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8.12.06 10:49

재즈클럽몽크 홍보글

조회 수 241 추천 수 0 댓글 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
    섬집ㅇㅇ 2018.12.06 10:58

    몰랐던 사실을 알게 되어 감사합니다.
    책도 출간하셨네요.
    몽크 선배님을 다시 보게 됩니다.

    충분히 자랑하실만 합니다.
    멋지십니다!

  • profile
    Monk(몽크) 2018.12.06 11:05
    에이쿠, 부끄럽습니다. ㅎ
  • profile
    새나 2018.12.06 11:04
    매력있심다.
    여자들이 뭐하나몰러....
  • profile
    Monk(몽크) 2018.12.06 11:13
    마, 옛날에 그만큼 놀았으면 됐지,
    또 뭘 바랍니까? ㅎ
  • profile
    돌바우 2018.12.06 12:14

    올려주신 글 잘 읽었습니다.
    사람이 요래 너무 감동 주면 안 됩니더.
    몽크님에 대해 몰랐던 부분을 이제 알게 되었습니다.
    몽크님은 행복하신 분입니다. 이 짧은 인생을 살면서 자신이 좋아하는
    부분에 몸을 바칠 수 있는 사람보다 더 행복한 사람이 어디 있겠습니까?
    새삼 존경스런 마음이 듭니다. 멋집니다.

    의사는 부업, 재즈가 본업이십니다.

  • profile
    Monk(몽크) 2018.12.06 12:43
    에이구, 돌바위님 과찬이십니다.
    존경은 무슨 존경,
    그냥 조금 다르구나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ㅎ
  • profile
    돌바우 2018.12.06 14:27

    저는 '사는게 뭔가?'하며 미친짓을 하며

    달리 살았지만 몽크님은 종합비타민으로

    달리 사시니 마땅히 존경 받으실만 하십니다. ㅎㅎ

  • profile
    *있다. 2018.12.06 14:20

    오후의 재즈 한곡~^^



  • profile
    Monk(몽크) 2018.12.06 14:30

    이 노래로 변주를 한 한국 노래가 2곡 정도 있습니다.


    하나는 봉고를 쳤던 류복성의 "혼자 걷는 명동길" 이고 또 하나는 김흥국의 "호랑나비" 입니다. ㅎ


  • profile
    *있다. 2018.12.06 15:00

    혼자 걷는 명동길, 수사반장, 데낄라~테잌 파이브~

    전에 몽크에 오셨을 때 류복성씨의 봉고 연주를 흥겹게 본적이 있네요

    지금도 여전히 잘 계시겠지요~^^


  • ?
    세인 2018.12.06 18:54
    어저께 클럽 몽크에 가서 dac 철저히 검토 했습니다.
    쪼매한게 당찬 소리를 만들어 내더군요.
    이제 과학이 인간을 어디까지 끌고 다닐런지?
    저도 이제 pc-fi 시작 했습니다.
    즈기님과 몽크님 그리고 돌바위님의 가르침을 따라. 또한 계기를 만들어준 낭낭수라는 대답하라. 죽었니 살았니?

    기분좋아서 세라비 들러서 집에 오니 새벽 5시.
    언제 철이 들런지 ...
    늙어도 가락은 남아서 ...
    아~ ~~몰랑! !
  • profile
    돌바우 2018.12.06 21:09

    좋지요? 맑으면서 섬세한 그 소리에 반하지 않을 사람 별로 없을 겁니다. 직이잖아요. ㅎㅎ
    중국제 망령에 빠져 있는 사람들은 시대에 좀 뒤떨어진 사람들로 보입니다. 빠가도 아니고....
    고물짜 오디오하고는 완전 비교불간데 말입니다.
    게다가 pc파이는 수많은 변수가 있기 때문에 하면 할 수록 재미가 무지 있을 겁니다.
    제가 요즘 집에서 꾀병 비스무리하게 요양 중이라 저도 가고 싶은 마음 꿀떡 같은데
    저 웬수도 우울증 비스무리하게 매가리가 빠져 눈치보기가 여간 힘들지 않네요.
    어제 세라비에 갈라꼬 옷을 입고 있으니.....
    '집에 나 혼자 있으란 말이야 뭐야~~~!'
    와~! 눈알을 개그맨처럼 막 돌리는데 무지 겁나서 그만 주저 앉았습니다.

    오늘도 샌텀병원에서 꼬리뼈 주사에 오만군데 신경치료 주사에..... 흑흑!!

  • ?
    작은바위 2018.12.07 11:22
    몽크의 역사가 자랑스럽습니다
  • profile
    Monk(몽크) 2018.12.07 15:31

    술집도 오래 하면 역사가 된다네요. ㅎ


    감쏴~~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411 [제132회LP이야기정기음악살롱]바흐, 크리스마스오라토리오(2) 일시 : 2018년12월14일(금) 저녁 7시 30분 장소 : 조희제의 LP이야기 - 맞은편 온천교회나 온천프라자 지하1,2층에 주차가능합니다.            부산 동래구 온천... 조희제 2018.12.09 44
9410 내게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이 공간마저 없다면...... 건강도 야망도 다 접어버린 인생의 황혼녁에 서서 음악은 제 마지막 즐거움이 되었습니다. 만약 제게 이 공간마저 없다면 아마도 삶의 의미마저 잃어버릴 것 같... 7 file 돌바우 2018.12.09 157
9409 Another One Bites the Dust 2 돌바우 2018.12.09 76
9408 몽크 클럽에서 눈물을 흘리다 주말이라고 시집 간 막내가 손주를 데리고 왔다. 요즘은 아내 컨디션이 좋지 못해 저녁 이면 어딜 나가지를 못하는데 딸아이가 왔으니 오랜만에 외출을 하기로 ... 8 file 돌바우 2018.12.09 210
9407 죽림 가요사 중에서《까치가 울면》 죽림 가요사 중에서《유피리 / 까치가 울면》-6번 트랙 유피리 / 까치가 울면 죽림 아저씨의 푸근한 인상처럼 노래가 참 따뜻합니다~^^ 까치가 울면 반가운 손님... 3 file *있다. 2018.12.09 143
9406 전자파 때문에 수리비 깨먹고 생고생하고.....  사람이 무슨 일이든 처음 하는 일에는 실수가 따르기 마련이다. 인켈 ax-858을 친구 에게 얻어 와 소리가 마음에 들어 너무 좋아 했었다. 그러나 여기저기 지직... 3 file 돌바우 2018.12.09 162
9405 음악이 이렇게 아름다운 것을.... 고독한 양치기 / André Rieu & Gheorghe Zamfir 3 돌바우 2018.12.08 108
9404 300m 거리의 이곳까지 올라오는데 꼬박 4년이 걸렸습니다   세월은 균등하게 흘러가지 않습니다. 60만 넘으면 그때부터는 제동장치가 없는 열차 처럼 가속도가 붙어 순식간에 한해한해 흘러갑니다. 거울을 쳐다보면 마치... 8 file 돌바우 2018.12.08 199
9403 Vivaldi : Four Seasons: "Winter" (L'Inverno) - Voices of Music 4 려원 2018.12.08 52
9402 책받침 여신~~ 80년대 책받침 여신들 중 한명인 피비 케이츠, 16살 연상의 미국 배우인 케빈 클라인 사이에  자녀 세명을 두고 알콩달콩 잼나게 살고 있다는군요 몰라도 될 추... 3 file *있다. 2018.12.07 134
9401 듣다가 왠지 눈물이 난 팬플루트 연주곡 Vino Griego / Manuel Mesías A.P 3 돌바우 2018.12.07 109
9400 컴퓨터를 쉽게 배우는 법   '컴퓨터 쉽게 배우는 법'   제목과 같은 책이 서점에 가면 많이 있습니다. 이는 많은 사람들이 컴퓨터를 어렵게 생각하고 있다는 것이지요. 이것은 옛날 도스 ... 돌바우 2018.12.07 102
9399 롭 그릴~햅 머시~              씨디장 속 노래 한곡~   롭 그릴 (Rob Grill | Robert Frank Grill ,미국 가수,  1943 ~ 2011)            Rob Grill - Have Mercy 1 file *있다. 2018.12.07 79
9398 간사한 입맛 어제는 자동차 리콜로 인해 차를 몰고 부산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저녁을 무엇으로 먹을까 생각하다 초량 사해방으로 가서 간짜장과 물만두를 먹기로 하였다. 기... 12 file Monk(몽크) 2018.12.07 138
9397 제 pc 파이 현장입니다 제 pc파이는 데스크탑 1대, 노트북 2대로 세 군데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제 방에 2, 거실에 하나가 있습니다. 거실은 별로 쓸 일은 없지만 그래도 마나님 교회... 6 file 돌바우 2018.12.07 230
9396 중국산 dac 드라이버를 깐 후에는 반드시 해 줘야 하는 작업 개중에는 그냥 드라이버만 깔아 주면 더 이상 손 볼 일이 없는 것도 있지만 대부분의 중국산 dac는 다음의 작업을 해 줘야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걸 소홀히 ... 7 file 돌바우 2018.12.06 197
9395 간혹 이런 요상한 노래도 들으며 기분을 전환하세요 ㅋㅋ 모텔이 뭐하는 곳인지 / 정희라 3 돌바우 2018.12.06 114
9394 러시아 음악가, '세르게이 그리스척'의 음악 몇곡 I Love - Sergey Grischuk 3 file *있다. 2018.12.06 143
» 재즈클럽몽크 홍보글 재즈클럽 몽크와 저에 대한 과분한 광고성 자랑 글이오니 안 읽으셔도 됩니다. ㅎ https://search.naver.com/p/cr/rd?m=1&px=375.16998291015625&py=492.... 14 Monk(몽크) 2018.12.06 241
9392 Schubert: Symphony No. 8 `Unfinished`(미완성교향곡) - Bruno Walter 지휘 3 려원 2018.12.06 56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494 Next
/ 4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