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1557 추천 수 1 댓글 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춘천  소양강변에 있는 모 카페가 몇일 전 이전 오픈하였습니다.




그곳 사장님이 오디오 설치 관련 도움을 요청 하셔서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벽걸이 스피커가 마땅치 안아서 마침 제게 있던 브라켓 형 스피커 한 조를 드렸더니


사용하지 안는 스피커라고 하시면서 이소폰 플레인지를 한 조 주셨습니다.




무엇에 쓸까 고민하다가 가끔 피곤할 때 올라가서 봉의산과 소양강을 바라보면서


쉬곤 하는 다락방이 있어서  그곳에 설치 해 보았습니다.




피셔 440T로 FM 방송과 CD를 들으면서 참 좋다 음악을 듣기에 전혀 부족함이 없네


라고 생각을 해 보곤 합니다.




그런데 또 장소를 바꿔서 요즘 제가 푹 빠져 있는 대형 테슬라 스피커들로 들어보면


이 정도는 되어야 음악을 듣는다고 할 수 있지 라고 하면서 그 사이 또 마음이


뀌어서 아주 만족스러워 하고 있습니다.




도대체 이 마음이 수시로 이랬다 저랬다 변덕을 부리고 있으니 참 한심한 노릇이네요.




32년간 직장 생활을 하면서 수 많은 동료들과 함께 했었지요.


그 중에 기억에 남은 한 동료가 있었습니다.


이 비유가 적절할지 그리고 또 여성분들이 보시면 매우 불쾌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만


그 친구는 자, 타칭 카사노바로서 00명의 여성을 애인만들기로 목표를 삼고 살아가던


괴짜 였습니다. 그리고 오래전 목표를 달성 했슴에도 변함 없이 아직도 새로운 애인


들을 계속 찾아다니고 있다고 합니다.




지나고 보면 다 그사람이 그사람 일 것같은데 무엇이 그렇게 끊임없이 다른 여인을


찾게 하는것일까 생각 해 보다가 문득 남의 일이 아닌 제 모습을 발견해봅니다.




수백종의 오디오 기기들을 경험 해 보았으면서도 어떤 기기가 좋다는 정보가 접수되면


자나 깨나 그 생각에 정신 못차리다가 기어이 수중에 넣어보고 지지고 볶은 다음에야


평정심을 가지게 되는 내 모습과 그친구가 대상만 다를 뿐이지 똑같은 행태가 아니던가


라고 말이죠.




얼마전 어느 동호인 분과 리시버 관련 말씀을 나누는 과정에서 저는 30여종의 리시버를


사용 해 보았다고 말씀 드렸다가 그분께서 200종의 리시버를 들어보셨다는 말씀을 듣고


깨갱 한 적이 있었습니다.




오디오 매니아들의 이런 행동들을 좋게 말하면 선택적 주의를 통해서 그 부문의 심오한


경지를 터득함 이라고 말 해 볼 수도 있겠습니다만 나쁘게 말하면 미친짓이라고 말 해


도 과언이 아닐듯 하네요.




호색한의 남자 입장에서는 한계 효용 체감의 법칙을 가장 실감나게 느낄 수 있는 영역이


바로 이성인 여자 일수도 있겠습니다만 오디오 동호인들에겐 오디오 역시 이성 못지 안


을듯합니다.




이제는 정말 오디오는 그만 바꾸고 음악만 들어야지 하고 다짐을 해 보지만 조금 지나


또 오디오 거래 장터들을 열어보고 다른 기기들에 관심을 가지게 되니 말입니다.




아래 글에  " 아내를 배신했다" 라는 글이 있기에 읽어보았습니다. 기기들이 차츰 차츰


해져가는 모습의 사진을 보고 공감하면서 역시 제 모습을 본 듯 했습니다.




인생을 살아가면서 호기심 충족은 큰 기쁨중에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이 호기심


충족 욕구는 그칠 줄 모르고 충족되면 될수록 계속 더 큰 자극을 요구하면서 끝도 없이


문제를 야기 하는것 같습니다.




오디오와 음악을 통해서 풍요로운 정서를 가질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멋지게 표방하면서


시작된 취미생활이 어느 시점 부터는 순기능 단계를 넘어서 경제적으로 시간적으로 신


적으로 모든 면서 삶이 소모적인 방향으로 흐르면서 아내를 배신하는 정도를 넘어


이제는 저 자신까지 배신 하있는 실정입니다.




오디오 기기들도 역시 시간이 지나고 보면 다 그 놈이 그 놈 일진데 아직도 마음을 내려


놓지 못하고 여전히 수십년동안 꿈속에서 살고 있습니다.




꼴에 들은 소리는 있어서 제법무아 제행무상 같은 소리들을 주절 거리면서도 정신 없이


헤메고 있는 이 중생에게 이젠 마눌 마저 잔소리를 포기해서 마땅한 견제 장치가 없다보


니 그저 임제 할 같은 호통과 덕산 방 같은 몽둥이만이 필요할것 같습니다...!!










  • ?
    바보뚱땡이 2018.06.11 09:05
    ㅎ.ㅎ 다 알면서도안되는게 오디오생활입니다

    그래도 인지를 하고 계시니 다행입니다요
  • ?
    크리슈나무르티 2018.06.11 18:51
    바보뚱땡이님 반갑습니다.
    그런데닉네임을호칭하기가좀죄송하네요.
    알고짓는죄와모르고짓는죄중어느것이더
    큰죄인까요?
    잘못생각하면알고짓는죄가더큰죄라고
    생각할수도있겠습니다만모르고짓는죄가
    더큰죄라고생각됩니다.
    모르고짓는죄는죄인줄조차모르기때문에
    게속짓게되지만알고짓는죄는최소한양심
    있는인간이라면그래도열에한두번은삼가
    할수있지안을까생각됩니다.
    에구 이게 말이 되나 모르겠네요.
    그래도덕담말씀으로위안을삼아봅니다!
  • profile
    이천기 2018.06.12 06:03
    음악이 흐르는 카페가 그림이 그려집니다. 라즈니쉬도 좋아 할 분위기가 상상이 갑니다. 감사합니다.
  • ?
    크리슈나무르티 2018.06.12 08:06
    5년전인가요?
    집사람과거창갔다가한번뵈었었죠.
    댁앞에있던제법큰연못을보면서
    저기앉아서낚시한번해보았으면
    참좋을텐데라고생각했었답니다!
  • ?
    Vendetta 2018.06.12 15:28
    정말 대단한 시스템입니다...
    테슬라 스피커의 소리성향은 어떤지 간단한 설명부탁드려도 될까요...^^
  • ?
    크리슈나무르티 2018.06.12 15:43

    Vendetta님 반갑습니다.
    나의 오디오에 테슬라 AKR 303 운용기를 남겼습니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네이버 카페 All That Audio(도이치 동호회 회원분들이 많으신곳)
    에 가셔서 테슬라 검색하시면 많은 자료들이 있습니다.

  • ?
    Vendetta 2018.06.12 17:11
    예 감사합니다..^^
  • profile
    초록이 2018.06.14 15:46
    소리가 맴 돌지 않아요?
  • ?
    앵글 2018.06.16 20:10
    시골에 조그만 음악 카페 만들고 커피를 내리면서 노년 보내는게 꿈 입니다. 기기 보다는 소스에 열공하고 싶은데 잘 되지 않습니다.
  • ?
    안안토니오 2018.06.25 15:31
    그 카페 한번 가보고 싶네요, 사진이 참 좋네요....
  • ?
    필스너홀릭 2018.07.12 16:50
    맨 위의 리시버 기종이 뭔가요? 좋아 보이네요.
  • ?
    크리슈나무르티 2018.07.15 11:28

    답이 늦어 죄송합니다.
    피셔 440t tr 중간 트랜스 방식의 리시버입니다.
    출력은 좀 약하지만 음질은 피셔 tr앰프중 가장 뛰어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76 나의 오디오 소개.. 오디오 생활한지는 수 십년,,, 그동안 직장관계로  쭉~~~~~~~~~~ 몇년전 퇴직해서 조금씩  가까이 하면서   인켈 1311-1312- 93년생-장홍락 사장님 튜닝.. 튜너 ... 24 file 만석봉 2018.06.30 3895
5775 서브 오디오  장마입니다 이곳 울산도 장대비가 퍼부었지요~~오랜만에 짬을 내서 작은 서재방에 있던 오디오를 정리해주었습니다. 청소하고나니 소리도 더 맑아진 것만 같습니... 11 file 섬집아이 2018.06.29 2297
5774 베트남 하노이 와인하우스 빈티지 오디오 출장중 와인이 생각나  지인의 추천을 받아  베트남 와인하우스를  찾았습니다.  ( 경남 아파트 앞쪽) 룸에는  빈티지 오디오가 있어서 반가웠습니다.  리시버는 ... 9 file 앵글 2018.06.27 2938
5773 나의작은오디오 처음  올려봅니다 10 file 강현수 2018.06.25 3174
5772 오디오의 세계에 들어오게 된 동기 혼자 사시는 칠순노모의 벽지가 너무 낡아서 사람을 불러 도배를 하기 위해 집정리를 하다가 젊은시절에 (80년대~90년대) 모아두었던 LP판을 발견하고서 우리집으... 10 file 안안토니오 2018.06.25 2503
5771 필립스 모노블럭 파워  필립스사 제작 모노블럭 파워앰프입니다. 70년대 기기로 방송국 기기로 납품되었다고 하는데 정보가 그리 많지 않습니다. 단순 투박하게 생겨서 소박한 맛도 있... 10 file 섬집아이 2018.06.25 1689
5770 끝이 안보이지만 끝까지 ㅎㅎㅎ 새로운기기를 구입하고 2-3개월만 지나면 뭐,또 좋은것 ? 나은것없을까하고 기웃거리는 이것이 습관이된지 20년 주머니사정은 따라주지않고 어떡하다 이번이 챤스... 5 file Kelly 2018.06.20 2919
5769 삶과 음악, 그리고 오디오 삶과 음악, 그리고 오디오   성장기, 모든 것들이 궁핍했던 그 시절 저를 지탱하여 준 것은 책과 음악 이었습니다. 집에 제대로 책 한권 음반 한장 없어도 부유한... 28 file 김인태 2018.06.18 3212
5768 ROCKVILLE REQ42밴드 EQ 영입 인켈 EQ는 창고로 들어가고 ROCKVILLE REQ42밴드 EQ를 영입 했습니다. 이유는 소스에 따라 때로는 내가 듣기 좋은 고음,저음,중음등  취향으로 조정이 필요해서 ... 4 file 앵글 2018.06.18 1247
5767 작년하고 좀 바뀌었습니다.^^ 다들 안녕하시죠. 시작은 여기서 했는데 자주 못오게되네요.  작년에 한번 올렸었는데 1년동안 변한게 좀 있습니다.                                           ... 3 file 루이13세 2018.06.16 2289
5766 2018 나의 오디오 전에 올렸던 것과 별 다른 것이 없지만 심심해서(?) 한번 올려 봅니다. 어쩌다 보니 이렇게 된것인데................... 제가 추천하는 구성은 아닙니다. ㅎㅎ 21 file 운영자 2018.06.16 3080
5765 농사용 오디오 농사 비닐하우스에 오디오를 설치했는데 농사는 안짓고 음악만 듣고 있으니 17 file 이문규 2018.06.14 2459
5764 음악 힐링 "전기현의 씨네뮤직" 사랑의 은하수 (1980)- 비지스 잠시 음악으로 쉬어가는 시간 만들어 보았습니다!  삶이 각박해 지고 나이를 먹으면서 점점 여러 가지 일에 얽매어 지는 세상에 살다 보니...점점 과거에 대해 잊... 12 file 박태진 2018.06.12 1502
5763 일체형 앰프가 좋은 이유. 꽤 오랜 기간 즐긴 오디오도 때론 귀차니즘이 발동할 때가 있다. 리모컨이 그 귀찮음을 해결 해 주어 좋다. 그런데 그 리모컨도 잘 간직해야지, 잃어 버리는 날... 4 file 못 듣던 소리 2018.06.11 2285
» 오락 가락 하는 마음!! 춘천  소양강변에 있는 모 카페가 몇일 전 이전 오픈하였습니다. 그곳 사장님이 오디오 설치 관련 도움을 요청 하셔서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벽걸이 스피커가 마... 12 file 크리슈나무르티 2018.06.11 1557
5761 앰프 바꾸고(인켈>데논) 소개 드립니다. 예전 무악재에서 잠실동 와서  드뎌 업글 했습니다. 지금 To-Da의 하모니움 듣는데 정말 좋습니다. 여러분 모두 즐거운 음악생활 하세요. 6 file 이찬욱 2018.06.10 1717
5760 내만 좋아해서 거실에 둔 오디오 이제 줄여야 겠습니다. 주 기기 입니다. 1. speaker : KL-307 과 젠센 12"+RP103 두조 운영 중 2. AMP: 2A3자작 + LEE 66CB 2. AV DENON 4310+ BOSE WER55-S   무겁네요.  10 file 허진성 2018.06.06 3188
5759 애매한데 오묘한 조합 입니다....  야마하와 클립쉬  뭔가 어색할 듯 한데 너무나 오묘한 조합입니다^^ 7 file 대갈장군 2018.06.06 1797
5758 민망한 오디오 생활.. 처음 오디오에 관심을 가진게 2007년도? 쯤 되었을게다.. 대학 졸업을하고 취업 준비중에 알게된 오디오 생활.. 백수가 돈도 없었는데 몇 만원짜리 인켈 인티앰프... 16 file 범군 2018.06.05 2636
5757 욕심은 사소한 것에서 부터.... 욕심은 사소한 것에서부터 시작된다. 우리주변 오디오쟁이 지인들은 무엇인가를 자꾸 빌려준다.  케이블이며 사소한 악세사리들을 한 번 물려보라고 권유를 한다.... 19 file 추니 2018.06.02 260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0 Next
/ 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