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9.07.09 10:27

동유럽 여행기 5

조회 수 134 추천 수 1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다섯 번 째입니다.

오늘은 자연 풍광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크로아티아입니다.

 

렌트카로 운전해야 하고, 일정상 맨아래 두부르니크, 스플리트 까지는 못가고 플리트비체국립공원 까지만 가고

자그레브를 거쳐 비인으로 올라오는 것으로 계획을 세웠습니다.

플리트비체국립공원 입장이 인터넷 사전예약제로 바뀐걸 모르고 있다가 여기까지 와서 못들어가면 어쩌나 싶어,

무작정 매표시간에 가서 대기하기로 하고 아침 일찍 갔습니다.

다행히 이른 시간이라 대기없이 선착순으로 입장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는 여러 코스 중에서 상류부터 하류 까지를 모두 도는데 5~6시간 걸리는 H 코스를 택했습니다.

버스로 출발해서 중간에 배도 이용해야 했습니다.

커다란 호수가 계단식으로 이루어지고 도처에 폭포, 산책로, 데크로 이루어져 있었습니다.

맑은 물 색깔이 예술이었고, 호수와 수백개가 넘는 폭포가 절묘하게 어울어진 천혜의 자연이었습니다.

우리나라도 이런 자연자원이 있었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봤습니다.

1562631526620_resized.jpg

1562631537552_resized.jpg
1562631539665_resized.jpg

1562631553466_resized.jpg

1562631563674_resized.jpg

1562631603564_resized.jpg
1562631605442_resized.jpg

1562631637203_resized.jpg
1562631639578_resized.jpg

1562631682875_resized.jpg
1562631710167_resized.jpg

1562631712504_resized.jpg
1562631714809_resized.jpg

1562631722633_resized.jpg
1562631725067_resized.jpg

1562631733756_resized.jpg

 

아침일찌 서두른 덕분에 점심을 먹고도 오후에 시간이 남았습니다.

그래서 애초에는 계획에 없던 크로아티아 제3의 도시 자다르까지 가기로 했습니다.

왕복 450 킬로 정도를 운전하고 갔다 오면 밤 늦어질텐데도

숙소에서 쉬기에는 애매한 시간이어서 조금 무리하기로 했지요.

그런데 결론은 가기를 잘했습니다.

자다르는 BC1년 전에 로마 초대황제 아우구스티누스에 의해 세워진 도시라 여러 곳에 로마의 흔적이 남아 있었습니다.

육지의 문, 니로니드 광장 로만포룸, 성스토시아성당 등 여러군데 중에서도 성 도나트성당은

죽기전에 봐야할 건축물이라할 정도로 특이한 구조로 이루어져 있었습니다.

그밖에 발칸반도의 아드리아 해변 끝에는 세계 유일의 바다오르간

(파도가 파이프를 쳐서 나는 소리를 구멍을 통해 증폭시켜서 마치 오르간에서 나는 소리처럼 들림)이 있었고,

유명 휴양지라 요트, 유람선, 골목 마다 호화로운 호텔, 레스토랑, 재즈바들도 많았습니다.

저녁을 먹고 바닷가 벤치에 앉아 해지기를 기다렸습니다.

드디어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이 죽기전에 봐야할 일몰이라 했던 낙조가. . !

장관이었습니다. 한국 신혼부부도 꽤 눈에 띄었는데 좋은 추억이 되었으리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해가 완전히 떨어지자 바닷가에서는 사람들이 모여들어 춤을 추기 시작했고

(태양광을 이용한 큰 LED ) “태양의 인사는 빛을 뿜어냈습니다.

1562631736298_resized.jpg

성 도나트 성당

1562631739865_resized.jpg

1562631746769_resized.jpg
1562631750768_resized.jpg

1562631754167_resized.jpg
1562631765418_resized.jpg

1562631768169_resized.jpg
1562631771208_resized.jpg

1562631773839_resized.jpg

아드리아 해의 일몰

20190621_205147_HDR_resized.jpg

1562631788409_resized.jpg

태양의 인사

qkekdhfmrks.jpg

바다오르간의 소리구멍

1562631802264_resized.jpg

이런 차를 몰고 나온 멋진 남자도 있더군요(구형 mini)

 

밤 늦게 숙소로 돌아와 자고 다음날은 수도인 자그레브로 이동.

숙소가 시내여서 걸어서 자그레브성당 등 여러 곳을 둘러 보았고,

광장에서 하는 오픈 콘서트, 길거리 버스킹도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저녁 먹으로 인테리어가 특이한 이태리레스토랑을 갔는데, 크로아티아와인을 아주 맛있게 두병이나 마셨습니다.

(해외에선 구하기 힘든 크로아티아와인 참 좋더군요)

한국인들이 크로아티아를 많이 찾는 이유를 알만 했습니다.

1562631804596_resized.jpg

재미있는 인테리어의 이태리음식점 리비체 (음악은 유려한 재즈가. . )

IMG_20190622_165054_resized.jpg

크로아티아 와인

1562631833310_resized.jpg

자그레브성당(한쪽은 보수중)

1562631852335_resized.jpg

1562631856445_resized.jpg

오픈 콘서트

1562631867292_resized.jpg

광장의 동상과 버스킹

1562631874289_resized.jpg

 

 

  • profile
    사슴아저씨 2019.07.09 20:00
    크로아티아의 폴릿피처는 세월이 흘러도 여전히 아름답습니다.
    자그레브의 새벽 꽃시장의 꽃향기와 fingershell 해산물 요리,
    몇 대에 걸친 수제구두 장인이 만든 ‘명품구두’가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감동을 주는 곳입니다. 그곳 사람들의 말을 빌리면 “Italian
    Shoes are seasonal, but Croatian’s are lifetime shoes.”
    호정선생님도 구두 1켤레 사오셨더라면 좋았을텐데요.....
  • profile
    호정(皓亭) 2019.07.10 09:40
    그런 것 까지는 몰랐군요.
    다음에 또 가게되면 반드시. ..ㅎ ㅎ
  • ?
    madone9 2019.07.10 11:17
    축구 로 알게된 나라 크로아티아!!! 이런나라군요. 멋있는 나라 아름답네요. 잘 봤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가입과 관련하여. 12 호정(皓亭) 2018.01.01 1104
939 2019.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빈 필하모닉 & 하이팅크 콘서트) 2019년 잘츠부르크 음악 페스티벌 위성중계를 소개 합니다. 우리나라 극장에서 위성으로 생중계되는 공연을 관람할 기회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참조하시고 ... 1 file 호정(皓亭) 2019.08.13 95
938 인사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게시해 놓으신 글만 읽다가 처음으로 인사드립니다. 나고 자란 곳이 서울이라 잘 적응할지 모르겠지만 한 5~6년 정도 더 일한 후 은퇴하여 조용한... 14 file 임종화 2019.08.12 169
937 피서 & 휴가 저는 백수의 특권을 십분 활용하여 휴가 시작 전에 주중에 돈 적게 들여 휴가 다녀 왔습니다.   인제 방패산 계곡에서 1억년 만에 텐트 치고 야영하며 계곡에서 ... 19 file 호정(皓亭) 2019.07.31 347
936 7월 마지막날에. . . 더위와 장마와 열대야와. . .  정말 뒤죽박죽 입니다.   휴가를 떠나신분들은 즐겁게 준비 중이신분들은 설레는 마음으로 방콕이신 분들에겐 위로를. .    이 두... 1 호정(皓亭) 2019.07.31 145
935 생활 속 클래식음악 2 1. 생활속 클래식음악 (음악치료) 1) 음악 치료란? 음악치료는 “치료적인 목적으로 정신과 신체건강을 복원 및 유지시키며 향상시키기 위해 음악을 사용하는 것이... 1 호정(皓亭) 2019.07.31 135
934 생활 속 클래식 음악 1 1. 생활속 클래식음악 (태교, 육아음악) (1) 태교 음악 1) 모차르트 효과(Mozart Effect)  모차르트 효과는 프랑스 이비인후과 의사 알프레드 토마티스가 1991년... 1 호정(皓亭) 2019.07.31 125
933 오디오 기기의 사용자와 제작자   실용오디오에 입회하여 오디오에 관한 많은 지식을 배웠습니다. 원래 기계치인데다 고장을 두려워하여 '오디오기기'가 여전히 조심스럽지만 그럭저럭 오디오로 ... 3 사슴아저씨 2019.07.30 219
932 탄노이 실버 사기 조심하세요 탄노이 실버 12인치 체스워스 20년 이상 사용 했습니다.  근간에 탄노이 오토그라프 통을 구하려고 빈티지 탄노이 판매점에 들렸는데 통들이 이상하게 똑같고 너... 3 홍세원 2019.07.15 518
931 오랜만에....앨범구입... 안녕하세요...간만에 인사드립니다.  별일도없는데... 바쁘것같기도하고...아닌것같기도..하고.. 그래도 실용은 하루한번은 기웃거리네요..ㅋ 이번에 구입한 앨범... 5 file 언니네이발소 2019.07.13 281
930 비추 스피커 우선 이글을 쓴 이유는 이런 스피커는 쓰시면 안된다는 말씀을 드리기 위해서입니다.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제 집에 와보신 분들은 보셨겠지만 애물단지가 ... 4 file 호정(皓亭) 2019.07.13 431
929 새로운 기변으로 또다른 소리의 세계로! 지난 겨울 이후 음악에만 몰입했습니다. 오히려 잡다한 것들로부터 멀어지고 차분히 음악을 들으니 마음이 평화로워졌습니다.   그동안 10여년을 듣던 탄노이로 ... 15 file 수주(垂柱) 2019.07.11 414
928 오디오와 음악의 세계       학창시절에 같이 공부를 했던 선배 한 분이 어느 날 갑자기 방송국의 FM해설자로 등장하여 놀란 적이 있었다.  그 전에는 이 분이 그렇게 클래식에 조예가 ... 6 사슴아저씨 2019.07.11 241
927 동유럽 여행기 6 오늘은 마지막 여행지인 오스트리아 비엔나입니다. 맨 처음 찾은 곳은 쇤부르크 궁전이었습니다. 쇤부르크 궁전   궁전도 궁전 이었지만 정말 잘 가꿔진 정원은 ... 6 file 호정(皓亭) 2019.07.10 176
» 동유럽 여행기 5  다섯 번 째입니다. 오늘은 자연 풍광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크로아티아입니다.   렌트카로 운전해야 하고, 일정상 맨아래 두부르니크, 스플리트 까지는 못가고 플... 3 file 호정(皓亭) 2019.07.09 134
925 동유럽 여행기 4 네번 째 순서입니다. 오늘은 오스트리아와 크로아티아 사이에 위치한 슬로베니아입니다. 숙소 앞에서 출발하기 전 찍은 트리그라브 국립공원 전경    본래는 블레... 3 file 호정(皓亭) 2019.07.08 113
924 동유럽 여행기 3 세 번 째 순서입니다. 체스키를 떠나 도착한 곳은 오스트리아의 잘츠부르크. 호텐베르크성을 멀리 바라보고 맨처음 찾은 곳은 역시 잘츠부르크 하면 거의 모든 여... 2 file 호정(皓亭) 2019.07.05 129
923 동유럽 여행기 2 두 번째 순서로 독일 드레스덴과 체코 체스키입니다. 드레스덴은 바츨라프광장에서 출발하는 데일리투어로 하루 다녀왔는데, 권장할만 합니다. 상세한 설명과 세... 4 file 호정(皓亭) 2019.07.04 154
922 동유럽 여행기 1 요즘 “꿈의 대화”방 게시판이 너무도 조용한거 같아 저부터 책임감을 느낍니다. 하지만 이 방은 저 혼자 만들고 이끌어온 것이 아니고 그동안 많은 분들의 도움으... 7 file 호정(皓亭) 2019.07.03 251
921 문학작품과 클래식음악 2 “문학작품과 클래식음악”   1. 모든 예술은 통한다 문학이던 음악이던 결국은 자신이 느끼는 감정을 아름답게 표현하는 것이 예술입니다.  표현하는 수단은 문학... 호정(皓亭) 2019.07.03 84
920 문학작품과 클래식음악 1 “문학작품과 클래식음악”   1. 문학과 음악이 들려주는 삶과 사랑의 세레나데 라틴어로 “아르스 롱가 비타 브레비스(Ars longa, Vita brevis) ” 라는 말이 있습니... 2 호정(皓亭) 2019.06.10 19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 Next
/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