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8.09.12 22:14

조회 수 185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짚신도 짝이 있다.
개똥을 찍어 봐도
소똥을 찍어 봐도 
짝이 있더라.

그게 사랑이다.
그게 이별이다.
그게 노래다.

아! 또 가을이구나.
이 가을엔 다시 사랑하고 싶다.
이 가을엔 또 너를 보고 싶구나.  
울던 그날이 그리워 
또 운다. 


농협 창고에서 찌렁찌렁 울고 싶다.
농협 창고는 텅텅비어서 쌀값만 오르는데 햅쌀이 나온다네. 에헤라 듸야~
촌늠들은 도시늠 약 올린다고 배추고랑 자랑질만 한다.
그게 먼 자랑이라고... 
도시늠은 머니머니 혀도 돈자랑이다.
내 돈 한 번 보여 줄까?
관두자 강도 들라!   
쌀가마니 보더니 문제잉간은 또 돼지새끼 환심 살 생각만 한다. 
내시 기질이 있는 모양이다. 
살아 남으려 발버둥 치면 더 빨리 죽는다. 

___

  • profile
    굽은솔 2018.09.14 09:57
    이리보고 저리 보고 아무리 둘러 보아도
    사랑방에 문제인간은 혼질 하나밖에 없는듯 하도다!
  • ?
    혼돈질서 2018.09.14 12:22
    어이~ 솔이?

    그대가 읽은 글은 사회, 정치, 문화를 융합한 고도의 사상을 담은 글이다.
    국가의 현실과 미래를 걱정하는 시와 사랑, 사상 그리고 가을을 노래하고 있다.
    무슨 말인지 알아 들었느뇨?

    어이~ 솔이?

    우리 강아지 죽은지 이미 오래되었단다.
    그렇다고 이 젊은 아재를 졸졸 따라 댕기며 촐랑대느냐 앙!
    나는 먹이 주는데 무쟈게 인색 하단다.  
    그래도 쫄랑쫄랑 따라 댕기니 주인되 기분이라 좋다.
    나는 세금 낸 국민으로 내 머슴인 문제잉간을 비난하지만
    솔이는 실용의 나를 비난하고 있으니 너의 그릇은 개밥 그릇밖에 더 되냐?

    ㅎㅎ
    안그냐 솔아!     
    배고프다고 낑낑 대니 
    내가 먹다 남은 치킨 뼈다구는 가끔 던져주마.   
    달구 뼈다구 목구멍에 걸리면 바로 간단다.
    조심해서 빨아라.


  • ?
    혼돈질서 2018.09.14 12:38
    앞으로는 댓글을 즉즉시 달도록 하라.
    며칠 지나서 지렁이 댓글 한 줄 달지 말고...

    죽은 쩔뚝빠리 빨고 다니지 말고
    댓글이라도 질서있는 미래 지향적 글을 좀 써 봐라.    
  • profile
    굽은솔 2018.09.14 19:46

    사랑방 손님들이 이래서 혼질이를 싫어하는구나...
    다른사람이 싫다고 하는짓을 계속해서 하는건 혼질이 특유의 인간성 때문 이겠지?

    여서 어만짓 하지말고 자게로 오너라

    질질 흘리고 다니지말고 혼이라도 잘 챙겨야지?

    혼을 질질 흘리고 다니는건 그네양하고 혼질이 뿐인가 하노라~

  • ?
    혼돈질서 2018.09.14 20:53
    거품 뿜는 꼬라지 봐라.
    쩔뚝빠리 밑에 댓글로 달지~ 말이여
    멘땅에 박았네 ㅎㅎㅎ

    솔아~
    사랑방에 살려 달라고 소리쳐도 아무도 안 도와준단다.
    솔이가 잘난게 있어야 구명이라도 할거 아니냐.
    내말이 틀렸나? 솔아!  
  • profile
    굽은솔 2018.09.15 08:02
    자게가면 등신취급 사랑방선 양아치취급...ㅎㅎ

    오도가도 못하는 자네의 처지를 모르는 바는 아니나

    혼질이 꼬라지가 더 추해지기전에 정신줄 부터 챙기길 바래..

    그렇게 눈치를 줘도 기여코 기어들어오는건 혼질이 말고 또하나 더있잖아?

    누군지 알쥐?
  • ?
    바베큐 2018.09.17 10:05
    아주참 훌륭하신 말씀이내요
    사랑방에 와서 지랄하는건 저새끼 두서방중 한놈인 용석이 같은눔이 용석이 욕한다 혼돈이 흔들려 근혜 꿈속에서 끈으로 꽁꽁 묶인눔
    질서스런 미틴눔 근혜 빵간에서 뒤지면 그년과 영혼결혼식 할놈 혼돈이 김새서 질서없이 지랄하며 날아가는 영혼줄아 안~녕하거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014 오늘의 역사 오늘은 국제 평화의 날(International Day of Peace)이자   2002년, 평양에서 추석맞이 남북교향악 합동연주회가 열린 날입니다.       화합을 위하여 -2002. 9월... 3 new 섬집ㅇㅇ 2018.09.21 27
20013 안녕하세요 ★별밤지기★입니다[ mcintosh + jbl ] 안녕하세요 ★별밤지기★입니다. 무더운 여름이가고 아침,저녁으로 서늘한 가을이 찾아왔습니다. 작년 이맘때 2017년 9월25일은 별밤은 새로운곳 서울대입구역으로 ... 4 updatefile 나승환 2018.09.20 96
20012 누가 피해자이고 누가 가해자인가요? ㅎ 부산의 어느 파출소에 폭행 사건으로 어느 남녀가 들어왔다. 사연인즉 어느 조그마한 음악을 하는 술집에 한 술취한 남자가 들어와서 그 집 음악이 재미없다고 난... 7 update Monk(몽크) 2018.09.20 166
20011 하얀나비 - 김수희 2 려원 2018.09.19 87
20010 실용 10+10주년 및 무지더웠던 올해 추석 명절 인사 섬 형님의 실용이십주년 축하 단소? 연주 7월인가 8월쯤 실용이십주년축하 기념리셉션을  준비 한다는 말씀을 드린바 있으나 몸도 마음도 게을러 예전 갖지가 않... 16 file 손.진.곤 2018.09.18 196
20009 고양이언어 이해하기 남북이 이렇게 자주 만나 소통을 하는 시대이니 이 시대를 일컬어 소통의 시대 커뮤니케이션을 가장 중시하는 시대 뭐 그런 시대이다 요런 오디오유저들 모임방에... 14 신기루 2018.09.17 227
20008 쪽수로 대화 하쟤냐? 뭔 200명씩이나 끌구 가? 맹수는 몰려 댕기지 않는다는 데... 유난히 질문이 많은 이가 있다. 사실 살다 보니 묻는 것에 부끄럼을 갖는 것도 한 때였다는 것을 느낀다. 모르면 묻는 거지... 모르는 건 죄가 아니다. 예전 젊... 18 file 못듣던소리 2018.09.16 336
20007 제목 붙이기도 거시기 하네요 ㅋ 교훈같은거  급훈같은거 좌우명 .. 꼭 이렁게 있어야 하는건 아니지만 .. 새해 첫날 회사지급품인 다이어리 첫장에다 열심히 썻씁니다 올목표 : 진급 올목표 : ... 13 file 손.진.곤 2018.09.15 297
20006 소통과 자유와 사랑과 이상한 사람... 오늘 또 개똥철학 강의 라기보다는 다 아시는 이야기 곰 씹는 시간이 올습니다 ㅋㅋㅋ 인간은 참으로 외롭습니다 많은 사람에 둘러쌓여있어도 말입니다 고래사냥 ... 38 file 손.진.곤 2018.09.15 271
20005 구일사(9/14) 분당 경찰서 탐방기 구일사(9/14)  분당 경찰서 탐방기 이게 누구게?  보면 몰러, 부선이지~~ 뭔 소박 맞은 여자처럼 사진을 요따구로 찍어 놨나? 개늠의 새끼들!     김부선 장군을... file 혼돈질서 2018.09.14 200
20004 하늘나라에서 온 메시지  와 ~ 대단하다. 오늘따라 비오는 날이 너무 아름답고 멋있다... 나이가 들어서 그럴까... 요즘 슬프고 우울한 일이 많아서 일까... 15년 연속 최고 자살국가 대... 2 file 검정우산 2018.09.14 199
20003 이제 전기공사업 제조업 철공소 채리려고 누가 쬐매 갈쳐주슈 사실은 올해 꼬치농사가 풍작이라  붉은고추를 거진 100키로쯤 수확을 했는데 이넘을 말려야하는데 계속 흐려~ 비도오고 낼도 비오고 흐린댜~... 13 file 신기루 2018.09.13 283
20002 이래야 장사사 되는건지 ...그래야 겠지 여성이 상품화가 되어서는 안된다... 이기 제가 싫어하는 사회현상이지만 공감은 하는데요... 몇해전인가 부터 네이버나 다음 구글로 홈페이지로 해놔도 며칠만 ... 14 file 손.진.곤 2018.09.13 299
» 짝 짚신도 짝이 있다. 개똥을 찍어 봐도 소똥을 찍어 봐도  짝이 있더라. 그게 사랑이다. 그게 이별이다. 그게 노래다. 아! 또 가을이구나. 이 가을엔 다시 사랑... 7 혼돈질서 2018.09.12 185
20000 음악 덕분에 풍작을 하고 있습니다. 아침에 2시간씩 들려주는 음악덕분에 배추와 무가 많이 자랐습니다. 관행농에서는 지금 이 단계에서는 해충이 생겨 농약을 분무해야 하지만 우리밭의 배추와 무... 11 file 이천기 2018.09.12 260
19999 고양이 이야기 노란 새끼고양이 한마리가 가끔 마당에 놀러왔다 날 보고 온건 아니고 이웃집 강아지가 자주 놀러왔는데 그넘하고 친하게 지내는 고양이라 따라왔다. 고양이가 개... 14 file 신기루 2018.09.12 236
19998 계반삽시 - 히로뽕 잘난글이라 다시 한번 리바이벌 해 봅니다 추석도 가까와 오고 해서 ...요 뽕아제가 이글 보면 ...다시 와서 뽕좀 놔주시구랴 ...... 8년전에 쓴글입니다 [신길선... 7 손.진.곤 2018.09.12 254
19997 오야가 가자면 가는 거지, 따까리가 싫다고 하면 되는 거냐? 엉? 추석이 가까왔는데요, 한가위라는데, 한가하십네꺄? 오늘은 잘못 알려져 민족 전체에 혼란을 주고 있는 추석에 대해 알려 드리려고 합니다. 먼저 추석날 풍습, ... 12 file 못듣던소리 2018.09.11 270
19996 검정우산과 실용오디오  창 밖을 바라 본다. 111년 만의 대단한 무더위가 지나간 하늘은 맑고 푸르다. 하얀 뭉게구름이 엄청 크고 많다. (헤르만 헤세는 구름을 가장 사랑한다고 했다.... 10 file 검정우산 2018.09.11 347
19995 작은꼬추를 따며 나성에... 작은 고추를 땄다 작은 그래서 매운꼬추다 청량고추는 너무 작아서 새끼손가락만 하여 다섯개는 따야 보통 고추 하나 딴셈이리라 꼬추는 작고 소쿠리는 너무 크구... 13 신기루 2018.09.10 27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1 Next
/ 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