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153 추천 수 5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단독]미 캘리포니아주 교과 과정에 ‘위안부 합의 포함’ 로비…결국 ‘일본 입장’ 대변해 준 박근혜 정부

3년 전 시민단체 ‘일본군 위안부 역사’ 포함 결정 이끌어

일본 측 되레 ‘한·일 위안부 합의’ 끼워넣기 집요하게 로비

현지 교육 관료 “일본과 한국 정부 모두가 압박했다” 증언

위안부 피해자들의 의견이 배제되고 밀실에서 체결됐다는 비판을 받은 ‘2015 한·일 위안부 합의(이하 위안부 합의)’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교육과정에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에 불리한 내용도 미국 고교생들이 수업 시간에 배우게 된 것이다. 이런 내용이 미국의 교과과정에 포함된 데는 당시 박근혜 정부의 ‘노력’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 일본 측 입장 반영한 교과과정

13일 미국에서 활동 중인 시민단체 ‘위안부행동’(대표 김현정, 옛 가주한미포럼)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교육부는 올해 초 ‘위안부’ 수업용 자료집 초안을 만들었다. 이 자료집은 교사들을 위한 일종의 지침서다.

경향신문

2016년 7월14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교육부 청사에서 열린 ‘2016 교육과정 지침 개정 공청회’에 참석한 위안부정의연대, 위안부행동 소속 활동가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쟁과 관련된 한국인 위안부의 경험은 어땠나?’라는 제목의 자료집 첫 장에는 “2015년 12월28일 한·일 정부가 위안부 문제에 합의했다”는 내용이 소개돼 있다. 총 20장의 자료집 중 9장에 ‘위안부 합의’가 설명됐다.

자료집은 학생들에게 직접 ‘위안부 합의’ 문구를 분석하도록 권장한다. 예컨대 일본 대사관 앞 소녀상 이전에 대한 합의문을 학생들이 읽으면, 교사가 ‘한국 정부는 소녀상을 철거하지 않고 있다’고 알려주는 식이다.

일본 정부의 로비 정황도 곳곳에 드러나 있다. 특히 위안부 동원 당시 조선의 ‘여성에 대한 차별’, ‘조선인 업자의 역할’ 등이 부각됐다. “(위안부 여성은) 나이가 어리고, 교육 수준이 낮았다”는 식이다. 이를 설명하기 위해 샌프란시스코주립대 사라 소 교수의 <THE COMFORT WOMEN>이라는 책도 인용했다. 그런데 이 책은 일본이 위안부 역사를 왜곡하는 데 이용하는 대표적인 저작물이다. 실제로 미국 뉴욕주재 일본영사관은 로비업체에 사라 소 교수의 책을 2~3장 분량으로 요약해줄 것을 요청한 바도 있다.

1944년 만들어진 미군의 포로 심문보고서도 있었다. 20명의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와 2명의 일본인을 심문한 결과였다. 해당 보고서를 소개하며 ‘위안부는 매춘부에 지나지 않는다’(A ‘comfort girl’ is nothing more than a prostitute)는 표현도 나온다.

김현정 대표는 “일본이 악용하는 문서들을 충분한 설명도 제공하지 않고 인용했다”며 “한국 정부가 위안부 합의를 넣기 위해 노력할 때, 일본 정부는 위안부가 성노예제였다는 사실 자체를 부정하기 위해 활동했다”고 말했다.

경향신문

샌프란시스코주립대 사라 소(한국명 소정희)교수의 책 ‘THE COMFORT WOMEN’.

■ 박근혜 정부 외교부의 헛발질

2016년 7월14일, 캘리포니아주 교육부 청사에서 ‘교육과정 지침 개정 공청회’가 열렸다. 이날 주요 안건은 ‘캘리포니아 공립학교의 역사-사회과학 교과과정 지침 개정안’에 일본군 위안부 역사를 포함시킬지 여부였다.

주 교육위원회의 투표 결과는 만장일치 통과였다. 교육과정 개정은 수업 방향과 교과서 집필 기준이 돼 위안부 역사를 미국에 알릴 수 있는 기회로 평가됐다.

하지만 이날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 한 가지 더 있었다. 개정안 표결 직전 캘리포니아주 부교육감 톰 애덤스는 “교과과정에 ‘위안부 합의’를 포함시키겠다”고 발표했다. 공청회나 주민 의견수렴 단계에서 ‘위안부 합의’는 논의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위안부 합의’에 비판적이었던 활동가들은 곧바로 부교육감과의 면담을 신청했다. 그해 8월23일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 교육부 청사에서 애덤스 부교육감과 위안부정의연대 릴리안 싱 공동의장, 주디스 머킨슨 회장, 위안부행동 김현정 대표가 마주 앉았다.

당시 상황에 대해, 머킨슨 회장은 “부교육감은 ‘일본과 한국 정부 모두에서 위안부 합의를 교과과정에 포함시켜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고, 우리가 항의하자 부교육감은 ‘당신들은 내가 받는 압박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소리쳤다”고 전했다.

김현정 대표는 “한국 정부가 위안부 합의를 교과과정에 넣어달라고 한 것은 너무 큰 충격이었다”고 말했다. 재미 활동가들은 데이비스 추 미 하원의원 등과 연대해 한국 정부의 로비활동을 막으려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위안부행동과 위안부정의연대가 협력해 자료집의 문제점을 수정한 대안자료를 만들어 교육부에 제출했지만 받아들여질 가능성이 높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외교부 관계자는 “타국 교과과정은 ‘민감한 문제’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김찬호 기자
flycloser@kyunghyang.com  



아무리 봐도 박근혜 정권은 아베정부의 한국지부였습니다.
 

  • ?
    스틸하트 2019.08.14 08:59
    자칭 보수 우파라면서 언제든 자기 이익을 위해서는 민족이고 국가고 내다 버릴 준비가 돼 있는 새끼들...

    네들이 보수 우파면 세발자전거가 람보르기니다. 개새끼들.
  • profile
    예형 2019.08.14 09:09
    쪽국장교 군복입고 
    청와대 경내에서 말타던
    그피가 어디가겠습니까?...

    강창성 전 보안사령관이 말하는 
    박정희 계엄선포
    (1971년 10월 17일) 한 달 전쯤인가. 

    박 대통령이 나를 불러요 집무실에 들어갔더니 
    박 대통령은 일본군 장교복장을 하고 있더라고요 
    가죽 장화에 점퍼 차림인데 말채찍을 들고 있었어요 

    박 대통령은 가끔 이런 복장을 즐기곤 했지요 
    만주군 장교 시절이 생각났던 모양입니다 

    다카키 마사오 중위로 
    정일권 대위 등과 함께 
    일본군으로서 말 달리던 시절로 돌아가는 거죠 
    박 대통령이 이런 모습을 할 때면 
    그분은 항상 기분이 좋은 것 같았어요 
    류순열, ⟨벚꽃의 비밀⟩
  • ?
    문고리 2019.08.14 11:42

    애비와 딸이 비벼먹고 말아먹고 털어먹은 역사와 국가의 살림을...
    이제는 국민이 거두고 챙겨서 외세에 대항하는 시대로 가고 있습니다.
    이번참에 이웃을 바로알고 지난 역사를 바로잡고 스스로 치유하는 강력한 국가로 바꿔봅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아베정권 한국 지부였던 박근혜정권 [단독]미 캘리포니아주 교과 과정에 ‘위안부 합의 포함’ 로비…결국 ‘일본 입장’ 대변해 준 박근혜 정부경향신문 원문 | 뉴스줌에서 보기 |입력2019.08.14 06:00 |... 3 file 이빠 2019.08.14 153
22360 "역사공부 좀 해라"?... 불매운동을 빈정거리며 역사공부해라. 이길 수 있을 것 같냐? 라는 분이 있더군요  바로 이거죠!  왜구당과 조중동을 위시한 기득권세력의 논리죠  구한말에도 그... 9 예형 2019.08.14 115
22359 일본은 10월에 한국 반도체 생산이 멈출 것으로 보았음 이 기사의 제목이 &quot;한국경제 대타격&quot;입니다. 일본 정부는 일본이 반도체 소재 공급을 중단하면 한국의 재고가 바닥나는 10월에 삼성과 에스케이의 반도체 생산이 ... 5 file 직립원인 2019.08.14 204
22358 A Super Session Guitars: Chet Atkins, C.G.P., Mark Knopfler, David Pack, and Paul Yandel Bass: David Hungate (전 Toto; 바로 이 사람이 요주의 인물로 Rock계에서 발이 넓... 9 movin'out 2019.08.14 84
22357 공짜 구경은 없습니다 한미 합동훈련을 명목으로 전략자산이란 무기들을 한반도로 들여오는데 공짜가 아닙니다. 바다에서 항모 한번 도는데 얼마, F-22 한 대 뜨는데 얼마, 핵잠수함 한... 2 직립원인 2019.08.13 111
22356 "절마들이 더위 처 묵었나"?... 진짜 한심하다 추경을 100일만에 통과 시켯으면 죄송하다고 먼저 사과해야지 그걸 생색내는 저 인간에 머리에는 도데체 뭐가 들었을까?  그리고 당신이 따낸거냐 ... 9 예형 2019.08.13 139
22355 내가 지지하는 정치인. 다시 한번 밝히지만 여러분들은 어떤 기준으로 정치인을 지지하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정책을 보고 지지합니다. 보이지 않는 인성같은건 믿지 않습니다. 좋은 사람... 7 이빠 2019.08.13 116
22354 이재명의 이 정책은 어떠세요? 이재명 &quot;분양가 상한제 동의하지만, 근본 해결책 따로 있다&quot;국회에서 '개발이익 도민환원제 정책토론회' 개최... 국회의원, 관련 전문가 등 100여 명 참석19.08.1... 6 file 이빠 2019.08.13 104
22353 보수와 진보? &quot;일제가 한국의 어린 소녀들을 성노예로 착취하고 증거 인멸을 위해 학살하기까지 함&quot; 이라는 팩트에 대하여, 1. 어떻게 우리 대한의 여자들을 욕보일 수가 있는... 6 스틸하트 2019.08.13 100
22352 보수와 진보, 좌파와 우파 2   좌파와 우파는 선악의 개념이 아닙니다. 좌파(left)와 우파(right)는 프랑스 대혁명때 생긴 개념입니다. 우연히도 앉은 의자 배열 때문에 그런 이름이 붙었습... 3 직립원인 2019.08.13 75
22351 보수와 진보, 좌파와 우파 1 여기서 많이 사용되는 용어들 중에 정의가 잘못되어 오용되는 사례들이 있고 때로는 그것이 토론에서 오해를 불러오기도 합니다. 대표적인 것이 이번에 보수와 ... 6 직립원인 2019.08.13 84
22350 난 한 놈만 패 안녕하세요   예전에 주유소 습격사건이란 영화가 있었지유 스토리도 기발났지만 거기 캐스팅된 배우들이 대단해졌지유 그 중에서도 무대뽀라는 캐릭터를 좋아했... 9 갈수록태산 2019.08.13 154
22349 오대산·한려해상 국립공원에 남은 일제강점기 아픈 흔적들 오대산·한려해상 국립공원에 남은  일제강점기 아픈 흔적들입력 2019.08.13. 12:00댓글 156요약보기 음성으로 듣기 번역 설정 글씨크기 조절하기 국립공원공단, ... 5 file 예형 2019.08.13 84
22348 중국 제국주의가 홍콩 무력 진압하기만 해 봐라 지금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가 무력 진압하려는 중국 공산당에 경고하고 있다. 실용의 독재수호 반민주 북한 빠순이들은 중국 공산당을 지지하고 홍콩의 인권 운동... 5 movin'out 2019.08.13 121
22347 한국과 일본   나이든 사람들과 대화를 해보면 1980년대의 한일간의 격차를 생각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것 같아 놀라곤 합니다. 일본을 과소평가하고 우리를 과대평가하는 우... 2 허허장 2019.08.13 145
22346 이렇게 살고 싶다. 사람이 나이가 든다는 게 뭔가. 그냥 세월만 낚으면 되나? 놀랍게도 세월만 낚아도 된다. 가만히 있어도 세월은 가고 분주히 움직여도 세월은 똑같이 간다. 늙고 ... 3 못듣던소리 2019.08.13 133
22345 화철과 똘안이들  그대들이 정말 조선에 대해 해박하다면 이 작은 실용자게에서 나불대지 말고 큰물로 나가서 꿈을 펼처라 왜 쫄리냐 등신새끼 4 허허장 2019.08.13 152
22344 2018. 4.27 판문점 선언 후 조선을 타격목표로 한..한미합동훈련 목록. 반통일부 대변인 담화를 보니....무지랭이들은 까맣게 모르고 있는 줄 아능가 부다!!!! 1. 2018.5.11 &quot;맥스썬더&quot; 연합공중전투훈련.  B52,F22 포함 100여대가 동... 6 유화철 2019.08.13 150
22343 "나이 들어서도 그리움은 찾아오네"? 만일 내가 인생을 다시 산다면 이번에는 더 많은 실수를 저지르리라 긴장을 풀고 몸을 부드럽게 하리라 그리고 좀 더 우둔해지리라 가급적 모든 일을 심각하게 ... 4 예형 2019.08.13 108
22342 김재형님 물음에 대한 답변 내가 답변을 드리고자 아무리 머리를 짜 봐도 이보다 더 훌륭한 설명을 못 드릴 것 같아 이 나이의 제가 얻기 어려운 젊은 친구이자 어떨 때는 &quot;스승&quot;도 되는 하... 11 유화철 2019.08.13 2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23 Next
/ 1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