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8.08.03 17:39

오늘의 역사

조회 수 177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885년 오늘, 조선의 선교사 아펜젤러(별칭: 아목사)가 조선 최초의 근대 사학인 배제학당

(현 배제중학교, 배제고등학교, 배제대학의 전신)을 설립한 날입니다.  

아목사는 1902. 6. 11. 전북 군산 어청도 앞바다에서 여객선 침몰로 4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의 자녀들인 아들 헨리 다지 아펜젤러는 미국에서 공부한 뒤 아버지를 뒤이어 배제학당의 교장에 취임하여

학생들을 가르치는 데 헌신했고, 딸 엘리스 레베카 아펜젤러는 이화학당(이화여자고등학교, 이화여자대학교)을

발전시키는 데 큰 업적을 남겼습니다.


아펜젤러는 배제학당의 설립목적을

"우리는 통역관을 양성하거나 학교의 일군을 양성하는 것이 아니요,

자유의 교육을 받은 사람을 내보내려는 것이다"라고 했습니다.  


학당훈(교훈)은

"큰 인물이 되려는 사람은 남을 위해 봉사할 줄 알아야 된다(慾爲大者 慾爲人役)"이라고 하여

기독교적 교훈(마태복음 20장 26-28절)으로 봉사적인 인물을 양성하려 했습니다.


교과목으로는 한문, 천문, 지리, 생리, 수학, 수공, 성경 등이었고

그 밖의 과외활동으로는 연설회, 토론회 같은 의견발표 훈련을 시켰으며

정구, 야구, 축구 등 운동을 추가했습니다.

-----------------------

참고

(마 20:26-28, 개역)" [26] 너희 중에는 그렇지 아니하니 너희 중에 누구든지 크고자 하는 자는 너희를 섬기는 자가 되고

[27] 너희 중에 누구든지 으뜸이 되고자 하는 자는 너희 종이 되어야 하리라

[28] 인자가 온 것은 섬김을 받으려 함이 아니라 도리어 섬기려 하고 자기 목숨을 많은 사람의 대속물로 주려 함이니라"


저는 무엇보다도 교육이념이 맘에 듭니다.  

  • profile
    오지랍 2018.08.03 19:07

    청주에도 외국 선교사들이 건립한 양관이라는 곳이 있습니다.
    제가 어렸던 시절에는 양관 부지 한쪽과 두 곳의 부지를 이어주는 구름다리가 우리들의 놀이터였었지요.
    구름다리로 이어진 다른쪽 부지는 담으로 둘려 있어서 출입 금지였지만 그래도 저를 수괴(?)로 한 개구쟁이들은
    담넘어 들어가서 커다란 나무에 매달아 놓은 그네도 타고 딸기도 따먹고 하면서 놀곤 했더랬습니다.
    제가 어렸던 시절에는 담 안쪽의 양관이 그야말로 지상낙원이어서 야단 맞고 쫓겨나면서도 줄기차게 들어갔었는데
    제가 고등학교 들어갔을 때쯤 담 안쪽의 양관에 일신여고가 생기면서 지상낙원이 사라지고 말았다는...

    여기에 예전 저의 지상낙원이었던 곳 일부가 사진으로 실려 있으니 섬집님께서도 구경 한 번 해보시지요.
    http://photohs.co.kr/xe/1844

  • ?
    섬집ㅇㅇ 2018.08.04 09:02
    지랍선배님의 추억이 담긴 양관 잘 둘러봤습니다.
    시간이 담긴 옛 것은 제게도 언제나 좋습니다.
    염천에 건강 잘 챙기시고 시원하게 지내시기 바랍니다.

    "섬집님께서도" -> 섬집 후배도
    후배에게 "께서"는 합당치 않습니다.
    수정 요청합니다. ㅎ
  • profile
    앰푸불빛 2018.08.04 09:14

    남을 위한 봉사로 헌신하며
    믿어지지 않는 인생을 사신 분들의 얘기를 접하게 되면 참...

    깊이를 배가해야 할 나이에 불신과 증오만 커가는 지금
    사람의 얼굴을 한 이런 천사들의 행적을
    조금이라도 본 받고 싶습니다.

    행동으로 옮기려는 용기는 나이에 반비례 하는거 같습니다.

  • ?
    섬집ㅇㅇ 2018.08.04 12:53
    그런 큰 용기는 낼 수 없지만
    내가 가지고 있는 작은 것들 나누려는 마음
    그것이면 족하겠다 싶습니다.
    앵불님도 그런 마음이시리라 생각합니다.
    염천에 건강 잘 챙기십시오.
  • profile
    신기루 2018.08.06 15:29
    달리기 테니스 등 여러과목을
    종놈에게 대신하게 하였다는...
    -땀흘리고 힘든건 양반이 하는 게 아녀라~~
  • ?
    섬집ㅇㅇ 2018.08.07 09:26
    더위 잘 견디고 계시지요?
    오늘날에는 그 양반들의 생각이 바뀌어
    마당에서 그물 채를 쥐고서 이리저리 뛰어다니고
    잔디밭에 나가 작대기를 휘두르고..
    요새는 그런 걸 못하는 게 상것입니다.
    저처럼 멀이지요..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903 감질나는 비       비가 올랴믄 화끈하게 오든가 후두둑....스슥...  곰방 끝?   어제 아침 그러더니 오늘두 그러네 선풍기 3대로 여름을 나지만 2대는 앰프 차지, 내 차지는... 12 file 앰푸불빛 2018.08.06 230
19902 언 넘은 입이 찢어지고, 언 넘은 칭얼대며 보채고... 이솝 우화에 나온 이야기입니다. 농장을 운영하는 한 남자가 있었습니다. 농장에는 소와 말, 나귀를 비롯한 각종 동물들이 있었는데 이 남자는 특히 강아지를 아... 12 file 못듣던소리 2018.08.04 374
» 오늘의 역사 1885년 오늘, 조선의 선교사 아펜젤러(별칭: 아목사)가 조선 최초의 근대 사학인 배제학당 (현 배제중학교, 배제고등학교, 배제대학의 전신)을 설립한 날입니다. ... 6 섬집ㅇㅇ 2018.08.03 177
19900 아, 씨~바, 더븐데 공부나 하자! 어느 오지 섬에 궁민핵교가 하나 있었다. 섬 연놈들이 밤에 뭐하는지 핵교 다니는 학생이 없다. 열칸이던 교실은 뭔 예술한다는  도회지 늠들이 8칸을 차지하고 2... 6 file 혼돈질서 2018.08.02 377
19899 귀환보고 2 화요일 부터 ~수요일밤 까지 이틀간 삼척 초곡리 가서 실컷  물놀이 하다 왔습니다. 해변에 사람 많지않아 조용하고 밤에 자는데 추워서 서늘하고 일부러 모기향 ... 14 file 어둠의신 2018.08.02 322
19898 세계 최고의 농부.....? 델몬트도 카길도   울나라 만석꾼 감상원도 아닌 꿀벌이라 합니다  지구상의 열매를 맺는 과실의 70%의 수분 [受粉]을 담당한다고 합니다 식량이 없으면 인간은 ... 6 손.진.곤 2018.08.02 289
19897 귀환보고 29일(일) 성주 포천계곡  30일(월) 고향섬 31일(화) 오후, 고향섬 출발하여 늦게 집에 도착  포천계곡의 폭포수 안마 고향섬에서의 낚시 등등 재미난 시간 보내고... 14 섬집ㅇㅇ 2018.08.01 287
19896 실시간 - 화성 대접근 화성 대접근, 15년만의 가장 짧은 접근이다. Mars Is Making Its Closest Approach To Earth In 15 Years Right Now NASA LIVE,  지금 실시간 방송이다. https://... 7 file 혼돈질서 2018.07.31 336
19895 혼자서만 보기엔 넘 아깝길래 통째로 퍼왔슈, 큼! 파리에서 만난 노회찬, 모두를 놀라게 한 사연[노회찬을 기리며] 기쁨과 용기, 분노와 지혜로 가득했던 노회찬18.07.25 20:30l최종 업데이트 18.07.27 09:51l 글:... 17 file 오지랍 2018.07.31 530
19894 Jeremy Spencer Band - Travelling 3 판돌이 2018.07.30 251
19893 자랑질 혹은 염장질. 며칠전에 큰 며눌이 책이 나왔습니다 오랜 산고 끝에  출판과 동시에 YES24에 깔리고 ...내게도 보내왔는데 딸랑 한권 보내와서 보내줄 것이 ... 생돈으로 구매... 14 file 신기루 2018.07.30 439
19892 무제 어떤이를 궁율히 여겨 주절이 여러줄 글을 쓰다가.. 부질없음을 알기에 글을 접고 .... 수년전 11월말 쯤인가 공룡능선등반하다 희운각에 도착했지만 일부는 방을... 8 file 손.진.곤 2018.07.29 306
19891 노회찬을 보내며 노회찬을 보내며 대통령이 탄핵당하는 날,  잔칫날이라며 노회찬은 스스로 인증한 사진이다. 노회찬이 죽은 날, 우리는 잔치 국수로 그것을 패러디하고 있다. 이... 13 file 혼돈질서 2018.07.28 412
19890 감히 령관급 나부랭이가 장관한테 엥기냐? 인디언들이 남긴 상형문자 중에는 사람의 가슴 부분에 동그라미와 네모가 그려진 것들이 있습니다. 사람들의 마음을 나타낸 것인데, 어린 아이들의 마음은 네모... 21 file 못듣던소리 2018.07.27 465
19889 엊그제 까지 더워 중는다 그랬는데 뻘써 쌀쌀해지네... 란 말을 하고 싶스무니다~~~~~~~~~~~~~~~~~~~~~~~~~~아! 7 손.진.곤 2018.07.26 331
19888 청와대 건물은 폭파되어야 한다. 어느 정파를 막론하고 동십자각 모퉁이를 돌아서 푸른 기와집에만 들어가면, 이조 시대 구중궁궐에 들어 앉은 듯 민심과 이반되는 인식과 소위 말하는 통치행위라... 13 HK 2018.07.25 447
19887 복날은 갔다 40도 찍은 영천 신녕면이 괴산골짝 지척이다 장보러 신녕장에 가고 신녕장터가야 옥희다방 미쑤킴 손목도 잡는다. 따땃하니 이 정도는 되야 기대에 어긋나질 않을... 2 신기루 2018.07.25 262
19886 가면보다는 본얼굴, 본얼굴보다는 본심 많은 이들이 가면을 쓰고 산다. 가면 쓴 천민이 양반을 조롱하고, 힘없는 사람들은 밥줄 쥔 손이 무서워 가면을 쓰고 단체 항의를 한다. 처음 보는 사람에게 인사... 2 섬집ㅇㅇ 2018.07.25 178
19885 칼라 보노프-The Water Is Wide. 칼라 보노프 1951년 미국 출생. 이 노래는 1979년 Restless Nights(칼라 보노프의 정규앨범)에 수록된 곡이다. 4 판돌이 2018.07.25 204
19884 가면의 죽음 죽은 가면에 엎드려 우는  인피들이 나를 더 슬프게 한다.   - 혼돈 _________ file 혼돈질서 2018.07.24 259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004 Next
/ 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