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8.05.17 01:17

모란

조회 수 207 추천 수 0 댓글 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엔틱2kk사본 -180508 071.jpg

naver_com_20180517_005632.jpg



  • profile
    못 듣던 소리 2018.05.17 05:06
    아니...
    지금 본문의 사진을 보니,
    꽃을 보라는 거임네까? 아니믄 집을 보란 겁네꺄?
    앞마당 저 앞쪽 왼켠 건물은 마당쇠, 돌쇠, 이문쇠 자는 곳?
    오른쪽 퍼런 지붕은 사랑채?
    그 앞쪽 건물은 운전기사, 김집사, 이집사, 박집사 대기 건물?
    맞나요?
    아... 출근 준비 해야는 데,
    일하기 싫네...

    난 뭐헌 겨..?
  • profile
    풀잎 2018.05.17 14:26
    뿌리 구해 심은지 3년만에...
    모란이 연달아 피었기에...^^

    집?? 제가 못 보는 것을 보시는 듯??
  • ?
    섬집ㅇㅇ 2018.05.17 08:52
    못소님, 그 집들은 그의 집이 아닌 줄 아뢰오. ㅎ

    계절의 봄은 거의 다 갔지만
    생활의 봄은 아직 남아있으니 호시절
    재미나게 보내시길 바라오.
  • profile
    풀잎 2018.05.17 14:28
    넵, 하루하루 잘 보내고 있는 듯합니다.
    花無十日紅이라...딱 열흘 남짓 머물더군요.
    그 시절, 영랑의 심정을 공감하게 됩니다.
  • profile
    신기루 2018.05.17 09:24
    우에된기 강원도가 더 빠르노말따
    우리집 마당에 모란은 벌써 일주일째 봉오리만 있는데
  • ?
    섬집ㅇㅇ 2018.05.17 09:40
    사랑의 손길이 부족해서라 생각합니다만
    춘천은 대처이고 괴산은 빡촌이라서
    그럴거란 생각이 훠얼씬 앞섭니다.
    매일 쓰다듬어 주시고, 주물러 주시고, 뽀뽀도 해주시고
    그러면 대번에 화알짝 피어날 것입니다.
    주의!
    사랑스런 손길로 사알살 하셔야 합니다.
  • profile
    못 듣던 소리 2018.05.17 11:56
    맞습네다,
    사뢍시런 손길루다가 사알살...
    무늬만 신령들이 뭘 아실랑가요?
    기냥 우격다잽이루 줄기 잡아채 흔들어삐니...
    봉오리 맺힌 것두 기적이지라...
    이자 빡촌두 개벽헐 때가 되얏는디...
    통일이 다가 아니지라...
    우리에겐 개벽이 먼저지라...

    앙그요?
  • profile
    풀잎 2018.05.17 14:30
    지둘리시옵소서....
    때가 되면.....활짝 필 겁니다... ^^*
  • profile
    못 듣던 소리 2018.05.17 15:27

    엘피가 돌기까지는...
                                   엘피 광 (2018~ )

    엘피가 돌기까지는
    나는 아직 시디 소리를 듣고 있을 테요.
    엘피 위로 바늘이 떨어지는 날
    나는 비로소 엘피 음에 잠길테요.

    오월 어느 날 그 하루 무덥던 날
    고장나 꺼진 시디마저 멈춰 버린 날
    천지에 엘피는 자취도 없어지고

    뻗쳐 잘 나오던 내 시디, 서운케 무너졌으니
    엘피도 지고 말면 그뿐 내 한해는 다 가고 말아
    삼백 예순날 하냥 섭섭해 우옵네다.

    엘피가 돌기까지는
    나는 아직 시디 소리를 듣고 있을 테요.
    찬란한 엘피 음을 그리며...

  • ?
    구음입마 2018.05.17 16:18
    짝짝짝~~~
    브라보 ㅎㅎ
  • ?
    달디단수수깡이 2018.05.17 17:34
    짝짝짝2
  • profile
    풀잎 2018.05.17 17:48

    ㅎㅎㅎ...
    오디오 매니어스러운.. 패러디입니다..
    그 심정 충분히 이해할 수 있을 듯~.

  • profile
    손.진.곤 2018.05.17 17:19

    으읏! 옆동네 모란시장 이야기인줄 ㅋㅋㅋ

    생각난김에 동네 시장의 유래에 대해 구굴링해봤습니다 ㅋㅋ

    참고로 아래유래처럼 저도 모란하면 모친이 아주 많이 그립습니다 ㅠㅠㅠㅠㅠ

    ======================================================================

    모란시장의 유래 모란시장은 홀어머니를 평양에 두고 남하한 김창숙이 군에 입대한 뒤 한국전쟁을 거쳐 대령으로 예편하여
     1961년 광주군수를 역임한 그는 황무지였던 지금의 모란시장 주변을 개간했다.


    모란장은 1962년 경 부터 자연발생적으로 형성되었으며 모란장의 명칭은 김창숙이 공직을 그만 두고 현재의 모란에 있었던 재향군인
    개척단에 돌아와 신개척지 동네 지명이 필요하여 개척대원을 모아놓고 숙의를 하였으나 명칭이 떠오르지 않자


    그의 이북 평양에 두고 온 어머님을 그리는 마음과 모란봉을 연상하여 "모란"이라 명명하였고

    그 후 생필품 조달문제 등 생활여건 조성이 문제되자 김창숙은 5일장인 모란장을 개설하여
     4일과 9일마다 열려 오늘날 전국 최대 규모의 민속5일시장으로 발전하였다

    ===========================================

    모란 동백

    예전엔 조씨노래로 즐겨 들었는데 요즘은

    누구신지 몰라도 더 제격 같아서 이분 노래로 듣습니다

    시골가수라 칭하는 분인데 ...노래방 반주라도 감성이 살아있네요 ㅋㅋㅋ


  • profile
    풀잎 2018.05.17 17:52
    기교 넘치고 기름진... 영나미보다 훨 낫습니다. ^^*
    성남 모란시장하면,
    정겨운 이름과는 달리 [개고기]부터 떠올라서리~~ ㅎㅎ
  • ?
    달디단수수깡이 2018.05.17 17:33
    모란을 보니 참으로 정겹네요 남쪽 마을 부잣집 마당가에 흐드러지게 피던 모란꽃...
    작약꽃과 모란꽃은 어뜨케 다르나요
  • profile
    풀잎 2018.05.17 17:58

    꽃모양은 아주 비슷합니다만....
    모란은 줄기가 자라면서(최고 3m까지), 해마다 줄기에서 새순과 꽃봉오리가 생기지만...(뿌리는 뿌리)
    작약은 꽃 피고 난 후엔 줄기가 사그라지며, 매년 땅속에서 새순이 올라 풍성해진다는....(뿌리가 약초)


    작약 6종 세트...

    현재 봉오리 올리고 있는 중...

    꽃 피면 올려볼 게요!

  • ?
    걸레(姜典模) 2018.05.18 08:50
    마당 옆 버려진 화분
    울 마눌이 대충 꼽아 놓은 작약이
    요즘 우아한 광채를 뿜습니다

    작약에 저런 멋들어진 꽃이 숨어 있을거라곤
    전혀 상상도 못했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763 청평사-부처님 오신날 18 file 풀잎 2018.05.23 222
19762 "실용 오디오는 1998년 10월에 시작했습니다." 실용오디오 첫 화면 하단에 보면 "실용 오디오는 1998년 10월에 시작했습니다."라고 되어 있습니다. 2008년에는 회원들이 자발적으로 운영자님 모시고 10주년 축... 18 사랑방 2018.05.23 345
19761 우리는 엘쥐테레빌 본다. 엘지회장의 타계로 이런 저런 말들이 오고갑니다 재벌회장 중에선 나름 욕 덜먹는 회장이었다고... 그룹경영은 고만고만 하여 삼숑은 저만치 홀로 달아나고 SK는 ... 13 신기루 2018.05.22 270
19760 LP 크리닝 할때...휴대용 초음파세척기_과연... 엘피가 늘어감에 따라 초음파세척기를 찾고 있는데 보이지는 않고 검색신공으로 알아보니 마우스만한 미니 진동자처럼 만들어진 초음파세척기가 저렴하게 판매되... 6 file 어둠의신 2018.05.21 277
19759 RIP J Geils 작년에 돌아가셨다네요. 그럼 자동해체인가.... 참고로 J. Geils는 리드 보컬이 아니라 기타 플레여. Come Back, Centrefold 같은 뻔한 것만 듣지 마시고 앨범 위... onlyhuman 2018.05.21 109
19758 가난한 부자 경북 상주에 농사지으며 사는 오정면·문달님 부부가 있는데 이들 내외는 매년 추구가 끝나면 말레이시아 보르네오 섬을 찾아가 주민들에게 유기농을 가르치고, 마... 12 섬집ㅇㅇ 2018.05.21 240
19757 매실나무 궁금증 이곳 실용 농사 고수님들께 여쭤봅니다. 저의 밭에 있는 매실나무가 몇년째 이 모양입니다. 혹자는 바이러스라하는데 무슨 방법이 있는지 여쭤봅니다.   3 file BlueInGreen 2018.05.20 225
19756 일요일 아침은 아메리카노-커피순례기 아메리카노로 시작하는 일요일아침입니다 모닝빵이나 고구마라자니아 대신 쑥떡 한조각. 교회에 출근하기 30분 쯤 여유가 생겨서~ 어제  토요일 오후 지인의 정원... 11 신기루 2018.05.20 260
19755 아따우알빠 유빵끼를 아시는지요? 내가 참 좋아하는 누에바 깐시온의 거장 아따우알빠 유빵씨에 관한 너무도 좋은 글이 있어 퍼왔습니다. 세상의 밭을 간 아따우알빠 유빵끼 누에바 깐시온 운동의 ... 27 file 오지랍 2018.05.18 377
19754 Gluck - Dance of the Blessed Spirits - Orfeo ed Euridice 중에서 5 려원 2018.05.18 111
19753 제게 상처 입은 자가 보내온 편지 편지 ............... 근 십년내 편지를 받아보질 못했네요 [손편지] 사실 누군가 저에게 군자라 하면 사실은 쥐구멍에 들어가고 싶은 심정입니다 십수년전 병상... 17 file 손.진.곤 2018.05.18 330
19752 新 빠삐용 탈출기    오늘 아침에는 이런 순위가 있었다.    네이버 믿느냐고?     시각을 어디에 두느냐가 문제이지,     믿느냐?/안믿느냐?/,  문제잉간 여론 조사방식인가? 2번... 2 file 혼돈질서 2018.05.18 198
19751 상처 입은 이들에게 보내는 편지 정신의학 전문의로서 30세 때 교통사고로 척추손상에 의해 전신마비가 되었지만 그 고통을 이겨내고 삶의 지혜와 통찰력을 얻게 된 대니얼 고틀립은 자폐증 손자... 10 섬집ㅇㅇ 2018.05.18 157
19750 못듣소 아재 or 할배가 큐~즈 내놓고 희희낙낙인 기 눈꼴시기가 촛국 맛이래서. 그란디 호칭을 못듣소 아재... 로 해주까아~? 할배로 해주까~아?? <- 엽기적인 그녀 중 여관 주인 말투 패러디. 암틈, 못듣소 아재 or 할배 기 쫌 살리줄락꼬 했... 10 오지랍 2018.05.17 263
19749 먹고놀기에 바쁜 산신령들 - 머꼬? 다 어데갓뿟노?... 용이할매 달수행임은 어데갔능교?   뭣이 마을이 이리 조용하노... 인핵이 할배... 산신령회장님께서 납셨다. - 요새 말캉 꼬치 심는... 9 신기루 2018.05.17 272
19748 살 만한 세상 빈 의과대학의 신경정신과 교수였던 빅토르 프랑클은 어느 날 새벽 3시에 전화를 받습니다. 전화를 건 여인은 자살하고 싶다면서 프랑클 박사에게 도움을 청했습... 16 섬집ㅇㅇ 2018.05.17 169
» 모란 17 file 풀잎 2018.05.17 207
19746 아웅다웅과 오순도순, 그 속의 군자타령 아웅다웅과 오순도순,  그 속의 군자타령  사랑방의 줄서기 부대의 엎어질래?/ 나자빠질래?/  협의적 글에 자유게시판을 끌어들이고  사랑방 전체를 아우르는 아... 1 file 혼돈질서 2018.05.16 141
19745 자유와 민주에 대한 짧은 생각(그러나 조금 긴 글) "자유"와 "민주"에 대한 짧은 생각     얼마 전에 개헌이 뉴스의 초점으로 등장했었지요. 헌법에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민주주의”로 하느냐, “자유민주주의”로 하... 11 섬집ㅇㅇ 2018.05.16 149
19744 설득은 논리가 아니고 태도이다 아는 제목 입죠. 아래 섬집님의 글에서 따온 말입니다. 오늘의 글은 아래에 쓴 "사랑방 불법 점거자들"에 관련된  또 다른 글로 인해 어느 정도 무르익었다고 보... 7 file 혼돈질서 2018.05.16 137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998 Next
/ 9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