키로 선불택배를 보내어
    확실히 알게하여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ㅎ
    요즘 군위 괴산엔 뭐가 맛있습니까?
    자두 아니면 천도복숭아입니까?

  • profile
    신기루 2019.07.05 10:49

    일단 우리나라 택배비가 너무 쌉니다
    일본은
    대략 만원 넘어갑니다
    웬만한 박스는 12000~15000 사이
    택비를 올리면 물가에 직접영향을...

    아이디어 하나

    우리나라 택배사가 여럿 있습니다
    이들을 통폐합시키거나 트러스트를 만들어
    지역을 분할하는 것
    같은 지역을 여러택배사가 오는게 아니고
    기사 한사람이 특정아파트 몇동의 모든 택배를 배송하는 시스템
    여기저기 돌아다닐 필요없이
    그곳에서 많은 물품을 배송할 수 잇으니
    기름값 절약
    시간 절약

    수익 향상~~

  • profile
    손.진.곤 2019.07.05 19:35
    해운동맹처럼 ...그리되겠지요
  • ?
    로체 2019.07.08 11:35

    집배원 사망률이 그리 높다니.... 놀랐습니다.

    하긴 남푠 대기업 다닐때
    연구소랍시고 TDR 이라고 (Tear Drop Room)만든
    미친 임원도 있었지요.

    퇴근하지 말고 밤새워 일하라는 겁니다.


    지금도 욕나옵니다. 미친 ~~

  • profile
    신기루 2019.07.08 22:03
    제대로 쉬지 못하면
    제대로 일할 수도 없습니다
    다만
    일부 젊은이들이
    자신의 건강을 지나치게 과신
    낮에 일하고 밤이면 클럽으로 술집으로
    새벽까지 놀다가 출근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과로사 세밀히 분석해 봐야합니다
  • profile
    산촌아짐 2019.07.10 12:32
    과로사 맞습니다.
    열심히 일하던 열심히 놀던.
    엊그제 슬픈 일이 있었습니다.
    히 의 친구 아들이 새벽출근하다 그만 교통사고로 유명을 달리 했습니다.
    28 살
    꽃다운 아들의 사고 소식에 알아보니 그애는 골프장에 직원이었습니다.
    요즘 극심한 가뭄때문에 새벽 5시에 출근해서 잔디밭에 물을 준다더군요.
    회사 대표가 문상와 하는말 우찌 새벽에 출근을 했대요/
    혹시 애인이 있는가? 밤에 과음을 했는가?
    우린 8시 30분에 출근인데. . .
    그양반 맞아 죽지 않은걸 다행이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453 신기루님,영자 언니 필독 올해 집 마당에 캐논 감자가 있어서가 아니고.... 집 주소를 제 쪽지로 부탁합니다. 언니는 쪽지 확인을 게을리 하지마시길... 14 유니할배 2019.07.15 408
20452 MY Eyes Suspended - 정지한 눈 지금 막 WimbledonViewer 남자 tennis 결승이 시작되었다. 혼자만 보려고 찍은 사진이지만, 오늘 특별히 사진 한장을 공개한다. 자유게시판에 가시면 바로 만나지... 2 chun3e 2019.07.14 145
20451 시들지 않는 고추 한낮에도 시들지 않는 이노센스 고추입니다. 보해산 하늘 아래서 계곡의 물소리, 바람소리, 별똥별 뗠어지는 소리를 듣고 온갖 새들의 노래소리와 산토끼 발자국... 8 file 이천기 2019.07.14 222
20450 너무 마음에 닿아 퍼 날라 실용 사랑방에 담았습니다. 2019 또 다시 어버이날에 섬집ㅇㅇ 조회 수 60 추천 수 0 댓글 4 ? 가  세상에서 가장 무거운 것은?   웃음 한 움큼 기쁨 두 움큼 한숨 세 움큼 눈물 네 움큼 … ... 17 초록이 2019.07.12 346
20449 친잘한 금자씨! 친잘한 chun3e !자유 게시판에 막돼먹은 문재인 편을 올렸습니다. 아, 오사카! - G20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부디 왕림하셔서 막돼먹은 댓글 부탁합니다. 막돼먹은 ... 3 file chun3e 2019.07.12 252
20448 한가람미술관 ' 베르나르 뷔페전' 고독한 승부사 한 마리 외로운 킬리만자로의 표범!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그의 그림들을 보고 든 느낌 "나는 단지 그릴 뿐이다." 프랑스 천... 11 file 로체 2019.07.12 182
20447 한국 길들이기 - 이대로 성공? 가만히 둬도 시간이 해결할 일이지만 불난 호떡집처럼 온 언론이 난리부르스 정치인 청와대 까지 이리솟고 저리 엎어지니 한마디 ... 쩝~ 일본은 자기네 발등에 ... 10 신기루 2019.07.11 299
20446 빠가야로~ test ? 아~ 아! 마이크 test! 잘 되는군! 야~, 멋진 야경 사진이다. 아래의 글을 보시면 그 설명이 있습니다. 자유게시판의 "통한의 사진 1장"이란 글 밑에  빠가야로나 ... 10 file chun3e 2019.07.10 343
20445 산촌댁의 산촌일기. 장마 소식은 있는데 비는 없고 서둘러 감자를 캤습니다. 농작물 중 젤로 쉬운 것이 그래도 감자농사라 여기 저기 빈 밭에 풀만 키울것 같아 감자만 심었습니다. ... 16 file 산촌아짐 2019.07.10 307
20444 22년 몽강 오디오 노력, 한 톨의 밀알이 만들어지기까지 22년 몽강 오디오 노력, 한 톨의 밀알이 만들어지기까지   폴란드 Dear Sir, I was trying to search on your website for some additional information about yo... 1 file mongkang 2019.07.09 345
20443 국보 제 4호는? 1. 국보 4호 ? 2. 관곡지 연꽃 7/7 촬영 3.  여주 선물센터에서 옆지기 도자기 넥타이 삼. 4. 박상일 청주문화원장님. 국보 1호는 숭례문. 2호는 원각사지 십층... 19 file 로체 2019.07.08 330
20442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 - 잔나비 (JANNABI) 2 려원 2019.07.07 110
20441 소득주도성장 - 허허실실 어제밤 늦은 저녁을 먹고 테레빌 틀었더니 김상조 ...뭐지 ?? 수석 경제수석인가?? 암튼 손석희와 대담 그의 지론인 소득주도 성장론을 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 11 신기루 2019.07.05 322
» 우체부의 파업 몰랐는데 오늘 우체국택배를 맡기러갔더니 카운터아가씨 왈 - 파업 중이라서 내일 못갈수도 있고 그러면 월요일에나 갈거에요~ 맞다  파업한다는 뉴스를 본듯 돌... 8 신기루 2019.07.04 233
20439 고추가 많이 달리고 크게 자라고 있습니다. 21세 고추농사는 과학입니다. 생각하고, 고민하고, 연구하면 농약을 사용하지 않고 고추농사가 가능합니다. 탄저병 등 고추재배 과정에 생기는 모든 병들도 자연... 10 file 이천기 2019.07.04 166
20438 일본의 한국 죽이기. 날도 더운데 티비만 틀면 그넘의 일본 무역보복 얘기가.... 이쯤이면  언젠가 하려했던 주제가 튀어나온다 정한론 征韓論 명목상의 정한론은 오래전부터 였으나 ... 8 신기루 2019.07.04 262
20437 나의 전생 이야기... 나의 전생 이야기(믿거나 말거나) 요즘 신기루님과 로체님이 일본에 관련된 글을 올려주셔서... 다시 생각이 떠올라서 올려봅니다(수년 전 신기루님의 글에 댓글... 10 디팍 2019.07.04 210
20436 껍데기 대창 막창의 껍데기는 질기다악어보다 거북이 껍데기가 더 여물다 식 용 소 우리에서 맨날 하는 일이라곤 사료먹는 일만 하다가 우~ 워~ 우워 두마디 소리하고 트... 3 이진한 2019.07.03 137
20435 눈물이 난다. 오늘 자 조선일보에는 이승만 전 대통령 부인 프란체스카 여사의 "난중일기"를 인용한 글이 있었다. 낙동강 전선까지 밀린 6.25전황에서 대구의 폭염에 이승만 대... 10 녹초 2019.07.02 255
20434 아! 전미선 (며칠전  여주 고달사터 연꽃) 배우 전미선. 그녀를 실제로 본건 올해 2월 청주 예술의전당에서였다. [친정엄마와 2박 3일]이란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연극은 10... 6 file 로체 2019.07.02 3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26 Next
/ 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