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9.01.06 20:36

천의무봉(天衣無縫)

조회 수 279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람은 살면서 별 인간을 다 만난다.
자신을 꾸미는 것은 인간의 천성이다. 
큰스님은 덕지덕지 기운 누더기로 꾸미고
성직자는 100만 원을 호가하는 복식을 출근 때만 입는다.
내가 돋보이려는 꾸밈은 좋은 일이나 
여자도 꾸밈의 정도가 지나치면 보기가 흉하다.

그런데 나를 감추기 위한 꾸밈은 나쁜 마음이다.
어제는 내 호주머니에 손을 넣던 소매치기가
오늘은 명승지에서 개량 한복으로 꾸민다고 
선량한 사람이 되는 것이 아니다.
  
천의무봉(天衣無縫)이란 말이 있다.
꾸밈이 없다는 뜻이기도 하지만 완벽한 인간을 비유하기도 한다.
세상에 완전한 인간이 어디에 있겠는가?
'없다'가 그 답이다.

인간이 한자리에서 두 가지 본성을 드러내고는 
선택을 강요하는 행위는 사악한 마음이다.
그것을 선택하는 인간이 어디에 있겠는가? 

천의무봉(天衣無縫)을 얻으라는 말이 아니다.
잠시 쉬어가면서 생각하는 시간이다.

- 혼돈 

  • ?

    아~

    지붕 있는 다리 이야기를 보고 쓴 글인데

    새로 지었다는 지붕 있는 다리가 무너져 버렸다.

    이 일을 어찌하면 좋을까?

    그렇다고 복사한 그림과 글을 

    내가 다시 올려 북치고 장구칠 수야 없지않은가?

    고약한지고~


    무슨 영화 이야기도 있었던 것 같은데 기억이 안 난다.

    내가 본 지붕있는 다리는 이것 밖에 없다.

    이 동네 지금 눈이 엄청나게 온다.


    2019-01-06_230026.png


    누가 또 댓글을 달고 

    하는 꼬라지를 좀 지켜보자는 입장에서 쓴 글인데...

    천의무봉(天衣無縫)을 볼 기회가 사라졌구나.

    아깝다.









  • profile
    손.진.곤 2019.01.07 01:38

    인간의 삶은 세가지를 공유한다고 합니다 [영화 완벽한 타인중에서....]
    누구나 예외없이 말입니다 지극히 공감이 가는 말인것 같습니다


    공적인삶 / 개인적인 삶 / 비밀의 삶


    공적인 것이나 개인적인 삶은 드러난 삶이라 배운대로 사는것이니 "천의 무봉"같은 삶도 있을것이나
    비밀이라는것은 원래 음흉한것이니 죽을때까지 드러나지 않으면 모르는것이라
    내가 어떠한 사람이라는것은 결국 나 자신외에는 모르는 일이니
    그저 거울에 비친 나에게 물어볼수 밖에 없지요 ....


    나는 하늘을 우러러 부끄러움이 없이 살았는가 ...


    물론 나는 아니외다...


    더욱이 남의 그런것까지는 알수도 없고 상관할바가 아니오 ........라고 말씀디립니다


    누가 또 댓글을 달고 하는 꼬라지를 좀 지켜본 결과가 어떠하온지
    역시 하나도 안궁금하외다^^


    새해부터는 혼질님의 글이..... 
    [삶이 재미있고 누가보아도 훈훈하거나 남을 칭찬하는 그런 글이 었으면합니다]


    하루빨리 봄바람이 살랑 살랑 불어오면  좋겠습니다






  • ?


    나는 하늘을 우러러 부끄러움이 없이 살았는가?


    무슨 싯구절 같구먼!

    내가 천의무봉(天衣無縫)이다.

    이 말 이렸다.


    혹시 촌늠 사깃꾼에 줄서기 위해 

    준비하다가 엄한 곳에 내지른 건 아니유?

    아님 말고~

     

    달빛 서린 월정교의 개량한복 밑에 

    "역시 신선처럼 사시는군요!"

    이렇게 한 줄이면 값이 두 배는 뛸텐데... ㅎ

    껄껄껄~


    할배! 노래의 화음이 매우 좋습메다.

    지난번에 올린 노래로 보답합니다.

    화음이 이 노래가 훨~ 더 좋은데... 



    이 창가에 앉으면 

    나도 신선의 반열에 오를텐데, 

    아깝게도 내가 사는 곳이 아니다.

    사깃꾼 신선이라도 좀 해 봤으면 쓰것다.


    tumblr_nwh5kqZRfz1rjo0yfo1_500.gif

    Early Morning Rain    

    이른 아침에 내리는 비


  • ?
    초류향 2019.01.08 13:07
    메디슨 카운티 다리
  • ?
    혼돈질서 2019.01.08 18:16
    아~ 감사합니다.

    나이도 아직 멀었는데, 
    달빛 서린 월정교로 둔갑시키다니 원!

    이거 영화 만들면 메디슨 카운티 다리보다 더 재미있겠는데 ㅎ

    이 영화나 찾아서 봐야겠다.
  • ?
    엘리자벳 2019.01.08 18:31
    혼돈질서님
    새해에도 몇번씩 읽게 하는 좋은 글 많이 접할 수 있기를 부탁드립니다.
  • ?
    혼돈질서 2019.01.08 19:29
    하이고~ 왜 이러십니까?
    엘리님은 사람을 거꾸로 매다는 취미가 있으셔, ㅎ

    올해도 좋은 정진 있으시길 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222 송신증 나는 산신령들 - 송신찡이 나서 몬살것다 -삼봉이 니는 민주택시노조 아이가?  니가 와 송신증이 나노? - 그래말다 저거는 학시리 민주당핀 아이라   신슨상도 쪼매 글체? - 내... 7 new 신기루 2019.01.18 63
20221 바위고개 - 서울c.남성합창단 2 new 려원 2019.01.18 28
20220 그려! 불 붙었을 때 고구마나 좀 꾸버묵자. 그려! 불 붙었을 때 고구마나 좀 꾸버묵자. 오지랍 선생, 참 잘 났다. 아래에 댓글 단 꼬라지 좀 보소. 저 기도문(횡설문)같은 말을 어디 수첩에 적어 놓은 모양... 4 update 혼돈질서 2019.01.18 78
20219 혼돈.....은 혼돈이요 질서는..... 질서로다 아래사진은 국내 내노라하는 포털사이트 2번페이지 하단의 뉴스광고입니다 제목의 카피를 하나하나 보노라면 정말이지 혼돈 스럽습니다 뚫린게 눈이라 뉴스도보고... 13 updatefile 손.진.곤 2019.01.17 180
20218 주기도문, 빌어먹을 아래로 내려가서 음악을 먼저 틉니다.  두손을 깍지끼고 음악에 몰입합니다. 그리고 이 글을 읽습니다. 순서 안 지키면 클납니다. 자신 있으면 순서를 지키지 마... 3 updatefile 혼돈질서 2019.01.17 127
20217 매일 한 번 이상 꼭 읽고 자신을 돌아보려 합니다(긴 글)   목자의 기도          사랑하는 주님!    저를 도우셔서 제가 남들에게 그렇게 되기를 바라는 대로 제 자신이 거듭나고 실천하는 그리스도인이 되게 하여주옵... 7 update 섬집ㅇㅇ 2019.01.17 96
20216 지난해를~ 돌아보며 짜증나는 얼굴들은 몇이나 있었나 헤~~어 보니 어랍쇼 무쟈게 많다 이넘저넘 그연저연 직일넘 살릴넘..들들들~ 그중 젤 짱나는 인간이... 짤라말해서 아... 13 update 신기루 2019.01.16 141
20215 이누묵 가시나들 땜새 잠이 안 온다. 이누묵 가시나들 땜새 잠이 안 온다. 깜장 마스크로 주둥이 막은 대학생 가시나들은  길거리에서 무슨 페미니스트 수껑놀이를 하고 자빠졌고 큰 가시나들은 아가... 2 updatefile 혼돈질서 2019.01.16 223
20214 유식과 무식에 대한 얕은 생각 유식은 내가 많은 걸 모른다는 사실을 아는 것이고 무식은 내가 아는 지극히 적은 것을 뽐내는 것이다.   어떤 분은 이런 비유로 이야기 하더군요. 참새는 지난 ... 13 섬집ㅇㅇ 2019.01.15 199
20213 칼슘이 풍부한 무말랭이차를 만들었습니다. 낮에도 영하로 내려가지 않고 미세먼지 없는 날을 택해 썰은 무를 햇볕에 72시간을 말려 건조기에 넣어 1차로 말리고 팬에 넣어 세번을 덖어서 어제야 차로 마실 ... 10 file 이천기 2019.01.15 178
20212 길건너   길 건너 가기도 쉽지 않은데 물 건너 가기란 날개가 달리면 날아가면 될 터인데 날개 없구나 철 따라 오는 철새가 오는 그 먼 길 아득한데 삶과 삶, 삶과 죽음... 6 update 이진한 2019.01.15 110
20211 SKY캐슬 에고. 어머니돌아가셨어도  목으로 밥은 넘어가고 밤이면  쿨쿨 자게되네요. 산 사람은 살아진다는 말이 정말입니다. 천국으로 가셨다고 믿으니 차츰 평온을 되... 6 로체 2019.01.15 147
20210 지난해를 돌아보며 2 몇개의 우문이 쏟아졌다 그 중 하나 유시민이 몇번이나 - 나는 대권에 관심이 없다 출마하지 않는다. 라고 확언을 했다. 그말을 정치인들이 아무도 믿지 않았다 -... 8 신기루 2019.01.14 140
20209 빈 소년 합창단-아리랑. 2019년 올 한해도 건강 하세요.^^ 5 판돌이 2019.01.14 78
20208 Fiction - '언더나인틴' 중에서 1 려원 2019.01.14 53
20207 Suspicious Minds 1 movin'out 2019.01.13 72
20206 심각한 문제이긴 하지만 ...대안 이기도한 그런일 저[나].... 나는 지가 생각하기에 한국의 평균적인 삶을 살아온 남자라고 생각합니다 나이가 들어서 점점더 아내 의존도가 강해지고 있는 자신을 보며 나도 별반... 14 손.진.곤 2019.01.13 199
20205 사랑방 손님 발길이 끊긴지 3일 째 ! 안녕하세요 속닥속닥~~ 일상의 소소한 이야기가 재밌어  가끔 들러 눈팅하는 옆집 여자 '있다' 라고 합니다~^^ 사랑방이 삼일 째 조용하여 뭔일 있나 싶어 문 두... 34 file *있다. 2019.01.11 457
20204 Pains Stop Here! Pains Stop Here!         오래 전 아내가 지하실 계단에서 콘크리트 바닥으로 떨어져 팔이 부러지는 큰 사고를 당하였다. 뼈가 피부를 뚫고 나와 극심한 고통 중... 12 섬집ㅇㅇ 2019.01.08 247
» 천의무봉(天衣無縫) 사람은 살면서 별 인간을 다 만난다. 자신을 꾸미는 것은 인간의 천성이다.  큰스님은 덕지덕지 기운 누더기로 꾸미고 성직자는 100만 원을 호가하는 복식을 출... 7 혼돈질서 2019.01.06 27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12 Next
/ 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