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지난번 풀비엠 프리에 이어서 풀비엠 300b pp 파워앰프도 뚜껑을

열어보았습니다.


이미 고인이 되신분들(고 이봉화님, 고 이희웅님) 의 작품입니다.


자작 1세대 선배님들께서 남겨주신 멋진 앰프라고 판단되어서 기

념으로 사진을 올려봅니다.

  • ?
    크리슈나무르티 2018.12.03 15:26

    요즈음은 자작이 일반화 되면서 도처에 고수님들이 많이 계신것같습니다만

    고인분들께서 앰프 제작 당시는 이봉화 선생님과 함께 자작 명인으로 추앙

    받으시던 또 한 분이 작년에 타계하신 장충 선생님으로 알고 있습니다. 

    장충 선생님의  작품 소장하고 계신분 멋진 앰프 사진도 부탁 드려봅니다.....

  • profile
    현준하연아빠 2018.12.03 17:10
    안녕하세요? 이런 콘텐츠 너무 좋고 너무 가치롭습니다. 이봉화선생님이 어떤 분이셨는지... full BM Lab이 어떠했는지 등을 더 알고 싶고요.
  • ?
    블랙버드 2018.12.03 22:36
    정말 고풍스럽습니다.
    고이 오랫동안 좋은소리 들려주실 바랍니다.
    진공관한대 만들고 싶어도 귀차니즘때문에 문젭니다.
  • ?
    권오성 2018.12.04 12:18
    이봉화님은 자작동호인이 아니고 프로 제작자 입니다. 80, 90년대 최고의 오디오 장인이 아닐까 싶습니다. 일본 매니아들에게 판매도 많이 했다고 합니다.
  • ?
    네온 2018.12.05 09:55
    90년대 초반 자작 초보 시절 ECC83 텔레풍켄 각인관이 샵에서 2만원에 팔리던 시절 이야기입니다.

    세운상가의 아시아 상가 골목길에 ㅂ 전자에 들렀다가 그곳 사장 과 함께 막걸리를 마시며 담소를
    나누던 늙수구레한 노인이 한분 있었지요.
    웨스트캡이나 바이타민 큐(특히 스프라그사 바이타민 큐 커플링 콘덴서는 국내 자작붐을 가져온 이재홍씨가 월간 오디오에 바이타민큐 품질을
    독일 가곡을 그토록 서정적으로 불러주는 맛이 있었다는 동호인 전언을 언급한 후 인기 상종가를 막 시작하던 무렵)를

    천원 단위로 쉽게 용량대로 마음껏 살수 있었던 시절이었으니, 그때 옆에서 그 약간 취기가 오른 좀 깡마른 노인이
    '진공관 앰프 음질은 출력트랜스와 커플링 콘덴서가 좌우한다' 고 지나가는 말처럼 던지던 기억이 나는군요.

    후일 국내 하이파이 붐을 일으킨 중앙일보사 스테레오뮤직에 진공관 4대 명인으로 소개된 걸 보고 그때 그분이 이봉화 도인이란걸 알게 되었죠.

    고수는 죽으면 전설로 남게 되지요.

    풀비엠 프리는 겉 표면과 가공을 일본서 해 와서 제작후 당시 900 대에 건너 갔다고 소개되었는데
    아마도 구하기 힘든 내부 트랜스들 때문 아닐까 추측해봅니다.

    장충선생이 마란츠7 복기인 가락을 만들기 위해 박을 리벳 몇개를 구할려고 만개 단위의 구입을 했다는 정성이나

    잊혀져 가는 고 서용기 장인의 전설도 유명하죠.
    이 세상 그 어느 앰프의 트랜스도 다 감아줄 수 있으나 매킨토시 앰프의 트랜스는 도저히 감을수 없다고 고개를 가로 저었다는 일화도 그렇고

    지금은 오로지 돈을 바라보고 흥정하듯 오디오 가격이 형성되고 제작도 하지만
    과거의 장인들은 돈 보다는 명품의 재현 내지 탄생에 더 중점을 두었죠.

    물론 지금도 명인들은 돈보다 명품이라는 가치를 더 앞에 두고 제작하지만 말입니다.

    쓰다보니 오디오 팔아서 먹고 살려는지 가격 펌푸질하는 그분(?)들.....
    근래의 오디오 SNS는 부화가 나기도 하는군요. 미신이라 불릴만한 잡설이 유행할 만한 세태입니다.

    모쪼록 풀비엠도 가치를 아는 사람들만의 내면적 가치의 품목이 되고, 부디 가격 폭탄의 전유물로 전락되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글 남겨 봅니다.
    -중략-
  • ?
    크리슈나무르티 2018.12.06 03:52
    앰프를 볼 때마다 이봉화선생님은 어떤 분이었을까 궁금했습니다만 네온님의 글을 보면서 이봉화선생님의 일면을 본듯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 ?
    브레스 2018.12.07 19:11

    네온님의 유니텔 오디오동호회 아이디가 혹시 '중년신사' 아니신지요? 워낙 오디오자작에 해박하셔서 동호회에서 자주 자문을 구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네온님 글을 보니 90년대 초 세운상가와 아세아부품상가등을 돌아다녔던 기억이 새롭네요.. 이봉화선생의 풀비엠, 장충선생의 가락, 서용기선생의 알리앙스 등 유명한 분들이 계셨죠. 인터넷이 없던 시절이라 부품을 구하려면 발품을 팔아야 했는데 전기적인 특성은 다소 떨어지지만 기름진 음색을 낸다고 하여 바이타민큐등 페이퍼오일, AB카본저항등이 인기였지요.

  • ?
    wonwuu 2018.12.09 23:46
  • ?
    wonwuu 2018.12.09 23:46
  • ?
    산진 2019.01.11 22:23
    소리좋다는 300비 앰프군요. 정말 좋은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곳은 "나의 오디오" 게시판 입니다. 목맨천사(南岡) 2018.09.25 1166
5839 선배님들께서 남겨주신 30년 전의 명품 구씨 AVR 입니다. 우리 선배님들께서 남겨주신 또 하나의 명품 구씨 AVR 입니다. 왕년에 오디오 좀 하셨다는 분들은 기본으로 한 대 씩 구비하셨던 정전압 장치입니다. 저도 30년... 4 file 크리슈나무르티 2018.12.04 1663
» 풀비앰 300b pp 모노 모노 파워앰프 사진 올려봅니다. 지난번 풀비엠 프리에 이어서 풀비엠 300b pp 파워앰프도 뚜껑을 열어보았습니다. 이미 고인이 되신분들(고 이봉화님, 고 이희웅님) 의 작품입니다. 자작 1세대 ... 10 file 크리슈나무르티 2018.12.03 1559
5837 추억의영화 V  1983년 워너티비 방영된이후 1986년 한국상륙"브이" 신드롬 일으켯던 브이 30여년 지난세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회자가 되고있죠.^^ 도너반(마크싱어분) 다이아나... 10 file 마타 2018.12.02 1045
5836 골방에서 의 하루...... 충남태안집~~ 피셔500c+소니2410턴데이블 흘러나오는 LP김두수목소리 그리고 ar2ax스피커 젠센트위터~~~ 아날로그 환상의 조합이라봅니다.^^ youtu.b.txt https:/... 9 file 마타 2018.12.02 2046
5835 어쩌다 PCFI 정말로 어쩌다 PCFI입니다. 얼마전 사랑방님의 어여쁜 TEAC엠프를 사랑나눔 받고 이사후 오디오룸이 없어지고 거실에 오디오를 설치했는데 호랑님이 TV를 보시는 ... 9 file 재롱아빠 2018.12.01 1555
5834 변변찮은 제 방입니다. 제가 몇년전에 허리를 심하게 다쳐서.. 거의 누워서만 음악감상하고 있습니다. 컴퓨터도 누워서 하고 있구요 ㅠ 20대땐 락클럽도 다니고..  메탈 음악 참 많이 들... 29 file 구름조금 2018.11.30 2428
5833 오랜만에 또 올려 봅니다... 7~8년전에 올린 적이 있는데 지금도 거의 99% 똑 같은 판박이 입니다... 요즘  유투브로 영상 + 음악을 듣는 것이 매우 편하고 또 다양한 장르의 음악, 공연 실... 18 file 지바우 2018.11.27 2016
5832 Audio System 소개합니다.     안녕하세요. 오디오 기기를 구입하여 지금까지 운용하여 온지가 30년정도 됩니다. 처음 이 연구소 6CA7(el34)진공관 파워 앰프 KIT 조립부터 시작하여, 진공... 10 file 갈무리 2018.11.24 2599
5831 생활의 일부인 오디오 오래전부터 오디오에 관심이 많았지만~ 생각많큼 진전이 없었던 오디오생활  항상 즐거운 마음으로 카페기웃거리고 살아갑니다 18 file 청운 2018.11.24 2374
5830 나의 오디오  오디오 문외한이 오디오 기기를 제대로 갖추는 일은 시간이 오래 걸리는 일이다. 자신이 좋아하는 소리가 어떤 것인지 모르기 때문이다. 오디오 기기의 브랜드나... 4 사슴아저씨 2018.11.24 1576
5829 눈이 오는날에는 역시 진공관입니다. 아침에 눈을 뜨니 눈이 꽤 많이 옵니다. 눈내리는 아침에는 커피와 진공관을 통한 음악이 아주 좋네요.. 편안한 주말 되세요... 앰프: 오디오리서치 ls16mk2 / Ke... 25 file 사이몽 2018.11.24 2220
5828 제 오디오를 소개합니다. 전체적으로 현대적 성향의 표준기 위주로 홈씨어터와 병행 운영 중이며 장식장,스피커 스탠드,음향판,셀렉터 등 부속품들은  제 용도에 맞게 자작해서 사용합니다... 5 file 정순조 2018.11.24 1671
5827 위스키 향이 솔솔 풍기는 나의 오디오 위스키 냄새 솟 솔 풍기는 나의 시스템 앰프, SMSL QM PRO 소스, IPhone 5S 스피커 , 8" 플레인지 지멘스클랑 평판 40Cm X 60Cm (가로 X 세로)두께 9mm          ... 9 file 이윤열 2018.11.22 1796
5826 jbl 스피커... 지인의 스피커...jbl4343 에 대한 막연한 동경을 갖고 있던차에... jbl4343용 우퍼 jbl2231를 구하게 되어 jbl 4333형 통을 만들어 봤습니다. 처음으로 무늬목도 ... 13 file 훔멜 2018.11.22 2061
5825 기변은 언제가 끝일까 한동안 잠잠하던 기변이 시작되었나 봅니다 앰프하나에 스피커 한조면 충분하다고 생각했었는데 어느새 ~ 야마하 프리파워를 양도해준 천안친구에게 고맙고 스코... 13 file 순담 2018.11.21 1788
5824 고 이봉화 선생님의 트랜스 프리 올려봅니다. 과거에 마란츠 7 복각인 가락 프리를 제작하신 장충선생님과 함께 빈티지 오디오 자작의 명인으로서 이름을 날리시던 분의 작품인지라  평소 관심을 가지고 있었... 8 file 크리슈나무르티 2018.11.20 1438
5823 나의 책상 오디오   방안에 서브로 찾다가 맞춘 구하기 어려운 그룬딕 mv100과 세트인 mt100 그리고 box206 입니다 이 작은 덩치에 cci excellent 급이라는것이 믿기지가 않았지만 ... 8 file 범군 2018.11.19 1652
5822 아주 오랜만에 글 씁니다 ^^ 이제 날씨도 만추에 접어들고 잎진나무도 종종 제법 보이는 계절입니다 --2002.12.13 20:54 저의 집 골동품 같은 오디오-- https://www.enjoyaudio.com/zbxe/inde... 34 file 이상훈 2018.11.14 2750
5821 턴과 카드리지 그 동안 이리저리 모아온 카드리지와 집에서 열일? (고양이들 낮잠자는 침대로도..) 하는 턴들을 소개 합니다. 이번에 Moo9님이 사랑나눔하신 데논 103R 장착 보... 13 file 재롱아빠 2018.11.11 1923
5820 랭게빈 프리앰프 얼마전 부산에 사시는 지인이 샤시에 랭게빈 111 트랜스를 부착해서 튜닝 하기위해 가져왔다 트랜스를 점검하니 특성이 좋아 소리가 기대 되어 조립에 들어가서 ... 2 file 안승국 2018.11.09 137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5 Next
/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