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280 추천 수 0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6년 전에 배낭을 메고 혼자 티벳을 찾았을 때 찍은 사진입니다. 

중국은 티벳 라싸에 한족들을 대거 이주시키고 홍등가를 만들어 놓았지요. 조장터를 방문하기 위해 새벽에 미니밴을 타고 가다가 만난 홍등가는 순례자의 도시에서 만난 부끄러움이었습니다. 그리고 매일 아침 티벳의 순례자들을 따라 포탈라궁 앞에서 오체투지를 올렸습니다. 딱히 무엇을 원해서가 아니라 그저 그러고 싶었습니다. 선한 사람들과 함께 하는 것이 행복했던 그런 시간이었습니다. 오늘 컴퓨터의 하드디스크를 정리하면서 오래 전의 기억을 떠올려 봅니다.

남루한 옷차림으로 세상의 평화를 위해 기도한다던 그들을 다시 한번 기억합니다.

첫 번째 사진은 조캉사원의 옥상에서 바라본 달라이 라마의 겨울궁전 포탈라 궁전입니다.

그리고 두 번째 사진은 마치 서로 싸우는 것처럼 경전 문답 공부를 하는 모습으로 유명한 세라사원의 승려가 문 앞을 쓸고 있는 사진입니다.

  • ?
    디팍 2019.04.14 20:42
    전태흥님 반갑습니다.
    예전에 인도에 있을 때 네팔을 거쳐 히말라야 트래킹을 한 적이 있는데, 일정상 포탈라궁을 들리지 못한 게 아쉬웠던 기억이 있습니다.
    사진으로 보니 이제라도 한 번 가볼까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현 달라이라마가 저 곳을 얼마나 그리워하고 있을까요. 다행히 저는 인도 뿌나에 머무를 때 달라이라마를 뵌 적이 있는데 그곳에 사는 네팔인들을 위해서 일 년에 한 번 방문을 해서 강연을 한다는데, 마침 제가 있을 때라서 운 좋게 맨 앞 줄에 앉아서 강연을 들을 수가 있었지요. 당시 60대 초반(?) 이었는데 발산되는 에너지와 모습은 마치 40대의 건장하고 우람한 체격과 시원한 눈빛, 그리고 맑고 우렁찬 목소리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지금은 아마 80이 넘으셨지요?! 당시 미국 배우 리차드 기어가 열렬한 후원자라는 애기도 있었지요.

    지금 네팔 산골 어린이들을 위해서 헌신하고 계시다구요. 대단하십니다. 저도 80년대 후반에 인천 송림동 달동네에 30평짜리 흑ㄹ벽돌집서 나눔의집 만들어서 대학생 자원봉사자들과 한 2년 간 함께 어린이 공부방과 지역 공동체 운동을 한 일이 있고, 후배에게 물려주고 그 후 몇 년후 캐나다로 유학을 갔는데, 당시 신동엽이 나오는 러브 하우스(?)라는 프로그램에 선정되어 송림동 나눔의 집이 50년대에 지은 흙벽돌 집에서 완전 궁전으로 탈바꿈 되었다는 소식을 들은 적이 있지요. 작년에 은퇴하기 얼마 전까지는 캄보디아 오지 산골마을 우물파기 사업과 어린이들 학교 만드는 사업에 관심을 가ㅣㅈ고 멀리서나마 동참을 했는데.. 지금은 백수가 되어 홀로 사는 삶 추스리다보니 별 도움 주지 못하는 게 그러네요.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 전태흥님 하시는 일에 여유 있으신 회원님들이 조금이나마 동참하시면.. 하는 바램입니다.
    근데 음악을 좋아하시나요? 저는 음악을 좋아해서 어쩌다 이곳과 인연을 맺었는데, 전태흥님도 그러시겠지요?!
    그리고 전태일님과는 머언 친척이라도 되시나요? ㅎㅎ 그냥 농담입니다.
    늘 건강하세요. 건강이 제일입니다. 하시는 일 건승하시기를 빕니다.
  • ?
    전태흥 2019.04.14 20:55
    네 저도 제 삶의 많은 부분을 인도와 티벳 네팔에 빚을 지고 있습니다. 헌신이라기 보다는 그 빚을 조금씩 갚아나가고 있는 중입니다. 얼마 전 다시 티벳을 가려고 준비했는데 갔다 온 후배가 너무 많이 변해서 마음이 불편했다고 하더군요. 벌써 15년이 흘렀고 지금은 칭짱열차 때문에 한족들이 거의 홍수처럼 밀려와서 티벳다움을 거의 다 망쳐놓고 있다고 하더군요. 포탈라 궁의 입장권은 암표가 성행한다고 해서 그냥 말았습니다. 초모랑마(에베레스트) 베이스 캠프 가는 길에 하루 머물렀던 초모랑마 게스트 하우스에서 바라본 밤 하늘은 지금껏 잊지 못하는 별밭이었습니다. 기회가 되신다면 라싸를 거쳐 초모랑마를 통해 네팔로 들어가는 코스를 선택하시면 많은 생각을 하시게 되리라 믿습니다. 늘 선한 마음으로 함께 하는 마음 고맙습니다.
  • profile
    thflgidrl 2019.04.14 21:39

    인도 북서부에 위치한 지역으로

    1950년 중공의 티벳 점령후, 인도 수상이었던 네루가 호혜를 베풀어

    티벳 망명 정부가 들어선곳 입니다


    **노래한 가수의 음색과 풋풋한 곡의 내음이 마음에 와닿아 즐겨하는 곡이라 소개해 봅니다.**


  • ?
    전태흥 2019.04.15 06:11
    네 저도 다람살라는 라다크의 레를 가기 전에 갔었습니다. 다람살라의 인도인들은 티벳인들에게 오히려 빚지고 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 profile
    오지랍 2019.04.15 06:38
    가사가 므슨 뜻인지도 모르는 노래에 마음을 이처럼 끌어당겨 감동을 안겨주는 힘이 있다니!
    이래서 예술은 위대하고 종교는 예술보다도 더 위대한가 봅니다.
  • profile
    오지랍 2019.04.15 06:26

    전태흥님도 익히 아시고 때론 마음의 평화를 얻기도 하신 음악일 것 같아서 올립니다.

    저도 이 음악으로 흩어진 마음을 다스린 적이 꽤나 여러 번 있습니다.

  • ?
    전태흥 2019.04.15 06:36
    네 선생님 좋은 음악 감사합니다. 티벳 조캉 사원과 네팔에서 거의 매일처럼 듣던 음악입니다. 오래 전에 제가 사랑나눔장터에서 회원님들에게 많이 만들어 보내드렸던 음악이지요. 오랫만에 듣습니다.
  • ?
    로체 2019.04.16 08:46
    저곳을 '티벳에서의 7년'이란 영화에서나 본거 같네요.
    진기하고 영적인 체험하고 오셨다니
    부럽고 멋집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343 Bach: Brandenburg Concerto No. 4 - Voices of Music 2 려원 2019.04.15 48
» 티벳 라싸에 있는 포탈라궁입니다. 16년 전에 배낭을 메고 혼자 티벳을 찾았을 때 찍은 사진입니다.  중국은 티벳 라싸에 한족들을 대거 이주시키고 홍등가를 만들어 놓았지요. 조장터를 방문하기 ... 8 file 전태흥 2019.04.14 280
20341 로체  (아직 고래불 해변에 데려 가지 않은 울 아내) 로체... 지금은 단종된, 기아자동차에서 오래 전에 생산했던 중저가의 중형자동차 이름이다. 이곳에 그 자동차-... 17 file 검정우산 2019.04.13 1038
20340 봄날에 선운사 !  (고창 미당 문학관에서..)                                   윤사월(閏四月)                                               박목월           송홧가루 날... 11 file 로체 2019.04.13 368
20339 나는 아내의 번호를 핸드폰에서 지웠다 아내와 별거한지 어제로 한달정도 되는가보다 .. 미쿡에서 ....질부가 친정나들이겸 손주를 보여준다고 모두 모이기로 했다... 아내는 수석역에서 만나 내가 픽업... 10 file 손.진.곤 2019.04.12 346
20338 나는 이러한 것들이 싫다 어떤 사람이 중고지프차를 샀단다. 뭐 수륙양용 쯤이라도 되나. 그럼 한번 바다에 갔다오면 차는 어떤상태가 될까. 내가 글을 쓰면서 처음 사진을 올렸더니 아름... 24 로체 2019.04.11 571
20337 이래서 여자칭구는 잘 두야 허는 벱잉 겨, 험 험! 이 오지래비가 해필이믄 씅질 무쟈게 급허구 독뿔장군엿던 울 외삼춘얼 고대루 빼다 박어서 지랄맞은 씅질머리넌 물런이구 생긴 거꺼정두 나이 들어갈씨룩 판백이... 19 오지랍 2019.04.10 443
20336 이 문제를 어떻게? <들어가는 말> 제가 수학을 아주 못했습니다. 그에 흥미를 일으키는 책이 있다 하여 읽은 것 중에 다음의 이야기가 나옵니다. <문제> 11마리의 소를 가진 아버지... 8 섬집ㅇㅇ 2019.04.10 209
20335 내 나이 70세 부친은 70세 은퇴 운전배우시고 80세 컴퓨터 배우시고 90세 미국 시민권 받으신다고 영어 배우셨습니다. 103세까지 건강하시다 일주일 편찮으시고 2년전 미국에... 17 file 엘다비드 2019.04.09 598
20334 평범한 일상 평범한 일상     내가 일하는 병원에서는 환자들 식사가 끝나고 12시 30분부터 직원들의 점심식사가 시작된다. 예배에 참석하는 사람 대부분이 환자들이라 가능... 9 섬집ㅇㅇ 2019.04.08 229
20333 우리들의(?) 일그러진 검사들 (오창호수공원의  살구꽃) *박제가 된 천재를 아시오?# 일명 바바리맨 검사.   김수O. 그가 제주 검사장시절 2014년 어느날 새벽 12시 45분쯤, 김 전 지검장은 ... 7 file 로체 2019.04.08 288
20332 (질문) 무슨 악기인가요? Classica CH 에서 연주회 실황인데 협연에 피아노 건반 앞에 놓고 피아노를 연주하는데 리듬박스 같이 종이가 돌아가네요 처음보는 악기인데 이 악기 이름이 무... 3 file 엘다비드 2019.04.06 277
20331 오프로드 지프를 사다 (고래불 해변에서...) 나이가 들어 몸은 젊을 때 보다 못하지만 열정은 더욱... 뭔가를 그리워하고, 찾고 싶고, 남기고 싶어 헤메인다. 그래서 어디론가... 어... 10 file 검정우산 2019.04.03 548
20330 교향악 축제 시작입니다! 오! 오늘부턴줄 알았더니 어제부터 시작이었네요. 해마다 4월에 펼쳐지는 대한민국 교향악단 페스티벌이 시작되었어요. 장소는 서울 예술의 전당이구요. 그런데 ... 12 file 로체 2019.04.03 190
20329 사랑하며, 용서하며      성경, 특히 구약성경은 남자 중심의 시대에 남자에 의해 기록되어서인지 이삭은 리브가를 사랑했고, 야곱은 라헬을 사랑했으며, 삼손은 들릴라를 사랑했다는... 12 섬집ㅇㅇ 2019.04.02 177
20328 이런 기술 서적이 있읍니다. 예전에 사다 놓은 기술 서적들 입니다. 종이 질이 않 좋은 것은 너덜 거리고, 삭아서 부스러지기도 합니다. 가만 놔두면 못쓸 것같은 느낌이 들어서 이기도 하지... 16 유니할배 2019.04.01 407
20327 내 사랑에 작별 인사 캐나다에서 장례식 때 많이 쓰이는 곡. 아일랜드계 이민 가족 그룹. 얼굴에 아일랜드계라고 써 있음 ㅋ movin'out 2019.03.31 166
20326 봄소식은 꽃이죠 .. .. 바람도 불고 꽃샘추위가 제법 입니다만 햇빛과 하늘이 좋아 기분 좋은 날 가꾸고 있는 야생화들이 긴 겨울을 이겨내고 꽃을 피우기 시작합니다 앞으로 꽃들의 향... 4 file 짝사랑 2019.03.31 130
20325 영화 'Bilitis' ost - Francis Lai 6 려원 2019.03.30 147
20324 찐한 재즈 소울 하나 이 싱글로 그래미 하나 추가요~ movin'out 2019.03.30 14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024 Next
/ 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