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임종석 힐난 교수, 당시 교무처장 아니면서 악의적인 거짓말"

 
 
뉴스듣기
 

한양대 측 "맹주성 교수, 2006년에야 서울캠퍼스 교무처장"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대학시절을 지켜봤다며 최근의 행보를 비판한 한양대 교수의 글이 거짓이라는 반박글이 올라와 논란이다. 

맹주성 한양대 명예교수는 지난 17일 페이스북에 임 비서실장의 한양대 재학시절 당시 전국대학생협의회(전대협) 활동 모습을 술회하면서 그의 행보를 지적하는 글을 올렸다. 특히 그는 자신을 당시 한양대 교무처장이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1989년 당시 한양대 부총학생회장이었던 이종훈씨는 "맹주성이 당시 교무처장이라는 말은 거짓말"이라며 맹 교수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이씨는 1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임종석 비서실장은 1989년에 한양대 총학생회장이었고 그 해 전대협 의장이 됐다. 그런데 맹주성씨는 2006년에 교무처장이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학내 인터뷰 기사를 보니 15년 전에도 교무처일을 했다고 해서 찾아보니 1993년에 안산캠퍼스의 교무처장으로 발령됐다. 그렇다면 1989년에는 교무처장이 아니었다는 말인데, 그냥 교무처에서 일하는 직원이었다고 하거나 교수라고 하면 되지 교무처장이라고 왜 거짓말을 했을까"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시 학생운동은 군부독재와 부패세력에 맞서서 민주주의 체제를 만들어가려는 국민들의 열망에 함께했다. 그런데 군부독재의 서슬이 퍼래서 단 한번도 어떠한 사회적 발언도 하지 못하신 듯 보이는 맹주성 씨께서 교육 운운하신 대목 삶의 태도와 가치관에 대한 것이라면, 단언컨대 맹주성씨는 군부독재 폭거의 시대를 찬양하고 그때로 역사를 회귀하고 싶은 자다"라고 비판을 이어갔다.

이씨는 "맹주성씨는 '총장님과 함께 자네를 만나러 들어가려다 실패했던 일, 교수들에게 먹을 것이 얼마나 있는지 일일히 전화하던 일'을 언급하면서 끝내 하고싶었던 말인 '배가 고프면 자살조가 자살할테니까'라는 말을 썼다"며 "학생회를 이끌면서 민주주의와 민족의 자주성 확립을 열망했던 우리들을 비난하고 악의적인 거짓말로 명예를 훼손한 사실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에대해 권경복 한양대 미디어전략센터장은 CBS노컷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맹 교수는 1989년도 당시 맡은 보직이 없었다"며 "1992년부터 1993년까지 안산캠퍼스 부교무처장으로 있었고 그해부터 1995년까지는 교무처장으로 있었다. 서울캠퍼스 교무처장을 맡게된건 2006년부터 2008년까지 였다"고 덧붙였다.
  • ?
    자연과자유 2018.11.08 19:51
    현정권을 음해하는 악의적이고 의도가 아주 불순한 거짓말들이 너무 많아요.
  • profile
    오지랍 2018.11.08 20:05

    그런 자들은 대체로 빡통과 전대갈이 군발이 독재 권력을 휘두르던 시절에 정의감은 물말아 처먹고
    저 혼자만 출세해서 잘 살면 그만이라는 생각으로 부정 불의에는 눈 꽉 감고 살아온 대가리 탱탱 빈 것들이지요.

  • ?
    어렵네 2018.11.08 20:13
    뭔 말을 해야 할지................
  • profile
    현준하연아빠 2018.11.08 20:50

    아하...


    교수(X), 교주(O) 


    물론 그들만의... 냅뚜구서리... 그렇게 놀라고 하세~효~(=제피로스님 버전)

  • profile
    못듣던소리 2018.11.08 21:21

    맹씨가 교무 처장 나부랭인지, 청소부인지, 수위였는지가 중요한 게 아니고요.
    그가 한 말의 진위 여부나 따지자고요.
    손바닥으로 태극기를 가릴 건지, 하늘을 가릴건지는 먼저 얘기하는 게 도리 아닐런지...

    ㅋㅋㅋ

    아닝가?

  • ?
    사람 2018.11.09 06:55
    요즘 일베류 가짜늬우스 살포족들은
    태극기로 손바닥 손금 가립디다 ㅎㅎ
  • ?
    paulgreen 2018.11.09 08:08
    맹주성이나
    김일성이나 그넘이 그넘입니다.
  • profile
    굽은솔 2018.11.09 08:23
    과거회귀열망세력들의 준동이 참으로 가관이군요
  • ?
    걸레(姜典模) 2018.11.09 16:47
    식구 끼리 비호하는건 당연지사

    라이방 임은 일개 비서실장
    그 범주를 벗어난 행위나 행동은 지탄을 받을 수 있슴.
  • ?
    풍월천 2018.11.09 23:48
    그래도 명색이 교수인데..직을 걸고 헛소리는 안할듯.
    내관이 너무 설쳐요. 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게시판 성격은 유지하되 욕설, 비방은 하지 말아 주세요. 45 목맨천사(南岡) 2018.07.02 1641
19172 제조업가동율이 외환위기때보다 더 떨어졌다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민경락 기자 = 제조업 공장 가동률이 2년 연속 저조하다. 지난해 외환위기 후 가장 낮았던 데 이어 올해도 9월까지 비슷한 수준에 머물렀... 4 엘리자벳 2018.11.11 182
19171 건망증  사람들은 지금 문재인과 청와대 참모진들이 바로 노무현때 경제 말아먹고 이명박에게 정권내준 그 사람들이란걸 까먹고 있는 듯...당시에도 이명박 좋은 사람이... 6 엘리자벳 2018.11.11 134
19170 짝사랑 짝사랑님을 볼 때마다 나는 자꾸 웃게된다. 오래전 일이 생각나서 그렇다.  내가 중학교 2학년에 올라갈 즈음 우리집은 안동에서 부산으로 이사를 갔다.  부산서... 19 하이퐈이 2018.11.10 213
19169 회원정보 죄송합니다. 오디오 소개가 아니라서.. 한가지 궁금한게 있는데, 글쓴이 이름을 클릭하면 회원정보가 팝업창으로 나타나는데, 회원정보가 팝업창으로 나타나지 않... 2 아지야 2018.11.10 181
19168 인도사는 친구가 보내온 글  김정숙 여사가 7월 10일 문재인과 함께 인도를 국빈방문시 인도 대통령으로부터 인도의 전통복장인 사리를 선물로 받았다. 일본의 기모노 처럼 고급 사리는 매우... 9 엘리자벳 2018.11.10 241
19167 어제 진짜 야마 돈 일. 세계 제 2차 대전 때의 UBF 결사대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독일의 공습으로 인해, 런던에는 밤낮으로 폭탄이 소나기처럼 쏟아지고 있었습니다. 더구나 심술궂은 히... 16 file 못듣던소리 2018.11.10 234
19166 고백  이번 문재인 정권을 통해 좌파들의 위선과 악을 적나라하게 경험하고 있다. 우파를 친일파라하여 조사해 보면 대부분 좌파, 미투를 통해 우파들의 죄악상을 폭로... 2 엘리자벳 2018.11.10 112
19165 아 대한민국  대한민국은 몇년 전부터 광우병, 흙수저금수저, 헬조선, 삶의 질, 양극화, 친일파, 위안부, 세월호, 국정농단, 적폐청산, 우리민족끼리, 평화, 통일 등 종북좌파... 6 엘리자벳 2018.11.10 129
19164 쉬어 가는 페이지 (클래식) 유럽 예술음악 르네상스 바로크 시대의 클래식 입니다! 1600 에서 1750 년 사이의 유럽 예술 음악에 대한 개념 르네상스와 고전파 사이의 시기에 나탄난 바로크 시대 음악 은..설명 안해도 다들 아실겁니다! 이 시기에 ... 8 박태진 2018.11.10 76
19163 방느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08&aid=0004130701 논란이 된 지민의 티셔츠에는 사람들이 광복을 맞아 ... 갈수록태산 2018.11.10 90
19162 엘여사가 좋아할것같은 정치인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9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한평생 감옥에 있을 정도로 잘못을 했느냐"고 반문했다. ................. 7 file 굽은솔 2018.11.10 180
19161 전원책앵커의 해촉사건 (쓸데없는 앞부분 생략) 김 총장으로부터 해촉 사실을 문자메시지로 통보받은 데 대해서도 비판했다. 전 위원은 “이슬람에서도 율법이 바뀌어 이혼할 때 세 번 통... 7 굽은솔 2018.11.10 168
19160 만세 만세 만만세 꽃이 피었고 열매가 맺혓다 /그리고 찬바람이 불더니 눈이 내린다/ 피어난 눈꽃이 무거운지/ 나무가지는 축 늘어진다 /지나간 바람 다시 돌아와 분다/ 눈꽃이 흩... 2 file 이진한 2018.11.09 127
19159 이영상을 보면서 느낀점은 ? 역시 사람들은 부대껴야 정이 들고 서로가 오손 도손 사는것을 보여 준다. 원수지간도 함께 생활하다보면 정이 들고 내가족이 되는 것이다. 포항 죽도 시장 사람... 3 paulgreen 2018.11.09 186
19158 개와 돼지 개 돼지란 말을 겁도 없이 국민을 향하여, 동호회원을 향하여 사용하는 이들이 종종 있습니다. 팩트를 근거로 토론을 벌이지는 못하는 사람들이  행하는 고상하지... 9 섬집ㅇㅇ 2018.11.09 182
19157 세계 오디오 100년의 난제 (3극 직렬관 프리 순수 AC 구동) 해결 이 한수, 세계 오디오 100년의 난제 (3극 직렬관 프리 순수 AC 구동) 해결 Rhee hansu, The revealation of  the triode tube AC filament heating methods in th... 9 file mongkang 2018.11.09 282
19156 미세먼지의 주범은 고등어다 아니다 경유다? 고등어도 경유도 다 사람이 소비하는것 미세먼지는 사람이 너무많아서 생기는 일 이라고는 아무도 말하지않는다. 사람 하나가 하루에 눈뜨서 잠들때까지 먹고 배... 5 굽은솔 2018.11.09 139
19155 전원책이 사람 보는 눈 하나는 정확하군요 ㅎㅎ 전원책이 김빙준이에게 대놓고 까댄 말이랍니다. "눈 앞에서 권력이 왔다 갔다 하니 독약인 줄 모른다", "그런다고 대권이 갈 줄 아느냐", "뒤통수치고 협잡을 한... 6 오지랍 2018.11.08 282
19154 오랜만입니다 그간 오디오 듣기도 뜸해지고 관심도 마니 적어지다보니까 오랜만에 실용에 들리게 되었습니다 나이가 들다보니 오디오도 간소하게 줄일 필요가 있어 실용장터를 ... 1 김종철 2018.11.08 93
» 임종석 힐난 교수, 당시 교무처장 아니면서 악의적인 거짓말" (노컷뉴스에서 퍼옴) 임종석 힐난 교수, 당시 교무처장 아니면서 악의적인 거짓말"CBS노컷뉴스 이재길 기자메일보내기 2017-07-19 19:43    뉴스듣기   39 3,264 폰트사이즈 인쇄 한양... 10 file 오지랍 2018.11.08 234
Board Pagination Prev 1 ...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 993 Next
/ 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