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8.06.13 08:55

저주로 바뀐 복

조회 수 324 추천 수 0 댓글 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적도 바로 아래 태평양에 떠있는 나우루(Nauru)라는 섬이 있습니다. 앨버트로스 새의 배설물이 오랜 세월동안 지표면에 쌓여 인광석으로 변했습니다. 울릉도의 1/3 크기의 섬나라는 인광석을 팔아 부자가 되었고, 한때 1인당 국민소득이 3만 달러에 육박했습니다.

 

주민들은 더 이상 일하지 않았고, 외국인 노동자들을 고용하여 채굴장에서 나오는 수입으로 빈부격차가 없는 지상낙원이 되었습니다. 한 번도 외국에 나가본 적이 없던 사람들이 전세기를 타고 하와이, 피지, 싱가포르로 쇼핑을 가는가 하면 전세기로 호주 멜버른까지 날아가 럭비경기를 구경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다가 1990년대 초에 들어서면서 두 가지 큰 문제가 발생합니다. 주민의 90%가 비만, 50%가 당뇨를 앓게 된 것이지요. 채소와 어류대신 수입가공식품에만 의존한 결과였습니다. 더 심각한 문제는 인광석이 바닥난다는 조사결과였습니다. 정부에서는 어항(漁港)을 만들어 일하게 했지만 주민들은 해수욕장으로 사용했습니다. 농장을 개발하려했지만 표토가 사라진 땅에서는 농사가 불가능했고, 인광석 채굴로 자연경관이 훼손되어 휴양지로 개발할 수도 없었습니다.

 

결국은 호주 대만 등 해외원조 없이는 끼니조차 연명하기 어려운 처지가 되고 말았습니다. 자연이 아무 대가나 보상 없이 베푼 혜택을 누리다가 그 복이 오히려 저주가 되어버린 경우라 생각됩니다.

  • profile
    손.진.곤 2018.06.13 09:29
    역시 간략하게 "과유불급" 으로 ㅋㅋㅋㅋㅋㅋ
  • ?
    섬집ㅇㅇ 2018.06.13 09:51
    "공짜는 없다" 됐슈? ㅎ

    오늘도 자연이 베푸는 헤택에 감사하고
    가족에 감사하고
    이웃에 감사하고
    살아있음에 감사하고..
    계속해요?
    하여간 오늘 하루 감사로 엮으시길..
  • ?
    로체 2018.06.13 09:37
    같은 맥락에서 농업도 지원금을 주어가며 계속 짓도록 독려하는 것이겠지요.
    요몇년 논 한복판에 턱 턱 들어서는 소 돼지 목장들이 많은데.... 생각하면 답답합니다.
    농지는 줄어들고 대지는 말도 못하게 훼손되고....
    서울서 청주로 내려오다보면 E 휴게소라고 있는데 저는 거긴 절대 안 들릅니다.ㅎ
    악취가 말도 못하기 때문이지요. 그 근처를 귀촌이랍시고 속아서 내려간 사람이 한둘이 아닐겁니다.
    이제 청정지역은 없는가봅니다.
    어디나 축사냄새가 진동하고 정체모를 소공장들에선 다이옥신배출이 난무하고....
    섣부른 귀촌도 재앙일것 같습니다. ㅎ
  • ?
    섬집ㅇㅇ 2018.06.13 09:58
    순한 사람이 화 내면 더 무섭다는 말이 있지요.
    제 고향 바다에 아무거나 버리는 사람들,
    어느 날, 바다가 들고 일어서면 어찌하려는지 모르겠습니다.
    말없는 자연이 언제까지 침묵하는 건 아니지요.
    가꾸고 다독이고 더불어 살아야지요.
    평강을 빕니다.
  • profile
    신기루 2018.06.13 15:20
    바다가 들고일어난지 한참 되었수~
    적조라고.

    로마가 망할무렵
    적조가 생겼답니다
    귀족들이 매일같이 노예의 시중을 받으며 공중목욕탕과 식탐.
    어떤 식탐이었냐하면
    산해진미를 마구마구 먹은 뒤 실을 하나 같이 먹었다가
    실을 당겨서 ~~ 토~~
    한 후에 정시차려 다시 먹고를 반복
    근처 바다가지 적조가 생겼다는 ...믿거나말거나~
  • ?
    섬집ㅇㅇ 2018.06.13 16:06
    먹토 얘긴 들었습니다만
    적조 얘긴 카더라 통신 아닐까 싶습니다.ㅎ
    자연을 우습게 보고 까불면 강물도 들고 일어날 걸요.
    말없이 가만히 있다고 깔보다간 큰일 납니다.
    괴산 산신령님들께도 일러주시기 바랍니다.
    신참 얘길 들으실지 모르겠습니다만..ㅎ
  • profile
    신기루 2018.06.13 20:54
    남해바다에 적조는 수십년 된 것인데
    이게 로마말기 지중해에서 생기기 시작했다는
    믿을수 없는 야그가 있쉬다.

    이게 내가 잘나가던 총각때 그러니까 40여년 전에 읽은거라
    기억은 ...쪼매..
  • ?
    섬집ㅇㅇ 2018.06.14 09:05
    제 고향 남해바다에 적조 생길 때마다
    로마에 손해배상 청구를 해야할까 싶습니다.
    이미 사라진 나라라굽쇼?
    그래도 장화 모양의 나라에 로마가 있잖습니까? ㅎ
  • ?
    HK 2018.06.14 09:46
    세제의 인산염이 적조에 상당한 기여를 할 터인데
    우리는 언제 탄산염 세제로 바꿀 것인지???
    값이 좀더 비싸서??? 세척력이 떨어져서???
  • ?
    섬집ㅇㅇ 2018.06.14 10:17
    홍콩정선배님, 무시칸 문꽈를 위하여
    인산염세제와 탄산염세제를 구체적으로 좀 알려주시지요.
    제 고향 바다에 쪼매 덕이 될지도 모르지 않습니까? ㅎ
  • ?
    HK 2018.06.18 09:39
    인산염이 부영양화에 기여하는(?) 바가 크겠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799 Halo  하늘이 뿌옇네요. 음악으로 맥빠진 마음 달래시길.....   11 로체 2018.06.19 233
19798 가수는 알 듯 한데 노래는 절대 몰라 가사도 예술이고. 제임스 테일러의 역작. 제이스 테일러 노래들 중 젤 좋아하는 곡. 기타 연주 아후~ HOT 100 80위, 앨범 차트 25위, 1백만장 이상 판매고 올림. ... onlyhuman 2018.06.18 219
19797 못듣소님~ 자게판 데뷔한 겨? 갑자기 자게판에서 일루와~일루와~ 하능거 보구 깜딱 놀랐잖슈. 일상이 지루함미까?  뜨겁게 살길 원함미까? 망가지능거 보구 싶지 않으니께 거그엔 출입하지 마... 10 file 앰푸불빛 2018.06.16 388
19796 아들과 함께 몰래 찍은 홀딱 쑈 귀경! ㅋㅋㅋ Ver 2 저두 마침 그제와 어제 사이 아들 내외와 홀딱쇼를 귀경하고 왔습니다 ... 투표마치고 어디로 갈까요? 아빠 요즘 쉬쉬니까 가까운데로 고고씽! 예스 Or 노!!!!! ... 16 file 손.진.곤 2018.06.15 393
19795 대통령의 꿈 늦잠 후 커피 한잔에 모짜르트 피아노를 믹서하여 루빈쉬타인의 손놀림으로 즐기고... 아침부터 밥 안하고 웬 음악?  하시며 궁금해 하시는 분께 울 마님께서는 ... 8 신기루 2018.06.15 263
19794 드보르작 첼로협주곡에 숨은 사연 푸줏간집 맏아들로 태어난 체코의 국민음악가 드보르작. 자칫 정육점 주인이 될뻔하다 자라면서 타고난 음악적 자질을 인정받아 음악공부를 하게됩니다. 보헤미... 22 로체 2018.06.15 333
19793 아들과 함께 몰래 찍은 홀딱 쑈 귀경! ㅋㅋㅋ 오늘 투표 공휴일이고 여러 휴무가 겹친 덕에, 오랜만에 애들과 시내 외출을 겸한 화랑 순례를 했다. 마침 중학교 은사님이셨던 김정헌 선생의 2인전을 시내에서... 11 file 못 듣던 소리 2018.06.13 404
» 저주로 바뀐 복 적도 바로 아래 태평양에 떠있는 나우루(Nauru)라는 섬이 있습니다. 앨버트로스 새의 배설물이 오랜 세월동안 지표면에 쌓여 인광석으로 변했습니다. 울릉도의 1/... 11 섬집ㅇㅇ 2018.06.13 324
19791 소설 남북무림대전 1 트럼프가 한창 회견 중이다 이런저런 기자들의 물음과 답변들은 저년 뉴스시간이면  자~알 정리해서 앵커가 석줄로 줄여줄테니 약간의 소회를 ... 어쩌다 이리되... 9 신기루 2018.06.12 342
19790 은행나무와 은행. 어릴쩍 적산가옥 넓은마당 한가운데 단풍나무가 두그루 있었다. 어린애 아름으로 세번은 돌아야 한바퀴. 단풍나무 아래 넓적바위가 있다. 네식구가 둘러앉아 밥상... 16 신기루 2018.06.12 297
19789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치과의사였던 민승기 씨가 ‘위드 마이’라는 소셜 벤처기업을 세웠습니다. 이 회사에서는 ‘위드 마이’라는 치약 한 제품만 만드는데 사회적 기업이라서 이윤을 목... 14 섬집ㅇㅇ 2018.06.12 231
19788 Sorry Seems To Be The Hardest Word - Blue & Elton John 1 려원 2018.06.11 196
19787 이뭣고? 15 file 풀잎 2018.06.11 354
19786 진실 담론 아날학파의 역사학자인 페르낭 브로델은 역사를 다루는 사람들에게 이런 충고를 남겼습니다.   “수면에서 출렁이는 파도를 보고 바다를 논하지 말고 그 심연으로 ... 15 섬집ㅇㅇ 2018.06.11 210
19785 고난의 역사에는 희망이 산다 고난과 희망을 연결시키는 것은 결코 사치스런 미화나 수사가 아닙니다. 역사에서 고난은 희망을 잉태하였고, 그 희망은 겨울을 이겨낸 나뭇가지의 꽃들처럼 아름... 23 섬집ㅇㅇ 2018.06.09 285
19784 조선 즉석국수 구경하기.... PENTAPRESS 입력 2018.06.08 21:05 수정 2018.06.08 21:24 ------------------------ 북한 소고기맛 라면PENTAPRESS 입력 2018.06.08 21:05 [ 펜타프레스 - 2018/... 10 file 유화철 2018.06.09 373
19783 새떼들에게로의 망명 새떼들에게로의 망명 ―장석남(1965∼ ) 찌르라기떼가 왔다 쌀 씻어 안치는 소리처럼 우는 검은 새떼들 찌르라기떼가  몰고 온 봄 하늘은 햇빛 속인데도 저물었다 ... 6 로체 2018.06.09 286
19782 앵두는 일주일을 기다려 주지 않는다 주말농장 텃밭에 매실과 살구 그리고 많은 앵두나무가 있는데 지난주에 열매가 익기 시작한 앵두들이 오늘 가보니...익기도전에 모두 따가버려서 몇개만 따서 먹... 7 file 어둠의신 2018.06.09 275
19781 잃어버린 내 24년 24년동안 잊고 있었는데 이 노래가 싱글 버젼과 앨범 버젼 길이가 다르다는 사실을 며칠 전에 듣고선 기억 났습니다. 지난 24년동안 싱글 버젼만 들었었는데 억울... 1 onlyhuman 2018.06.08 218
19780 탐욕의 시대 8년간 유엔 인권위원회 식량특별조사관으로 활동한 스위스의 사회학자 장 지글러는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습니다.   “2001년엔 7초마다 10세 미만의 어린이 한 명... 4 섬집ㅇㅇ 2018.06.08 238
Board Pagination Prev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 1020 Next
/ 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