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237 추천 수 0 댓글 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해 며칠이 지났습니다

2019를 처음 써봅니다

문서를 작성할 일도 없고 컴으로 쓰면 날자는 자동으로 ~


지난해를 돌아보기로 했습니다

자세히 면밀하게 되돌아보는 것이 아니고

그냥 슬쩍 두서없이 되돌아봅니다


지난해 몇번 눈이 내렸습니다

제법 많은 눈이 내려 어쩔수없이 아내를 내 차로 출퇴근을 시켰습니다.(딸랑 하루)

내 차는 4륜구동인데

아내는 이넘을 운전을 못해요 경력 십오년인데~ 15년동안 뭘했는지.


촌길을 조금 벗어나면 왕복4차선 대로가 나오는데

이른새벽 제설차가 한번 지나갔는지 2차선은 이니 눈이 치워졌는데

1차선은 하얀눈만 소복합니다.

차들이 제설된 도로로만 다닙니다 (그것도 몇대 안되지만)


아내의 눈칠 보다가 1차선으로 차선을 바꿉니다

제설된 2차선보다 1차선이 더 위험하고 미끄럽고 더 빠르지도 않습니다

그래도 눈이 발목까지 쌓인 길을 뚫고 가는 재미가 있습니다

미끄러질때의 짜릿함은

도파민이 마구 분비되는 쾌감이 있습니다.


아내는 빽 소릴지르며 잔소릴합니다

좋은길을 두고 왜 그러냐고~~~

나는 변명으로

좋은길을 두고 위험한 길을 가는게 나뿐이겠어?

나무로 만들어진 계단을 두고 로프로 암벽을 타고오르는 등산은?

   

위험은 생명감을 충족시켜주는 가장 효과적인 요소인듯합니다.

이런말이 있지요

"죽지만 않는다면 전쟁은 인간에게 가장 재미있는 오락이다"


지난달 둘째넘 집에가서 오락을 해봤습니다

눈을 가리는것을 쓰고 뭔가를 들고 로그인을 하니

내 코앞에서 예뿐 여자가 내게 무슨 명령을 하고 

이내 악당들이 나타나서 내게 총을 쏘아대기 시작하더라구요

나도 총을 쏘기 시작하고

십분여 만에 놀랍게도 악당을 스무명쯤 사살햇습니다

악당들이 내 총을 맞고는 계단을 구르거나 이층난간에서 떨어지기도 하고 창밖으로도 다이빙~


그때 확실히 느낀건

아~! 

내 전생이 007 이었구나~~~

내 정체를 알게되면 국정원에서 날 스카우트하러 오겠지?

북으로..아니 시리아나 IS 두목을 사살하라는 지령을 내릴지도 몰라~ 

귀찬겠는데  무슨핑게를 댈까...


더 길면 또 3줄로 요약하라실테니 1부 끗~

  • ?
    마음은청춘 2019.01.04 13:57
    음~
    나도 컴퓨터 게임 세계로 입문 할까보다
    언젠가는 VR 체험을 함 해 봐야게따
  • profile
    신기루 2019.01.04 16:19
    아 ~ 맞따~
    VR 이구먼
    그걸 쓰문 총알이 막날라와유~
    맞으면 옴쭐거려져~
  • profile
    소리사랑 2019.01.04 15:26
    재밌게 잘 보았습니다.
    그런데 혹시 터미네이터 체험은
    생각 읍으십니까요? ㅎㅎㅎ

    늘 즐겁게,
    즐겁게 해주시느라
    즐거우실 시간 없이 바쁘신 신길얼쉰

    감사합니당....
  • profile
    신기루 2019.01.04 16:16
    내가 즐겁지 않으면
    남을 즐겁게 해주기 어렵다~
    즐거우시다니
    노납이 즐거운건 당연하지요~~
  • ?
    섬집ㅇㅇ 2019.01.04 16:54
    지난 해, 산신령의 세계를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새해엔 우리를 또다시 재미난 세계로 안내해주시길 바랍니다.
  • profile
    신기루 2019.01.06 14:10
    재미와 의미를 추구한다는 테리비가 있더만요
    여긴 의미같은건 냅두고
    걍 재미만 있으먼 땡~ 입니다
  • profile
    손.진.곤 2019.01.04 19:15
    제가 그랬지유
    1.2.3.4...... 이렁건 잼 없어요
    무조껀 완결될때까지 기다리다가 종방되면 그때서 걍 정주행? 합니더

    고로 내용에 따른 답글은 종결후^^
  • profile
    신기루 2019.01.06 14:11
    123 이런게 말이우
    할 얘긴 많은데
    길게쓰먼 길다고 석줄로 요약하라는둥 그렁게
    잘라서
    토막토막 짤라서 ~
  • profile
    손.진.곤 2019.01.05 09:32
    검색어에 군위산불이 떳네요
    4시간만에 진화됐다니 다행이네요 물론 별고없으시겠지만
    괜히 궁금한척 했습니다^^
  • profile
    신기루 2019.01.06 14:12
    내셔널지오그래픽 자연산 유기농 친환경 천연멧돼지 둬마리 궈먹었더니
    그걸 산불이라고 난리법썩이네 그랴~~
  • ?
    섬집ㅇㅇ 2019.01.07 10:16
    "군위 산불"이 아니라
    멧돼지 "구우니 산불"이었군요.
    산신령님들께서 맛있게 드셨다니 감사한 일이고
    둬마리였으면 신참님께도 넉넉히 돌아갔을터이니 다행입니다. 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202 미쿡으로 수출된 복면가왕 ㅋㅋㅋ 력시 미쿡애들 스케일이 달라요 ㅋㅋ 예전에는 외국 TV 베끼기 바쁘더니. 3 file movin'out 2019.01.06 209
20201 신재민을 분석한다 ... 문제잉간은 단 한 번도 정치적 승리를 거둔 적이 없다. 그는 늘 패자로 남아 자신을 극복하는 것보다 남 탓하는 일로 살아남았다. 목적 없는 사슬에 묶여 우... 4 file 혼돈질서 2019.01.05 295
» 새해를 맞으며 지난해를 ~ 새해 며칠이 지났습니다 2019를 처음 써봅니다 문서를 작성할 일도 없고 컴으로 쓰면 날자는 자동으로 ~ 지난해를 돌아보기로 했습니다 자세히 면밀하게 되돌아보... 11 신기루 2019.01.04 237
20199 여보! 우리도 내년에는 해돋이나 한번 갈까?   이 글은 새해 아침에 어느 코너에 올린 글이다. 어디긴 어디여, 실용오디오지? 이렇게 정비해서 서랍 속에 넣어 두었다. 이런 걸, 왜 서랍 속에 보관할까? 조회... 4 file 혼돈질서 2019.01.03 250
20198 어머니 소천하시다 1 (2018년 여름  어머니모습) 어머니가 지난달 29일 소천하셨습니다. 슬픔은 황망하고 크지만 더 이상 어머니가 병상에서 고생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새처... 20 file 로체 2019.01.03 350
20197 암푸 문의 ~ 지송~ 오디오질문란에 올렸더니 거들떠 보지도 않네그랴~ 이 동네는 소사아제 하연아빠 등 프로급 인재들이 자리잡고 계시니  조심스럽게 ... 사랑방에 안맞다 하시면 ... 14 file 신기루 2019.01.02 414
20196 새해 인사 올립니다. 받아주셔요. 새해가 밝았습니다. 황금돼지해. 꿀꿀~~~ 저의 글선생님께서 건강이 최고라며 써주셨습니다. 물론 제가 모든 사랑방 어르신들께 꼭 드리고싶은 인사입니다. 건강... 11 file 소리사랑 2019.01.01 214
20195 E투데이 입니당! 2019-01-01 11:49  까치까치 설날 아침에 ... 해 보러 갔다가 안타깝게도 해를 넘기지 못했군요.  그대의 영전에 심심한 조의를 표합니다. 새해 꼭두에 욕하면 ... file 혼돈질서 2019.01.01 131
20194 새해에는 모두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12 file 포도시 2019.01.01 84
20193 사랑방 손님과 지킴이님들  새해엔 무엇보다도 건강하셔서  음악과 더불어, 사람과 더불어 행복하시고  모든 일에 형통하시길 빕니다.  부산 해운대 달맞이언덕에서 섬집  올림 14 섬집ㅇㅇ 2019.01.01 178
20192 2019년, 새아침의 하나의 질문과 그 대답들 *        행복이     사스(SARS)의     삼촌이라도 되는감?    2019년 0101    혼돈의 새아침에 _________ 2 file 혼돈질서 2019.01.01 100
20191 Mozart : Divertimento in D major K136 - Ton Koopman지휘 Amsterdam Baroque Orchestra 연주 5 려원 2019.01.01 63
20190 Scottish Tranquility and Clamor 며칠 전 자게판에서 했던 말들로... 80~81 젊은 시절 잠시 보냈던 Scotland~~ 따뜻하고 인간미 있던 Scottish 들과 어울렸던 좋은 추억들 화려하지 않지만 순수... 5 file 보가 2018.12.31 66
20189 명동콜링 - 카더가든(차정원) 4 려원 2018.12.31 131
20188 송구영신 그간 사랑방을 이끌어 주신 실용회원님들 새해를 맞아 더욱 건강하시고 발전 있으시길.... 그리고 새해에도 언제나 건전하고 화목한 사랑방이 되길 빕니다. 8 file Monk(몽크) 2018.12.31 116
20187 드디어 젠하이저 뮤무선 헤드폰 질렀슴다... 핸펀에 저장시킨 음악을 이어폰으로 듣다보니... 1) 한참 듣다보면 귀속이 아프고.. 2) 음악들으면서 뭘 씹어 먹다보면 이어폰이 삐저나와서, 귀를 푹 감싸는 헤... 4 file 만산홍엽 2018.12.30 200
20186 흠잡아보려고 해도 잡을 수 없는 그대~ 너~무 완벽해. 그렇다고 Quincy Jones가 노래한 것은 아님. 2 movin'out 2018.12.29 197
20185 열정적으로 산다는것 아주 good!!!! 올해는 그럭저럭 보내습니다 결국 내 이렇게 별볼일 없을줄 알았지...하는 자숙어린 말로 끝맺음하고... 적어도 내년에는 정말로 정말로 열정적으로 살것을 엄숙... 16 손.진.곤 2018.12.29 256
20184 산촌일기 우리집 거실은 옛날 집을 한칸 덧 데어 붙여 놓고 보일러를 놓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겨울에 엄청 추운데 그때 마다 히~서방님 싸구려 난로를 구해다 놓고 불을 ... 22 file 산촌아짐 2018.12.28 391
20183 윤동주님 시 한편! <!                                 새로운 길                                                     내를 건너서 숲으로         고개를 넘어서 마을로 어제도... 14 file 로체 2018.12.28 16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12 Next
/ 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