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64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아래 글을 보고 애수의 소야곡을 들어봅니다. 저런 멋진 기기가 없어 불루투스로 듣고는

있지만 이 노래를 흥얼거리며 학교를 다니던 어린시절이 생각납니다. 

 

20191008_121233.jpg

 

 

  • profile
    새나 2019.10.08 12:47
    남인수가 애수의 소야곡을 워낙 녹음을 많이 해서 노래가 제각각인데 갱상도 아지매,아재 둘이서 나래이션하는 녹음반이 최고더군요.
  • profile
    돌바우 2019.10.08 19:26
    옛날에는 저게 무슨 가수의 노래인가 한 적도
    있었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100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한 가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125 100만원짜리 2구 전기콘세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말정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와싸다 장터에 전기콘세트 한 개가 100만원이라는데요. 6 updatefile 돌바우 2019.10.13 76
10124 다시 듣는 추억의 김추자 노래모음 제가 본격적으로 음악을 들었던 시기는 60년 후반에서 80년 초입니다. 그 시절 활동한 가수 중에 저는 김추자 씨를 최고의 가창력을 가진 가수로 보고 있습니다. ... 돌바우 2019.10.12 46
10123 원장님, 우리원장님 원장님, 우리원장님     내가 몸담고 있는 요양병원은 원장님이 14년 전, 달맞이언덕에 세웠다(그 전엔 내과의원으로 돈을 많이 벌었다고 들었다). 그리고 개원10... 6 섬집ㅇㅇ 2019.10.11 96
10122 61년생 소띠 61년생 소띠 그것도 어려운 시절 일 많이 하고 밥 건너 뛰지 마라고 소가 아침 여물을 먹을 즈음하여 나를 생산 하셨다고 한다 그래서 인지 오륙도를 넘어 아직도... 2 file 작은바위 2019.10.11 108
10121 문재인 장기? 오늘도 복지 회관에 나가 서예 연습을 했다. 참 마음대로 안 된다. 5개 그려야 겨우 하나 마음에 든다. 곁을 보면 다들 너무 잘 쓴다.   팔이 아파 곁에 있는 장... 돌바우 2019.10.10 100
10120 올해도 어김없아 꽃을 피웁니다 매년 이맘 때면 절로 자라 지지대를 감아 돌아 자리를 잡고 꽃을 피우는 애들입니다 대문의 한귀퉁이를 차지 한지도 몇해가 넘었는데 올해도 여전 합니다 작은 붉... 2 file 작은바위 2019.10.10 86
10119 호작질 재미 최근 미니 쪽에다 풀레인지로 호작질 하는 재미가 솔솔 합니다 오디오의 끝을 튜너, 풀레인지, 2A3로 쫑을 낸다는 말이 있듯이 풀레인지 듣는 재미가 좋습니다 여... 4 file 작은바위 2019.10.09 133
10118 노인복지회관 서예반 첫날을 보내며 그동안 꿈꾸던 전원생활의 꿈을 접고 아내와 같이 노인복지회관에 들어가 서예반에 등록 했다. 서예반 첫날 두어 시간 작대기 긋는 연습을 하면서 섬집 님이 얼마... 6 돌바우 2019.10.09 110
10117 춘추전국시대의 옥새 각을 좋아하다보니 눈에 띄어 들고 왔는데 중국 박물관에나 있어야 할 물건인데 먼 꼬레아까지 왔네요 아마 모르긴 해도 양띠 군주가 사용한것으로 ㅎ 전각이라 ... 4 file 작은바위 2019.10.08 112
10116 시골인심이 달라졌다고 하는데... 같이 한번 생각해 보입시더! 유튜브를 보면 무작정 귀촌을 했다가 시골텃세 때문에 포기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많습니 다. 근본적인 문제가 어디에 있을까요? 회원님들의 생각을 한번 듣고 싶... 2 돌바우 2019.10.08 110
» 오랜만에 저도 애수의 소야곡을 들어봅니다   아래 글을 보고 애수의 소야곡을 들어봅니다. 저런 멋진 기기가 없어 불루투스로 듣고는 있지만 이 노래를 흥얼거리며 학교를 다니던 어린시절이 생각납니다.  ... 2 file 돌바우 2019.10.08 64
10114 가을이면...   가을이면 진공관엠프가 내장된 이 빈티지하고 모노틱한 칼리폰으로 듣는 애수의 소야곡이 생각난다. 시골전파상 앞이나 초라한 옛다방에서 흘러나오는 듯한 소... 7 file 새나 2019.10.08 84
10113 어떻게 저렇게 뻔뻔할 수가 있노? 존만한 새끼가 친구 중에 자칭 골통 보수라는 사람이 있다. 이 친구도 옛날에 부산에서는 좀 껄렁껄렁했 던 사람이지만 나를 만날 때는 정치이야기를 하고 싶을 때는 눈치를 좀 ... 2 돌바우 2019.10.06 237
10112 항해 준비물 주말 콩밭에서 딩굴고, 감 밭에서 목을 치겨세우기를 반복 하다 다시 부산으로  잎이 무성한 콩은 역시 콩알이 적고,  감은 약을 치지 않아 떫은채로 떨어져 수확... 7 file 작은바위 2019.10.06 162
10111 [정모공지] 2019년 10월 파도소리 정모 개최 안내 2019년 10월 19일 17:30분 토요일 문화주소 동방에서 10월의 정모를 개최코저 합니다.   가을 태풍이 그 사이 두차례 지나 갔습니다. 따스한 햇살이 그립고, 풍요... 3 산적 2019.10.06 146
10110 J.S. Bach : Cantata 147 " Herz und Mund und Tat und Leben " ( 마음과 입과 행동과 삶 ) 5 려원 2019.10.06 22
10109 1.200만원짜리와 20만원짜리 기타 비교 청음, 회원님들은 어떻게 들리십니까? 4 돌바우 2019.10.05 141
10108 또 그룬딕 box150 스피커로 호작질 하다 또 스피커 하나 사서 호작질했습니다. 저야 뭐 항상 저렴맨이다보니 하자가 좀 있어서 싸 게 나오면 그런 것이 먼저 눈에 확 들어옵니다. 그룬딕 box150이 나왔는... 3 file 돌바우 2019.10.05 98
10107 내 행복이었던 사람들 막내딸 아이 집에서 10분만 걸어나오면 광안리 해수욕장이다. 아내와 딸과 손주를 데리고 나와 해수욕장을 걸어가는 뒷모습을 바라보니 이 가족들이  바로 내 행... 4 file 돌바우 2019.10.05 97
10106 내님아 보았나~...........어머나 여긴 개인 블로그가 아니네요~^^                 개인 블로그가 우후죽순 생겨난게 아마 이천 년도 초반부터지요.  개인의 일상을 일기처럼 적어 올리면  지나가던 객들이 기웃거리며 더러는 인... 2 file *있다. 2019.10.04 12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7 Next
/ 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