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9.05.15 21:35

백산에 올라

조회 수 48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땅이 저리도 넓다는 것을

백산 성에 올라서야 알았네

내 땅에 주저앉아
엉덩이 한 짝 붙일 땅덩이가 없다는 것도
백산 성에 올라서야 알았네
내 땅에 주저앉아
어쩌다 논 한 뙈기
소작농으로 지으면
열손가락 헤지 못할 세금으로
다 거두어 가고
희멀건 보리 죽 몇 그릇 뿐이라는 것도
백산 성에 올라서야 알았네
산도 울고 강도 우는
시퍼런 백산의 하늘 아래서
동학농민군 흰옷 입고
하나가 된 까닭도
내 땅, 내 나라, 내 민족의
뜨거운 외침도 
백산 성에 올라서야 알았네

강민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122 세계는 지금 자주독립의 물결 우크라이나 러시아어 퇴출, "우크라이나 말만 써라"하종훈 입력 2019.05.16. 13:51 댓글 16개 자동요약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우크... 4 file 굽은솔 2019.05.16 79
21121 봄바람과 함께하는 사드교육 '문재인대통령 싸랑해요'  라고하는 민주투사 께서 사드에 대해서는 딱하나 알고있는것이  "사드는 사드다,절대 싸드가 아니다" 라고 하더군요. 좀더 상세한 내... 19 굽은솔 2019.05.16 95
21120 점심후 듣는 클레식   바버ㅡ현을 위한 아다지오 영화 플래툰 삽입곡 4 file 봄bom 2019.05.16 69
21119 보편성과 배타성 그리고 우상 아래에 종교와 관련하여 몇 분들이 의견을 피력하셔서 소인도 두서없이 몇 마디를 더해보려고 합니다. <종교의 보편성과 배타성> 대부분의 종교는 신앙을 받아들... 11 섬집ㅇㅇ 2019.05.16 75
21118 한 때 미제간첩이 양심적 민주주의 전사??  허씨는 사복 차림으로 적진에서 교란 활동을 하는 편의대원들은 ‘유언비어 유포조’, ‘장갑차 탈취조’, ‘무기고 탈취조’ 등으로 나뉘어 있었다고 밝혔다. 특히 “... 16 고구려의기상 2019.05.16 133
21117 부시의 노무현 추모 참석이 기쁘기 그지 없는가?? 노무현 츄모식에 전쟁광 깡패새끼 부시가 온다니 "기쁘게 맞이 하겠다"고 했다는데... 노무현 정신에 부합한 인물인지 묻고 싶다. 여기에 노빠와 계통을 승계한 ... 19 밝고맑은소리 2019.05.16 149
21116 웹진 시인광장 선정 2020 올해의 좋은 시 500  지붕 위의 발코니     김형술     뚱뚱한 구름 하나 전선줄에 걸려있네. 전단지 검은 비닐봉지 1회용 컵 따위잔뜩 끌어안고   속삭이네. 여긴 안전하지 않아 도... 4 봄bom 2019.05.16 61
21115 간이 건강하지 못하다는 신호 1.충분히 쉬어도 피곤함을 느낀다. 2. 어깨나 목이 뻐근하고 이유 없는 근육통에 시달린다. 3. 모든 일에 의욕이 없다. 4. 눈이 피로하고 시력이 급격히 떨어졌다... 4 file 예형 2019.05.16 183
21114 아주 중요한 기사입니다.                                     따뜻한 물과 찬물은 ? >     아주 중요한 기사입니다.       식사후에 따뜻한 물에 대한 것만이 아니라   심장마비에 대한 ... 2 예형 2019.05.16 115
21113 원조쌀만 먹인다는 정세현 주장 ?? “정세현 장관이 그러잖냐.... 노동당원이 300만이구 딸린 식구 3명씩 치면 1000만 명쯤 되는데.... 북한이 농사진 쌀로 그들은 다 배급되구... 나머지 긂주림에 ... 15 file 고구려의기상 2019.05.16 150
21112 나를 유혹하는 그것 요즘은 빨리 집에 갈 시간만 기다린다.  죽기전에 음악을 듣기 위해서다.  어쩌면 나에게 진공관 앰프가 필요없을지도 모르겠다.  맛은 다르지만 나는 음악을 듣... 13 하이퐈이 2019.05.16 148
21111 감각  감각 아르튀르 랭보 여름 야청빛 저녁이면 들길을 가리라. 밀잎에 찔리고, 잔풀을 밟으며. 하여 몽상가의 발밑으로 그 신선함 느끼리. 바람은 저절로 내 맨머리... 봄bom 2019.05.16 28
21110 통조림 깡통으로 겉만 가장한 가짜무기라던 바로 그... 어느 게시판엘 가도  양아치가 있듯이 이곳에도 마찬가지네여 정신줄 놓고 망종짓 하는 늠들 보면 불쌍 하기도 하고.. 눈에 보이는것도 부정하는 늠들과 생산적 ... 12 굽은솔 2019.05.15 129
» 백산에 올라  땅이 저리도 넓다는 것을 백산 성에 올라서야 알았네 내 땅에 주저앉아엉덩이 한 짝 붙일 땅덩이가 없다는 것도백산 성에 올라서야 알았네내 땅에 주저앉아어쩌... 봄bom 2019.05.15 48
21108 이빠이데스요~ 저래서 사람은 배워야 합니다. 어느 공산주의국가에서도 종교말살정책은 시행되었습니다.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도 폴란드 공산당과 대 놓고 싸웠죠. 저렇게 다 망... 1 file movin'out 2019.05.15 118
21107 수요일 저녁에 듣는 클레식   정경화 젊은시절 가장 정열적으로 연주했던  브루흐1972년과 1982년 멘델스존 녹음한  바협 두장을 한 음반에 담은것 8 file 봄bom 2019.05.15 78
21106 동학농민들이 벌떡 일어나 침을 뱉는다!! 미친늠들! 민족을 찾는 것을 "김기춘이라는 썩어 뒤질 늠의 우리가 남이가"로 비하하는 것도 모자라 침략을 정당화하는 이념으로 오도하기를 예사로 하고 자주는 ... 65 유화철 2019.05.15 223
21105 예형님께 묻습니다. 예형 2019.04.07 21:30 봄님반갑습니다^^ 오랫만에 오셨습니다^^~ 철수 빨던 그 양반  요즘  간철수 처럼 분쇄되어 가루가 되서  봄바람에... 10 굽은솔 2019.05.15 123
21104 동학혁명의 날  지난 11일 음력 4월 7일  동학혁명의 날이었습니다 이 땅에 진정한 민중이 하늘입니다 별도의 우상이 없는 동학 바닥의 비천한 인간 바로 한얼님들의 외침이 개... 14 사람 2019.05.15 88
21103 상한 영혼을 위하여 4 file 봄bom 2019.05.15 66
Board Pagination Prev 1 ... 64 65 66 67 68 69 70 71 72 73 ... 1125 Next
/ 1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