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8.07.12 23:34

누드 사진이라

조회 수 280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김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1달 넘게 참았다.

더 이상 내 거취를 문제 삼는 것은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성 발언을 했다고 한다.

이어 표적을 자신을 겨냥했던 심 의원으로 이동시켜 정조준했다.

그는 심 의원에게 “우리 당 몫의 국회 부의장으로 역임하며 후배 의원들에게 해준 일이 무엇이 있느냐”는 취지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심 의원의 치부라고 할 수 있는 과거 ‘누드사진 감상’ 사건을 거론하며,

“자격이 안 되는 사람”이라는 식으로 격하게 비난했다.

심 의원은 과거 2013년 국회 본회의장에서 휴대전화로 누드 사진을 보는 장면이 촬영돼 논란을 빚었던 일화를 겨냥한 것이다.

한 참석 의원은 “김 원내대표가 ‘이 X’이라고 고함치며 인신공격했다“며 험악했던 상황을 전달했다.

김 원내대표가 주먹다짐 직전 분위기까지 연출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출  처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79&aid=0003122837



뱀  발


아하 그렇구나


국회 본회의장에서 이런 거 보는구나


얼마나 심장이 쫄깃했을까



1358000172_127781_1920x1080.jpg


1346421197_1332441736_2007844001_5FkmbRhg_BDBFB0A11.jpg





그건 그렇고


왜 죽기 살기로 싸울까


이 국개의원들 내년 총선에 경북 밀려서 경남이라도 공천 안되면

추풍낙엽, 개털 된다는 걸 너무 잘 알쟈~~~나



1344575298_1.jpg



아 참 확실한 카드 비례대표 1번이 있군


참 똑똑하다 똑똑들 해


1348891430_uploadfile_302225373_image1.jpg



1346818296_cxz.gif





  • ?
    네온 2018.07.13 10:04
    최초 5공 청문회 때 스타로 뜬 사람이 둘
    박찬종과 노무현 이었죠

    한분은 죽고 한분은 살아있고
    오늘자 뉴스보니 야당 구원투수로 지명되었다던데
    이국종이니 도올, 유시민, 온갖
    인물들 붙혀 놓으려 하지말고
    그분에게 전권을 주는거 기발한 착상일듯
    적어도 누구 보다는 100배급 태풍 아닐런지
    그냥 한번 완벽히 독재를 휘두르는걸 보고 싶음.

    어차피 지리멸렬할 당이라면......
    원시반본이 가능할 인물
  • ?
    자연과자유 2018.07.13 14:01
    국민 혈세 듬뿍 줘 나랏일 열심히 잘하라구 뽑아줬더니만
    일은 안하고 누두사진이나 감상하면서 바람필 궁리나 하는
    쓰레기들, 그런건 업무 끝나고 조용한 곳에서 개인적으로 감상
    하던지, 특권의식에 젖어 하라는 일은 안하고 놀아날 궁리만
    하고있는 국개의원들, ㅎ 다음 선거에선 쓰레기들 대정소 좀 했으면,
  • ?
    네온 2018.07.13 19:27
    컥! 그 사이 왕가슴이 하나 더 올라왔군요.
    쓰레기같은 정치글보다 백배 영양가 있으니
    자주 자주 올려주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게시판 성격은 유지하되 욕설, 비방은 하지 말아 주세요. 44 목맨천사(南岡) 2018.07.02 456
18161 시화공단 심각합니다. 불법 체류 외국 노동자들 말입니다. 그것때문에 피해 입는 우리나라 노동자들 피해가 심각합니다. 다른 곳은 모르겠지만 시화공단 말입니다. 예전 이명박이 처음 ... 23 노피새 2018.07.15 290
18160 이 말이 뭡니까?   친문. 비문....여기까지는 그런데로 알겠는데  뼈문은 뭐예요?  잘 아시는 분 계시면 좀 가르쳐 주세요. 수정1 더 나아가 진문 신문도 있다는데 대단하군요. 14 노피새 2018.07.15 182
18159 현상금 걸렸구나,                           내란음모죄는   옛날에는 역모 라고 했고   역모의 경우는 능지처참이다 5 file 예형 2018.07.15 131
18158 기무사 기획 친위 쿠테타가 실행되었다면....... 한국......,한국군의 본질..... 정체는 대체 무엇이냐? 얼마 전 미국이 기밀해제한 보도연맹 양민학살 사진자료.       ( 10 file 유화철 2018.07.15 176
18157 모바일 [ KBS 단독 ] 소름 돋는 소식 !!!!! [ 단독 ] 세월호 참사 당일 안보실장 "인양을 검토하라 "  세월호 참사 당일 밤,인양·예인 방법을 검토하라 고 지시한 안보실장 강조사항 문건이 국회에 제출될 ... 3 예형 2018.07.15 110
18156 아 글쎄.....무식은 암흑이요 최대의 빈곤이라는군요. 아래기사를 보고 조선을 찬찬히 생각해 볼 수 있다면 오늘날 "조선"이 미,러,중과 어깨를 나란히할 수 있는 "전략국가"가 될 수 있었던 까닭 중 하나 정도는 짚어... 4 유화철 2018.07.15 101
18155 누진세 이거 없애라 제발.... 이치적으로 따져도 없는 넘들꺼 빼앗아 있는 넘들 보태주능기다 서민경제에 보탬을 주는건 시급 몇 푼 더주는것 보다 이런 현실성 있는게 ... 9 걸레(姜典模) 2018.07.14 176
18154 무제 2011년, 안동에서 4대강 사업이 한창이었다.  13 file 하이퐈이 2018.07.14 183
18153 걸레 생각 7 지은이가 희정이 부부의 침실 까정 살펴봤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게 뭔 희정이 거슥 쪼그라드는 소린가? 혹시 둘이 불륜관계여? 테잎 거꾸로 돌려 검토할게 경수말... 2 걸레(姜典模) 2018.07.13 236
18152 진실은 어디쯤 있는것일까? 부부간에도 싸우다 보면 당신이 이랬네 내가 이랬네 하다가 보면 내가 기억하는 진실과는 엉뚱하게 흘러가는 경우가 있다. 나는 내가 옳은게 맞는데 아내는 아내... 10 노피새 2018.07.13 213
18151 울트라 레어   레코드판은 둥글고 앨범 재킷은 네모다. 이상하다.폴 사이먼의 쏭 북 앨범 재킷을 보고 있자면, 재킷 통째로 턴테이블에 올려놓고 싶은 욕망이 꿈틀댄다.비싼 ... 8 file 서로 2018.07.13 191
18150 진정한 소유 호수 공원 근처에 살면서 호수를 매일 산책하는 지인이 내게 들려 준 말이 있다. 호수 부근의 땅들이 모두 자신의 소유이라면 산책을 하면서 느끼는 자유로움, 즐... 2 부따발 2018.07.13 218
18149 무제 2012년, 중계동에서 벽면 전체의 질감이 느껴진다면  모니터의 색재현력이 좋은 편이다.  file 하이퐈이 2018.07.13 118
18148 경기도에 독한 놈이 떳다!!! 경기도에 독한 놈이 떳다. 세금 도둑들은 각오하라. 한겨레 ‘독한’ 이재명, 6천억대 체납세액 강력 징수한다등록 :2018-07-11 17:21수정 :2018-07-12 18:05 ... 12 file 노피새 2018.07.13 267
» 누드 사진이라 김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1달 넘게 참았다. 더 이상 내 거취를 문제 삼는 것은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성 발언을 했다고 한다. 이어 표적을 자신을 겨냥했던 ... 3 file 갈수록태산 2018.07.12 280
18146 이재명 도지사의 명패착용에 반발한 공무원 노조 홈페이지 잠정폐쇄! 이재명 '명찰패용'에 반기든 공무원노조 '홈페이지 잠정 폐쇄'(종합)        공무원에 욕설 등 항의성 댓글 쇄도 [수원=장충식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취임과... 15 file 노피새 2018.07.12 221
18145 만세~~~~~~~~~~문재인 정권!!!!   삼성 바이오 로직스 분식회계가 고이성으로 판결 났습니다.  감사합니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12일 삼... 1 노피새 2018.07.12 147
18144 1953년 7월 27일 2018년 7월 27일 71년 만에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이 동시에 이뤄지길 바란다.  그렇지 못하다면 나도 그들도 인내심을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다. 그래야 우리 대통... 14 file 하이퐈이 2018.07.12 240
18143 무제 2012년, 의정부가는 길에 중랑천을 따라 걸으면 의정부까지 간다. 그러다 인적이 뜸해지고 범죄가 곧 발생 할 것같은 외딴 곳까지 다다른다. 지루하지만 가끔은 ... 2 file 하이퐈이 2018.07.12 104
18142 감바스 알 아히요와 맥주 한잔 감바스 알 아히요. 독일 에일 맥주 듀라커 호프 바이스비어와 감바스 알 아히요. 식빵에 새우 한 마리와 마늘 몇 조각을 얹고 프라이팬의 올리브 오일을 듬뿍 찍... 6 file 이강복 2018.07.12 16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11 Next
/ 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