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8.06.11 15:00

이뭣고?

조회 수 287 추천 수 0 댓글 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kk180605 012.JPG




naver_com_20180611_145456.jpg

  • ?
    섬집ㅇㅇ 2018.06.11 15:05
    이것들이 다 뭐란 말인가?
    꽃과 초목들 외의 것들 말하는 거지요? ㅎ
  • profile
    풀잎 2018.06.12 09:22
    아이고, 성님~
    그건 아니구요..^^*
    이런 것들이 우리네 삶이고 제 삶이기도 하죠...시절인연!
  • ?
    섬집ㅇㅇ 2018.06.12 13:35

    휴대폰으론 선사님 글이 안 보여서..
    그냥 그림만 보고 단 댓글이라 성의가 없어보이지요? ㅎ

    난 그저께 투표를 했다오.

    아무데서나 투표하도록 만든 제도, 거 참 좋습디다.

  • profile
    김영택 2018.06.11 15:19
    비가 그쳤나봐요..
    작은 마당에 참새 몇이 쏟아지듯 내려
    앉아서 종종종 뛰다날다 반복합니다.
    어찌 저리 경쾌하고 당당할까요..
  • profile
    풀잎 2018.06.12 09:24
    참새, 경쾌하고 당당하겠죠...^^*

    늘 마당과 하늘, 텃밭의 주인공으로 살고,
    주어진 것들에 감사하며
    삿되지 않고 정직하게 살아가니까요... ㅎㅎㅎ
  • profile
    못 듣던 소리 2018.06.11 15:42
  • profile
    풀잎 2018.06.12 09:28
    동영상 스토리 짐작하느라...^^* 음악에 집중하지 못한다는.

    적당한 [느림]의 선율에 편안해지는 아침입니다. 감사합니다.
  • profile
    신기루 2018.06.11 17:17
    평안을 빕니다~

    오늘 농협엘 갔더니 생면부지의 젊은친구가 넙죽 절을하며 명함을 내밉니다
    군의원 후보라...
    농업발전 기금조성~!!
    농산물유통센터 건립!!
    무시컨넘 이런 덜떨어진.. 농사도 안 지어본넘이 아무말대잔치~
  • profile
    풀잎 2018.06.12 09:30
    저는 집앞에 휴지처럼 떨어진 명함 몇 종!!
    아, 마트에서 누군가의 인사를 받기도 했습니다.
    아무튼 [노력]끝에 후보자를 골라, 메모해두었습니다.
  • profile
    손.진.곤 2018.06.11 23:01
    차라리 동네 길목어귀 학교앞에서 애들 통학시간에 맞추어 하얀 장갑끼고 차 막아주시는 할배가
    출마 했다면 ...찍어 드릴텐데

    수많은 초상중 아는 놈이 없어라 ...휴우
  • profile
    풀잎 2018.06.12 09:32
    ㅎㅎㅎ...
    연봉 4천(기초), 6천(광역)짜리 직장 취업시켜준다고 생각하시고...
    재산상태 등, 살림이 제일 어려운 처지에 있는 후보를.....??

    늘 건승하시옵고~
  • profile
    어둠의신 2018.06.12 00:29
    투표는 허겠지만 낼모레되면 죄다 그나물에 그밥인걸요...
    오늘 비가와줘서 텃밭은 내일 안가도되는디...두번째 뿌린 쑥갓들이 얼마나 자랐는지 궁금해서리.
    이제 날씨가 자라는 쑥갓들헌테는 적인디...
    5월에 먹는 쑥갓향에 취해서 텃밭합니다.
  • profile
    풀잎 2018.06.12 09:38 Files첨부 (1)

    쑥갓....저도 참 좋아합니다.
    상추쌈과 함께 생으로 먹습니다.


    세 포기는  좀 많고, 두 포기는 좀 부족해... 올핸 모종 두 개만 심었습니다. *^^*

    부족해야 소중한 줄 알 것이기에...헤헤 
    열흘전 쯤 사진입니다.


    2kk180605 047.JPG



  • ?
    크리슈나무르티 2018.06.12 07:59
    선거용 전단 인물들보니 같은 지역에
    살고계심이 실감납니다.
    참 나이가 궁금하셨었던가요..
    실용에정보수정이잘안되기에방치했
    습니다만55년생입니다.
    상황되시면시간한번내주십시요.
    점심이라도모셔볼까합니다...
  • profile
    풀잎 2018.06.12 09:43
    하하하...
    임선배님도 저와 같은 고민 중이실듯~
    요며칠 이런저런 일로 잠시 번다했습니다.
    댓글 단 후, 문자드리겠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818 더울땐 냉커피믹서 냉콥피 한잔 티야봐라 비는 안오고 조곤당 덥것따 산신령 논객 인핵이행님 부르는 소리 쪼매 들어오소 냉커피사 늘 있제~ 저 지랄하능거봐라 또 큰절 해쌓는다 저... 12 신기루 2018.06.20 320
19817 자신 / 커피믹스 /도전 작가 소개 이환천 [SNS  시인 과거 서울대 화장실 낙서 시인 같은 느낌] 17 file 손.진.곤 2018.06.20 274
19816 키보드 불량이 낳은 참사 키보드를 단순한 것을 써야지 이것 저것 버튼 많은 키보드를 쓰다가 고장나면 별의 별 증세가 생깁니다. 바이러스 걸린 줄 알고 며칠을 밤을 새웠는데 흑흑흑흑~ ... 1 onlyhuman 2018.06.20 219
19815 무제.... 뭔글을 쓰다가 수정 누르고 확장컴퍼넌트 누르고 ....... 다 지워져뿌릿네요 ㅠㅠㅠ 애고 다시 쓰기도 뭐하고 그냥 낚였다 생각하십쇼 ..ㅋㅋㅋㅋ 11 손.진.곤 2018.06.19 229
19814 마법의 성-As One 1 려원 2018.06.19 131
19813 Halo  하늘이 뿌옇네요. 음악으로 맥빠진 마음 달래시길.....   11 로체 2018.06.19 214
19812 가수는 알 듯 한데 노래는 절대 몰라 가사도 예술이고. 제임스 테일러의 역작. 제이스 테일러 노래들 중 젤 좋아하는 곡. 기타 연주 아후~ HOT 100 80위, 앨범 차트 25위, 1백만장 이상 판매고 올림. ... onlyhuman 2018.06.18 191
19811 못듣소님~ 자게판 데뷔한 겨? 갑자기 자게판에서 일루와~일루와~ 하능거 보구 깜딱 놀랐잖슈. 일상이 지루함미까?  뜨겁게 살길 원함미까? 망가지능거 보구 싶지 않으니께 거그엔 출입하지 마... 10 file 앰푸불빛 2018.06.16 346
19810 아들과 함께 몰래 찍은 홀딱 쑈 귀경! ㅋㅋㅋ Ver 2 저두 마침 그제와 어제 사이 아들 내외와 홀딱쇼를 귀경하고 왔습니다 ... 투표마치고 어디로 갈까요? 아빠 요즘 쉬쉬니까 가까운데로 고고씽! 예스 Or 노!!!!! ... 16 file 손.진.곤 2018.06.15 369
19809 대통령의 꿈 늦잠 후 커피 한잔에 모짜르트 피아노를 믹서하여 루빈쉬타인의 손놀림으로 즐기고... 아침부터 밥 안하고 웬 음악?  하시며 궁금해 하시는 분께 울 마님께서는 ... 8 신기루 2018.06.15 248
19808 드보르작 첼로협주곡에 숨은 사연 푸줏간집 맏아들로 태어난 체코의 국민음악가 드보르작. 자칫 정육점 주인이 될뻔하다 자라면서 타고난 음악적 자질을 인정받아 음악공부를 하게됩니다. 보헤미... 22 로체 2018.06.15 291
19807 아들과 함께 몰래 찍은 홀딱 쑈 귀경! ㅋㅋㅋ 오늘 투표 공휴일이고 여러 휴무가 겹친 덕에, 오랜만에 애들과 시내 외출을 겸한 화랑 순례를 했다. 마침 중학교 은사님이셨던 김정헌 선생의 2인전을 시내에서... 11 file 못 듣던 소리 2018.06.13 365
19806 저주로 바뀐 복 적도 바로 아래 태평양에 떠있는 나우루(Nauru)라는 섬이 있습니다. 앨버트로스 새의 배설물이 오랜 세월동안 지표면에 쌓여 인광석으로 변했습니다. 울릉도의 1/... 11 섬집ㅇㅇ 2018.06.13 276
19805 소설 남북무림대전 1 트럼프가 한창 회견 중이다 이런저런 기자들의 물음과 답변들은 저년 뉴스시간이면  자~알 정리해서 앵커가 석줄로 줄여줄테니 약간의 소회를 ... 어쩌다 이리되... 9 신기루 2018.06.12 279
19804 은행나무와 은행. 어릴쩍 적산가옥 넓은마당 한가운데 단풍나무가 두그루 있었다. 어린애 아름으로 세번은 돌아야 한바퀴. 단풍나무 아래 넓적바위가 있다. 네식구가 둘러앉아 밥상... 16 신기루 2018.06.12 264
19803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치과의사였던 민승기 씨가 ‘위드 마이’라는 소셜 벤처기업을 세웠습니다. 이 회사에서는 ‘위드 마이’라는 치약 한 제품만 만드는데 사회적 기업이라서 이윤을 목... 14 섬집ㅇㅇ 2018.06.12 170
19802 Sorry Seems To Be The Hardest Word - Blue & Elton John 1 려원 2018.06.11 146
» 이뭣고? 15 file 풀잎 2018.06.11 287
19800 진실 담론 아날학파의 역사학자인 페르낭 브로델은 역사를 다루는 사람들에게 이런 충고를 남겼습니다.   “수면에서 출렁이는 파도를 보고 바다를 논하지 말고 그 심연으로 ... 15 섬집ㅇㅇ 2018.06.11 162
19799 고난의 역사에는 희망이 산다 고난과 희망을 연결시키는 것은 결코 사치스런 미화나 수사가 아닙니다. 역사에서 고난은 희망을 잉태하였고, 그 희망은 겨울을 이겨낸 나뭇가지의 꽃들처럼 아름... 23 섬집ㅇㅇ 2018.06.09 24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997 Next
/ 9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