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145 추천 수 0 댓글 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30대에 거제의 조선소에서 근무할때 같은 실의 친구가 페러글라이딩을 하고 있었습니다

거제 바다바람을 타고 활공하는 기쁨을 이야기하며

권유 했는데 , 하고픈 마음에 내무장관에게  상신을 하였으나 일언지하에 거부권 행사를 하더군요

아들이 3살이었던것같은데

돈 버는 기계의 고장을 두려워 했고, 당시 기백만원 이상하는 장비의 가격도 부담 스러웠했기 때문이겠지요

기회는 늘 가까이 있는것이아니라 스쳐가는 바람 같이 때가 있는가 봅니다

결국 해보지 못한 페러글라이딩...

그러다 나이 더 먹고 시골 오가다 주말에 국도에서 자주보는 바이크족 , 바람을 가르며 가죽옷에 날리는 머플러, 간혹 뒤에는 여인도 태우고

때지어 달리는 모습을 볼때 마다 저거 한번 해봐야지 했지만

이번에는 말도 못 꺼내보고 속으로만 생각 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더 나이들면 줘도 못할것 같은 바이크...

창원의 친구가 독일군 복장을 하고 간혹 오는데 부탁 해볼 예정입니다

한번  타보자고...

하고 싶으나 해보지 못한것을 리스트업하여

짧은 시간이나마 경험 해보고 싶습니다

아직 철이 덜 들었는가요 ㅎ



  • profile
    *있다. 2018.03.12 21:29
    페러글라이딩은 몸무게하곤 상관 없는가요
    가벼운 사람이 더 높이 멀리 날아간다든지~~~
    하필 독일복장? 코스프레? ㅋㅋ
  • ?
    작은바위 2018.03.13 14:15
    무게가 작다면 체공 시간이 길어 지겠지요
    그래서 더 높이, 멀리 날지 않을까요
  • ?
    섬집ㅇㅇ 2018.03.13 10:35
    저는 수시로 선상낚시를 하고 싶어 카약을 구입하려 했더니
    아내 왈 "카약은 위험하니 배를 빌려 낚시를 하시지요."
    나의 주장;
    1. 카약은 침몰하지 않는 배이며
    2. 일기가 고른 날
    3. 안전장비를 갖추고
    4. 해안 가까운 곳에서만 한다.
    그래도 윤허를 얻지 못하여 여태 선주가 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ㅎㅎ
  • profile
    Monk(몽크) 2018.03.13 11:08
    침몰하지는 않으나 뒤집어져 빠지겠지요. ㅎ
    구명조끼를 입었다 해도 좀 위험할 것 같네요. ㅋ
  • profile
    새나 2018.03.13 13:35
    한때 낚시에 미쳐 부산에서 진도까지 섬이란 섬은 왠만큼 다 다녀 봤는데
    아들이랑 다시 한번 추자도에 가서 이박삼일 정도 낚시하고 싶네요.
  • ?
    작은바위 2018.03.13 14:19
    거제 살때 보니
    꼭 태풍이오거나 일기가 좋지 않을때 낚시꾼들은 위험을 감수 하더군요
    이때 대물이 걸린다나 어쩌면서 해마다 낚시하다 목숨 잃는 이도 많았지요
  • profile
    Monk(몽크) 2018.03.13 11:10
    전 고소공포증이 있어서
    높은 곳 등산도 잘 못하고
    고층 건물에서 아래로 잘 쳐다 보지도 못합니다. ㅠㅠ
  • profile
    *있다. 2018.03.13 12:53
    그럼 뱅기는 어케? 걍 수면제 먹고 ㅋㅋ
  • profile
    새나 2018.03.13 13:36

    수면제 안먹어도 됩니다. 옆에 아리따운 여성이 있으면 정신이 팔려 높은지 낮은지
    분간을 못할 수도 있습니다. ㅋㅋ

  • ?
    작은바위 2018.03.13 14:22
    장거리 비행기 탈때 옆에 아가씨가 있으면 아무말 안해도 편안한 이동이 되더군요
    피로가 들 느껴지는 듯한 , 왜 그런지는 몰라도...
    남여간에는 가까운 거리에 있다면 상호작용이 가능한가봅니다
  • profile
    새나 2018.03.13 13:23

    작은바위님 극히 정상이십니다. 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고 그것이 인류발전의 원동력 아닙니까...
    ㅋ 때론 엉뚱한 방향으로 가기도 하지만... 저도 아직 못해 봤지만 할리데이비슨 몰고 바람을
    가르는게 저의 버킷리스트중에 하나 입니다.
    스카이다이빙을 강추합니다. 인간이 즐길 수 있는 놀이 가운데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gasm의 최소 1000배 이상 짜릿합니다. ㅎ

    스카이다이빙의 최고는 머리를 지상으로 향하게 하는 수직낙하고 

    수퍼울트라 최고봉은 빨가벗고 다이빙하는 겁니다.ㅋ

    바위님 한번 도전해 보시길....

  • ?
    작은바위 2018.03.13 14:17
    떨어지는 중간에 기절하면 우짜지요 ㅎ
    그것도 벗은 상태에서 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85 장국밥, 설렁탕, 곰탕, 사골곰탕, 내장탕, 육개장 등의 차이점 과거 학교 때문에 신촌에 오래 산 적이 있었는데 신촌 로타리에서 연세대학쪽으로 올라오다 보면 장미여관이 있는 골목 2층에 맛있는 설렁탕집이 있었다. 과거 상... 6 file Monk(몽크) 2018.03.15 157
8584 오디오 바꿈질, 그 흔한 경우의 한 예 약 20년 전 오디오에 입문하기 전 어느 분의 차를 얻어 탄 적이 있었는데 그 분은 자기 차의 카오디오를 천만원이 넘게 들여 새로 들여놓았다며 자랑을 하였다. ... 8 Monk(몽크) 2018.03.14 276
8583 [신작시] : 밤 10시, 알렉산드리아 (1) 밤 10시, 알렉산드리아 (1)   어항(漁港)의 밤은 조용하였다 해변의 습기 찬 밤 공기는 상쾌하여 머리 속이 맑아졌다 바람은 차가웠으나 다소 부드러워 밤 산책하... 8 Monk(몽크) 2018.03.14 96
8582 걱정이 되어서... 지금다니는 직장의 은퇴가 4년 남았다 이미 점점 체력도 떨어지고 일도 하기 싫어지기시작했고 젊은 시절의 의욕이나 욕정은 사라진지 오래다 간혹 정모에서 은퇴... 5 작은바위 2018.03.14 132
8581 [신작시] : 잠시 머물다 지나가는 것들 잠시 머물다 지나가는 것들 창문을 두드리는 인기척에 가만히 창을 여니 오래된 후회들이 싸늘한 새벽과 함께 들어오고 있었다 어둠이 몸을 적시어 올수록 신선한... 10 Monk(몽크) 2018.03.13 101
8580 이런 턴테이블도 있습니다 이 턴은 25년 전 쯤 친구가 전자제품 수리점을 할 때 신품을 얻은 것으로 그간 창고에 넣고 잊 고 있다가 재작년에 꺼내어보니 사용하던 것이 아니다보니 상태가... 8 file 돌바우 2018.03.13 225
» 하고싶은것중 하지 못한것 30대에 거제의 조선소에서 근무할때 같은 실의 친구가 페러글라이딩을 하고 있었습니다 거제 바다바람을 타고 활공하는 기쁨을 이야기하며 권유 했는데 , 하고픈 ... 12 작은바위 2018.03.12 145
8578 맘껏 골라 드셔요~^^ 입맛 돋우는 상큼한 봄나물이 나오기 시작하네요~ 방풍 나물, 취나물 등등~~^^ 8 file *있다. 2018.03.12 142
8577 부산 전자상가 명지에 거주하는데 제일 가까운 전자상가가 어딜까요..?ㅠㅠ 2 day비드 2018.03.11 285
8576 그녀의 웃음 소리 뿐 3 려원 2018.03.11 112
8575 때로는 고아처럼~ Grant Green(그랜트 그린)/때로는 고아처럼 야오 시 팅 / 스픽 솦트리 러브 5 *있다. 2018.03.10 126
8574 3월의 득템 오래전 부터 알고 있는 지인이 연락이 왔습니다 괜찮은 물건 나왔으니 한번 보자는 것 입니다 십수년 보아온 경험으로 보아 짜가는 아닌것 같아 업어왔습니다 제... 5 file 작은바위 2018.03.10 189
8573 [공지] 3월 파도소리 정모--3월 17일 토요일 지붕에 쌓인 눈이 조금씩 녹아들며 낙수가 바닥을 두드리는 소리가 밤새 정겹습니다정겨운 파도소리 정모를 알려 드립니다 3월 정모는 금주 3월 17일  토요일 입... 3 작은바위 2018.03.10 150
8572 불금 가지산을 넘다 오늘은 울산 갔다가 갑자기 집에 가기 싫은 생각에 해운대가 아닌 언양을 통해 가지산을 넘었다 모르긴 해도 불금의 디엔에이가 작동 한것으로 추정 된다 가지산 ... 8 file 작은바위 2018.03.09 176
8571 생선잡탕찌개 생선잡탕찌개 어제는 저녁을 먹지 않고 싱거운 맥주만을 많이 마신 관계로 속이 좀 닝닝하다. 과거 이런 날이면 명절이나 제사 후 남은 생선을 생선머리와 함께 ... 3 file Monk(몽크) 2018.03.09 152
8570 [제111회lp이야기정기음악살롱] 비르투오소의 시대(바이올린)후기 / 2 file 조희제 2018.03.08 68
8569 [개작시] : 절망 원인 분석 절망 원인 분석   그녀는 여간해서 전화를 받지 않았다 울리는 전화벨 소리가 주위 사람을 불안하게 하여도 그 누가 애타게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는 상상을 결코 ... 5 Monk(몽크) 2018.03.08 90
8568 박남철시인의 문제시 [오늘 외출했다가] 아래 돌바우님이 언급했던 박남철 시인의 시 오늘 외출했다가가 미투사건으로 다시 조명된다는데 전문은 너무 길고 외설적이라 싣지를 못하겠고 오늘 외출했다가 ... 2 Monk(몽크) 2018.03.08 169
8567 나이들면 할 작업꺼리 소산 박대승 화백의 수묵화 전시에서 구해온 경주 불국사 그림입니다 흑백의 터치만으로 설경을 잘 표현한것 같습니다 경주는 초등학교 수학 여행지로 추억이 있... 4 file 작은바위 2018.03.08 146
8566 미투운동 김기덕의 민낯 왜 하나 같이 x같이 생긴놈들이 더 저 지랄들인지 모르겠네요? 2 돌바우 2018.03.07 164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447 Next
/ 4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