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182 추천 수 0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집에 자리를 잡은 노랑줄무늬 고양이

여러분도 몇번 사진으로 본적이 있는 일가족을 이룬 고양이다


오늘은 이넘 고양이의 주인이야기다

주인이 할배 아니냐?

길고양이가 무신 주인이... 이런 반응을테지만

아니올씨다

버젓하게 주인이 두눈 시퍼렇게 뜨고 살아계신다

서너집 아래 살아계시는 우씨아저씨.


울고양이의 원주인

그런데 우씨가 고양일 거두고 돌보질 않으니 우리집으로 흘러왓고

그렇게 살게되었다

요즘도 가끔 옛집을 찾아가서 어릴적 친구인 강아지(이제 큰 발바라지만)와 놀다 오는 눈치.


고양이의 전주인 우씨는 홀애비다.

나이도 이제 쉰을 넘겨 모르긴해도 장가가긴 틀린것 같고

소문에는 연상의 아지매 하나와 반 동거를 한다는 소문이...

반동거란

그 아짐이(할매?) 인근도시에 혼자 사는데

주말에는 자녀들 집에 갔다가 왔다가...

암튼~


오늘의 주제는 

우씨도 고양이도 연상의 과부도 아닌

거창하게도 


보.편.복.지.


우씨는 전직 용접공이다

친구가 운용하는 농사용 냉장고 제작을 도우다가

부도가 나는 통에 친구가 쫓겨온 산골로 따라온 것이란다.


걸걸한 목소리에 건장한 체구 넘치는 활력을 주체하지 못하는

그래서 결국은 음주와 폭행으로

교도소를 다녀오셨다.

그는 동네 사소한 힘쓰는 일들에 나서 일당을 받고 일을하러 간다.

예를 들자면 대추를 턴다든지

묘지를 조성할때 나무와 자리를 정리하고 만드는 일

간혹은 간이 창고 용접하는 일 등을 하였고

겨울에는 특유의 넘치는 힘으로 칡을 캐서 액기스를 만들어 팔고

뒷산 남는 터에 닭과 오리를 키워

동네할머니들의 원성을 샀다 냄새난다고.


이런 사안들은 노납이 여기 오기전에 일어난 일들.

내가 4년 전 여길 왔을때 우씨는

50대 초반

전직 용접공 이고

폭행 전과자 이고

걸걸하고 우락부락한 건장한 중년남자에다

부지런한 편은 아니어서 돈이 필요하면 남의 밭일을 하고

평소엔 틀어박혀 담배를 피우고 테레빌 주로 보며

동네사람들과 가끔 다투기도하고

눈치우는 일이나 풀베기에는 콧배기도 안뵈는 사람으로

정리되어 살고 있었다.

 

몇달전 어느날 

이장이 지나가다는 일부러 차에서 내려

담배를 피워물며 반가운척 친한척 얘길 꺼냈다

바쁜데

얼른 고추 널고

어제밤에 못본 테레비 드라마 재방시간 맞춰 놨는데

얘길 꺼낸다.


우씨 있잖수 우 쉬~

생활보호대상자 수급 시켜좃디마는..,,.. 우 쉬~  우씨가 우 쒸~

....

그렇게 30분을 지껄이다가

두번째 담배꽁초를 우리집 잔디밭에 버리고

가래침을 칵 뱉고 갔다

갈때는 깍듯이 인사를 하고

우리사이니까 이런 중요한 정보는 교환하는 것이 일상이란 듯이...


그가 흘린 정보로는

우씨를 기초생활보호 대상자로 이장인 자기가 힘을 쓰고 손을쓰고

영향력을 행사하여 수급대상이 되도록 해주었는데

요즘은 그게 올라서 50만원이 넘는데

그 고마움도 모르고

자기네 창고 철재선반이 부서져 용접 좀 해달라니까

일주일이 넘도록 안해준다

해주면 내가 그냥 공짜일 시킬사람으로 뵈냐

지가 기초수급 받는게 누구덕인데

....

대충 이런 얘기다

그가 한 얘기보다 내 정리가 더 정확하리라.


내가 물었다


멀쩡하고 건강하고 기술까지 있는 홀로있는 남자를 왜 줘?


그의 말인즉

여기 대부분 마을에 한둘씩은 기초수급자가 있는데

유독 우리마을만 없어 

대상에 넣을만한 사람이 없어

눈을 씻고봐도 다들

논밭전지 있지러 

자녀들 있지러.... 농사 짓지러... 

그래서 다른 마을에 다 있는 기초수급자 공평하고 평등하게 하나씩~


 

  • profile
    앰푸불빛 2018.10.07 18:47

    우어~ 일등이다.

    근디 고냥이 야그에 또 사진이 읎네??


    인내심으로 읽어보니 고냥이 글이 아니넹?


    멀쩡하게 자립능력이 있는 자를 부정수급자로...

    이기이기 사회전반에 만연해 있는 부정부패?....까지는 그렇고 세금 새내가는 사운드...

      

    한참 예전, 그러니까 40여년전 쯤에 (지금이라고 달라졌을까 싶지만) 

    국가 원호대상자 선정할 띠기 무슨 추천인가 증인인가 하는 방식으루다가 하는게 있다보니

    약간 몸이 불편한 옆집 아저씨를 제 부모님이 추천인가 보증?을 서줬는디(아버지가 6.25 상이용사임)


    그래서 그는 생각지도 않은 원호대상자가 되어 국가 수급을 받게 되었슴다.

    본인이 사망하면 배우자가 70%던가 그 정도를 이어서 수급을 받게 되쥬.

    대략 요즘 금액으로 100만원 쯤 되기땜에 혼자사는데는 별 문제가 없지요.

      

    그런 인연으루다가 세월이 흘러 양쪽 집에 홀로 남게된 할매들이

    서로 친하게 지내구 있다는 야그...



  • profile
    신기루 2018.10.08 10:22
    그 자체가 혹은
    몇십만원 수급이 아까운건 아니고
    그로인해 멀쩡한 근로의욕을 꺾어버리는 것이 문제일 것 같습니다
  • profile
    못듣던소리 2018.10.08 09:55

    맞습니다,
    그래서 도움이 절실하게 필요한 이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선택 복지가 좋습니다.
    그런데 이게 양면성이 있는 지라, 어느 게 맞고 어느 게 틀렸다고 하기가 참 뭐합니다.
    요즘 장애 판정을 일원화한다고, 등급제 폐지한다고 난리입니다.
    딱히 답이 없는 거 같습니다.
    그래서 인본교육이 우선해야 된다는...
    가슴에 털난 거는 기냥 봐줄 수 있는데 양심에 털난 거는 좀...

    ㅋㅋㅋ

    아닝가?

  • profile
    신기루 2018.10.08 10:24
    개인적으로 선택적복지가 더 합리적이라 생각하는데
    그 선택기준에 어려움이...
    잣대도 고무줄이 될수도 잇고
    본의 아니게 상처받을 수도 있고
    성숙한 시민의식 같은..
  • ?
    섬집ㅇㅇ 2018.10.08 10:40
    소인도 선택적 복지를 지지하며
    균형이란 액수가 아니라 비율이라고 생각합니다.
    예수께서도 두 렙돈 연보한 과부를 가장 많이 넣었다고 하셨지요.
  • profile
    신기루 2018.10.08 20:21
    이른아침부터 일한 일꾼과 오후 늦게 일하기 시작한 일꾼을 같은 일당을 줍니다
    그 이야기의 주제는
    일한만큼의 댓가가 아니고
    필요했던 것에 관한 것이라 여깁니다
  • ?
    섬집ㅇㅇ 2018.10.09 08:28
    맞습니다. 주인으로 예표된 하나님,
    일을 한 시간과 상관 없이 그분께서 주시는
    동일한 구원의 은혜지요.
  • profile
    현준하연아빠 2018.10.08 11:56
    참... 언제나 신기루님의 글들이 재미있습니다. ^^
    작은 작은... 더 작은, 아주 작고 작은 초소형 단편의 도입부를 한 숨에 읽는 듯한...
  • profile
    신기루 2018.10.08 20:22
    감사한 일입니다~
    재미란 개념을 염두에 두지 않았는데...
    앞으로 재미부분을 더 시ㄴ경쓰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060 Wagner : Tannhäuser Overture 5 려원 2018.10.16 34
20059 살다보니 이런 날도 오네요 캐나다에서 공연 캐나다 애들이 모두 한국말로 떼창하네요 60년대 영국 비틀즈가 미국, 캐나다, 호주에서 이런 공연하는 것을 보며 먼나라 꿈같은 얘기라 생각했... 2 엘다비드 2018.10.16 133
20058 돌파리 약장수 ? 천막 속의 3류 사고, 무엇을 찾는가? 그 댓가는 똥 닦기도 안 되는 두루마리 짝퉁 휴지가 고작이다.     존경 받고 싶은 마음이 사라질 때 그것이 좋은 사회이다... 12 updatefile 혼돈질서 2018.10.14 244
20057 노래 3곡 여러 장르 중에서 사실 제일 많이 듣는 음악은 노래입니다 가수가 부르는 보이스가 저는 참 좋습니다 그런데 어떤이의 노래를 들으면 참 목소리도 좋지만 감성적... 10 손.진.곤 2018.10.13 189
20056 Mozart: Piano Sonata No.8 K.310 - Emil Gilels 연주 4 려원 2018.10.12 72
20055 진정한 롯데 야구팬들은 욕하면서 야구를 본다.ㅎ 저는 야구를 매우 좋아합니다. 국민학교 4학년 때부터 글로브, 빠다 따먹기 내기 프로 야구에 입문하였으며 중학교 땐 라디오로 일본 프로야구 중계를 들었습니다... 4 Monk(몽크) 2018.10.12 112
20054 소유즈 유인 우주선 MS-10 발사 실패 Launch of Soyuz MS-10 오늘 오후 5시 41분(한국시각) 카자흐스탄의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소유즈 MS-10이 발사되었다. 소유즈가 국제우주정거장으로 향하던 ... 6 혼돈질서 2018.10.11 134
20053 안 읽어도 되는 야그, 그러나 안 읽었다간 후회가 ㅋㅋㅋ 요즘 날씨가 산행 하기에 적합한 날씨다 보니 산을 많이 가나 봅니다. 계절적으로 가을이고 산에 낙엽이 지기 전 절정에 이른 색을 저마다 발하니 그야말로 여행... 28 update 못듣던소리 2018.10.11 276
20052 노친네에게 충격적인 포노 사피엔스 어제 우연히 jtbc 차이나는 클래스라는 방송에서 포노 사피엔스라는 말을 들었는데 여기서 포노는 오디오의 포노가 아니라 전화기 telephone 의 포노를 이야기 한... 6 Monk(몽크) 2018.10.11 172
20051 감국차를 만들고 있습니다. 감국꽃을 따서 차를 만들고 있습니다. 사람의 건강을 지켜주는 감국이라 해마다 공을 들이며 키웠고 음악도 들려주고 해충도 친환경으로 잡고 있습니다. 감국꽃따... 13 file 이천기 2018.10.11 116
20050 눈뜨면, 직장에 오면 맨 먼저 하는 일 세상이 참 많이 변했다는 생각이 든다. 메일 새벽 눈을 뜨면 스마트폰으로 시간이 몇 시 인지를 본 후에 스마트폰에 온 메시지나 카톡을 맨 먼저 열어본다. 또 직... 6 Monk(몽크) 2018.10.10 170
20049 이걸 을질(乙질) 또는 을갑질(乙甲질)이라 해야 하나요? ㅎ 우리 사회에서 근절해야 할 것의 하나가 갑질이라 생각하는데, 우위의 위치나 지위에 있는 자들이 아래 위치나 지위의 사람들에게 부당하게 행하는 갑질도 있지만... 7 Monk(몽크) 2018.10.08 201
20048 적폐를 위한 또 다른 적폐 적폐를 위한 또 다른 적폐 지난 10월 5일,  서초동 법정에는 지난 정부의 적폐를 청소하는 작업이 있었다.    많은 선고가 내리고 법정 구속이라는 죄업이 숱하... 17 file 혼돈질서 2018.10.07 302
» 고양이주인과 보편적 복지 우리집에 자리를 잡은 노랑줄무늬 고양이 여러분도 몇번 사진으로 본적이 있는 일가족을 이룬 고양이다 오늘은 이넘 고양이의 주인이야기다 주인이 할배 아니냐? ... 9 신기루 2018.10.07 182
20046 일요 논단 ..[거창하게 ㅋ ] 물론 1회만 연재합니다 정치성글이 아니라고 해도 보시는분들이 그렇다하면 자삭하겠음  누굴 탓하는글도 아니니 양비론적 생각은 자제 하여주시옵나이다 =======... 17 손.진.곤 2018.10.07 183
20045 울지 않으리 (영화 '칠수와 만수' OST) - 김수철 1 려원 2018.10.07 43
20044 新天池 제물 고사 19:30분 현재, 태풍의 눈 모습이다. 사실상 한반도 남단에 상륙하면서 소멸되고 말았다.  태풍이 멈추었다. 태풍이 육지에 도착하자마자  경상도 남단의 칼잡이... 4 file 혼돈질서 2018.10.06 200
20043 법!하는 사람이라고 다 깨끗할 수 있나? 법관의 자질이라... 최근 미쿡뉴스채널에선 트럼프가 지명한 대법관 후보의 젊은 시절 성추문 때문에 거의 24시간 생중계더만요. 상원인준 땜에 양당이 거의 전... 45 file 앰푸불빛 2018.10.06 263
20042 아~!! 이 할배들의 노욕을 어찌할꼬~~ 한달은 지났으리라 생각되는데 명성교회 세습을 JTBC에서 여러번 보도하는 것을 보고 마음이 오래 불편합니다. 며칠을 두고 생각을 맞추어본 후 (맞추었다는 것은... 34 신기루 2018.10.05 319
20041 비 오는 날은 이런 노래, 이런 영화 비 오는 날은 이런 노래, 이런 영화,  그 속으로 들어가고 싶다. 노래가 축 처진 암울한 슬픔이다. 글쎄, 사랑의 슬픔만이 아닌 삶의 고달픔이 겹친 그런 슬픔이... 10 file 혼돈질서 2018.10.05 24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3 Next
/ 1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