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107 추천 수 5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총독부 은사금을 수령한 용서받지 못할 매국노들

 

1. 용서받지 못할 매국노들 총독부 은사금 76명이 900억…致富발판 전국 땅 사재기

 

친일파는 사회적이고 역사적인 용어이다.  


아무도 글자 풀이대로 ‘일본과 친한 사람’이라고 말하지 않는다.  일본사람과 친하다고 친일파라고 부르면 그 사람은 당장 화를 낼 것이다.  그런 점에서 친일파는 사회적 또는 관용적 용어로 일본의 이익을 위해 적극 협력한 자들을 일컫는다.

 

반면 임진왜란 때 일본군의 길잡이를 한 조선인들을 친일파라 부르지는 않는다. 그들은 '왜향도(倭嚮導)' 라 부른다.   일본의 이익과 요구를 위해 적극 협력했더라도 특정한 역사적 시기에 등장한 부류만 친일파라고 부르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친일파는 역사적 개념이다.

 

대개 학계에서는 '1905년 을사늑약 앞뒤의 시기부터 1945년 8·15 해방 시기에 일본제국주의의 불법적 국권 침탈(식민지화 과정)과 강압적 식민통치, 그리고 1937년 중일전쟁과 1942년 태평양전쟁으로 이어지는 일제의 반인륜적 대외 침략전쟁에 적극 협력한 인물들' 을 친일파로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친일파의 부류는 다양하다. 일본제국주의의 요구와 이익이 달라 친일파도 각각의 시기에 다르게 등장했기 때문이다.

 

1910년 매국조약에 가담한 조정의 고위 관리들이 여기에해당한다.  이들은 망국 뒤 일제로부터 조선 귀족의 작위를 받고 이른바 ‘병합은사금’ 을 받았다.  
 
8월 경술국치까지 등장한 다양한 친일 군상 가운데 핵심 부류는 매국형 친일파들이다.  이때 일본제국주의의 본질적 요구는 조선의 식민지화였다. 이 요구에 대응하는 친일파가 매국형 친일파다.  대한제국 말 한일합방 청원운동을 벌였던 일진회(一進會)의 이용구나 이른바 을사5적(1905년), 정미7적(1907년), 경술국적(1910년) 등으로 불리며

 

 

 

 

한국병합기념 화보집에 실린 매국노의 얼굴들. 왼쪽 아래에 이지용, 이완용, 이용구, 송병준 등의 모습이 보인다.

 

일제의 작위를 받은 조정의 고위 대신과 각종 매국조약 가담자는 64명이다.  이지용·송병준·이완용·박영효·민영린·윤덕영·이윤용 등이 바로 그들이다.  일제로부터 작위를 받았더라도 이를 반납한 유길준이나, 해외로 망명해 항일운동에 참가한 김기진 , 3·1운동 등을 지지해 작위 자격을 박탈당한 김윤식 등은 제외한다.

 

매국형 그들의 진실이다친일파들은 ‘어차피 조선의 독립은 불가능하고 러시아나 일본의 식민지가 될 운명이었기 때문에 차라리 일본의 식민지가 되는 편이 나았다고 생각해 병탄 조약에 가담했다’ 는 논리를 갖고 있다.  아래에서는 의병전쟁이 용솟음치던 때에 일국의 대신들이 나서서 "조선은 독립할 능력이 없으니 일본과 합병한 뒤 나중에 실력을 키워 독립을 꾀한다" 는 '실력양성론' 도 등장했다.  늑대의 뱃속에 스스로 들어갔다가 우량아가 되어서 나오자는 궤변이라 하겠다.

 

나라를 팔아먹은 대가로 이들은 조선총독부의 은독립불능론과 망국필연론을 들고 나와 나라를 팔아넘긴 것이다.

 망국의 대가로 모든 것을 빼앗겼지만 이들은 매국의 대가로 돈과 명예, 권력을 한꺼번에 거머쥐었다.  '매국이 출세의 기회가 된 것', 이것만이

사금과 조선 귀족의 작위를 받았다.  대부분 조선총독부의 최고 자문기구인 중추원의 찬의·부찬의로 참여했다.  그러나 이들이 어떤 논리로 일본의 병탄을 미화하든 백성은 일본의 노예가 됐다. 

 

조선 백성은  

이들이 받은 은사금 총액은 당시 605만4천원이다. 반납자를 포함해 모두 76명이 받았다.  현재의 돈으로 환산하면 대략 900억원 안팎이다.  원금의 5%를 연이자로 받았으니 매년 이들의 이자 수입 총액은 대략 45억원이다.  이완용의 경우 은사금 원금이 10만원이므로 대략 지금의 15억원에 해당한다.  연 5% 이자를 적용하면 1년에 7천500만원 정도의 이자 수입을 앉아서 번 셈이다.

 

여기에다 대한제국 관리를 역임한 대가로 받은 거액의 퇴직금에 중추원 부의장 회의 수당 등을 합하면 졸지에 돈벼락을 맞은 셈이다.  그들은 나라를 판 대가로 받은 이 돈으로 재산 늘리기에 나섰다.  약삭빠른 이들은 은행에 투자하거나 기업 설립에 참가했고, 일부는 탕진했다.

 

예나 지금이나 가장 손쉬운 치부책은 땅투기였다. 이들은 전국적으로 땅 사재기에 나섰다.  때마침 진행된 토지조사사업과 발맞춰,  이완용만 하더라도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에 땅을 소유하고 있었다.  몇 년 전 송병준의 소유로 밝혀져 관심을 불러일으킨 부평의 미군기지 43만㎡(13만평)도 바로 매국의 대가로 치부한 것이다.

 

더구나 그 은사금이란 것도 일본이 주는 것이 아니라 조선총독이 주는 것이었다.  바로 헐벗은 망국의 백성의 세금이었다. 

 

반면 항일 독립운동가 후손들의 실상은 비참했다. 2004년 민족문제연구소의 조사에 따르면 충청도 지역 항일운동가 후손 가운데 60%가 고졸 이하의 학력에다 직업도 없이 사회의 밑바닥 생활을 하고 있었다.  해외 망명으로 자손들을 건사할 수 없었거니와 대부분 재산을 독립운동에 다 써버렸다.  또 독립운동가들이 옥사·병사·타살되면서 그 자손이 고아로 자란 탓이었다.

 

친일을 하면 삼대가 흥하고 항일을 하면 삼대가 망한다는 말이 사실이 되고 만 셈이다.

[박한용 민족문제연구소] 

[출처] : [國恥百年] ⑤ 용서받지 못할 매국노들  /매일신문

 

 

2. 매국자들에 대한 잔치 - 나라 지켜야 할 왕실·집권 노론이 되레 매국 앞장

 

 

일제는 대한제국 강점 직후 합방에 찬성한 각료들을 일본으로 초청해 그들의 결정이 올바른

것이었다고 교육시켰다. 사진은 한일합방 찬성 내각 각료들이 일본을 견학한 뒤 찍은 것이다.

 

필자가 역사공부를 하면서 큰 충격 받았을 때의 하나가 이른바 합방공로작과 은사금에 대해서 알았을 때이다. 일제가 1910년 8월 22일 이른바 한일합방조약을 강제로 체결하자 많은 애국지사들이 울분해 자결하거나 통곡했다고 알고 있었다.  망국(亡國)은 전적으로 일제의 침략 야욕 때문인 것으로 생각했던 것이다.  매국노라야 잘 알려진 이완용·송병준을 비롯한 몇명에 지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

 

그런데 이른바 합방공로작과 은사금에 대해서 알고 난 뒤로는 망국의 원인에 대해서 보다 심층적으로 연구해야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른바 '한일병합조약문'(韓日倂合條約文) 제5조에 '일본국 황제폐하는 훈공(勳功)있는 한국인으로서 특히 표창에 적당하다고 인정된 자에게 영작(榮爵)을 수여하고 또 은급(恩級)을 부여한다'라고 명기하고 있다.  

 

또 조선총독부 관보 38호(1910년 10월 12일)는 그해 10월 7일 76명에 이르는 조선인들에게 일본 귀족과 유사한 공(公)·후(侯)·백(伯)·자(子)·남(男)의 작위를 수여했다고 전하고 있다. '훈공’은 제 나라 망국에 세운 공을 뜻한다.  

 

76명의 합방공로작 수작자들의 출신 계급과 소속 당파를 분석해보면 두 가지 흐름이 있다.  하나는 왕실에서 나라를 팔아먹는데 앞장섰다는 점이다.  가장 높은 후작(侯爵)에 선임된 이재완, 이재각, 이해창, 이해승 등은 모두 왕족 출신이며 윤택영은 순종비 윤씨의 친정 아버지였다.  윤택영의 형 윤덕영은 자작(子爵)이었고, 후작 박영효는 철종의 사위 금릉위(錦陵尉)였다. 왕실의 일원이자 외척으로 국망에 군사를 일으켜 저항하지는 못할지라도 최소한의 절개는 보여주어야 하는데 거꾸로 나라 팔아먹는데 앞장섰던 것이다.

 

또 하나는 수작자 명단은 사실상 ‘노론 당인 명단’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집권 노론 소속이 다수라는 점이다. 일제의 '사이토 문서'(齋藤實文書)에 포함된 조선귀족약력과 1910년 일제 조선연구회에서 발간한 조선귀족열전 등을 종합해 분류해보면 수작자 중 소속 당파를 알 수 있는 인물은 모두 64명 정도이다. 

 

이중 남인은 없고 북인 2명, 소론 6명이고 나머지 56명은 모두 노론이다.  물론 송상도가 '기려수필'(騎驢隨筆)에서 조선총독부의 강박과 위협에도 일부 인사들이 수작을 거부했다고 전하고 있는 것처럼 작위를 거부한 노론 인사들도 있었다. 

 

 대표적인 인물이 판돈녕부사를 지낸 김석진으로 작위를 거부하고 그해 9월 8일 아편을 먹고 자결했다.  또한 훗날 독립운동에 가담해 작위가 박탈된 의친왕의 장인 김사준이나 김가진 같은 인물도 있었다.  그러나 이들을 제외해도 집권 노론이 절대 다수인 수작자 명단은 대한제국이 멸망할 수밖에 없는 지배구조였음을 말해주고 있다.

 

노론의 전신인 서인들이 주도한 인조반정(1623)부터 따지면 280여년, 재집권한 서인이 남인에 대한 처벌 문제를 둘러싸고 노론과 소론으로 분기한 숙종 9년(1683)부터 따져도 220여년간 집권한 정당이 노론이었다.  남인과 소론에게 잠시 정권을 빼앗겼던 때도 있지만 그 기간은 모두 합쳐도 15년이 채 되지 않는다.

 

그 나머지 장구한 세월 동안 노론은 시종 집권당이었던 것이다.  조선 후기에 국왕 독살설이 유독 많은 이유도 노론 일당 전제 체제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소현세자를 비롯한 효종·현종·경종·사도세자·정조·효명세자(익종) 등 제명대로 살지 못한 국왕이나 세자들은 모두 노론과 정치적 견해를 달리하다가 어느 날 갑자기 세상을 떠난 경우들이다.

 

노론과 정치적 견해를 달리하던 세자와 국왕이 노론과 격돌하려던 시점에서 어느 날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  정국은 다시 노론이 주도하는 체제로 회귀했다.  이는 조선 후기가 국왕 독살설이 빈번한 군약신강(君弱臣强)의 정치구조였기 때문이다.  사실상 국왕보다 상위에 있던 노론이 나라를 팔아먹는데 조직적으로 가담했으니 대한제국은 살아남으려야 살아남을 수 없는 구조였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이들은 망국에 가담한 대가로 귀족 작위와 경제적인 부상을 받았다.  일제는 합방공로작 수여 다음날 1천7백여만원의 임시은사금을 각 지방장관에게 내려 양반, 유생들을 지원하게 했다.  또한 친임관(親任官)이나 칙임관(勅任官) 등의 관료들에게도 막대한 액수의 ‘은사공채'(恩賜公債)를 주었다.

 

유림(儒林) 출신의 독립운동가인 심산 김창숙은 자서전'벽옹칠십삼년회상기'(?翁七十三年回想記)'에서 '그 때에 왜정 당국이 관직에 있던 자 및 고령자, 효자 열녀에게 은사금이라고 돈을 주자 온 나라의 양반들이 많이 뛸 듯이 좋아하며 따랐다'고 전하고 있다.

 

일제는 전국의 60세 이상의 노유(老儒)들에게도 ‘상치은사금'(尙齒恩賜金·나이가 많은 것을 높여서 주는 은사금)을 주었다.  이에 각 지방의 유림들이 집단 반발할 조짐을 보이자 헌병 경찰이 호별 방문해 설득하거나 협박해 수령을 강요하기도 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양반 중에도 은사금 지급에 저항한 경우도 있지만 이는 일부였다.

 

김창숙은 은사금을 받는 양반들을 꾸짖으며 ‘나라가 망하니 양반이 먼저 망해서(亡國先亡士大夫), 양나라 조정에 춤추는 자들 태반이 최가 노가더라(梁廷舞蹈半崔盧)’ 라는 시구를 읊으며 통곡했다고 전한다.   김창숙이 읊은 싯구는 매천야록의 저자로 절명시를 남기고 음독자살한 매천 황현(黃玹:1855~1910)이 지은 것이다.  당(唐)나라가 망할 때 대표적인 귀족들인 최, 노씨들이 양(梁)나라에 붙은 것을 풍자한 내용으로 당을 조선, 일본은 양나라로 비유한 것이다.

 

일제는 양반 사대부들 회유에 상당한 공을 들였고, 큰 성과를 거두었다. 그 결과 일제는 보다 용이하게 대한제국을 통치할 수 있었던 것이다. 당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했던 사대부에 대한 현창과 함께 이런 잘못된 역사에 대해 엄정한 역사적 평가를 내려야 잘못된 역사를 반복하지 않아야 할 것이다.

 

[출처] : [國恥百年]

  • ?
    스틸하트 2019.07.11 12:25

    진짜 솔직히 말해서, 저한테 어차피 망해가는 나라를 판 대가로 그 정도의 돈을 받겠느냐고 하면,
    저는 거부할 자신이 없습니다.

    나라를 판 놈들이 나쁘다는 생각보다는
    돌려준 사람들이 대단하다는 생각 밖에는 안드네요.

    다만 국권을 회복한 다음, 나중에라도 잘못을 시인하고 재산을 사회에 환원한다든지 하면서 최소한의 반성을 했더라면
    국가 사회도 좋고, 본인들도 명예를 어느 정도는 회복했을 텐데

    지금 현재 이 시점까지도 그 기득권을 놓지 못하고 오히려 그걸 지키기 위해 사람들을 억누르고 심지어 죽여가며 끝까지 사회의 걸림돌, 암덩어리로 남은 것은 용서받지 못할 죄악이라고 생각합니다.

  • profile
    예형 2019.07.11 14:43
    스틸하트님
    공감가는 장문의 댓글 감사합니다^^~
    행복한 오후시간 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787 [美 금리인하 유력]증시 일단 ‘환호’…“트럼프에 굴복한 파월…경기부양 어려울 것” 북의 국사력 세계 4위 화성 15 미 전역 타격가능이라는 뉴스를 내보낸 오늘   경제 기사로는 아래의 기사가 뜨죠   아울러 공석인 연방준비제 이사 자리를 놓고 ... 6 file 고구려의기상 2019.07.11 91
21786 일본은 기록의 나라이다 (부제: 일본 제재는 일시적인 것이 아니다.)   ...'박정희 정권 말기 '경제기획원' 부총리를 역임하신 이한빈' 이라는 분이 계십니다. 6.25 전쟁 후 거지의 나라... 16 제퓌로스 2019.07.11 186
21785 "세계 비슷한집 가격 비교"... 한번 다른 나라의 사람들 살고있는 집들과 한번 비교를 해 보시라 ! !   이걸 팔면 상단에 나오는 집을 사고도 남는데 ?     1. 터키: Kalkan, Mediterranean Se... 12 file 예형 2019.07.11 119
21784 요즘 물건이 장터에 서서히 나오네요 경기가 안 좋아서 인건지  경기가 정상화 되어가고 올바른 쪽으로 가다보니 나타나는 현상인지는 몰라도 한동안 투기적으로 하던 오디오 거래물들이 요즘 장터에 ... 3 네온 2019.07.11 167
21783 나를 기분나쁘게 하는 것 우산이 없어 비를 홀딱 맞는것도 나를 모르는 사람이 나를 무시하는 것도 형제나 부모로부터 서운함을 느끼는 것도  길을 가다 개똥을 밟는 것도 누군가가 내 차... 24 하이퐈이 2019.07.11 172
21782 십 여년 되었나? 못보던 아뒤 하 나 둘 게시판에 오더니 박통.갱상도.맹바길 찿으며  지역감정 부추김서 날마다 핸드플레일 하드만 그게 벌써 십 년이 지나가네? 당시엔 나도 거... 8 걸레(姜典模) 2019.07.11 116
21781 걸레님이 문통 까려고, 여기 오나~???? 외로워서 오는 거지 !!!!  걸레님은 오늘도 우리에게 이야기 한다. "얘들아 여기 좀 봐라~ 뉘이미 ~" 하지만, 무심한 우리 회원님들...  애써 보려 하지 않는다. ... 6 아이어 2019.07.11 109
21780 日경제성장은 조선 약탈의 대가...청산은 피할 수 없는 의무 북 신문, 日경제성장은 조선 약탈의 대가...청산은 피할 수 없는 의무 기사승인 2019.07.10 17:34:13 "일본이 자랑하는 '경제적 번영'은 우리의 귀중한 지하자원... 5 고구려의기상 2019.07.11 113
» 총독부 은사금을 수령한 용서받지 못할 매국노들  총독부 은사금을 수령한 용서받지 못할 매국노들   1. 용서받지 못할 매국노들 총독부 은사금 76명이 900억…致富발판 전국 땅 사재기   친일파는 사회적이고 역... 2 예형 2019.07.11 107
21778 무제 2010년 서해 왜목에서 1 file 하이퐈이 2019.07.11 67
21777 햐~~이 양키쌕휘들 이제야 토설하네 그랴!! 그동안 , 니네들....아무리 적게 잡아봐도 13년 동안 씩이나 무지랭이들을..... 특히 너네 흰둥이 말이라면 철석같이 믿던 한국의 무지랭이들 찜 쪄 묵고 튀겨 묵... 35 유화철 2019.07.11 194
21776 만약에 지금 상황에서 아베가 금융탄까지 쏘면 우린 어떻게 될까? 어벙한 희쭉이 정부는 과연 이 금융탄을 튕겨낼 능력이 있을까? 아베 감히 선조의 나라에 비수를 꼽다... 2 걸레(姜典模) 2019.07.11 55
21775 구해달라는데? 정은이가 멱살 잡고 도람푸가 걷어 차며 아베가 허벌나게 줘 패니 우리 희쭉이 태권도라도 좀 갈차줘야 할까바여? 달구지들은 언능 메트리스 깔고 꼬쟁이 내릴사. 2 걸레(姜典模) 2019.07.11 63
21774 반도체로 먹고 살던 나라 우리나라 수출액의 약 20% 세계 시장의 약 70% 우리가 27년째 세계 1위인데 일본으로부터 뺏은 것입니다.  일본은 반도체 세계 1위를 미국으로부터 뺏었는데 5년... 3 직립원인 2019.07.11 99
21773 문통 이래도 꾸물댈래?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나서라!  지금 미국 하빠리 일본과 맞서 한국이 할 수 있는 건 사실 일본면상을 줘 갈기는 것이 아니라 종아리 털이나 몇 오라기 뽑는 짓에 ... 15 유화철 2019.07.11 151
21772 "차떼기당이 도덕성을 말해 푸흡"... 역사적으로도 도덕적으로도 인간적으로도 정치 개념적으로도  전혀 국가발전에 도움이 안되는  인간 말종 차떼기당 천막당 왜구당이  어디서 도덕성 파산이란 단... 10 예형 2019.07.11 70
21771 춘삼이와 걸레는 이나라가 망하길 바라는듯 올린 글이나 댓글을 보면 알수 있지요.==2탄== 저가 흉기가 될만한 물건은 죄다 꺼내놓고 춘삼이와 걸래를 만나러 갑니다 그자리에서 설득을 하지만 비뜰어진 사고는 변하지 안아 화가 치밀어 돌발행동으로 ... 5 바베큐 2019.07.11 123
21770 일본의 이해 (5 of 8) 전 강의 볼 수 있는 곳 아래 링크 :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PLJrAcFNqmDV6-rM_ay2nThCEIsXn4UywT 2 보가 2019.07.10 96
21769 아베는 천사인가? 두 나라가 무역을 하게 되면 어느 한 나라는 이득을 보고 다른 나라는 손해를 보게 됩니다. 하지만 그 손해를 다른 곳(예를 들어 군 주둔비를 강제로 뜯어내는 것... 8 직립원인 2019.07.10 123
21768 천태만상(千態萬象) 2 - 노년의 비애와 공공 근로의 실태  모씨는 현재 만 61세다.  몇년 전까지는 계약직이나마 회사를 다녔었지만 퇴직하고 150일간 실업 급여를 받다가 열심히 구직 활동을 했었지만 일자리를 얻지 ... 8 이강복 2019.07.10 100
Board Pagination Prev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 1120 Next
/ 1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