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309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pcp_download.php?fhandle=NU9yem5AZnM4LnB



와 ~


대단하다.


오늘따라 비오는 날이 너무 아름답고 멋있다...




pcp_download.php?fhandle=NHVoOFFAZnM4LnB




나이가 들어서 그럴까...


요즘 슬프고 우울한 일이 많아서 일까...


15년 연속 최고 자살국가 대한민국 자살자들의 마음이 이해가 간다.


(나도 저 비가 내리는 하늘 나라로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사람은


너무 힘들면...너무 좋아 환상에 빠지면...


죽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하늘에 있는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위로를 받고 싶고

하늘에 있는 사랑하는 사람들과 그 기쁨을 함께 하고 싶어...




pcp_download.php?fhandle=NU9yem5AZnM5LnB




사랑하는 사람들이 살고 있는 하늘나라...


그 하늘나라에서 비가 떨어진다.


마치


스마트폰으로 보내지는 메시지처럼

어떤 속삭임의 얘기가 비를 타고 지구별의 아프고 슬픈 사람들에게 내려 온다.


데모하다가 죽은 대학생이었던 하늘 나라에 있을 아들이 너무 보고 싶어

80세 아버지가 힘든 훈련을 거쳐, 비행기에서 고공 낙하를 하며

"아들아 미안하다. 사랑한다~" 라는 작은 현수막을 펼쳤다.


곧 세상을 떠날 거동이 불편한 90세 할머니의 몸에 자신의 메시지-거시기를담아

할머니가 하늘나라에 가시면, 그리운 사람들에게 전달해 주시길 바랬던 어느 성범죄자...


(나도 어느날 어머니가 계시는 요양 병원에 어머니를 뵈러 갔다 나오면서

 같은 방에 계시는 많이 쇠약하신 다정한 어느 90세 할머니의 얼굴과 마주쳐

 이상하게 할머니의 손을 잡고 싶어, 두 손으로 꼭 잡으며 인사하고 헤어졌는데

 다음 날 하늘 나라에 가셨다고 했다.

 이 세상의 마감날임을 아시고 나에게 따뜻한 마지막 웃음을 주신 것 같고

 나도 할머니에게 알 수 없는 이끌림으로  할머니의 손을 잡으며 메시지를 담아

 사랑하는 사람들이 살고 있는 하늘 나라로 가져 가 전해 주시길 바랬던 것 같다)




pcp_download.php?fhandle=NlBXWlhAZnMzLnB



비가 오면


세상과 사람들은


단비를 맞는 메말랐던 식물들처럼 본래의 모습과 생기를 되 찾는다.


비가 오면


세상의 일상은 거의 멈쳐지는 듯 하다.


(자연과 조상과 신이 함께하는 큰 명절처럼...)


하늘과 세상(지구별)이 비라는 다리와 메시지로 하나가 된다.


하늘에 있는 사랑하는 사람들이 속삭이며 가르쳐 준다.


"버리고 잃어 버린 것을 찾아라 ~" 고...


그리고


"세상은...인생은 그리 복잡하고 어려운 것이 아니란다...

 자연처럼 있는 그대로 자신의 길을 걸어가면

 산다는 것은 참으로 간단하고 아름답고 행복하단다...

 사람들도 자연의 동물들처럼 함께 사랑하며 꿈을 꾸지 않으면

 절대 행복할 수 없어...

 배부름과 편함과 빗나간 즐거움 추구는

 음식을 맛있게 섭취할 수 있기 위해 필요한 빈 위장과 같은

 행복을 느낄 바른 정신과 아름다운 영혼의 제 모습을 지켜주지 못한단다..."


사람들은


서로 말은 않지만


하늘에서 떨어지는 메시지의 내용과 의미를 모두 느끼고-읽고 있다.


그래서


비오는 날에는 사람들의 모습이 보기 좋다.


(단비를 맞은 식물처럼...)


비오는 날에는 오디오 음악소리도 이상하게 더 좋다.


(공기 중의 많은 수분이 음 전달을 촉촉하게 해줘서 그렇다는 말도 있지만...)




pcp_download.php?fhandle=NkZza2tAZnMxMC5



비오는 날이 좋다.


메말랐던 세상과 사람들이 본래의 모습과 정체성을 찾은 것 같아...


돈과 안락과 쾌락 따위의 유혹에 넘어가

행복의 필요 충분 조건인 서로 함께 웃고 울며 살아야 하는 소중함을 버리고

지나친 탐욕이 낳은 자살과 우울의 늪에 빠져 사랑과 행복을 잃어버린 사람들이


하늘의 그리운 사람들이 보내는 따뜻한 메시지를 느끼는...




pcp_download.php?fhandle=NHVoOFFAZnM4LnB




아들이 너무 보고 싶어 고공 낙하를 시도한 늙은 아버지

곧 하늘 나라로 떠나실 할머니에게 거시기를 택배로 실어 보낸 성범죄자

주름지고 야윈 할머니 손에, 보고 싶은 사람들에게 메시지를  보낸 나...


늙은 아버지도, 성범죄자도, 나도...


그리고


사람들도


오늘 비오는 날 만큼은


더 착하고 더 아름답고 사랑하는 마음이 되어야 한다.


(하늘에서 내리는 수많은 메시지 중에

 나의 메시지를 빨리 찾으려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005 산촌의 추석풍경 올해 마지막으로 송편을 만들자고 했어요, 한양趙씨 가문 독수리 5형제는 그 흔한 출세(외국공사에 머문다던지 ,국빈 방문을 한다던지) 도 못한 형제들이 50리 반... 25 file 산촌아짐 2018.09.27 451
20004 션샤인 드라마홀릭 홀릭 까진 아닌데 그냥 재미있기도하고 문어체 대사가 재미있어서 대충 챙겨보고 있는데 한두가지 감상팁? 지난주 놓친부분 재방을 보니 사무라이 차림의 구동매(... 14 신기루 2018.09.27 377
20003 바뀐 외식 문화 우리가 어렸을 적에는 먹는 것이 풍족하지 못하여 강원도 등에서는 쌀밥 구경하기가 드물었다 하고 도시에서도 쌀밥을 먹는 집은 부자집이었고 대개 보리밥과 혼... 12 Monk(몽크) 2018.09.26 390
20002 Concerto pour une voix ( 목소리를 위한 협주곡 ) - Danielle Licari 4 려원 2018.09.26 173
20001 Vivaldi : The Four Seasons - 'Autumn' - Stokowski 지휘 2 려원 2018.09.23 168
20000 신길 선배요 뭐쫌 알려줘요 2018 추석 전전날 실검 1위가 "리만가설"이란건데요 인터넷 위키백과 두산백과 다 뒤져도 당췌 무신 말인지 몰겠습니다 한 여섯줄로 요약해서요 유치원 졸업한 수... 8 file 손.진.곤 2018.09.22 398
19999 고향 가시는 사랑방 어르쉰들 풍요롭고 행복한 한가위 되시길 빕니다. 아울러 교통이 많이 혼잡할 것이니 미리 딱 30분만 빨리 출발하시고 귀가 때에도 30분만 빨리 출발하시면 별 문제가 없을... 4 file Monk(몽크) 2018.09.22 251
19998 행복한 청조선 백성들과 비발디의 땡여름 ! 행복한  청조선 백성들과  비발디의 땡여름 청조선은 어디에 있는 나라냐? 이 나라는 북악산 아래에 있는 푸른 청기와집이 고작이다. 옛 조선의 궁궐 뒷뜰에 자... 6 file 혼돈질서 2018.09.21 302
19997 비오는 금요일 오후 한 곡 4 Monk(몽크) 2018.09.21 257
19996 오늘의 역사 오늘은 국제 평화의 날(International Day of Peace)이자   2002년, 평양에서 추석맞이 남북교향악 합동연주회가 열린 날입니다.       화합을 위하여 -2002. 9월... 11 섬집ㅇㅇ 2018.09.21 218
19995 안녕하세요 ★별밤지기★입니다[ mcintosh + jbl ] 안녕하세요 ★별밤지기★입니다. 무더운 여름이가고 아침,저녁으로 서늘한 가을이 찾아왔습니다. 작년 이맘때 2017년 9월25일은 별밤은 새로운곳 서울대입구역으로 ... 6 file 나승환 2018.09.20 276
19994 누가 피해자이고 누가 가해자인가요? ㅎ 부산의 어느 파출소에 폭행 사건으로 어느 남녀가 들어왔다. 사연인즉 어느 조그마한 음악을 하는 술집에 한 술취한 남자가 들어와서 그 집 음악이 재미없다고 난... 7 Monk(몽크) 2018.09.20 375
19993 하얀나비 - 김수희 2 려원 2018.09.19 218
19992 실용 10+10주년 및 무지더웠던 올해 추석 명절 인사 섬 형님의 실용이십주년 축하 단소? 연주 7월인가 8월쯤 실용이십주년축하 기념리셉션을  준비 한다는 말씀을 드린바 있으나 몸도 마음도 게을러 예전 갖지가 않... 16 file 손.진.곤 2018.09.18 328
19991 고양이언어 이해하기 남북이 이렇게 자주 만나 소통을 하는 시대이니 이 시대를 일컬어 소통의 시대 커뮤니케이션을 가장 중시하는 시대 뭐 그런 시대이다 요런 오디오유저들 모임방에... 14 신기루 2018.09.17 335
19990 쪽수로 대화 하쟤냐? 뭔 200명씩이나 끌구 가? 맹수는 몰려 댕기지 않는다는 데... 유난히 질문이 많은 이가 있다. 사실 살다 보니 묻는 것에 부끄럼을 갖는 것도 한 때였다는 것을 느낀다. 모르면 묻는 거지... 모르는 건 죄가 아니다. 예전 젊... 18 file 못듣던소리 2018.09.16 501
19989 제목 붙이기도 거시기 하네요 ㅋ 교훈같은거  급훈같은거 좌우명 .. 꼭 이렁게 있어야 하는건 아니지만 .. 새해 첫날 회사지급품인 다이어리 첫장에다 열심히 썻씁니다 올목표 : 진급 올목표 : ... 13 file 손.진.곤 2018.09.15 435
19988 소통과 자유와 사랑과 이상한 사람... 오늘 또 개똥철학 강의 라기보다는 다 아시는 이야기 곰 씹는 시간이 올습니다 ㅋㅋㅋ 인간은 참으로 외롭습니다 많은 사람에 둘러쌓여있어도 말입니다 고래사냥 ... 38 file 손.진.곤 2018.09.15 418
19987 구일사(9/14) 분당 경찰서 탐방기 구일사(9/14)  분당 경찰서 탐방기 이게 누구게?  보면 몰러, 부선이지~~ 뭔 소박 맞은 여자처럼 사진을 요따구로 찍어 놨나? 개늠의 새끼들!     김부선 장군을... file 혼돈질서 2018.09.14 316
» 하늘나라에서 온 메시지  와 ~ 대단하다. 오늘따라 비오는 날이 너무 아름답고 멋있다... 나이가 들어서 그럴까... 요즘 슬프고 우울한 일이 많아서 일까... 15년 연속 최고 자살국가 대... 2 file 검정우산 2018.09.14 309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1024 Next
/ 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