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169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세상이 참 많이 변했다는 생각이 든다.


메일 새벽 눈을 뜨면 스마트폰으로 시간이 몇 시 인지를 본 후에

스마트폰에 온 메시지나 카톡을 맨 먼저 열어본다.


또 직장에 와서는 먼저 컴퓨터를 켜고 근무 준비를 한 뒤

네이버로 지난 밤 동안의 스포츠를 확인하고 또 금일의 스포츠 중계를 훑어보며

실용오디오에 들어 가 글을 쓰든지 다른 사람들의 글들을 읽어 보기도 한다.


이런 일들은 30년 전에는 상상도 못할 일일 것이다.

30년 전 쯤 나는 일어나면 무엇을 먼저하였고

또 직장에 가면 컴퓨터를 켠 뒤

무엇을 검색하고 어떤 싸이트에 들어갔는지 별로 기억이 나질 않는다.


아마도 일어나면 보통 사람들처럼 먼저 화장실에 갔거나

직장에선 음악을 켰을 가망성이 있지만 확실하지 않다.


10년 후나 20년 후는 잠에서 깨어나면 어떤 행동을 먼저 할 것인지

어떤 일을 먼저 하면서 지낼 것이지, 

또는 통일은 될 것인지,

아니면 먼 하늘나라에 가 있을 것인지 이 또한 확실치 않지만,


아마도 시절의 흐름에 따라 평범하게 살다 갈 것임이 틀림없다. 

  • ?
    섬집ㅇㅇ 2018.10.10 10:17
    누군가 그런 말을 했습니다.
    평범한 것이 가장 좋은 것이라고, 평범함 속에 진리가 있다고..
    어찌 보면 평범하게, 모나거나 특출나게 않고 보통사람들처럼 그렇게
    일상을 살아가는 것이 어려운 일일지도 모르겠습니다만
    몽크선배님은 현재 잘 살고 계십니다.
    평범한 삶을 위해서는 건강이 필수겠지요? ㅎ
  • profile
    鳥까는音 2018.10.10 10:30

    새벽 4시30분 전, 거의 눈꺼풀 셔터가 올려집니다 .

    YTN 뉴스 ~ 뭐 매일 그 타령이지만 서리 ...

    혈압 약 한 알 먹고 , 아침으로 계란 두 알 컵에 넣고 소금 아주조금 :::

    이빨 닦고 세수하고 촉촉한 스킨 바르고

    조금 딩굴다가 출근합니다 ...

    
  • profile
    오지랍 2018.10.10 10:52

    30년 전이믄 어디 보자... 1988년도니깨...
    아들넘이 한창 이뿌던 다섯 살에 마눌허구두 안적 펭생으 악운얼 잡은 사이넌 아녓쓸 거이고...
    일어나믄 먼저 아들넘헌티 뽀뽀해주구 마눌두 슬쩍 끌어안어보구 그라다가
    버녁쟁이질에 쬐끼구 잇쓸 때믄 원서 디다보거나 안 쬐끼구 잇쓸 때믄 거실루 나가 으막얼 듣거나... 그랫쓸 뀨, 아매.
    이것만 보드락두 기억녁은 내가 몽크 성보다 한 수 위?? 헉~! 그노무 자빌시런 입방정이 웬수여... 후다닥~~!!

  • profile
    신기루 2018.10.10 16:19
    30년전에 직장에 가면
    미쑤킴이 태워오는 맥심커피 한잔 마시고 오줌누러가도
    20년전에도 봉다리커피 한잔하고 오줌누고
    10년 전에 ... 아메리카노 한잔 하고 오줌누러갔지요
    요즘
    오줌누고 난뒤 아메리카노 한잔 합니다~
  • profile
    손.진.곤 2018.10.10 17:00
    1988 이라 올림픽 열리던 시절

    8시면 차 꽉막혀서 [성남에서 - 삼성동or 압구정] 6시에 일어나 회사직영 수영장으로 출근
    서비스업종이라 언제나 깨끗하게 ㅋㅋㅋ 수영은 오분 샤워는 삼십분 ㅋ
    상쾌하게 매점에서 라면이나 우동 한그릇 ...
    대리였나 과장이었나 ??? 백화점은 아침조회 ..그전에 신세기체초
    개점까지는 초 긴장
    개점하면 ..그때서야 사무실 드가서 일보 결재하고 올리고

    방송실 안내실 소비자 만족실 가서 .....깐죽거리고
    제작실 인테리어실 가서 깐족거리고
    각 매장 돌아다니면서 깐족거리고 ㅋㅋㅋ

    삐삐 호출 ..01..02..03...회장 사장 점장 ...닝기리 ...왜자꾸와
    그땐 점포가 달랑 세개 ㅋㅋㅋ

    몽크선배땜시로 옛날 생각 잠깐 해봤습니다
  • profile
    가산노 2018.10.11 07:37
    새벽 03:30쯤에 습관적으로 눈이 떠집니다.
    잠시 정신을 차리고 무전기의 전원을 올린후 송신기가 안정되는 동안
    포트에 물 올려서 커피를 한잔하며 핸드폰에서 날씨를 가장 먼저 봅니다.

    빈속에 알싸한 커피한잔 들어가면 흐릿했던 정신이 똘망똘망
    맑은 정신으로 마이크 앞에 앉아 하루중 첫일과를 시작하지요.
    그리고는 아침먹고 두번재 일과인 라이딩을 . . . ^^


    30년 전에는 확실치 않으나 아마도 일어나기 싫어서 헤드폰 뒤집어 쓰고
    비몽사몽간에 fm을 들었을 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060 Wagner : Tannhäuser Overture 5 new 려원 2018.10.16 18
20059 살다보니 이런 날도 오네요 캐나다에서 공연 캐나다 애들이 모두 한국말로 떼창하네요 60년대 영국 비틀즈가 미국, 캐나다, 호주에서 이런 공연하는 것을 보며 먼나라 꿈같은 얘기라 생각했... 2 new 엘다비드 2018.10.16 87
20058 돌파리 약장수 ? 포장 속의 3류 사고, 무엇을 찾는가? 그 댓가는 똥 닦기도 안 되는 두루마리 짝퉁 휴지가 고작이다.     존경 받고 싶은 마음이 사라질 때 그것이 좋은 사회이다... 11 file 혼돈질서 2018.10.14 224
20057 노래 3곡 여러 장르 중에서 사실 제일 많이 듣는 음악은 노래입니다 가수가 부르는 보이스가 저는 참 좋습니다 그런데 어떤이의 노래를 들으면 참 목소리도 좋지만 감성적... 10 손.진.곤 2018.10.13 183
20056 Mozart: Piano Sonata No.8 K.310 - Emil Gilels 연주 4 려원 2018.10.12 69
20055 진정한 롯데 야구팬들은 욕하면서 야구를 본다.ㅎ 저는 야구를 매우 좋아합니다. 국민학교 4학년 때부터 글로브, 빠다 따먹기 내기 프로 야구에 입문하였으며 중학교 땐 라디오로 일본 프로야구 중계를 들었습니다... 4 Monk(몽크) 2018.10.12 107
20054 소유즈 유인 우주선 MS-10 발사 실패 Launch of Soyuz MS-10 오늘 오후 5시 41분(한국시각) 카자흐스탄의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소유즈 MS-10이 발사되었다. 소유즈가 국제우주정거장으로 향하던 ... 6 혼돈질서 2018.10.11 132
20053 안 읽어도 되는 야그, 그러나 안 읽었다간 후회가 ㅋㅋㅋ 요즘 날씨가 산행 하기에 적합한 날씨다 보니 산을 많이 가나 봅니다. 계절적으로 가을이고 산에 낙엽이 지기 전 절정에 이른 색을 저마다 발하니 그야말로 여행... 27 못듣던소리 2018.10.11 260
20052 노친네에게 충격적인 포노 사피엔스 어제 우연히 jtbc 차이나는 클래스라는 방송에서 포노 사피엔스라는 말을 들었는데 여기서 포노는 오디오의 포노가 아니라 전화기 telephone 의 포노를 이야기 한... 6 Monk(몽크) 2018.10.11 169
20051 감국차를 만들고 있습니다. 감국꽃을 따서 차를 만들고 있습니다.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는 감국이라 해마다 공을 들이며 키웠고 음악도 들려주고 해충도 친환경으로 잡고 있습니다. 감국꽃따... 13 file 이천기 2018.10.11 113
» 눈뜨면, 직장에 오면 맨 먼저 하는 일 세상이 참 많이 변했다는 생각이 든다. 메일 새벽 눈을 뜨면 스마트폰으로 시간이 몇 시 인지를 본 후에 스마트폰에 온 메시지나 카톡을 맨 먼저 열어본다. 또 직... 6 Monk(몽크) 2018.10.10 169
20049 이걸 을질(乙질) 또는 을갑질(乙甲질)이라 해야 하나요? ㅎ 우리 사회에서 근절해야 할 것의 하나가 갑질이라 생각하는데, 우위의 위치나 지위에 있는 자들이 아래 위치나 지위의 사람들에게 부당하게 행하는 갑질도 있지만... 7 Monk(몽크) 2018.10.08 199
20048 적폐를 위한 또 다른 적폐 적폐를 위한 또 다른 적폐 지난 10월 5일,  서초동 법정에는 지난 정부의 적폐를 청소하는 작업이 있었다.    많은 선고가 내리고 법정 구속이라는 죄업이 숱하... 17 file 혼돈질서 2018.10.07 300
20047 고양이주인과 보편적 복지 우리집에 자리를 잡은 노랑줄무늬 고양이 여러분도 몇번 사진으로 본적이 있는 일가족을 이룬 고양이다 오늘은 이넘 고양이의 주인이야기다 주인이 할배 아니냐? ... 9 신기루 2018.10.07 181
20046 일요 논단 ..[거창하게 ㅋ ] 물론 1회만 연재합니다 정치성글이 아니라고 해도 보시는분들이 그렇다하면 자삭하겠음  누굴 탓하는글도 아니니 양비론적 생각은 자제 하여주시옵나이다 =======... 17 손.진.곤 2018.10.07 183
20045 울지 않으리 (영화 '칠수와 만수' OST) - 김수철 1 려원 2018.10.07 43
20044 新天池 제물 고사 19:30분 현재, 태풍의 눈 모습이다. 사실상 한반도 남단에 상륙하면서 소멸되고 말았다.  태풍이 멈추었다. 태풍이 육지에 도착하자마자  경상도 남단의 칼잡이... 4 file 혼돈질서 2018.10.06 200
20043 법!하는 사람이라고 다 깨끗할 수 있나? 법관의 자질이라... 최근 미쿡뉴스채널에선 트럼프가 지명한 대법관 후보의 젊은 시절 성추문 때문에 거의 24시간 생중계더만요. 상원인준 땜에 양당이 거의 전... 45 file 앰푸불빛 2018.10.06 263
20042 아~!! 이 할배들의 노욕을 어찌할꼬~~ 한달은 지났으리라 생각되는데 명성교회 세습을 JTBC에서 여러번 보도하는 것을 보고 마음이 오래 불편합니다. 며칠을 두고 생각을 맞추어본 후 (맞추었다는 것은... 34 update 신기루 2018.10.05 315
20041 비 오는 날은 이런 노래, 이런 영화 비 오는 날은 이런 노래, 이런 영화,  그 속으로 들어가고 싶다. 노래가 축 처진 암울한 슬픔이다. 글쎄, 사랑의 슬픔만이 아닌 삶의 고달픔이 겹친 그런 슬픔이... 10 file 혼돈질서 2018.10.05 24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3 Next
/ 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