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9.01.02 13:07

암푸 문의 ~ 지송~

조회 수 414 추천 수 0 댓글 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오디오질문란에 올렸더니 거들떠 보지도 않네그랴~


이 동네는 소사아제 하연아빠 등 프로급 인재들이 자리잡고 계시니 

조심스럽게 ... 사랑방에 안맞다 하시면 자삭하지 않고 버티겠음 답 주실때 껑정~


파이오니아 SA-710 인티입니다

고급은 전혀 아니고 아주 싸구려도 아닌 어정쩡한 넘이올시다


어느분의 추천으로 수리점에 의뢰하여 2대를 수리해 왔는데(소소하게 14마넌)

하나는 수리한지 이틀만에 한쪽채널이 맛이 가버렸고

(수리점에 전화하니 오랜거라 더 이상 고칠 재주가 없다는...

보내라시질 말든지 아님 돈을 받질 말든지~ 투덜 궁시렁~) 


그래도 우짜것슈? 못한다는데...

나머지 하나는 그나마 ... 바가지 쓴셈치고 몇달 ... (사흘에 한시간씩)

얼마전 부터 아주 미약하나마 퍽 퍽 하는 소리가 살짝 들렸습니다

그래서 음압낮은 인켈스피커를 물려 볼륨을 올려보니

볼륨 10시 방향쯤에서 퍽퍽 거리는 소리가 커지는 (나중에 심히 창대하게 되는 섭리가~!!)

볼륨은 커지질 않고 퍽퍽만 커진다는 요상한~^^

20190102_132538.jpg


이케 생겼수 을매나 이뿌~


퍽퍽은 무슨 현상이우?

노납이 미미하나마 납땜은 할줄 압니다

진공관앰프도 자작하여 사용 중.~ 짠~

(요기 연결하고 조기 땜질혀라 라고

가르쳐주는대로 납땜만 했는데 희한하게도 납땜만으로 소리가 나더라는~^^)


은젠가 푼수할배가 콘덴사를 몽지리 갈아라 하교하심이 기억나

싸그리 교체해 볼까요?

노~니 염불한다고~.


푼수할배는 틀림없이 내다버리라 할거고...쩝~

넘 예쁜연이라 정이 들어서 내치질 못혀유~


  • ?
    섬집ㅇㅇ 2019.01.02 13:48
    산전수전 공중전은 물론 전자전까지 겪으신
    늙다리 산신령님께 가져가 보이시는 게 먼저라고 생각합니다.
    아 참, 전자전까지 겪으셨다고 하면 안 되갔구나.. ㅎ
  • profile
    신기루 2019.01.03 21:35
    해물파전
    녹두전
    다 맹글고
    마늘님을 상전 으로 뫼시고 문전옥답 에서 아침마다 고전 중~
  • profile
    소리사랑 2019.01.02 14:14
    개구리, 황소개구리 아랫체급인 먹머구리를 패대기를 치면
    쫙 뻣었다가 퍼덕거린답니다. 사망직전에 신경이 떠는 것이지요
    이건 산 것도 아니고 죽은 것도 아녀유. 그냥 떠는거입니다유.

    음... 몇개 주무르다가 거시기 저와 이름이 비스무리한 분한테
    이거좀 우찌 살려달라구 혔는디유..... 제가 개구리 이름처럼 불러볼라치믄...
    알링턴접속티알, 이거는 한몸에 티알이 둘이여유.
    그래서 모르고 재보면 살었는디 알고 재보면 죽은거유.

    바리스터??? 써모다이오드???? 이거는 지금 대체품이 없슈.
    티알 체온이 오르면 체온을 조절하는 거시기인데, 이거이 없다누만유.
    6070년식 앰푸의 전형적인 고질병이지유. 대체품이 없다는 것.
    회로도가 있나 모르것는디유..... 아 또 있다.

    이거이 프로텍터라는 철도 건널목 차단기가 있는디 이것이 또 염~~~
    철컥거리기를 반복하구여.... 아 하여튼 이누무꺼 프리단까정은 좋은디
    그 이상은 아예 뻥튀기를 완전히 갈아치우거나 해야된다누만유.

    그런데, 열어보면 절대 못버립니다. 암요. 포노, 프리단은 정석이고
    가변저항 등등의 부품이 실헌디 문제는 하여튼... 답을 드리자믄.
    욕심을 버리고 포기하시라는 것과, 안고 있음 곳불 든 황진이라는 것.
    저같음 발로 차버리고 생생한 뻥튀기 하나 영입하것습니다요.
  • profile
    신기루 2019.01.03 21:34
    바리스타??
    내가 바리스타 숱하게 키웠는데...
    그 바리스타가 이 바리스타....아니것쥬?
  • profile
    손.진.곤 2019.01.02 18:30

    아니고 선배님 ~~~~아직도 졸업 못하시고 끙!!!!!
    고통을 돈을주고 사셨구만요.. 영양가 없는 오디오 답이라 심히 지송하구먼유

    엠프가 글짜가 음각이지요 십수년전 지껏을 혹 국내 팔도를 유람하다가 군위까지 간게 틀림없네유
    그거이~~~ 같은 증상[퍽 퍽 하는 소리가 살짝 들렸습니다..]으로 수리한적이 있긴한데
    콩알만한 컨데서 몇개와 와 발세개달린 아주 작은 반원통형의 TR이 발진하는 소리라고
    띁어낸 부품을 보여주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기억이 컨덴서는 그냥 노후되서 교체한것 같고..
    오래되나서 아사무사하긴 하지만 콩알튀기는 소리의 원인은 삼발이티알[무식해서 원~~~] 이라고 들었습니다

    넘 예쁜연이라 정이 들어서 내치질 못혀유~ 하신들
    소사님 말대로 고뿔든 황진이 아무짝에도 못씁니더
    신문지 꿍꿍싸서 소사님 말대로 성남으로 떤지소
    기쁨도 나눠야 배가되고
    고통도 나누어야 한다는 옛 성현의 말씀을 몸소실천하려하옵니다


    새해 문안 인사는 이글도 대체하옵니다

    부디 옥체만강하옵소서

  • profile
    소리사랑 2019.01.02 23:50
    얼씨구~~~~~~~~
  • profile
    손.진.곤 2019.01.03 09:32
    절씨구~~~~~~~~
  • ?
    섬집ㅇㅇ 2019.01.11 14:34
    지화자~~~~~~~
  • profile
    신기루 2019.01.03 21:32
    옥체만강이 삶의 목표요 좌우명이외다
    발 셋 달린 넘을 몽지리 바꿔뿌릿까 시퍼유~~
  • ?
    양치기영감 2019.01.03 15:26
    두메산채에는 고물상도 안댕겨유. 재활용차 오는날 떤져주셔.
    스맛폰 스트리밍이 최고여..
    귀도 나날이 어두워 지실 터이니.
  • profile
    신기루 2019.01.03 21:31
    조강지처를 버리라니??
    나넌 맴이 약해서 못혀~~
    근데 귀가 참말로 어두워 집뎌?
  • profile
    소리사랑 2019.01.03 23:18
    아.... 그니깐....
    고물뻥튀기 들고 앉아기신 것으루다가.... 설마....
    그러지 마셔유, 조강지처는 팽소 잘하시는 것이공~~~~~

    단 하나 노래 못하믄 암것두 아녀!!!!!!
    껍닥이 파바로티믄 뭐혀유..... 실력이 꽝인디!

    귀띰 디리자믄유.... 저런 촌시런 폼 좋아라 하심
    방탄소녀단 그시기 맴바축에 못낀다니깐유...
    눈 딱 감으시공..... 던지셔유.....
  • profile
    신기루 2019.01.04 16:21

    방탕노인단에 넣어줄락했더니
    퇴출시켜뿌러~?

    나넌 맴씨가 고약혀도

    상판떼기가 좋아야혀

  • ?
    섬집ㅇㅇ 2019.01.11 14:38
    <꿀팁>
    소리 잘 나는 앰프 하나 구하여 달력에 나오는
    예쁜 처자 얼굴을 오려 붙이면 예쁜 앰프로 변신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202 미쿡으로 수출된 복면가왕 ㅋㅋㅋ 력시 미쿡애들 스케일이 달라요 ㅋㅋ 예전에는 외국 TV 베끼기 바쁘더니. 3 file movin'out 2019.01.06 209
20201 신재민을 분석한다 ... 문제잉간은 단 한 번도 정치적 승리를 거둔 적이 없다. 그는 늘 패자로 남아 자신을 극복하는 것보다 남 탓하는 일로 살아남았다. 목적 없는 사슬에 묶여 우... 4 file 혼돈질서 2019.01.05 295
20200 새해를 맞으며 지난해를 ~ 새해 며칠이 지났습니다 2019를 처음 써봅니다 문서를 작성할 일도 없고 컴으로 쓰면 날자는 자동으로 ~ 지난해를 돌아보기로 했습니다 자세히 면밀하게 되돌아보... 11 신기루 2019.01.04 237
20199 여보! 우리도 내년에는 해돋이나 한번 갈까?   이 글은 새해 아침에 어느 코너에 올린 글이다. 어디긴 어디여, 실용오디오지? 이렇게 정비해서 서랍 속에 넣어 두었다. 이런 걸, 왜 서랍 속에 보관할까? 조회... 4 file 혼돈질서 2019.01.03 250
20198 어머니 소천하시다 1 (2018년 여름  어머니모습) 어머니가 지난달 29일 소천하셨습니다. 슬픔은 황망하고 크지만 더 이상 어머니가 병상에서 고생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새처... 20 file 로체 2019.01.03 350
» 암푸 문의 ~ 지송~ 오디오질문란에 올렸더니 거들떠 보지도 않네그랴~ 이 동네는 소사아제 하연아빠 등 프로급 인재들이 자리잡고 계시니  조심스럽게 ... 사랑방에 안맞다 하시면 ... 14 file 신기루 2019.01.02 414
20196 새해 인사 올립니다. 받아주셔요. 새해가 밝았습니다. 황금돼지해. 꿀꿀~~~ 저의 글선생님께서 건강이 최고라며 써주셨습니다. 물론 제가 모든 사랑방 어르신들께 꼭 드리고싶은 인사입니다. 건강... 11 file 소리사랑 2019.01.01 214
20195 E투데이 입니당! 2019-01-01 11:49  까치까치 설날 아침에 ... 해 보러 갔다가 안타깝게도 해를 넘기지 못했군요.  그대의 영전에 심심한 조의를 표합니다. 새해 꼭두에 욕하면 ... file 혼돈질서 2019.01.01 131
20194 새해에는 모두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12 file 포도시 2019.01.01 84
20193 사랑방 손님과 지킴이님들  새해엔 무엇보다도 건강하셔서  음악과 더불어, 사람과 더불어 행복하시고  모든 일에 형통하시길 빕니다.  부산 해운대 달맞이언덕에서 섬집  올림 14 섬집ㅇㅇ 2019.01.01 178
20192 2019년, 새아침의 하나의 질문과 그 대답들 *        행복이     사스(SARS)의     삼촌이라도 되는감?    2019년 0101    혼돈의 새아침에 _________ 2 file 혼돈질서 2019.01.01 100
20191 Mozart : Divertimento in D major K136 - Ton Koopman지휘 Amsterdam Baroque Orchestra 연주 5 려원 2019.01.01 63
20190 Scottish Tranquility and Clamor 며칠 전 자게판에서 했던 말들로... 80~81 젊은 시절 잠시 보냈던 Scotland~~ 따뜻하고 인간미 있던 Scottish 들과 어울렸던 좋은 추억들 화려하지 않지만 순수... 5 file 보가 2018.12.31 66
20189 명동콜링 - 카더가든(차정원) 4 려원 2018.12.31 131
20188 송구영신 그간 사랑방을 이끌어 주신 실용회원님들 새해를 맞아 더욱 건강하시고 발전 있으시길.... 그리고 새해에도 언제나 건전하고 화목한 사랑방이 되길 빕니다. 8 file Monk(몽크) 2018.12.31 116
20187 드디어 젠하이저 뮤무선 헤드폰 질렀슴다... 핸펀에 저장시킨 음악을 이어폰으로 듣다보니... 1) 한참 듣다보면 귀속이 아프고.. 2) 음악들으면서 뭘 씹어 먹다보면 이어폰이 삐저나와서, 귀를 푹 감싸는 헤... 4 file 만산홍엽 2018.12.30 200
20186 흠잡아보려고 해도 잡을 수 없는 그대~ 너~무 완벽해. 그렇다고 Quincy Jones가 노래한 것은 아님. 2 movin'out 2018.12.29 197
20185 열정적으로 산다는것 아주 good!!!! 올해는 그럭저럭 보내습니다 결국 내 이렇게 별볼일 없을줄 알았지...하는 자숙어린 말로 끝맺음하고... 적어도 내년에는 정말로 정말로 열정적으로 살것을 엄숙... 16 손.진.곤 2018.12.29 256
20184 산촌일기 우리집 거실은 옛날 집을 한칸 덧 데어 붙여 놓고 보일러를 놓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겨울에 엄청 추운데 그때 마다 히~서방님 싸구려 난로를 구해다 놓고 불을 ... 22 file 산촌아짐 2018.12.28 391
20183 윤동주님 시 한편! &lt;!                                 새로운 길                                                     내를 건너서 숲으로         고개를 넘어서 마을로 어제도... 14 file 로체 2018.12.28 16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12 Next
/ 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