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8.07.08 06:35

회춘시켜주는 음악

조회 수 293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 공연은 처음 본 게 1986년 3월인데 MBC에서 성우 배한성이 진행하는 제목은 생각 안 나는데 

이런 공연을 방송하면 아주 자비를 베푼 것처럼 생색을 내면서 내 보냈던 독재정권 시절이다.


John Mellencamp가 기획한 농부들을 돕기위한 자선 공연 Farm Aid인데 (놀랍게도 아직도 1년에 한 번씩 하고 있다)

모든 공연이 좋았지만 특히 이 사운드에 놀랐다. 이게 라이브인가? (게다가 원래는 스테리오지만 동영상 업로더가 잘못

올려 모노로 나온다. Dolby NR 사용한 사운드다 - 내가 유튜트에 댓글 남겼더니 어떻게 알았냐며 Dolby Laboratories에서 일하던

사람이 놀라서 댓글 남겼다 ㅋㅋㅋ) 


근데 이걸 들으면 요즘도 젊은 시절처럼 맘이 들 뜨고 흥분된다. 늙었다는 것은 뭔가 이런 느낌이 어느 시점에서

사라지는데 볼 때 그 느낌이 드는 것이다. 회춘시켜주는.... 늙으면 뭘 해도 재미없는데 재미있다.


집단으로 뽕 맞고 (돈 헨리 마약 전력있음) 연주한 것 같다. 보컬은 목 상태가 좋지 않아 삑 소리가 났지만. 이게 실제 라이브인가? 

1985년이다. 게다가 post production도 없던 생방송 화면이다.


2:45 즈음에 나오는 드러머의 하이-햇츠/심벌즈 연주 아~~~~~~~~~~@!@@@@@@~!!!!@!!!!!!!

베이스 연주도 아아~~~~




스튜디오 버젼




2015년 글렌 프라이 사망으로 인한 이글스 해체 후의 공연인데 (주로 컨트리 곡들 위주로 한 공연) 맨 마지막에 나오는데 

사운드가 1985년보다 못함.


Hotel California 나올 것 같죠? 안~~~~ 나옵니다 ㅋ


  • profile
    손.진.곤 2018.07.08 13:03

    ㅎ 이노래 좋아하십니까?

    요즘도 가끔 즐겨 듣는 노래입니다

  • ?
    onlyhuman 2018.07.09 04:36

    아무래도 대부분 회춘하기에는 늦은 듯 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862 Neil Young - Heart of Gold 닐 영이 윌리 넬슨의 꼬임에 넘어간 컨트리 시절 연주한 pedal steel guitar/fiddle 나옴. 2 onlyhuman 2018.07.16 105
19861 덥다 더워~ 축구도 재미 읎고...     좋아하는 팀이 다 떨어져서 월드컵 보는 재미가 없구만요.  음악이나 듣자하는데 날은 덥고 열내는 앰프님을 식혀줘야지...  연출한거 아닙니다요...  이 더... 11 file 앰푸불빛 2018.07.16 154
19860 미중 무역전쟁 유감 뉴스에 미중 무역전쟁이 한창인가 싶은데 여긴 뉴스가 좀 늦어서... 이미 뉴스에 많이 접했으니 뉴스 퍼나르기 신공은  자기생각이 없는 혹은 생각하기싫어하는 ... 9 신기루 2018.07.15 213
19859 English들도 모르는 노래 아마도 프랑스 애들이 젤 싫어하는 노래 ㅋㅋㅋ Rock Opera. onlyhuman 2018.07.15 153
19858 칼립소 10 file 풀잎 2018.07.14 221
19857 무곡 볼레로 후기 볼레로를 듣다가 지겨웠다는  요해가 가질않는 할배가 있었는데 작은 타악기가 작은 소리로 일정한 리듬으로 시작을 알려줌 뭔가 긴장... 원래 엄청난 드라마나 ... 5 신기루 2018.07.14 187
19856 오디오를 즐기다 보면 이런 일도 오디오 바꿈질에 지갑 비는 줄도,몇시간이고 앉아  허리에 녹이 발생하는 지도 모른 채 , 새로 들인 앰프와 스피커로 바뀐소리에 대한 기대감으로 저음 시험용은 ... 4 바랑데기 2018.07.13 407
19855 옛 성현의 말씀은 ... 낮말은 새가듣고 밤말은 쥐가... 고쳐야한다 우리의 비말한 말을 들을만큼 그들이 우리 가까이 있나? 특히 쥐는 거의 .. 그래서 이렇게 고치자 <낮말은 개가 듣고... 17 신기루 2018.07.13 281
19854 무슨 차를 타시나요? 명문대학교를 마치고 프리랜서로 일하는   도도하고 꽤 잘 나가는 아가씨가 선을 보게 됐는데 상대 남자가 법조계의 소위 뒤에 ‘사’자가 붙은 사람이었다. 대뜸 “... 19 섬집ㅇㅇ 2018.07.13 357
19853 채식주의자 2 < 저의 소박한 밥상입니다. 하루 두끼정도는 이렇게 먹지요. '나는 채식주의자입니다'라고 자신있게 말하기에는 좀 겸연쩍은 구석이 있지만  소설가 한강의 그로... 26 file 로체 2018.07.13 316
19852 동작 그만!! 싸울 준비는 된 거냐?  요즘 군대... 12 file 못듣던소리 2018.07.12 333
19851 보는 음악 음악을 본다 ... 오됴를 보는 거겠지요 예전에 꽤나 고상한척 ..  클래식을 무던히도 들으려고 노력한적이 있지요 하지만 명곡중에 무한반복  장대곡 라선생의 볼... 11 손.진.곤 2018.07.12 252
19850 묵사발 난 이야기 시골에서 상경한 한 할머니가 아파트 단지를 돌며 직접 만든 도토리묵을 팔았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문제가 발생했다. 할머니는 '가짜 도토리묵을 판다'는 ... 24 못듣던소리 2018.07.10 408
19849 b i r d F M .. 여름 날씨가 미지근하네여 ^^ ? . 18 file 鳥까는音 2018.07.10 433
19848 그녀는 1966년생입니다. 지긋이 바라보는 척하는 연기 죽....여. 2 onlyhuman 2018.07.09 354
19847 진천 농다리 - PROUD MARY호 어제 진천 농다리를 다녀왔습니다. 하늘이 유달리 파아란 날이었지요. 오디농장에 들러 철이 늦었지만 뽕도 따면서 맛보고.... 유서깊은 농다리에도 들렀지요. ... 22 file 로체 2018.07.08 463
» 회춘시켜주는 음악 이 공연은 처음 본 게 1986년 3월인데 MBC에서 성우 배한성이 진행하는 제목은 생각 안 나는데  이런 공연을 방송하면 아주 자비를 베푼 것처럼 생색을 내면서 내... 2 onlyhuman 2018.07.08 293
19845 제목 : ? 아! 뉭귀리 세월이 이리빨리 도망가는 구마이 근데 니는 뭐하고 있노 답답하데이 진거나 10 손.진.곤 2018.07.06 353
19844 Brahms : Hungarian Dance No 4 - Piano Duo 6 려원 2018.07.06 160
19843 자게 출입 않는 영감님들을 위하여 자화상/ (  )산     실핏줄 터진 머리를 이고 한 사내가 울고 있다   새벽바다 안개 사이로 서서히 드러나는 내 삶의 여정   기다림을 평생 사랑하며 북으로 난 ... 9 섬집ㅇㅇ 2018.07.06 270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009 Next
/ 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