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538 추천 수 0 댓글 3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5.jpg

안녕하세요

속닥속닥~~ 일상의 소소한 이야기가 재밌어 

가끔 들러 눈팅하는 옆집 여자 '있다' 라고 합니다~^^


사랑방이 삼일 째 조용하여 뭔일 있나 싶어 문 두드려보고 갑니다.

잠시 冬眠할 뿐, 아무일 없지예? 

사랑방님들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길 바래요




-옆집 아지매 올림-           

  • profile
    *있다. 2019.01.11 16:44


    경쾌한 곡 한곡 올리고 갑니다~^^


  • profile
    오지랍 2019.01.11 21:18

    있다님. 이게 곡은 경쾌한데 말이지요,
    노래 내용은 형기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죄수 얘기예요.

    내가 곧 풀려날 거라는 편지를 받았으면
    그리고 아직 나를 3년 전처럼 사랑한다면
    늙은 떡갈나무에 노란 리본을 하나 매달아달라고

    나는 버스 안에서 노란 리본을 보지 못하면
    그냥 지나갈 거니까 우리 일은 잊고 나를 탓하라고...
    나는 내가 보게 될 것을 차마 볼 수 없어서
    버스 운전사에게 대신 보아달라고 했다고...

    아차차... 가사가 생각나는 대로 대충 옮기다 보니까
    있다님이 영문학 교수님이란 걸 감빡했네? 짱구네... 쩝.

  • profile
    *있다. 2019.01.11 23:55
    (영)문도 모르고
    (문학)을 한 사람이 있다라는 사람이라는군요~^^
  • ?
    디팍 2019.01.11 20:34
    있다님~~ 영구 없슈~~
    있다님이 향기론 꽃송이 들고 사뿐 등장하는 바람에 다들 놀래가지고 도망갔슈~~^^
    머, 연초에 미인 조심하래나 머래나,, 옆집 여자는 자칫 가십이 까십이 된다고..

    농담 한마디 드리니 새해 건강하시고 좋은 날 되셔유~~

    노아의 방주에서는 섹스가 금지되어 있었다.
    마침내 홍수가 끝나고 노아는 동물들이 차례대로 배에서 내리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다.
    그런데 고양이 한 쌍이 내리는데 그 뒤로 일곱 마리의 고양이 새끼들이 따라 내려오고 있는 것이 아닌가?
    노아가 눈이 휘둥그래져서 지켜보는데 숫고양이가 묘한 웃음을 흘리며 노아에게 말했다.

    "당신은 우리가 싸우는 줄 알았지?"
  • profile
    *있다. 2019.01.12 00:07
    웃음주신 디팍님, 감사합니다 ~^^


    '디팍'이 무슨 뜻이에요? '디기 팍팍하다'라는 뜻은 아니겠고

    Deepak is the symbol of bright future. 혹시 이건가요~^^
  • profile
    오지랍 2019.01.12 00:42
    디팍은 인도에서 쓰는 등잔이랍니다.^^
    우리네 등잔과는 달리 오목하고 작은 접시 묘양의 용기에 기름을 붓고 심지를 담그어 불을 밝히는 형태더군요.
  • ?
    혼돈질서 2019.01.12 06:06
    오지랍은 오지랖이다.
    남의 수인사에 초치는 버릇은 여전하구먼! ㅎ
  • ?
    디팍 2019.01.12 18:16

    혼돈질서님. 저는 오지랍님이 대신 말씀해주신 것에 대해서 오히려 감사해하고 있습니다.

  • ?


    맞춤형 그림 인사


    무서버____.jpg




  • profile
    *있다. 2019.01.12 14:21
    혼돈질서님, 반가워요
    그래도 가끔 문 두드려 봐도 될까요~^^
  • profile
    Monk(몽크) 2019.01.12 08:54
    옆 집 자게판이 너무 소란스러워
    그 족 구경 가는라 조용했나 봅니다. ㅎ
  • profile
    소리사랑 2019.01.12 10:43
    있다가 없다가 하는게 일상인데
    있다님 납시는 것 보니 가끔 방 비워야것어유.
    바람난 있다님. 젖은 낙엽에 불지르실려면 좀 힘드시겠어요. ㅎㅎㅎ
  • profile
    *있다. 2019.01.12 14:53
    가끔 방 비우면 있다가 따뜻하게 불지펴 놓을까요~^^
    이번 정모 때 뵈어요~^^
  • profile
    *있다. 2019.01.12 14:23
    몽크님, 퍼뜩 파도소리로 돌아오이소~^^
  • profile
    이천기 2019.01.12 11:13

    혼수성태라 불리는 자한당의 김성태와 같은 이름을 가진 사람이 사랑방에서 정치성향의 글을 오리는 것이 싫어
    사랑방에 오지 않았을 겁니다. 사랑방이 자유게시판인줄 착각하는가 봅니다. 

  • profile
    *있다. 2019.01.12 15:09

    이천기님, 반갑습니다~^^

    초가집 처마에 고드름 조롱조롱 매달려 있고
    문앞엔 다소곳 하얀 고무신들~^
    사랑방에선 코끝을 스치는 군고구마 굽는 냄새
    곰방대에서 풍기는 텁텁한 담배 연기에 해는 뉘엿뉘엿~


    있다가 어린 시절에 본 사랑방 겨울 오후 풍경이었네요~
    여기 사랑방도 사랑과 삶의 훈훈함이 넘치는 곳 되었으면 좋겠어요~^^

  • profile
    cds일이삼 2019.01.12 12:24
    사랑방 군불넣어주세요^^
  • profile
    *있다. 2019.01.12 15:11
    씨디에스일이삼님, 반가워요

    가끔 들를게요
    반겨 주실거죠~^^
  • profile
    *있다. 2019.01.12 19:52 Files첨부 (2)

    사랑방에 처음으로 인사 남겼으니

    있다 모습도 살짝 올려놓고 갑니다. ~ㅎㅎ 

    6.jpg


    3.jpg

  • profile
    *있다. 2019.01.12 19:56 Files첨부 (1)

    .

    .

    .


    풀잎새 따다가 엮었어요

    예쁜 꽃송이도 넣었구요 


    그대 노을 빛에 머리 곱게 물들면


    예쁜 꽃모자 씌워 주고파

    .

    .

    .


    9.jpg

  • profile
    오지랍 2019.01.13 02:06

    마음과 생각과 언어와 행동이 맑은 있다님을
    알아보는 오지래비 역시도 참 맑은 사람이다...

    있다님이 올려주신 시구 따라 치기는 했지만
    이건 내가 생각해봐도 영~ 말이 안 되는데요?^^

  • profile
    *있다. 2019.01.13 11:20
    언행이 맑으려 노력은 하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가 허다해요 ~ㅎㅎ

    헝가리 대문호, 산도르 마라이 
    산문집,《하늘고 땅》서문에 있는 글귀가
    맘에들어 옮겨 봅니다.
     
    좋은 날 되세요 (())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나는 하늘과 땅 사이에 산다.
    불멸의 신적인 것을 가슴에 품고 있지만
    방 안에 혼자 있으면 코를 후빈다.

    내 영혼 안에는 인도의 온갖 지혜가
    자리하고 있지만
    한번은 카페에서 술취한 돈 많은 사업가와
    주먹질하며 싸웠다.

    나는 몇 시간씩 물을 응시하고 하늘을 나는
    새들을 뒤좇을 수 있지만
    어느 주간 신문에 내 책에 대한 파렴치한 논평이 
    실렸을 때는 자살을 생각했다.

    세상만사를 이해하고 슬기롭게 마음의 평정을
    유지할 때는 공자의 형제지만
    신문에 오른 참석 인사의 명단에 내 이름이 빠져
    있으면 울분을 참지 못한다.

    나는 숲 가에 서서 가을 단풍에 감탄하면서도
    자연에 의혹의 눈으로 꼭 조건을 붙인다.

    이성의 보다 고귀한 힘을 믿으면서도
    공허한 잡담을 늘어놓는 아둔한 모험에 휩쓸려
    내 인생의 저녁시간의 대부분을 보냈다.
    그리고 사랑을 믿지만 돈으로 살 수 있는
    여인들과 함께 지냈다.

    나는 하늘과 땅 사이의 인간인 탓에
    하늘을 믿고 땅을 믿는다. 아멘.
  • profile
    손.진.곤 2019.01.13 13:34
    아랫집 여자분은 음악소리 줄이라고만 하던데 ...

    자주 들르소
  • profile
    *있다. 2019.01.13 14:27

    옆집 아지매는 음악소리 좋다고 높이라고 할거에요`아마~~^^

    손ᆞ진ᆞ곤ᆞ님, 행복한 음악생활 이어가셔요.
  • profile
    유니할배 2019.01.13 20:42

    "바로 옆 여자분은 음악소리 끄라고만 하던데 ..."

  • profile
    *있다. 2019.01.13 20:56
    윗집 여자분도 음악소리 시끄럽다기에
    요즘은 블루투스 스피커로 맘 달래고 있네요~~^^

    유니할배님, 즐건 음악생활 이어가셔요.
  • profile
    소리사랑 2019.01.14 10:09
    흠.... 무언가 치셔야지요.
    참지름을 바르시던가 하시면 꼬신 맛에 취해
    시끄러븐줄 모르게 될거라 아뢰옵니당.
  • ?
    섬집ㅇㅇ 2019.01.14 14:48
    *있다님의 등장에 남애들의 댓글이 굴비처럼 줄줄이..
    종종 들리셔서 활력주시기 바랍니다.
    파도소리는 당근이고요.. ㅎ
  • profile
    *있다. 2019.01.14 15:53
    나들이는 언제나 맘설레는 일이지요~^^
    파릇파릇 봄나물 뜻으러 봄나들이 가듯
    가끔 사랑방 나들이 오면 반겨줄랑교~^^
  • profile

    할배들이 곰방대 막걸리사발 던져두고 한곰탁에 바글거리거리길래
    어인연유인고 들여다보니
    .... 쩝~~
    초면이라 수인사나 나눕시다
    노납은 괴산골 산싱령으로 불리는 무지촌로 신길옹이외다.
    노납과 더불어 객잔을 차리면 떼돈 벌겠습니다 
    손님 끄는 재조가 뛰어나시니~
    뭐라굽쇼 ~~
    가만있기만했는데 꼬이더라굽쇼~!!!??

    1538215571468.jpg

    울 손주 눈에는  요렇게 생긴 조지클루니 올시다.

  • profile
    손.진.곤 2019.01.14 22:23

    전의 그림보다 실력이 현저히 떨어져 보입니다


    천재성은 나이들면서 소멸된다고 합니다 너무 일찍 개발하지 마옵시고
    서서히 깨어나게 관심끄시는게 좋을듯 아뢰옵니다


    울 손주 사위 잘키워주시기 바랍니다

  • profile
    *있다. 2019.01.15 08:12
    늘 구수한 입담과 위트로
    사랑방을 훈훈하게 데우는
    신기루님,
    반갑습니다.~^^
  • profile
    산촌아짐 2019.01.17 13:09
    사랑방에 오신걸 늦게야 인사 합니다.
    오랫만에 여성분이 오셨네요. 것도 미인께서.
    은근 아짐의 인기가 있다님으로 다 갈까봐 긴장하면서~ㅋ
    자주 오세용.
  • profile
    *있다. 2019.01.17 22:53
    산촌아짐, 반갑습니다~^^


    ~~
    조용히 있지않고 불현듯 사랑방에 나타나
    괜시리 시끄럽게 하는것같아 죄송해요~^^


    푸근하고 맘씨좋은 산촌아짐,
    늘 건강하고 행복하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204 심각한 문제이긴 하지만 ...대안 이기도한 그런일 저[나].... 나는 지가 생각하기에 한국의 평균적인 삶을 살아온 남자라고 생각합니다 나이가 들어서 점점더 아내 의존도가 강해지고 있는 자신을 보며 나도 별반... 14 손.진.곤 2019.01.13 268
» 사랑방 손님 발길이 끊긴지 3일 째 ! 안녕하세요 속닥속닥~~ 일상의 소소한 이야기가 재밌어  가끔 들러 눈팅하는 옆집 여자 '있다' 라고 합니다~^^ 사랑방이 삼일 째 조용하여 뭔일 있나 싶어 문 두... 34 file *있다. 2019.01.11 538
20202 Pains Stop Here! Pains Stop Here!         오래 전 아내가 지하실 계단에서 콘크리트 바닥으로 떨어져 팔이 부러지는 큰 사고를 당하였다. 뼈가 피부를 뚫고 나와 극심한 고통 중... 12 섬집ㅇㅇ 2019.01.08 310
20201 천의무봉(天衣無縫) 사람은 살면서 별 인간을 다 만난다. 자신을 꾸미는 것은 인간의 천성이다.  큰스님은 덕지덕지 기운 누더기로 꾸미고 성직자는 100만 원을 호가하는 복식을 출... 7 혼돈질서 2019.01.06 381
20200 미쿡으로 수출된 복면가왕 ㅋㅋㅋ 력시 미쿡애들 스케일이 달라요 ㅋㅋ 예전에는 외국 TV 베끼기 바쁘더니. 3 file movin'out 2019.01.06 255
20199 신재민을 분석한다 ... 문제잉간은 단 한 번도 정치적 승리를 거둔 적이 없다. 그는 늘 패자로 남아 자신을 극복하는 것보다 남 탓하는 일로 살아남았다. 목적 없는 사슬에 묶여 우... 4 file 혼돈질서 2019.01.05 378
20198 새해를 맞으며 지난해를 ~ 새해 며칠이 지났습니다 2019를 처음 써봅니다 문서를 작성할 일도 없고 컴으로 쓰면 날자는 자동으로 ~ 지난해를 돌아보기로 했습니다 자세히 면밀하게 되돌아보... 11 신기루 2019.01.04 293
20197 여보! 우리도 내년에는 해돋이나 한번 갈까?   이 글은 새해 아침에 어느 코너에 올린 글이다. 어디긴 어디여, 실용오디오지? 이렇게 정비해서 서랍 속에 넣어 두었다. 이런 걸, 왜 서랍 속에 보관할까? 조회... 4 file 혼돈질서 2019.01.03 331
20196 어머니 소천하시다 1 (2018년 여름  어머니모습) 어머니가 지난달 29일 소천하셨습니다. 슬픔은 황망하고 크지만 더 이상 어머니가 병상에서 고생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새처... 20 file 로체 2019.01.03 412
20195 암푸 문의 ~ 지송~ 오디오질문란에 올렸더니 거들떠 보지도 않네그랴~ 이 동네는 소사아제 하연아빠 등 프로급 인재들이 자리잡고 계시니  조심스럽게 ... 사랑방에 안맞다 하시면 ... 14 file 신기루 2019.01.02 502
20194 새해 인사 올립니다. 받아주셔요. 새해가 밝았습니다. 황금돼지해. 꿀꿀~~~ 저의 글선생님께서 건강이 최고라며 써주셨습니다. 물론 제가 모든 사랑방 어르신들께 꼭 드리고싶은 인사입니다. 건강... 11 file 소리사랑 2019.01.01 262
20193 E투데이 입니당! 2019-01-01 11:49  까치까치 설날 아침에 ... 해 보러 갔다가 안타깝게도 해를 넘기지 못했군요.  그대의 영전에 심심한 조의를 표합니다. 새해 꼭두에 욕하면 ... file 혼돈질서 2019.01.01 176
20192 새해에는 모두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12 file 포도시 2019.01.01 137
20191 사랑방 손님과 지킴이님들  새해엔 무엇보다도 건강하셔서  음악과 더불어, 사람과 더불어 행복하시고  모든 일에 형통하시길 빕니다.  부산 해운대 달맞이언덕에서 섬집  올림 14 섬집ㅇㅇ 2019.01.01 237
20190 2019년, 새아침의 하나의 질문과 그 대답들 *        행복이     사스(SARS)의     삼촌이라도 되는감?    2019년 0101    혼돈의 새아침에 _________ 2 file 혼돈질서 2019.01.01 189
20189 Mozart : Divertimento in D major K136 - Ton Koopman지휘 Amsterdam Baroque Orchestra 연주 5 려원 2019.01.01 118
20188 Scottish Tranquility and Clamor 며칠 전 자게판에서 했던 말들로... 80~81 젊은 시절 잠시 보냈던 Scotland~~ 따뜻하고 인간미 있던 Scottish 들과 어울렸던 좋은 추억들 화려하지 않지만 순수... 5 file 보가 2018.12.31 116
20187 명동콜링 - 카더가든(차정원) 4 려원 2018.12.31 179
20186 송구영신 그간 사랑방을 이끌어 주신 실용회원님들 새해를 맞아 더욱 건강하시고 발전 있으시길.... 그리고 새해에도 언제나 건전하고 화목한 사랑방이 되길 빕니다. 8 file Monk(몽크) 2018.12.31 172
20185 드디어 젠하이저 뮤무선 헤드폰 질렀슴다... 핸펀에 저장시킨 음악을 이어폰으로 듣다보니... 1) 한참 듣다보면 귀속이 아프고.. 2) 음악들으면서 뭘 씹어 먹다보면 이어폰이 삐저나와서, 귀를 푹 감싸는 헤... 4 file 만산홍엽 2018.12.30 272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1024 Next
/ 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