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284 추천 수 0 댓글 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해 며칠이 지났습니다

2019를 처음 써봅니다

문서를 작성할 일도 없고 컴으로 쓰면 날자는 자동으로 ~


지난해를 돌아보기로 했습니다

자세히 면밀하게 되돌아보는 것이 아니고

그냥 슬쩍 두서없이 되돌아봅니다


지난해 몇번 눈이 내렸습니다

제법 많은 눈이 내려 어쩔수없이 아내를 내 차로 출퇴근을 시켰습니다.(딸랑 하루)

내 차는 4륜구동인데

아내는 이넘을 운전을 못해요 경력 십오년인데~ 15년동안 뭘했는지.


촌길을 조금 벗어나면 왕복4차선 대로가 나오는데

이른새벽 제설차가 한번 지나갔는지 2차선은 이니 눈이 치워졌는데

1차선은 하얀눈만 소복합니다.

차들이 제설된 도로로만 다닙니다 (그것도 몇대 안되지만)


아내의 눈칠 보다가 1차선으로 차선을 바꿉니다

제설된 2차선보다 1차선이 더 위험하고 미끄럽고 더 빠르지도 않습니다

그래도 눈이 발목까지 쌓인 길을 뚫고 가는 재미가 있습니다

미끄러질때의 짜릿함은

도파민이 마구 분비되는 쾌감이 있습니다.


아내는 빽 소릴지르며 잔소릴합니다

좋은길을 두고 왜 그러냐고~~~

나는 변명으로

좋은길을 두고 위험한 길을 가는게 나뿐이겠어?

나무로 만들어진 계단을 두고 로프로 암벽을 타고오르는 등산은?

   

위험은 생명감을 충족시켜주는 가장 효과적인 요소인듯합니다.

이런말이 있지요

"죽지만 않는다면 전쟁은 인간에게 가장 재미있는 오락이다"


지난달 둘째넘 집에가서 오락을 해봤습니다

눈을 가리는것을 쓰고 뭔가를 들고 로그인을 하니

내 코앞에서 예뿐 여자가 내게 무슨 명령을 하고 

이내 악당들이 나타나서 내게 총을 쏘아대기 시작하더라구요

나도 총을 쏘기 시작하고

십분여 만에 놀랍게도 악당을 스무명쯤 사살햇습니다

악당들이 내 총을 맞고는 계단을 구르거나 이층난간에서 떨어지기도 하고 창밖으로도 다이빙~


그때 확실히 느낀건

아~! 

내 전생이 007 이었구나~~~

내 정체를 알게되면 국정원에서 날 스카우트하러 오겠지?

북으로..아니 시리아나 IS 두목을 사살하라는 지령을 내릴지도 몰라~ 

귀찬겠는데  무슨핑게를 댈까...


더 길면 또 3줄로 요약하라실테니 1부 끗~

  • ?
    마음은청춘 2019.01.04 13:57
    음~
    나도 컴퓨터 게임 세계로 입문 할까보다
    언젠가는 VR 체험을 함 해 봐야게따
  • profile
    신기루 2019.01.04 16:19
    아 ~ 맞따~
    VR 이구먼
    그걸 쓰문 총알이 막날라와유~
    맞으면 옴쭐거려져~
  • profile
    소리사랑 2019.01.04 15:26
    재밌게 잘 보았습니다.
    그런데 혹시 터미네이터 체험은
    생각 읍으십니까요? ㅎㅎㅎ

    늘 즐겁게,
    즐겁게 해주시느라
    즐거우실 시간 없이 바쁘신 신길얼쉰

    감사합니당....
  • profile
    신기루 2019.01.04 16:16
    내가 즐겁지 않으면
    남을 즐겁게 해주기 어렵다~
    즐거우시다니
    노납이 즐거운건 당연하지요~~
  • ?
    섬집ㅇㅇ 2019.01.04 16:54
    지난 해, 산신령의 세계를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새해엔 우리를 또다시 재미난 세계로 안내해주시길 바랍니다.
  • profile
    신기루 2019.01.06 14:10
    재미와 의미를 추구한다는 테리비가 있더만요
    여긴 의미같은건 냅두고
    걍 재미만 있으먼 땡~ 입니다
  • profile
    손.진.곤 2019.01.04 19:15
    제가 그랬지유
    1.2.3.4...... 이렁건 잼 없어요
    무조껀 완결될때까지 기다리다가 종방되면 그때서 걍 정주행? 합니더

    고로 내용에 따른 답글은 종결후^^
  • profile
    신기루 2019.01.06 14:11
    123 이런게 말이우
    할 얘긴 많은데
    길게쓰먼 길다고 석줄로 요약하라는둥 그렁게
    잘라서
    토막토막 짤라서 ~
  • profile
    손.진.곤 2019.01.05 09:32
    검색어에 군위산불이 떳네요
    4시간만에 진화됐다니 다행이네요 물론 별고없으시겠지만
    괜히 궁금한척 했습니다^^
  • profile
    신기루 2019.01.06 14:12
    내셔널지오그래픽 자연산 유기농 친환경 천연멧돼지 둬마리 궈먹었더니
    그걸 산불이라고 난리법썩이네 그랴~~
  • ?
    섬집ㅇㅇ 2019.01.07 10:16
    "군위 산불"이 아니라
    멧돼지 "구우니 산불"이었군요.
    산신령님들께서 맛있게 드셨다니 감사한 일이고
    둬마리였으면 신참님께도 넉넉히 돌아갔을터이니 다행입니다. 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216 매일 한 번 이상 꼭 읽고 자신을 돌아보려 합니다(긴 글)    도움을 구하는 기도          사랑하는 주님!    저를 도우셔서 제가 남들에게 그렇게 되기를 바라는 대로 제 자신이 거듭나고 실천하는 그리스도인이 되게 하... 8 섬집ㅇㅇ 2019.01.17 181
20215 지난해를~ 돌아보며 짜증나는 얼굴들은 몇이나 있었나 헤~~어 보니 어랍쇼 무쟈게 많다 이넘저넘 그연저연 직일넘 살릴넘..들들들~ 그중 젤 짱나는 인간이... 짤라말해서 아... 13 신기루 2019.01.16 208
20214 이누묵 가시나들 땜새 잠이 안 온다. 이누묵 가시나들 땜새 잠이 안 온다. 깜장 마스크로 주둥이 막은 대학생 가시나들은  길거리에서 무슨 페미니스트 수껑놀이를 하고 자빠졌고 큰 가시나들은 아가... 2 file 혼돈질서 2019.01.16 356
20213 유식과 무식에 대한 얕은 생각 유식은 내가 많은 걸 모른다는 사실을 아는 것이고 무식은 내가 아는 지극히 적은 것을 뽐내는 것이다.   어떤 분은 이런 비유로 이야기 하더군요. 참새는 지난 ... 13 섬집ㅇㅇ 2019.01.15 269
20212 칼슘이 풍부한 무말랭이차를 만들었습니다. 낮에도 영하로 내려가지 않고 미세먼지 없는 날을 택해 썰은 무를 햇볕에 72시간을 말려 건조기에 넣어 1차로 말리고 팬에 넣어 세번을 덖어서 어제야 차로 마실 ... 10 file 이천기 2019.01.15 266
20211 길건너   길 건너 가기도 쉽지 않은데 물 건너 가기란 날개가 달리면 날아가면 될 터인데 날개 없구나 철 따라 오는, 철새가 오는 그 먼 길 아득한데 삶과 삶, 삶과 죽음... 6 이진한 2019.01.15 164
20210 SKY캐슬 에고. 어머니돌아가셨어도  목으로 밥은 넘어가고 밤이면  쿨쿨 자게되네요. 산 사람은 살아진다는 말이 정말입니다. 천국으로 가셨다고 믿으니 차츰 평온을 되... 6 로체 2019.01.15 216
20209 지난해를 돌아보며 2 몇개의 우문이 쏟아졌다 그 중 하나 유시민이 몇번이나 - 나는 대권에 관심이 없다 출마하지 않는다. 라고 확언을 했다. 그말을 정치인들이 아무도 믿지 않았다 -... 8 신기루 2019.01.14 175
20208 빈 소년 합창단-아리랑. 2019년 올 한해도 건강 하세요.^^ 5 판돌이 2019.01.14 118
20207 Fiction - '언더나인틴' 중에서 1 려원 2019.01.14 83
20206 Suspicious Minds 1 movin'out 2019.01.13 108
20205 심각한 문제이긴 하지만 ...대안 이기도한 그런일 저[나].... 나는 지가 생각하기에 한국의 평균적인 삶을 살아온 남자라고 생각합니다 나이가 들어서 점점더 아내 의존도가 강해지고 있는 자신을 보며 나도 별반... 14 손.진.곤 2019.01.13 251
20204 사랑방 손님 발길이 끊긴지 3일 째 ! 안녕하세요 속닥속닥~~ 일상의 소소한 이야기가 재밌어  가끔 들러 눈팅하는 옆집 여자 '있다' 라고 합니다~^^ 사랑방이 삼일 째 조용하여 뭔일 있나 싶어 문 두... 34 file *있다. 2019.01.11 523
20203 Pains Stop Here! Pains Stop Here!         오래 전 아내가 지하실 계단에서 콘크리트 바닥으로 떨어져 팔이 부러지는 큰 사고를 당하였다. 뼈가 피부를 뚫고 나와 극심한 고통 중... 12 섬집ㅇㅇ 2019.01.08 299
20202 천의무봉(天衣無縫) 사람은 살면서 별 인간을 다 만난다. 자신을 꾸미는 것은 인간의 천성이다.  큰스님은 덕지덕지 기운 누더기로 꾸미고 성직자는 100만 원을 호가하는 복식을 출... 7 혼돈질서 2019.01.06 356
20201 미쿡으로 수출된 복면가왕 ㅋㅋㅋ 력시 미쿡애들 스케일이 달라요 ㅋㅋ 예전에는 외국 TV 베끼기 바쁘더니. 3 file movin'out 2019.01.06 249
20200 신재민을 분석한다 ... 문제잉간은 단 한 번도 정치적 승리를 거둔 적이 없다. 그는 늘 패자로 남아 자신을 극복하는 것보다 남 탓하는 일로 살아남았다. 목적 없는 사슬에 묶여 우... 4 file 혼돈질서 2019.01.05 360
» 새해를 맞으며 지난해를 ~ 새해 며칠이 지났습니다 2019를 처음 써봅니다 문서를 작성할 일도 없고 컴으로 쓰면 날자는 자동으로 ~ 지난해를 돌아보기로 했습니다 자세히 면밀하게 되돌아보... 11 신기루 2019.01.04 284
20198 여보! 우리도 내년에는 해돋이나 한번 갈까?   이 글은 새해 아침에 어느 코너에 올린 글이다. 어디긴 어디여, 실용오디오지? 이렇게 정비해서 서랍 속에 넣어 두었다. 이런 걸, 왜 서랍 속에 보관할까? 조회... 4 file 혼돈질서 2019.01.03 308
20197 어머니 소천하시다 1 (2018년 여름  어머니모습) 어머니가 지난달 29일 소천하셨습니다. 슬픔은 황망하고 크지만 더 이상 어머니가 병상에서 고생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새처... 20 file 로체 2019.01.03 40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16 Next
/ 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