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255 추천 수 0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자화상/ (  )

 

 

실핏줄 터진 머리를 이고

한 사내가 울고 있다

 

새벽바다 안개 사이로

서서히 드러나는 내 삶의 여정

 

기다림을 평생 사랑하며

북으로 난 창문을 내다보는

피난민 대열에서

나는 신이 되려는 꿈을 꾼다.

--------------------


하나님전상서/섬집아이

 

 

 

모든 신중의 신께서 그에게

엘리야의 겉옷 하사하신다면 그는

신이 되지 않아도 될 것입니다.

실핏줄 터진 그의 머리 위에

후광 두를 일도 없을 것입니다.

가죽옷 솔기 닳도록 휘둘러 동해 가르고,

눈 덮인 툰드라 평원에 길 내어 그는

불쌍한 피난민 도우러 갈 것입니다.

*은 이루어진다 했으니 그가 노래하는

자화상이 흰머리 화상 되도록

좀 도와주십시오. 하나님!

  

(  )산님의 자화상에 답하여  


*  (  ): 중국에서 탈북자들을 돕는 제 선배님이심.

  • profile
    못 듣던 소리 2018.07.06 13:34
    신제품의 유혹에 빠지지 말게 하옵시며,
    다만 실용 오됴의 늪에서 구해주시옵소서...
  • ?
    posman 2018.07.06 13:44
    내 가지고 듣는 것이 명기임을 다시 한번 각인 시켜 주시옵고,
    옆방 자게엔 가지 않는다는 결심을 지켜 주시 옵소서.......
  • ?
    섬집ㅇㅇ 2018.07.06 14:01

    장선배님의 닉네임에서 t자 하나를 빠뜨리신 건 아니지요?
    postman은 bell을 두번 울리고 나서 또 울린다에 나오는 주인공..ㅎ

    옆방 자게(가게)에 가서 쌈박질만 않으면 됩니다.
    상대방이 험악한 얼굴로 대들어도 싱긋 웃어넘기고
    공격 받을 때 견디는 약간의 맷집이 필요합니다만.. ㅎ

  • ?
    섬집ㅇㅇ 2018.07.06 13:54
    못듣소님은 신제품의 유혹이 두렵습니까?
    나는 오래 되었으되 보기에 아름답고
    소리 잘 나는 그런 오디오를 갖고 싶습니다.

    나의 바람이 속히 이루어 지지 않게 하옵소서.
    그래야 지두리는 삶의 희망을 이어갈 수 있습니다. ㅎ
  • profile
    어둠의신 2018.07.06 17:00

    마누라의 잔소리가 줄어들게 해주시옵고
    사춘기도 벌벌떠는 마누라의 갱년기가 얼른 지나가게 해주옵소서...-,.- 킁

  • ?
    섬집ㅇㅇ 2018.07.06 17:47
    사랑하는 아내분들의 건강을 지켜주시고
    부족한 남편들에게 사랑을 듬북 더하소서.. ㅎ
  • profile
    산촌아짐 2018.07.06 19:47
    어둠의 신 님~
    기도제목이 참 잔잔하고 아름답습니다.
    범부의 기개가 그 속에 있네용. ㅎ
    자상하시기도 해라.
  • ?
    onlyhuman 2018.07.07 02:10
    갱년기에는 콩이 최곤데 ㅋㅋ 여성홀몬 유사물질이 (이소플라본) 들어 있어 콩밥해 먹으면 다 해결될 겁니다 ㅋ
  • profile
    소리사랑 2018.07.12 09:57
    2탄을 기다리옵니다.
    근디 아적까정 갱년기 말씀 하시는 것을 보오니.... 청춘이신가비여유. 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867 옛 성현의 말씀은 ... 낮말은 새가듣고 밤말은 쥐가... 고쳐야한다 우리의 비말한 말을 들을만큼 그들이 우리 가까이 있나? 특히 쥐는 거의 .. 그래서 이렇게 고치자 <낮말은 개가 듣고... 17 신기루 2018.07.13 253
19866 무슨 차를 타시나요? 명문대학교를 마치고 프리랜서로 일하는   도도하고 꽤 잘 나가는 아가씨가 선을 보게 됐는데 상대 남자가 법조계의 소위 뒤에 ‘사’자가 붙은 사람이었다. 대뜸 “... 19 섬집ㅇㅇ 2018.07.13 307
19865 채식주의자 2 < 저의 소박한 밥상입니다. 하루 두끼정도는 이렇게 먹지요. '나는 채식주의자입니다'라고 자신있게 말하기에는 좀 겸연쩍은 구석이 있지만  소설가 한강의 그로... 26 file 로체 2018.07.13 250
19864 동작 그만!! 싸울 준비는 된 거냐?  요즘 군대... 12 file 못듣던소리 2018.07.12 311
19863 보는 음악 음악을 본다 ... 오됴를 보는 거겠지요 예전에 꽤나 고상한척 ..  클래식을 무던히도 들으려고 노력한적이 있지요 하지만 명곡중에 무한반복  장대곡 라선생의 볼... 11 손.진.곤 2018.07.12 233
19862 묵사발 난 이야기 시골에서 상경한 한 할머니가 아파트 단지를 돌며 직접 만든 도토리묵을 팔았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문제가 발생했다. 할머니는 '가짜 도토리묵을 판다'는 ... 24 못듣던소리 2018.07.10 364
19861 b i r d F M .. 여름 날씨가 미지근하네여 ^^ ? . 18 file 鳥까는音 2018.07.10 305
19860 그녀는 1966년생입니다. 지긋이 바라보는 척하는 연기 죽....여. 2 onlyhuman 2018.07.09 334
19859 진천 농다리 - PROUD MARY호 어제 진천 농다리를 다녀왔습니다. 하늘이 유달리 파아란 날이었지요. 오디농장에 들러 철이 늦었지만 뽕도 따면서 맛보고.... 유서깊은 농다리에도 들렀지요. ... 22 file 로체 2018.07.08 373
19858 회춘시켜주는 음악 이 공연은 처음 본 게 1986년 3월인데 MBC에서 성우 배한성이 진행하는 제목은 생각 안 나는데  이런 공연을 방송하면 아주 자비를 베푼 것처럼 생색을 내면서 내... 2 onlyhuman 2018.07.08 250
19857 제목 : ? 아! 뉭귀리 세월이 이리빨리 도망가는 구마이 근데 니는 뭐하고 있노 답답하데이 진거나 10 손.진.곤 2018.07.06 333
19856 Brahms : Hungarian Dance No 4 - Piano Duo 6 려원 2018.07.06 151
» 자게 출입 않는 영감님들을 위하여 자화상/ (  )산     실핏줄 터진 머리를 이고 한 사내가 울고 있다   새벽바다 안개 사이로 서서히 드러나는 내 삶의 여정   기다림을 평생 사랑하며 북으로 난 ... 9 섬집ㅇㅇ 2018.07.06 255
19854 여름나들이 마을 만들기 (창조적). 일환으로 마을 분들과 충남 예산 의좋은 형제 대흥 마을과 당진의 올미 마을 을 다녀왔어요. 살기 좋은 마을 만들기로 성공해서 소득사업... 16 file 산촌아짐 2018.07.05 310
19853 하석주 차범근 만나 오늘 밤에 합니다. 3 onlyhuman 2018.07.05 163
19852 [스타벅스]는 누구인가 오늘도 커피한잔 하셨습니까? 세계제일의 커피공화국 대한민국. 우리나라 거리의 상점 다섯중 하나는 커피숍일정도로(제과점 포함) 커피숍도 많고 바리스타도 인... 17 file 로체 2018.07.05 271
19851 사마의를 보고 느낀점 듕국도 이제는 드라마를 잘 만든다고 생각합니다 근래 시간이 남아돌아 미드도 심드렁하던차에 누군가 추천하길래 시즌1.2 근 90여편을 쉬지도 않고  땅콩먹으면... 15 file 손.진.곤 2018.07.04 285
19850 鳥 탱 이 ... 술 안 주 b i r d F M . 14 鳥까는音 2018.07.04 190
19849 자게 출입 못하는 탕구님들을 위하여 스불론과 납달리 땅을 위하여 -흑암 중에 부르는 노래       최후의 만찬, 독배 들 힘으로 간당간당 목숨 부지한 동족에게 탈북자란 죄 패 붙여 굴비 엮듯 어른 ... 10 섬집ㅇㅇ 2018.07.04 206
19848 아~! 참을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세상도처 유상수 라는 말이 있듯 세상에는 잘나고 똑똑하고 지혜롭고 공부 많이하고 돈 많고 행복하고 명성이 높고 남몰래 자선도 베풀고 .... 많은 고수들을 만... 13 신기루 2018.07.04 23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95 Next
/ 9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