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167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아는 제목 입죠. 아래 섬집님의 글에서 따온 말입니다.

오늘의 글은 아래에 쓴 "사랑방 불법 점거자들"에 관련된 

또 다른 글로 인해 어느 정도 무르익었다고 보기 때문이다.

누구를 위한 글도 아니고 오직 나를 위한 되새김질 용이다.



1.jpg


2.jpg



to be continued... 


초파일이 코 앞이니 

목회자는 마음이 약한 자를 자신을 치장하는 희생물로 여긴다.    혼돈 


2018. 5.16, 아침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
    섬집ㅇㅇ 2018.05.16 11:17
    멋진 글 잘 읽었습니다.

    "논리보다 태도"라는 말을
    아무리 논리가 정연하더라도 그의 태도가 좋지 못하면
    상대가 들으려 하지 않을테니 논리가 그 힘을 잃게 되고
    논리가 다소 부족하더라도 그의 태도가 겸손하고 진실하면
    마음을 열고 받아들인다는 일반적인 경우라고 봅니다.

    종교적인 것 뿐만 아니라 여타의 접근방식이
    많은 것을 바꿀 수 있습니다만 종교,
    그 중에서도 성서라는 경전이 있어서 기준을 잡아주지요.

    "목회자는 마음이 약한 자를 자신을 치장하는 희생물로 여긴다."
    혼돈님 말씀이 일리가 없는 바가 아닙니다만(더러 그러하기도 합니다)
    약자의 친구와 보호자가 되는 목회자도 더러 있습니다.

    강건 평안을 빕니다.
  • ?
    혼돈질서 2018.05.16 21:13

    설명한 "논리보다 태도'에 공감이 전혀 없는 바는 아니지만
    자신의 태도가 무슨 적선을 위한 도구적 느낌이 듭니다.
    해설적 차원이라 이해를 합니다만 태도란 지연스러운 어떤 개인의 풍미가 아닐까요.

  • profile
    손.진.곤 2018.05.16 19:21

    아 글씨 미안하다구 ..

    아! 미안하데니까..

    아 이런 닝기리 미안하데쟈너 ....


    이런 네번씩이나 미안하다는데 더이상 머 어쩌라구 ........


    미안해 미안헤 미안해 안해 미안해 미안해 아! ㅆㅍ 미안하다구~~~~~우!!!  되~~엣~~~찌



  • ?
    혼돈질서 2018.05.16 20:56

    이 뭔 소리요?
    갑자기 신내림 굿이라도 받았수?

    친허게 지내자던 소리 며칠 지나지도 않으거 같은디?
    신소리하면 재고를 좀 해봐야 되는거 아임메? ㅎㅎㅎ

  • profile
    손.진.곤 2018.05.16 21:15

    넘 어렵게 해석하시는거 같아서요

    미안이란말은 감사와 함께 상대 존중과 예의의 대명사격인 단어이지만
    태도가 불량하면 신소리로 들릴수 밖에요 ㅋㅋㅋㅋ

    절때 신소리 아입니다

    더군다나 친한것과 아부는 전혀 다른겁니다
    친할수록 신소리를 잘하는사이라는거 아시죠 ㅋㅋㅋㅋ


    이렁걸로 재고해야 한다는 생각이 쬐께라도 들었다면

    그래도 나는 친할껍니다 ㅋㅋㅋ

  • ?
    혼돈질서 2018.05.16 21:25
    어렵게 쓴거 아인디...
    내가 가지고 있는 가장 쉬운 단어들로 구성한 것입니다.

    신소리 맞구마는 뭐!
    아이라 칸다고 내가 신소리 구분 모하나? ㅎㅎㅎ
    오늘 신내림 받았수?

    그러지 맙시다. 친한 사이끼리...
    잘하면 우리민족끼리... 도 나올 수 있응께 ㅋㅎㅋㅎ
  • profile
    손.진.곤 2018.05.16 23:17
    신내림은 무신 ㅋ 니체신봉자이니 앞으로도 계속 주욱~~글케아시라요

    똑 같은말을 해도 또는 쉬운말로 해도
    얼굴 맞대고 말하는것도 아이고 얼굴표정 안보고 이야기하니
    서로 의중을 파악하지 못해 오해도 생기고 하는거 아니겠오
    신소리 아이라카는데 자꾸 신소리라 하모 지가 말을 잘몬했던가 혼兄이 잘몬들은거 아이갔오

    거주하는데가 어데요
    가까운데면 빌미삼아 막걸리라두 한잔 기울이면 좋겠구마

    오늘부터 올 십월까지는 백수로 안식일을 맞아
    전국천하 주유할 생각이외다

    내가 몬가면 오시면되고
    못오시면 지가 가리다 ....

    참고로 지 주량은 맥주 한병 막걸리 한병 소주석잔 양주 석잔 폭탄주는 유난히 땡겨 다섯잔까지는
    안주는 이빨이 성치 않아 묵같은거 빈대떡 같은거 좋아하요 아 두부김치 ㅋㅋㅋ

    글고 회원정보가 정확한거요
    괜히 갑장이라켔다가 실수하는게 아인지 ...
    실수라면 너그러이 용서해주시구랴

    비오는 날 ...성남 수진골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735 살 만한 세상 빈 의과대학의 신경정신과 교수였던 빅토르 프랑클은 어느 날 새벽 3시에 전화를 받습니다. 전화를 건 여인은 자살하고 싶다면서 프랑클 박사에게 도움을 청했습... 16 섬집ㅇㅇ 2018.05.17 207
19734 모란 17 file 풀잎 2018.05.17 273
19733 아웅다웅과 오순도순, 그 속의 군자타령 아웅다웅과 오순도순,  그 속의 군자타령  사랑방의 줄서기 부대의 엎어질래?/ 나자빠질래?/  협의적 글에 자유게시판을 끌어들이고  사랑방 전체를 아우르는 아... 1 file 혼돈질서 2018.05.16 185
19732 자유와 민주에 대한 짧은 생각(그러나 조금 긴 글) "자유"와 "민주"에 대한 짧은 생각     얼마 전에 개헌이 뉴스의 초점으로 등장했었지요. 헌법에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민주주의”로 하느냐, “자유민주주의”로 하... 11 섬집ㅇㅇ 2018.05.16 232
» 설득은 논리가 아니고 태도이다 아는 제목 입죠. 아래 섬집님의 글에서 따온 말입니다. 오늘의 글은 아래에 쓴 "사랑방 불법 점거자들"에 관련된  또 다른 글로 인해 어느 정도 무르익었다고 보... 7 file 혼돈질서 2018.05.16 167
19730 handel - where'er you walk 3 려원 2018.05.16 104
19729 설주가 뭘 으쨌다고? 설주 동영상? "사장님, 가게에 와이파이 켜 놓으셨어요?" "예, 왜요?" "아니, 여기 화장실만 오면 와이파이가 켜지니까...좋아요..." "ㅋㅋㅋ 사실 체육관에서 켜 놔야 하는 거... 15 file 못 듣던 소리 2018.05.15 321
19728 最佳拍擋 작사/곡/노래: 許冠傑 1 onlyhuman 2018.05.15 142
19727 등려군 탄생 60주년 기념 CD 구입했습니다. 동네형님네 부부와 우리부부가 지난 한주동안 대만 카오슝에서 타이중 타이페이로5일간 여행을 갔다왔습니다. 패키지여행을 워낙에 싫어하는터라 뱅기표만 끊고 ... 9 file 어둠의신 2018.05.14 314
19726 GRP Live in Session 목레기 정신 좀 차리라고 ㅋ 음질이 상당히 좋죠? Laserdisk에서 따온 것이라고 그렇습니다. LD는 거의 마스터링 테입과 음질이 동일합니다. 어찌보면 완벽한 미... 1 onlyhuman 2018.05.14 168
19725 자유게시판과 사랑방 그 성격을 꼭 구분할 필요는 없겠습니다만 자유게시판이 '아웅다웅'이라면 사랑방은 '오순도순'이 아닐까 싶습니다. 자유게시판에서 '아웅다웅' 의견을 나누고 주... 24 섬집ㅇㅇ 2018.05.14 364
19724 Zigeunerweisen - Jascha Heifetz 연주 5 려원 2018.05.14 139
19723 사랑방 불법 점거자들 사랑방 불법 점거자들 ? 이름이 사랑방이지만 나에게는 놀이터 개념이 강하다. 사랑방은 어떤 모임의 확대판이라고 해도 무방하다. 로인정 다니시는 분은 충분히 ... 8 혼돈질서 2018.05.14 295
19722 38선 열리는 날... 왜 열어? 안 열려? 날마다 들어도 좋은 놀애들 18 못 듣던 소리 2018.05.13 220
19721 빨간 구두 아가씨     비도 오니 잡생각이 많다.      우산 하나 들고 아침나절 일찍 이발을 하고 취미 생활에 들었다.      상상은 모두 각자의 몫이다.     원래 아래의 막대 같... 13 file 혼돈질서 2018.05.12 338
19720 당신의 전생은 고래 연전 군포산채에 전직 산적들이 몇 모였다.  채주는 푼수할배 가던길에 지나가는 아릿따운 아녀자 하나도 납치했더니 아녀자는 불츄리 라고 했다. 산채에서 산적... 23 신기루 2018.05.10 407
19719 강추하는 CD/블루 레이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있었던 1992년 봅 딜런 30주년 기념 헌정 공연입니다. 개인적으로 이 CD 강추입니다. 참다운 인생을 맛 보게 해 줍니다. 봅 딜런 곡들을 ... 9 onlyhuman 2018.05.10 310
19718 어부이 날 연가   할배 :  얘 얼른 숨어라,              저기 너네 선생님 오신다.              너 오늘 땡땡이 쳤담서? 손자 :   할아버지가 숨으셔요!              선생님한... 12 file 못 듣던 소리 2018.05.09 273
19717 봅 딜런은 더 이상 모던 포크 음악을 하지 않는다 한국의 많은 사람들이 봅 딜런을 모던 포크 음악의 대표적인 인물로 생각하지만 더 이상 그는 모던 포크 음악을 하지 않는다. 더 이상 그는 통기타를 들고  노래... 5 onlyhuman 2018.05.09 218
19716 대련유감 태권도 대련이 아니고 김동지가 습동지를 만나러 갔다는데 그곳이 대련이란다. 중고딩 역사시간에 배운 것이 기억이 나서 몇자... 1897년(?) 그쯤에 대련항은 러... 11 신기루 2018.05.09 319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1011 Next
/ 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