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8.05.16 19:07

들어라 좌빨들아!

조회 수 224 추천 수 7 댓글 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韓國人 치고 美國援助 밀가루 牛乳 옥수수 먹고 크지 않은 60 가 없을 程度.

 

1>6.25 이후, 미국은 경제적으로 한국에게 어떤 도움을 주었나?

6.25 전쟁 이후에 UN 과 미국이 어떠한 지원을 했는지 알고 싶습니다.

UN 의 지원에서는 간략하게 적어주셔도 됩니다.

중요한 건 미국은 무엇을 했는가? 입니다.

잠깐 지인과 대화를 나누다가 6.25 전쟁 이후에

미국은 경제적으로 아무 지원도 한 게 없다는 토론이 되어서,

이를 논리적으로 반박할 수 있는 근거나 자료를 알고 싶어서

역사 한국사 지식인들의 도움을 구해봅니다

 

:

美國 UN이 안 도와 주었으면 只今韓國은 없겠지요.

6.25전쟁 전후복구를 위해서 외국원조를 적극 받아들이기로 한 한국정부는

1952년 미국과 '경제조정에 관한 협정'을 체결하고,

1954년에는 '한국경제원조에 관한

대한민국과 국제연합한국재건단 (UNKRA)과의 조약'을 조인하였습니다.

 

1953년부터 1961년까지 미국으로부터 약 22 8천만 달러를 무상제공받았습니다.

 

이 기간 중 연평균 4.7%의 경제성장률을 보였으며

공업부문의 비중이 1960년에는 20.5%로 커져 산업구조가 개선되었습니다.

 

1950년대 후반에 제분업과 제당업은 급속히 발달하여

1960년대 초에는 생산과잉을 나타냈으며,

섬유산업과 화학 및 제지산업 등도 비교적 활발하였으나,

제철과 제강 및 기계공업 등의 부문은 크게 발전하지 못하였습니다.

 

아래 인용을 참고하세요.

1950 12월 제5차 국제연합총회의 결의에 따라

한국의 부흥과 재건을 돕기 위해 설립했던 기구인

국제연합한국재건단인 '운크라'를 소개합니다. 

국제연합한국재건단(United Nations Korean Reconstruction Agency)

운크라는 1950 12월 국제연합총회의 결의에 따라,

6·25 전쟁으로 인해 파괴된 한국의 구호와 재건을 목적으로 설립된 기구이다.

사업은 한국 정부와 긴밀한 협조 아래 이루어졌으며,

부분적으로 UNCURK(United Nations Commission for the Unification and Rehabitation of Korea:

국제연합한국통일부흥위원단)의 감독 아래 있었다.

 

1953 7,000만 달러의 기금으로 부흥사업에 착수한 이래,

1960년까지 계획된 물자를 원조했는데,

그 실적은 1 2208 4000달러에 달했다.

식량을 비롯한 민수물자를 들여와서 우선적으로 민생안정을 꾀하는 데 주력했다.

인플레이션을 수습하고 파괴된 산업·교통·통신시설을 복구했으며,

주택·의료·교육 시설 등을 재건했다.

이 기구의 원조에 의해 건립된 주요시설로는

인천판유리공장·문경시멘트공장·국립의료원 등이 있다.

재원은 국제연합 회원국들의 갹출금으로 충당했다.

1958 6월 한국정부와의 협의 아래 활동을 종료하고 해체되었다.

http://100.naver.com/100.nhn?docid=22841

2011.06.24. 23:37

 

2> 친일 역적의 딸을 대통령으로 선출한 이유가 궁금합니다.

2:

우리나라 경제발전의 이유는

박정희 대통령이 일본으로 부터 유상, 무상 차관 빌려왔고,

또 베트남 전쟁때 참전하는 대신 미국으로부터 대규모 경제원조 및,

베트남 재건 건설사업을 허락 받아 막대한 외화를 벌 수 있었기 때문이다.

1950년대 6.25전 종전 후 식량원조를 해준 운크라가

박정희 대통령때 대규모 경제원조를 했다는건 개소리고,

석유파동때 박정희 대통령의 계획적인 경제정책으로

석유로 막대한 부를 쌓은 중동에 경제인력을 파견하여 막대한 외화를 벌어옴.

그리고 경부고속도로 건설로 운송 거리가 대폭단축되면서

경제발전 가속화 좌좀새끼들이 그렇게 빨아대는 슨상은

경부고속도로 건설 현장에 누워서 반대시위 했다지?

그리고 중화학 공업 육성 정책으로,

우리나라 중화학 공업은 세계 수준급까지 키웠으며,

지금의 대기업들의 90%가 다 박정희 대통령의 정책으로 생긴것이다.

이때 슨상대중은 무슨 개소리를 했냐?

우리나라를 강원도 특산물을 수출하여 필리핀같은 농업국가 건설을 주장했다.

개소리 중의 개소리. 알겠냐?

좌좀들이 컴퓨터로 별 개소리를 늘어놓을 수 있는 것도 다 박정희 대통령 덕분이다.

니들이 빨아대는 슨상이 집권했다면

니넨 아직도 부모 따라 감자캐거나 산딸기 따먹고 있을거다.

 

지금 우리나라는 제 2의 박정희 대통령이 필요하다.

그렇기에 대다수의 국민들은 그 분의 후예인 박근혜 대통령에게 희망을 품고 뽑은 것이다.

지금은 좀 많이 욕을 먹는 것 같지만

진정한 평가는 몇년 이후이니 그때까지 기다려보자.

지금 한. FTA란 업적을 성사시켰으니 좀 있으면 또 대단한 업적을 터뜨릴 느낌이다.

2014.11.27. 18:49 .

뱀발:

그런데 포일리 국립대학에 들어 가 있으니 낙심천만이다. 落心千萬

뱀발2:

박정희대통령을 친일 역적이라고 폄하하는 화상들이 간혹 있는데

배우지 못해 무식을 폭로하는 자기 처지를 오히려 부끄러워해야 한단다.

어디가서 아예 그런소릴랑 허들 말어라, dull!

 

  • ?
    허허장 2018.05.16 19:13
    제피 너무나가요
    한텐포만 줄이시면 좋으련만 소싯적에는 한주먹 하셨것어요
    임포도 아니요 조루도 아니요 머시라 안서브러
    내가 못살어
  • ?
    네온 2018.05.16 19:30
    박정희의 공로는 농업 사회에서 산업사회로 바꾸는데 기여한 것이고
    지금은 산업 사회에서 정보화 사회로 바뀌어 가며
    그 절정인 인공 지능의 4차 산혁이 나타나는 시대이니
    역사 속 인물로 자리잡는게 맞는듯 하고.

    북은 농업사회에서 산업 사회로 나오려하며
    자칫 원치 않는 바램에서 벗어나고자
    울타리를 공고히 하는 노력을 하는듯 하고

    미국이 가장 걱정하는 핵 확산은
    종국에 테러로 나타나 9.11 테러가 조족지혈이 될
    사건이 미국땅에서 터지지 말란 법 없으니
    핵을 막는 노력은 당연하거고

    북이 미국 입맛 좀 맞추려면
    입으로만 보검 역할 뿐이라고 할게 아니라
    스스로 대안을 구체화해야 하는데

    체제가 워낙 경직되니
    윗 대가리 맘대로 정했다 놨다 해도
    별탈 없어
    매번 지들 입맛에 안 맞은건 거부에 팅기기식이니
    서로 아구가 맞아 잘 돌아갈리 없고 . . .
  • ?
    굽은솔 2018.05.16 19:31
    박태준이 각하의 명령을 받자와 포항 모래밭에서 맨땅에 헤딩하며 제철보국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하는 우스개와 같은 헛소리 라고 아뢰오
  • ?
    굽은솔 2018.05.16 19:34
    제퓌뇽감님..
    말씀하신 악수표 밀가리,우리도 어렸을때 많이 봤는데요.
    그거 전부 양키늠들 "잉여농산물"인거 아세유?
  • profile
    김영택 2018.05.16 19:41
    민국에 살면서 왕국으 노예근성, 누구도 가보지 못한 여기도 아닌
    저 하늘나라으 왕을 숭배하는 시다바리 눈으로 세상을 대하는 무식함은 어쩔 수 없는거다..

    너으 그 잘난 주님은 더도덜도 아닌 니가 가진 주인이라는 자리 만큼만 주인이다.
  • ?
    허허장 2018.05.16 22:12
    영택님
    충분히 돌려서 이야기 하실 수 도 있으신디
    (띄어 쓰기가 자신이 없습니다 )
    너무 자신만만하신것 아닙니까
    교만은 패망의 머라해는디요
  • profile
    김영택 2018.05.16 22:34
    단 한 번의 삶을 살면서 교만하기로서 큰 죄가 될까요..
    보고 느끼는대로 말하고 살겠습니다.

    백만원의 액수 숫자는 같으나 저마다 쓰임의 가치는 다르듯
    예수붓다공자소크라테스 이들의 위대함이라는 것도 같아요.

    내가 저들의 위대함 보다 못할 이유는 어디에도 없어요..

    나는 지금을 살고있으니까요.
  • ?
    허허장 2018.05.16 22:54
    <p>영택님</p>
    <p>글을 보면 그냥 알 듯 모를 듯 그냥 그래요 </p>
    <p>연배도 비슷하고 고향도 비슷하고</p>
    <p>십년은 벗이라 합디다</p>
    <p><br></p>
  • profile
    김영택 2018.05.16 23:02
    지난 세월에 기대지않고 지금을 사는 사람은 친구에요..
  • ?
    허허장 2018.05.16 23:06
    왠지 글에서 나를 봅니다
    하나 될 수 없으면서 그냥 이야기 하고 싶습니다
  • ?
    KODY 2018.05.16 21:01
    소위 보수는 반공 없으면 쓰러진다는 말이 있던데 사실인 것 같습니다.
    최근 자유게시판 보면, 소위 보수의 입장에서 소리높이던 분들이 요즘 글이 극히 뜸해지거나 내용도 아주 부실합니다.

    사정이 그런 것은 이해는 가지만, 이제는 뭔가 참신한 시도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박정희가 죽은지 40년이 다 되어 가는데, 그리고 그 딸년이 중형에 처해질 상황인데, 박정희 불러대야 뭐가 나오겠습니까? 대일관계에서 과거는 뒤로 하고 미래를 보자는 소위 보수가, 국내 정치에서는 앞이 캄캄하고 과거만 그리운 걸까요?
  • ?
    허허장 2018.05.16 22:01
    <p>감히 말씀드립니다<br>보수 진보<br>별거 있습니까<br>난 모르것든디요<br>너무 각지게 보지 맙시다<br>kody님의 글에 닷글을 달았지만 마땅한데가 없어서 여기에 달았습니다<br>소위 진보는 보수에서 배우고 보수는 진보에서 배우는겁니다 </p>
    <p><br>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하면서 잘난척은 무지랭이<br>절대 kody님께 한말 아닙니다</p>
  • ?
    사람 2018.05.16 21:15
    세종대왕 연속극에서 세종대왕역의 한석규의 말을 전해 드릴께 영감님.

    "지랄하고 자빠졌네"
  • ?
    허허장 2018.05.16 21:23
    아따 오늘 날 잡앗네그레
    제피 제삿날
    그니께 너무 나가지 마랑께
    영감
    맘 풀드라고
    내일 약한 걸로다 한번 올려봐주세요
    내 선풀로다가 댓글 달것인게
  • ?
    자연과자유 2018.05.17 12:21

    예전에, 몇십년전에 우리가 아주 못살때 미국의 지원 좀 받았다고
    여지까지 떠받들어모시면 주권국가 자존심 상하지, ㅎ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가 되는 국제사회에서 몇십년 전 얘기만
    되네이면서 미국에 대해 충성만 맹세하면 국제사회에서 바보 되는건 한순간이라오. ㅎ


    중요한건 밑에 있네. 박정희는 군사독재자로서 수많은 민주인사들을 탄압하고

    장기간 군사독재체제를 유지하여 미국이 내세우는 자유와 민주와는 이념이

    영 다른데, 대체 미국을 떠 받들면서 왜 원하는건 독재체제인지? 바보 아냐? 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762 모바일 >>미국에 의존하지 않고도 한반도 평화정착 하는 방법이 있었네 미국은 한반도에서 뭘 얼마나 빼먹을까에만 관심있지  한반도 평화에는 원래 관심없는 족속들이고  언제든 한반도 긴장을 통해서 빼먹는 쪽으로 선회해도 이상할... 19 예형 2018.05.17 134
17761 갈려면 가라. 이락의 사담 후세인은 뭘 믿고 아메리카와 각을 세우다가 the hanging-tree 에 몸을 맡겼는가?   리비아의 카다피는 뭘 믿고 아메리카와 각을 세우다가 비명횡사... 3 제퓌로스 2018.05.17 135
17760 조미담판 전망. 개들은 짖어도 자주대오의 행렬은 간다. ! 2 유화철 2018.05.17 132
17759 미국 어떤 답을 언제 할까요?? 궁금 하네요. 14 jajukorea 2018.05.16 157
17758 문대통령 ..오늘 내로 통화 성공할것인가? 일단 북한은 미북회담에 애닳아 하지않겠다는 모양세다. 판문점선언의 잉크도 마르기전에 미국과 전쟁연습에 열을 올리는 모습이 북에게는 &quot;못믿을 형제&quot;로 보였... 3 굽은솔 2018.05.16 139
» 들어라 좌빨들아! ※韓國人 치고 美國援助 밀가루 牛乳 옥수수 먹고 크지 않은 60代 가 없을 程度다.   문1&gt;6.25 이후, 미국은 경제적으로 한국에게 어떤 도움을 주었나? 「6.25 전... 15 제퓌로스 2018.05.16 224
17756 유화철씨 나라의 안위가 심히 도전 받고 있는데 설령 그대가 주장하는게 맞다고 하여도 입다물고 있어야 나잇값을 하는거지요 내가 생각하는 게 옳으니 나라야 개차반이되... 15 허허장 2018.05.16 245
17755 세월호는 잠수함과 충돌한 것으로 밝혀졌다.. 세월호는 잠수함과 충돌한 것으로 밝혀졌다.. 세월호 선조위 소위원회 위원장 권영빈이 은폐(隱蔽)하고 있는 세월호 잠수함 충돌(衝突) 입증 확인(세월호 선체 좌... 10 예형 2018.05.16 307
17754 ◆ SBS 속보 비밀문건 큰거 터졌네요!!!!! &quot;전두환, 최종 진압 작전 결정&quot;..美 비밀 문건 확인 장훈경 기자 입력 2018.05.15. 07:48   &lt;앵커&gt; 광주 민주화 운동의 맨 마지막. 전남도청 진압 작전을 누가 지... 1 file 예형 2018.05.16 174
17753 국회의원 끝내 줍니다 사진 1장 배고픈 할머니가 배가고파서 빵을 훔쳐서 도망도 갈 기운이 없는지 그 자리에서 빵을 먹다가 주인에게 들켜 주인이 경찰에 신고를 했습니다 배고픈 할머니는 죄값... 6 file 예형 2018.05.16 162
17752 남북관계 급제동, 자한당 표정이 궁금하다 오늘로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북한이 한밤중에 우리측에 통보해 왔다.그야말로 한밤중에 홍두깨격이다.북한의 이같은 통보는 현재 진행되... 10 예형 2018.05.16 85
17751 조선 외무성도 한주먹 날린다. 아무래도 괌이나 태평양에 날려야겠다. 정말 그래 볼까나?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담화문 전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동지께서... 14 유화철 2018.05.16 164
17750 천방지축 까불어대지 말라!! 거짓말을 잘 하는 것도 &quot;능력&quot;이랍시고... 조선이 죽지 못해 기어 나온다는 둥 조선의 빤쓰도 벗길 수 있다는 둥 모든게 문재인의 덕이라는 둥 무지랭이들에게 ... 10 유화철 2018.05.16 166
17749 무제 안성에서, 2007년 오늘은 자연이 그립다.  7 file 하이퐈이 2018.05.16 78
17748 #무제 사진가: Josef Koudelka 사진: Slovakia, 1963 쿠델카가 남긴 대표적인 사진 중 하나다.  한 남자가 수갑을 찬 채 길게 휘어진 길을 따라 우측으로 서서히 걸어... 4 file 하이퐈이 2018.05.16 61
17747 사릉 - 이강복님께 이강복님께서 얼마전 올려주신 태릉 사진을 보다가 언젠가 사릉에 다녀온 기억이 있어 뒤져보았더니 2008년 6월 30일에 사릉에서 찍은 사진들이 있더군요.  이강... 3 file 하이퐈이 2018.05.15 130
17746 땡 바기와 땡 그네때 는 절대 할수 없는 장관이다. 105개국 대사들이 한곳에 모디다. 이기 이기 증말 외교 무대 아이가? 땡바기와 땡그네 정부는 절대  할수 없는 장관이다.   보수 라고 하는 꼴통 꼰대들은  단디... 1 paulgreen 2018.05.15 124
17745 “칼 들고 복수” 원희룡 딸 원희룡 후보가 테러를 당했지요 내용은 잘 몰라도 그 딸의 글이 논란이 된 듯합니다 출  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amp;mid=shm&amp;sid1... 10 갈수록태산 2018.05.15 218
17744 마석역에서 가평역까지 경춘선자전거길과 북한강자전거길 라이딩   마석역 1번 출구. 길이 210 미터인 마석터널. 마석터널 내부. 경춘선자전거길의 정경 1. 경춘선자전거길의 정경 2. 경춘선자전거길의 정경 3. 샛터삼거리의 전... 8 file 이강복 2018.05.15 115
17743 세상은 천지개벽 중인데....... 언젠가 제가 &quot;동창회&quot;에 올렸던 글을 우연히 다시 보게 됐습니다. 헐.....! 세상은 천지개벽 중인데.... 내부는 아직도 미몽 속을 헤매고 있군요. 해서 글을 기고... 12 유화철 2018.05.15 17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895 Next
/ 8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