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230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제 pc파이는 데스크탑 1대, 노트북 2대로 세 군데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제 방에 2,

거실에 하나가 있습니다. 거실은 별로 쓸 일은 없지만 그래도 마나님 교회에서 심방

오면 마나님 체면이 있어서 이것보다는 좀 낫게 해 놓았습니다.  

지금 이 앰프도 허접이라 하겠지만 소리는 상당합니다. 친구에게 얻어 온 것이지만 예상

외로 소리가 좋아서 좀 오래 가지고 있으려고 오늘 인켈 서비스에서 볼륨을 샌삥으로 

교체해 왔습니다.


pc파이의 소리는 기존 오디오처럼 기계 즉 하드웨에 의해 소리가 달라지기보다는 본인의

연구와 노력에 따라 소리가 달라집니다. 이것이 바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차이입니다.

아날로그는 기계에서 소리가 결정되지만 디지털은 0과 1이라는 가장 단순한 숫자의 조합

으로 소리가 만들어지기 때문에 조합을 잘하면 좋은 소리가 나고 잘못하면 잘못된 소리가

나지요. 그래서 기기에 의존하면 할 수록 그 분은 아직까지 pc파이에 제대로 접근하지 못

하고 있다고 봅니다.

pc파이는 기기가 좋으면 물론 더 좋겠지만 좀 나빠도 얼마든지 좋은 소리를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한번 해 보시면 요즘은 pc파이 환경을 위한 많은 소프트웨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기 때문에 아마도 제 말의 뜻을 금새 이해하시게 될 겁니다.


이제부터는 이 앰프가 좋나 저 앰프가 좋나하는 고리탑탑한 방식에서 벗어나 스스로 한번

음을 만들어보는 pc파이의 세계를 한번 경험해 보시기를 권해 드립니다. 소리가요......

하기에 따라 갱상도 말로 좋았다 나빴다 엿장수 맴대로 재미가 아주 직입니다.

쉿~~! 비밀인데 사실은요..... 컴퓨터라는 놈은 알고보면 무지 쉬운 놈이거든요. 딱 모를

때만 쪼매 어렵습니다. 이렇게 말씀 드릴 수 있는 이유는 컴퓨터는 어려워서 모르는 것이

아니라 알려고 하지 않아 모르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 ?
    작은바위 2018.12.07 11:19
    피시파이로 즐거운 음악 생활 하시고 계시네요
    저도 하게 되면 도움 요청 드리겠습니다
  • profile
    돌바우 2018.12.07 12:35
    해 보시면 기존의 방식보다는 훨씬 재미 있을 겁니다. 아예 dac는 빼 버리고 스마트폰과 불루투스만으로 pc파이 하는게 더 편하고 재미 있을 겁니다. 사람들이 좀 오해하는 부분이 있는데 스마트폰도 컴퓨터라 마찬가지 pc파이인데 폰은 pc파이가 아닌 줄 압니다. 소리도요 쪼매만 건드려 주면 이것도 못지 않습니다.
  • ?
    섬집ㅇㅇ 2018.12.07 11:20
    지난 달 정모에서 피시파이(피시가 파이라는 말은 아님 ㅎㅎ)에
    대한 걸 잠시 보도 듣고 배웠습니다.
    저는 음반에서 씨디로 듣다가 지금은 라디오를 듣습니다만
    돌바우님은 선구자이십니다. 훌륭합니다.
  • profile
    돌바우 2018.12.07 12:39
    헤헤! 선구자는요. 제가 pc파이 안 지는 겨우 1년 남짓인데요. 다만 컴을 약간 만진 경험이 있다보니 다른 사람보다 쪼매 빨리 다말래기를 하는 건데요.
  • ?
    세인 2018.12.07 17:09
    Pc-fi 에 입문해 보니 상당히 재미있습니다.
    아이들 문자로 꼽힙니다.
    하지만 컴과 스마트폰을 잘 다루지 못해 쫌 우찌 우찌 할라카먼 탁 맥히네요.
    돌바위님 언제한번 갈카 주이소.
    배울라꼬 물어보면 설명해주는 말이 더 어렵습디다. 우짜머 존노 ...
  • profile
    돌바우 2018.12.07 19:44
    컴은 탁 맥힐 때가 느는 겁니다.
    바둑하고 똑 같습니다. 자꾸 뜨면 늡니다. 축하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411 [제132회LP이야기정기음악살롱]바흐, 크리스마스오라토리오(2) 일시 : 2018년12월14일(금) 저녁 7시 30분 장소 : 조희제의 LP이야기 - 맞은편 온천교회나 온천프라자 지하1,2층에 주차가능합니다.            부산 동래구 온천... 조희제 2018.12.09 44
9410 내게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이 공간마저 없다면...... 건강도 야망도 다 접어버린 인생의 황혼녁에 서서 음악은 제 마지막 즐거움이 되었습니다. 만약 제게 이 공간마저 없다면 아마도 삶의 의미마저 잃어버릴 것 같... 7 file 돌바우 2018.12.09 157
9409 Another One Bites the Dust 2 돌바우 2018.12.09 76
9408 몽크 클럽에서 눈물을 흘리다 주말이라고 시집 간 막내가 손주를 데리고 왔다. 요즘은 아내 컨디션이 좋지 못해 저녁 이면 어딜 나가지를 못하는데 딸아이가 왔으니 오랜만에 외출을 하기로 ... 8 file 돌바우 2018.12.09 210
9407 죽림 가요사 중에서《까치가 울면》 죽림 가요사 중에서《유피리 / 까치가 울면》-6번 트랙 유피리 / 까치가 울면 죽림 아저씨의 푸근한 인상처럼 노래가 참 따뜻합니다~^^ 까치가 울면 반가운 손님... 3 file *있다. 2018.12.09 143
9406 전자파 때문에 수리비 깨먹고 생고생하고.....  사람이 무슨 일이든 처음 하는 일에는 실수가 따르기 마련이다. 인켈 ax-858을 친구 에게 얻어 와 소리가 마음에 들어 너무 좋아 했었다. 그러나 여기저기 지직... 3 file 돌바우 2018.12.09 162
9405 음악이 이렇게 아름다운 것을.... 고독한 양치기 / André Rieu & Gheorghe Zamfir 3 돌바우 2018.12.08 108
9404 300m 거리의 이곳까지 올라오는데 꼬박 4년이 걸렸습니다   세월은 균등하게 흘러가지 않습니다. 60만 넘으면 그때부터는 제동장치가 없는 열차 처럼 가속도가 붙어 순식간에 한해한해 흘러갑니다. 거울을 쳐다보면 마치... 8 file 돌바우 2018.12.08 199
9403 Vivaldi : Four Seasons: "Winter" (L'Inverno) - Voices of Music 4 려원 2018.12.08 52
9402 책받침 여신~~ 80년대 책받침 여신들 중 한명인 피비 케이츠, 16살 연상의 미국 배우인 케빈 클라인 사이에  자녀 세명을 두고 알콩달콩 잼나게 살고 있다는군요 몰라도 될 추... 3 file *있다. 2018.12.07 134
9401 듣다가 왠지 눈물이 난 팬플루트 연주곡 Vino Griego / Manuel Mesías A.P 3 돌바우 2018.12.07 109
9400 컴퓨터를 쉽게 배우는 법   '컴퓨터 쉽게 배우는 법'   제목과 같은 책이 서점에 가면 많이 있습니다. 이는 많은 사람들이 컴퓨터를 어렵게 생각하고 있다는 것이지요. 이것은 옛날 도스 ... 돌바우 2018.12.07 102
9399 롭 그릴~햅 머시~              씨디장 속 노래 한곡~   롭 그릴 (Rob Grill | Robert Frank Grill ,미국 가수,  1943 ~ 2011)            Rob Grill - Have Mercy 1 file *있다. 2018.12.07 79
9398 간사한 입맛 어제는 자동차 리콜로 인해 차를 몰고 부산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저녁을 무엇으로 먹을까 생각하다 초량 사해방으로 가서 간짜장과 물만두를 먹기로 하였다. 기... 12 file Monk(몽크) 2018.12.07 138
» 제 pc 파이 현장입니다 제 pc파이는 데스크탑 1대, 노트북 2대로 세 군데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제 방에 2, 거실에 하나가 있습니다. 거실은 별로 쓸 일은 없지만 그래도 마나님 교회... 6 file 돌바우 2018.12.07 230
9396 중국산 dac 드라이버를 깐 후에는 반드시 해 줘야 하는 작업 개중에는 그냥 드라이버만 깔아 주면 더 이상 손 볼 일이 없는 것도 있지만 대부분의 중국산 dac는 다음의 작업을 해 줘야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걸 소홀히 ... 7 file 돌바우 2018.12.06 197
9395 간혹 이런 요상한 노래도 들으며 기분을 전환하세요 ㅋㅋ 모텔이 뭐하는 곳인지 / 정희라 3 돌바우 2018.12.06 114
9394 러시아 음악가, '세르게이 그리스척'의 음악 몇곡 I Love - Sergey Grischuk 3 file *있다. 2018.12.06 143
9393 재즈클럽몽크 홍보글 재즈클럽 몽크와 저에 대한 과분한 광고성 자랑 글이오니 안 읽으셔도 됩니다. ㅎ https://search.naver.com/p/cr/rd?m=1&px=375.16998291015625&py=492.... 14 Monk(몽크) 2018.12.06 241
9392 Schubert: Symphony No. 8 `Unfinished`(미완성교향곡) - Bruno Walter 지휘 3 려원 2018.12.06 56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494 Next
/ 4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