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9.01.03 08:54

어머니 소천하시다

조회 수 412 추천 수 0 댓글 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

(2018년 여름  어머니모습)


어머니가 지난달 29일 소천하셨습니다.

슬픔은 황망하고 크지만

더 이상 어머니가 병상에서 고생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새처럼 자유로우시라고 담담한 슬픔속에 보내드렸습니다.

 

선산이 있지만 손자와 미래세대를 위해 아름다운 화장을 해달라고 생전에 밝히셨기에

그 뜻을 따라 가족납골당에 아름다이 모셨네요.

 


아름다운 어머니의 인생행보를 추억하며 때때로 눈물짓겠지만

그리운 그 모습을 다시는 뵐 수도 손을 어루만질수도 없습니다.

이제 어머니는 살아있는 사람의 기억속에서나 존재하실 테지요.

 

막내이자 고명딸이라 유난한 사랑을 받아서인지

어머니가 쓰러지신 후 근 6개월간 사실 즐거운게 없었습니다. 


싱그런 나뭇잎도 때가 되면 붉어 낙화하듯이

아름다운 소멸에 대해서도 생각해봅니다.

이제는 아름다운 천국에서 편안히 계실 어머니를 생각하며

마음의 감옥에서 벗어나려고 합니다.


장모님을 12년간 직접 모신 아름다운 사위 래리님께도 치하를 드립니다.

모두 감사합니다.

 

 

                                   귀천

                                                천상병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새벽빛 닿으면 스러지는

        이슬 더불어 손에 손을 잡고,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노란빛 함께 단 둘이서

        기슭에서 놀다가 구름 손짓 하면은,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내는 날,

        가서, 아름다웠다고 말하리라


  • ?
    섬집ㅇㅇ 2019.01.03 09:03

    졸문으로 하늘의 위로를 전하며

    어머니께서 로체님으로 인하여 행복하셨음을 감사드립니다.



    또 다른 부활/섬집아이

     

     

          

    예전에는

    땅에 발 딛고 살던 이가

    지금은 남은 사람 마음 밭에 사네

    사별하는 것보다

    더한 슬픔은 없다 하나

    사람이 사람의 기억 속에서

    다시 살 수 있음 인하여

    그나마 남은 목숨이 위로를 받네

    망각 다리 저편으로 소멸되는 것 아니라

    추억 배타고 황천을 건너와

    지금, 시공을 초월하여

    심곡의 정원 거닐고 있으니

    행복한 일이네

    참 감사한 일이네.


  • profile
    소리사랑 2019.01.03 09:07
    소천이라 하시오니
    큰 위로가 함께 하시기를 빕니다.
  • profile
    손.진.곤 2019.01.03 09:32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
    디팍 2019.01.03 09:52
    하늘나라에서 평안히 안식하심을 기원드립니다.
  • ?
    엘리자벳 2019.01.03 10:24
    돌아가신 분도 아름다웠지만 부군도 참 훌륭하시군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profile
    이천기 2019.01.03 10:29
    삼가 로체님 어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 어머니를 오랫동안 모신 부군께도 감사드립니다.
  • ?
    바베큐 2019.01.03 11:05
    아름다우신 분들이내요
    삼가고인에 명복을 빕니다
  • ?
    로체 2019.01.03 13:13
    애도의 마음을 전해주신 모든분께 감사드립니다.

    모습이 아름다운 만큼이나 성정이 단아하고 고우셨던 어머니

    하늘가는 밝은 길이 평화로우셨기를.... 기도합니다.
  • ?
    보가 2019.01.03 15:53


    애니 로리,

    스코틀랜드 민요의 선율이 흐르는 ~~

  • ?
    로체 2019.01.03 19:22
    고맙습니다. 여러번 들었지요.

    평소 신앙에 많이 의지하고 예배드리기를 좋아하셨어요.
  • profile
    Monk(몽크) 2019.01.03 17:39
    늦었지만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
    로체 2019.01.03 19:23
    몽크샘. 고맙습니다~~
  • profile
    신기루 2019.01.03 21:28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살아남은 자에게는 고인의 뜻을 유지하는 것이
    고인을 오래 내 곁에 살아있게 할 것입니다
  • ?
    로체 2019.01.04 08:41
    본인의 삶도 굴절되어 넉넉지도 않으면서도
    늘 형편이 더 어려운 사람들을 걱정하고 베푸셨지요.

    가까이 살던 이모네가 망했을때
    당신의 조카들과 그 식구들을 어떻게든 먹이려고 애썼고
    어릴때 동네에서 아이들과 놀때도 꼭 다 같이 불러 간식을 먹이곤 하셨습니다.
    항상 자애롭고 어지신 그 마음을 받들고 이어받아야겠지요.
  • ?
    걸이 2019.01.04 17:48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
    로체 2019.01.05 08:27
    고맙습니다.
    병상에서 무척 고생하시다 가셔서
    항상 어머니를 생각하면
    마음이 아플것 같습니다.
  • ?
    달디단수수깡이 2019.01.04 19:14
    로체님 맘이 얼마나 아프십니까 위로말씀 전하며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
    로체 2019.01.05 08:30
    고맙습니다.
    걱정해주시는 여러분께
    '우정' 을 느끼며 기운을 낼까 합니다.
  • profile
    산촌아짐 2019.01.06 19:19
    상심하셨을 텐데 그래도 우린 다시 만난다는 소망이 있기에
    슬픔을 조금 위로해 봅니다.
    한번씩 겪으며 가는 별리 앞에
    마음이 숙연해 짐니다.
  • ?
    로체 2019.01.07 19:44

    그렇지요. 이 담에 하늘에서 뵐수 있겠지요?

    어머니도 지금 오래전 작고하신 아버지와
    요절한 막내오빠등 만나고 게실거라고 생각하면 위로가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199 신재민을 분석한다 ... 문제잉간은 단 한 번도 정치적 승리를 거둔 적이 없다. 그는 늘 패자로 남아 자신을 극복하는 것보다 남 탓하는 일로 살아남았다. 목적 없는 사슬에 묶여 우... 4 file 혼돈질서 2019.01.05 378
20198 새해를 맞으며 지난해를 ~ 새해 며칠이 지났습니다 2019를 처음 써봅니다 문서를 작성할 일도 없고 컴으로 쓰면 날자는 자동으로 ~ 지난해를 돌아보기로 했습니다 자세히 면밀하게 되돌아보... 11 신기루 2019.01.04 293
20197 여보! 우리도 내년에는 해돋이나 한번 갈까?   이 글은 새해 아침에 어느 코너에 올린 글이다. 어디긴 어디여, 실용오디오지? 이렇게 정비해서 서랍 속에 넣어 두었다. 이런 걸, 왜 서랍 속에 보관할까? 조회... 4 file 혼돈질서 2019.01.03 331
» 어머니 소천하시다 1 (2018년 여름  어머니모습) 어머니가 지난달 29일 소천하셨습니다. 슬픔은 황망하고 크지만 더 이상 어머니가 병상에서 고생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새처... 20 file 로체 2019.01.03 412
20195 암푸 문의 ~ 지송~ 오디오질문란에 올렸더니 거들떠 보지도 않네그랴~ 이 동네는 소사아제 하연아빠 등 프로급 인재들이 자리잡고 계시니  조심스럽게 ... 사랑방에 안맞다 하시면 ... 14 file 신기루 2019.01.02 502
20194 새해 인사 올립니다. 받아주셔요. 새해가 밝았습니다. 황금돼지해. 꿀꿀~~~ 저의 글선생님께서 건강이 최고라며 써주셨습니다. 물론 제가 모든 사랑방 어르신들께 꼭 드리고싶은 인사입니다. 건강... 11 file 소리사랑 2019.01.01 262
20193 E투데이 입니당! 2019-01-01 11:49  까치까치 설날 아침에 ... 해 보러 갔다가 안타깝게도 해를 넘기지 못했군요.  그대의 영전에 심심한 조의를 표합니다. 새해 꼭두에 욕하면 ... file 혼돈질서 2019.01.01 176
20192 새해에는 모두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12 file 포도시 2019.01.01 137
20191 사랑방 손님과 지킴이님들  새해엔 무엇보다도 건강하셔서  음악과 더불어, 사람과 더불어 행복하시고  모든 일에 형통하시길 빕니다.  부산 해운대 달맞이언덕에서 섬집  올림 14 섬집ㅇㅇ 2019.01.01 237
20190 2019년, 새아침의 하나의 질문과 그 대답들 *        행복이     사스(SARS)의     삼촌이라도 되는감?    2019년 0101    혼돈의 새아침에 _________ 2 file 혼돈질서 2019.01.01 189
20189 Mozart : Divertimento in D major K136 - Ton Koopman지휘 Amsterdam Baroque Orchestra 연주 5 려원 2019.01.01 118
20188 Scottish Tranquility and Clamor 며칠 전 자게판에서 했던 말들로... 80~81 젊은 시절 잠시 보냈던 Scotland~~ 따뜻하고 인간미 있던 Scottish 들과 어울렸던 좋은 추억들 화려하지 않지만 순수... 5 file 보가 2018.12.31 116
20187 명동콜링 - 카더가든(차정원) 4 려원 2018.12.31 178
20186 송구영신 그간 사랑방을 이끌어 주신 실용회원님들 새해를 맞아 더욱 건강하시고 발전 있으시길.... 그리고 새해에도 언제나 건전하고 화목한 사랑방이 되길 빕니다. 8 file Monk(몽크) 2018.12.31 172
20185 드디어 젠하이저 뮤무선 헤드폰 질렀슴다... 핸펀에 저장시킨 음악을 이어폰으로 듣다보니... 1) 한참 듣다보면 귀속이 아프고.. 2) 음악들으면서 뭘 씹어 먹다보면 이어폰이 삐저나와서, 귀를 푹 감싸는 헤... 4 file 만산홍엽 2018.12.30 272
20184 흠잡아보려고 해도 잡을 수 없는 그대~ 너~무 완벽해. 그렇다고 Quincy Jones가 노래한 것은 아님. 2 movin'out 2018.12.29 276
20183 열정적으로 산다는것 아주 good!!!! 올해는 그럭저럭 보내습니다 결국 내 이렇게 별볼일 없을줄 알았지...하는 자숙어린 말로 끝맺음하고... 적어도 내년에는 정말로 정말로 열정적으로 살것을 엄숙... 16 손.진.곤 2018.12.29 307
20182 산촌일기 우리집 거실은 옛날 집을 한칸 덧 데어 붙여 놓고 보일러를 놓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겨울에 엄청 추운데 그때 마다 히~서방님 싸구려 난로를 구해다 놓고 불을 ... 22 file 산촌아짐 2018.12.28 465
20181 윤동주님 시 한편! <!                                 새로운 길                                                     내를 건너서 숲으로         고개를 넘어서 마을로 어제도... 14 file 로체 2018.12.28 223
20180 동묘시장 이야기 저는 시장을 좋아합니다. 어느 도시에 가든 그 곳 재래시장은 꼭 가봅니다. 재래시장에 가면 사람 냄새가 나지요. 우리네 삶의 리얼한 현장. 그 중에서도 동묘 ... 22 file 디팍 2018.12.28 504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1023 Next
/ 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