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8.07.12 11:59

1953년 7월 27일

조회 수 259 추천 수 4 댓글 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18년 7월 27일


71년 만에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이 동시에 이뤄지길 바란다. 

그렇지 못하다면 나도 그들도 인내심을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다.

그래야 우리 대통령도 체면이 설 것 아닌가. 

  • profile
    오지랍 2018.07.12 13:00
    휴전 협정서 보니 북한, 중국군, 미군 대표의 서명만 있고 남한은 아예 끼지도 못했었군요.
    결국 남한은 미국의 속국 취급밖에 못 받았었다는 역사적 사실을 접하고 보니 씁쓸합니다.
  • ?
    하이퐈이 2018.07.12 14:44

    좀 씁쓸하죠. 그래도 마무리가 될 것으로 봅니다.
    손님이 물건값으로 어차피 5만원을 내야할 것으로 생각을 하고있으면서도
    정작 사야할 물건엔 관심이 없는 척 값이 더 싼 물건이 얼만지 이것저것 찔러보고
    요즘 물건값이 비싸서 영 살 마음이 없다는 둥.... 시간만 질질끌 때 가게 주인은
    어째야하는가....

    저런 손님은 가만히 내버려두면 되요. 결국 제 값주고 물건 사게되어 있습니다.
    그 물건을 다른 곳에서 구할 수 없고, 그 물건이 자신이 원하던 것이라면.
    결국은 미가 접근해서 미끼를 물 것이라 봅니다. 어차피 살 거, 뭐하러
    시간을 질질 끄냐는거지요. 그래봐야 물건값은 못 깍습니다.


    7월 29일 여름맞이 바캉스 세일!!! 질러라!!!

  • ?
    HK 2018.07.12 15:34
    당시의 휴전 반대운동과 정부의 반대 때문에 못 끼워준 것 아닌가????
    나의 국민학교 교과서에 "백두산 영봉에 태극기 날리자"라는 구호가 있었는데......
  • ?
    노피새 2018.07.12 17:06
    작전권을 이승만이 모두 미국에게 넘겼기 때문입니다.
  • ?
    수지면장 2018.07.12 13:06
    한반도 평화정착 및 통일대장정에 진전이 이루어지길 간절히 바랍니다.
  • ?
    하이퐈이 2018.07.12 14:45
    저두요~~~~ ^^
  • ?
    필스너홀릭 2018.07.12 16:28
    동의합니다.
  • ?
    하이퐈이 2018.07.12 20:39
    필스너가 맥주인가요?
    오지랍님이 씁쓸하다고 한게
    결국 맥주맛인가... ^^
  • profile
    유화철 2018.07.12 16:44
    개들은 짖어도 행렬은 간다!

    세계는 똑똑히 보게 될 것이다
    우리가 어떻게 미국과 안보리를 굴복시켜
    나가는지. .

    가을잔치는 서울에서 하자

    헌데 정작 한국궁민들은 조선의 인권이 어쩌네
    자유가 저쩌네. . . .
    코미디입니다 코미디!!
  • ?
    하이퐈이 2018.07.12 20:45

    ^^ 내가 보기에도 정말 체면 많이 세워준 것으로 보이는데
    이제 그만하면 평화정착에 속도를 내야지 어물쩡거리면
    비극을 맛보게 될 수도 있다는데, 지들이 뭘 어쩌겠습니까.

    "비핵화"는 내가 배운 그동안의 시적 은유의 폭과 깊이에 있어
    단연코 최고라고 보여집니다. 정말 시적 함축성이 담긴 조미
    대화였어요. 속에 아무것도 없이 겉에 비핵화라 쓰고 팔아먹
    었으니 세기의 사기꾼 피카소도 울고가야죠.


    우리 문대통령은 원님덕에 나팔부는 운세가 딱인데.... 

  • ?
    노피새 2018.07.12 17:07
    첫발 때는게 힘드는데
    이미 열발쯤 때었기 때문에
    앞으로 뛰는것도 금방일겁니다.
  • ?
    하이퐈이 2018.07.12 20:47

    종전선언을 해버리면 나머지는 줄줄이 엮인 사탕이죠. ^^
    전쟁 더 이상 없다고 해 놓고 딴소리하기는 너무 힘드니까.
    요기까지만 끌고가면 나머지는 술술 풀릴거라고 봅니다.

  • ?
    파천무 2018.07.12 20:50
    파이야...
    휴전협정 2년 걸렸다.

    '협정'이란 건 말이다...
    번갯불에 콩궈먹는게 아니란다.

    실용... 쪽팔리게 허지말자.
  • ?
    부따발 2018.07.13 12:28
    아픈 역사를 이제는 털고 가야 할 때입니다. 우리 손으로 반드시 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게시판 성격은 유지하되 욕설, 비방은 하지 말아 주세요. 44 목맨천사(南岡) 2018.07.02 644
18145 누드 사진이라 김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1달 넘게 참았다. 더 이상 내 거취를 문제 삼는 것은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성 발언을 했다고 한다. 이어 표적을 자신을 겨냥했던 ... 3 file 갈수록태산 2018.07.12 298
18144 이재명 도지사의 명패착용에 반발한 공무원 노조 홈페이지 잠정폐쇄! 이재명 '명찰패용'에 반기든 공무원노조 '홈페이지 잠정 폐쇄'(종합)        공무원에 욕설 등 항의성 댓글 쇄도 [수원=장충식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취임과... 15 file 노피새 2018.07.12 235
18143 만세~~~~~~~~~~문재인 정권!!!!   삼성 바이오 로직스 분식회계가 고이성으로 판결 났습니다.  감사합니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12일 삼... 1 노피새 2018.07.12 153
» 1953년 7월 27일 2018년 7월 27일 71년 만에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이 동시에 이뤄지길 바란다.  그렇지 못하다면 나도 그들도 인내심을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다. 그래야 우리 대통... 14 file 하이퐈이 2018.07.12 259
18141 무제 2012년, 의정부가는 길에 중랑천을 따라 걸으면 의정부까지 간다. 그러다 인적이 뜸해지고 범죄가 곧 발생 할 것같은 외딴 곳까지 다다른다. 지루하지만 가끔은 ... 2 file 하이퐈이 2018.07.12 106
18140 감바스 알 아히요와 맥주 한잔 감바스 알 아히요. 독일 에일 맥주 듀라커 호프 바이스비어와 감바스 알 아히요. 식빵에 새우 한 마리와 마늘 몇 조각을 얹고 프라이팬의 올리브 오일을 듬뿍 찍... 6 file 이강복 2018.07.12 175
18139 기무사문건과 내란 반란죄에 대한 소고 얼마전에 기무사의 엄청나지도 않은 문건 하나로 온 나라가 들썩입니다. 내란음모니 군반란음모니 하는 글들이 돌아다닙니다. 일일이 대응할 수는 없고, 실용오디... 27 관음 2018.07.11 322
18138 걸레 생각 6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김씨 같은 여성을 수행비서로 둔것이 문대통령을 벤치마킹 하였다는 후문이..... 예전엔 회장 사장들이 여비서를 두더만 정치권에도 전염된... 6 걸레(姜典模) 2018.07.11 167
18137 선거 사상 가장 이상한 후보 이재명. 처음에는 사실 잘 몰랐다. 그런데 어느날 전해철이 경기지사로 나와도 당첨된다라는 말이 떠 돌기 시작하면서 이상하게 변질되어갔다. 그때 여론 조사보면 전해철... 5 노피새 2018.07.11 201
18136 음반 및 아날로그용품 매장 "Dr. groove"(닥터그루브) 샵 오픈안내입니다. 안녕하세요. 온라인 전문샵이였던 하이파이옥션이 음반 및 아날로그용품 매장 "Dr. groove"(닥터그루브) 샵을 오픈합니다. 매장에 오시면 클래식, 팝/락, 재즈 등... file 특공익 2018.07.11 133
18135 무제 2011년 영덕에서  영덕엔 고래불이라는 거대한 해수욕장이 있다.  맑고 차가운 바닷물과 거대한 백사장이 끝없이 펼쳐져 있다. 그 좋은 해수욕장엔 늘 사람이  ... 11 file 하이퐈이 2018.07.11 138
18134 걸레 생각 5 근로시간 단축으로 근로자들 월수입 감소 근로시간 단축으로 집밥족 늘고 외식업 매출 감소 근로시간 단축으로 근로자들은 얻는 직장 보다 잃는 직장이 더 많음 ... 3 걸레(姜典模) 2018.07.11 156
18133 아! 옛날이여! 아! 옛날이여! 다시 올 수 없나 그---날  그날이여! .......... 기무사 쿠데타예비음모 의혹이 노출되다. 지역패권, 육사기득권, ... 등등을 유지하고자 하는 세... 7 수지면장 2018.07.11 173
18132 요즘 오디오 경기 소전에 와싸다 하클 이렇다 할 물건 올린 사진 자세히 보면 90%가 업자더군요. 뒷 배경에 물건 잔뜩 쌓아 놓은 사진하며 예전엔 거실이나 방안의 시스템 구경하는... 4 네온 2018.07.10 286
18131 착한 더 민주당 더 민주당..너무 착하네요. 아마 다음 총선때까지는 개혁은 물건너 간듯 합니다. 법사위원장을 자유한국당에 넘겼다네요. 그 중요한 법사위원장을요!!!!!!!! ㅋㅋ... 10 노피새 2018.07.10 167
18130 조지 오웰 '1984' 서지문 고려대 명예교수 조지 오웰의 디스토피아 소설 '1984'의 배경인 '오세아니아'는 2차 세계대전 후 세 나라로 재편된 세계의 한 나라이다. 오세아니아의 '진... 5 엘리자벳 2018.07.10 134
18129 김병준-그 가증스런 눈빛 갈곳잃은 자한당 패거리들이 새로운 국면을 모색하고자 비상대책위원회 라는걸 만들고 싶어하는가보다. 새로운 인물을 앞장세워 또한번의 껍데기 바꾸기로 국민을... 5 굽은솔 2018.07.10 216
18128 그만좀 하시라니깐 정말 너무 하시는군요. 자게판에 무분별한 인신공격, 욕설, 비방 하지 말라고 그렇게 말씀 드렸는데, 결국에는 저에게 문자까지 보내시는군요. 제말 자중좀 하세요. 온라인 문화에 적응... 8 목맨천사(南岡) 2018.07.10 296
18127 걸레 생각4 쓰벌.... 희쭉인 왜 죄인 이 재용을 붙잡나? 뉘미.... 개차반 일보직전 경제를 살리려 염치도 엿으로 바꿔 무가미 재용일 꼬시나?    3 걸레(姜典模) 2018.07.10 181
18126 여성과 남성의 전쟁 연일 돈이 된다는 이유로, 사회의 분열과 갈등을 부추기는 속이 빤히  들여다 보이는 우리 사회의 성대결 문제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 고있다. 언제부터 여성... 6 하이퐈이 2018.07.10 223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 940 Next
/ 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