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386 추천 수 0 댓글 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1-1.jpg

 

02-2.jpg


 

2018년의 대미를 장식하는 12월 정모는 박경규 고문님의 시스템으로 진행하였습니다.

 

세월은 참 빠르게 우리들 곁으로 지나 갑니다  작년에 박고문님의 4355로 진행한 정모에서

"일가(一家)를 이루다 "라는 표현으로 그날의 느낌을 전한 기억이 있는데 벌써 1년 이라는  세월이 지나갑니다.

멀티채널로 구동하는 JBL4355의 음악세계는 많은 회원분들에게 제대로 구현하는 JBL사운드에 많은 흥미와

감동을 공유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이번 12월 정모는 다소리의 새로운 세대를 알리는 고무적인 현상으로 젊은 세대들이 많이 신입회원으로

다소리 음악세계의 문을 노크하고 들어오셨습니다. 이분들이 앞으로 다소리와 함께 음악이 곁에 있는 아름다운

삶이 되기를 희망합니다.

 

이번 정모는 다소리 송년회에 걸맞는 수준의 사상최대의 회원분들이 참여하셔서 좋은 음악과 맛난 피자등으로

즐거운 송년의 밤을 함께 하였습니다.

 

12월 송년음악회의 오프닝 곡으로 차이콥스키의 피아협주곡 1번을 바이런제니스의 연주로 감상하였으며

누에바 깐시온의 시작이 되는 유빵키의 자유로운 영혼으로 부르는 삶의 자유에 대해 그가 읊조리는 음악에

우리는 귀를 기울였습니다.

 

사운드의 혁명을 몰고 온 핑크플로이드를 4355에서 듣지 않는다는건 이 스피커에 대한 모욕입니다

우리는 그 소리를 넘어 음악을 향한 집중으로 4355에서 내쉬는 들숨과 날숨으로 우리 귀로 전달되는 공명에

영혼의 초인종을 누르는 순간을 어떤 분은 느꼈을지도 모릅니다.

 

우리시대의 추억을 소환하는 장성일 회장님의 가요음반을 소개하는 코너로 숙자매의 '장미빛 사랑'과 십년만의 외출에서

소리모아의 '솔꽃'과 나희명의 '엊그제' 등 다소리 가요박사 답게  잘 알려지지 않은 듣도 보도 못한 가수들의 주옥 같은

가요들을 소개하고 감상하였습니다.

 

도원장님의 해설이 있는 클래식 코너로 vienna octet의 베토벤 5중주 1악장을 감상하였습니다.

 

2부 순서는 박경규 고문님의 오디오의 운용에 대한 접근과 소리의 구현에 대한 귀중한 경험과 정보를 전달해 주셔서

이날 다소리에 처음 오신 많은 신입 회원분들에게는 참 귀중한 시간이 되었을 것으로 봅니다.

 

비싸고 희귀한 기기가 반드시 좋은 소리를 내지는 않으며 실용적인 기기들로도 자신의 열정과 노력에 주위의 선배님들의

조언으로 가치있는 오디오로 만들고 즐거운 음악생활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환기시켜 주신점 감사드립니다.

 

박고문님의 음악 소개로 보케르니의 첼로협주곡에서 가슴을 내려놓는 앙드레 나바라의 모노 선율은 많은 감동을

안겨 주었습니다. 작년 4355에서 들은 가시리의 감동을 잊지 못하여 앵콜 곡으로 청해 듣고 노만그란츠의 모노 음반으로

재즈가 주는 4355의 위용을 느끼는 시간으로 2부 순서를 마치며 최근 화제가 돠고있는 Queen의 라이브 앨범에서

보헤미안 랩소디를 송년음악의 마무리 배경음악으로 2018년 송년음악회의 대단원의 막을 내리며 제가 선곡한

LP음반으로 다소리 12월의 정모 후기를 대신합니다.

 

남은 2018년 모든 다소리 회원분들 마무리 잘 하시고 건강하시고 새해에도 하시는 모든일 잘되시고 하시고자 하는 모든 일

이루시는 한해가 밝아 오기를 다소리 회원 모든분과 함께 외칩니다 "아듀 2018!! 음악 안에서 우리는 전진한다!!!"

 

.TCHAIKOVSKY PIANO CONCERTO NO.1 - BYRON JANIS LONDON SYMPHONY HERBERT MENGES

.ATAHUALPA YUPANQUI - SOY LIBRE

.PINK FLOYD - TWO SUNS IN THE SUNSET

.TEN YEARS AFRET - LOVE LIKE A MAN

.QUEEN - BOHEMIAN RHAPSODY

 

 

 

03-3.jpg

04-4.jpg

05-5.jpg

08-8.jpg

09-9.jpg

10-10.jpg

07-7.jpg

06-6.jpg

12-12.jpg


 

ATAHUALPA UPANQUI - SOY LIBRE

  • ?
    린도민 2018.12.21 14:18
    ㅂㅂㅂ...복받으러 왔습니다~모두 2018년 수고하셨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profile
    적색광선 2018.12.21 14:29
    후기 수고 많았습니다.
    이번에 촬영기부팀 까지 합치면 50명 가까이 오셔서 대 성황이었습니다.
    음악에 대한 열정으로 혼잡속에 질서가 있었지 않았나 합니다.
    이번에 40대 신입 회원이 많이 오셔서 상당 고무적이라 생각하구요~~다소리도 좀더 젊어 지고 있습니다.
    내년엔 좀더 다양한 정모,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정모를 하겠습니다.
    내년에도 하시는일 잘되길 바라며 올해 마감 잘하시길 바랍니다~~~
    린도민님 복 받을겨~~~ㅎ
    12월 번개모임이 남아 있습니다.
  • ?
    범능 2018.12.21 14:33
    멀티 시스템의 조화로 호방한 스피커의 소리로 귀가 호강하였습니다. 선곡된 곡들도 아주 좋았고 피자 또한 맛있었습니다. 배려해주신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 profile
    조경석 2018.12.21 14:34
    수고하셨습니다 번개기대합니다
  • profile
    라곤7979 2018.12.21 14:43
    저에게 여운이 깊게 자리 잡았던 시간이었어요 아직도 시디로 달래 듣고 있네요.
    순수하고 열정적인 회원님들의 모습들도 멋있었고요
    앞으로 한 날들의 기회가 주어진다면 십 년이든 이십 년이든 오래 간직하는 마음으로 함께 임하고 싶네요
    좋은 소리 듣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한 하루였어요 다음 정모 기대합니다!!
  • profile
    몽골인 2018.12.21 15:10
    후기 잘 읽었습니다.
    언제나 저희들 곁에서
    음악과 함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내년에도 항상 건강하시고
    좋은 음악 또한 많이 들려주세요..
    수고하셨습니다..ㅎ
  • ?
    조 근 호 2018.12.21 18:53
    마지막 라이브킬러 보헤미안렙소디 시원하게 잘들었읍니다 그데 퀸은 다른앨범은
    리마스터 시디 나와는데 라이브킬러만 빠저는지 궁금함니다
  • ?
    moore 2018.12.21 19:19
    2번째 정모에 참석하면서 느낀점은 역쉬나 세상은 넓고 미쳐 격어보지 못한게 많다는것입니다. 그리고 훌륭한 시스템도 많다는것입니다. 또 한가지 덛부치자면 숨은 고수분 또한 즐비하다는걸 내심느꼇습니다. 저번 인사때도 말씀드렷지만 지금까지 우물안 개구리단말이 맞는것 같네요. 앞으로 다소리통해서 많은 견문 넓혀야겠습니다. 다소리운영진께 감사합니다.
  • profile
    강석린 2018.12.21 19:33
    운영진의 노고에 감사 할 따름입니다...
    얼마 남지 않은 년말 잘 마무리 하시고
    모두 건강하세요...
  • ?
    해월 2018.12.21 22:20
    언제나 밝으신 박경규고문님의 웃음소리처럼
    JBL4355의 매력이 흠뻑 빠졌던 시간들이었습니다~
    우리 회원님들 한 해 마무리 잘하시고 송구영신 (送舊迎新) 하시길 바랍니다~
    후기도 멋지네요^^* 수고하셨습니다~~~
  • ?
    문선생님 2018.12.21 23:33

    

    안녕하십니까? 신입 문병목입니다.

    정모 사진을 보니까 그날 모임의 감흥이 새롭습니다.

    신입으로 첫 모임 참석 감회를 두서없이 몇자 적습니다.

    먼저 정식으로 감상회에 들어가기 전에 고문님께서 잠깐 FM을 틀었는데

    콘서트장 음악처럼 들려서 FM 소리가 이렇게도 들리는구나 하고 깜짝 놀랐습니다.

    근데 우리집 FM은 왜…” 하고 살짝 고민했습니다.

    그리고 번외 신청곡(?) 가수 남정희(처음 들어보는 이름)씨의 노래를 듣는 순간(제목은 잘 모름)

    불현듯 먼 옛날 시골 구석방 흔들거리는 호롱불 밑에서 지직거리는 라디오로

    남진, 나훈아를 들으며 열심히 일하던 친척 고모들이 생각나 가슴이 뭉클했습니다.

    난생처음 나 보다 더 큰 스피커 바로 앞에서 난생처음 큰 소리의 음악을 듣는 영광을 누렸습니다.

    첫 모임의 많은 즐거움과 감동이 벌써 다음 모임을 기다리게 합니다.


    모든분들 메리크리스마스 하시고 다가오는 새해에 복 많이많이 받으십시요!


    다음 모임때 뵙겠습니다.

  • profile
    적색광선 2018.12.22 11:08

    정모 끝나고

    후기 읽고, 댓글 읽는 또 다른 재미가 있습니다.

    많은 댓글 부탁하구요~~

    메리 크리스마스 ~~~

  • ?
    달구벌백오리 2018.12.23 00:50
    제일 앞에 앉아 있었던 관계로
    윤은수님이 후기를위해 애쓰시는 모습을 생생하게 볼수 있었습니다.
    물론 필력도 따라야 겠지만
    그걸 써 내려가기위한 꼼꼼한 준비가 보기보다 엄청 힘든것 같았습니다.
    덕분에 모두가 편안히 재미있게 후기를 읽을수 있으니
    이 또 한 한사람의 희생으로 모두가 즐기니 너무 좋습니다.
    2018년 한 해
    집행부 모두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그냥 따라 다니며
    즐기기만 했습니다.
  • ?
    오세찬 2018.12.23 02:32
    성탄의 기쁨보다 루돌프 빨간코에 
    더 의미를 가지던 때  JBL 소리는 환상이었고
    청춘(저)의 동경 이었습니다 오랜만에 느겨본 JBL4355 사운드, 음악은
    그 시절을 회상하기에 충분했습니다
    여러분을 만나뵜고 새로운 활력을 봤으며
    내년 또 한 함께 유익하고 웃음꽃 피는 
    재미난 모임 이어가기를 기원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72 2019 다소리 신년음악회 후기(後記) 철학과 음악에 대한 사고 사이의 관계에 대한 관심은 19세기의 낭만주의적 관념론으로 학자들의 특별한 주목을 받았다. 20세기 철학의 논리 실증주의의 철학적 ... 6 file 윤은수(윤은수) 2019.01.16 162
2071 동방불패(東方不敗) 강호(江湖)에 부는 바람! | 혼돈의 시작 | ㅡ 찬바람부는 강호(江湖) ~ 악양루(岳陽樓)에 올라서니 선우후락(先憂後樂)'의 천하명문 범중엄(范仲淹)의 악양루기(... 7 updatefile 해월 2019.01.16 184
2070 2019년 1월 다소리 정모 공지 2019 기해년 올해는 다들 어렵다고 하지만 황금돼지 해인만큼 가내 행복,행운 그리고 하시는 모든일에 많은 성취 이루시길 바랍니다. 2019년 신년 첫 정모를 공... 15 file 적색광선 2019.01.03 445
2069 12월 다소리 번개후기(後記) 눈은 오베르에서 시작되었다. 빈센트 반 고흐가 마지막 생애의 70여일을 보낸 곳! 멀리서도 교회의 낡은 불빛들이 점점히 아늑하게 보였다. ㅡㅡㅡ 1890년 7월 2... 11 file 해월 2019.01.02 447
2068 2019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HAPPY  NEW YEAR  2019년 기해년  새해 복많이 받으십시요. 2019년은 다들 어려울 거라는 예상을 하지만 황금돼지 해인만큼 화이팅 하셔서 건강하시고,재물,가... 4 적색광선 2018.12.31 93
2067 번개..좋은 시간되세요 펫메스니의 대표곡이자 데뷔곡인 are you going with me?를 폴란드 재즈뮤지션 안나마리아조펙 의 보이스로 듣게 됩니다 폴란드풍 음의 전개와 펫메스니의기타 ... 5 조경석 2018.12.28 187
2066 아듀! 2018년 다소리 년말 결산 안녕하십니까 다소리 회원 여러분 다사다난했던 2018년이 이제 저물어 갑니다 올 한해 동안 다소리가 우리들 곁에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2019년 기해년에도 늘 ... 9 file 윤은수(윤은수) 2018.12.27 235
2065 2018년 12얼 29일(토) 다소리 번개 공지 다소리 회원님.. 그동안 안녕하셨습니까? 번개반장 심재은입니다. 년말에 여러 모임으로 많이 바쁘시죠?.. 음악을 사랑하는 우리 다소리도 그냥 있을 수 있겠습... 25 file 몽골인 2018.12.24 402
» 12월 다소리 송년음악회 후기     2018년의 대미를 장식하는 12월 정모는 박경규 고문님의 시스템으로 진행하였습니다.   세월은 참 빠르게 우리들 곁으로 지나 갑니다  작년에 박고문님의 43... 14 file 윤은수(윤은수) 2018.12.21 386
2063 성탄과 시향~ 거리를 쓸고 다니는 찬바람이 목덜미를 파고든다. 오늘 아침엔 다리 밑에서 몇마리의 까치가 얼어 죽었을까? 차가운 아침햇살이 마지막 남은 달력 한 장을 안쓰럽... 6 file 해월 2018.12.16 183
2062 12월 정모사진 박경규 고문님댁 연말 송년 음악회는 정말 감동이었습니다. 세기의 명품 JBL 4355  감동의 소리...... 가슴속에 많은 여운으로 남습니다. 회장단에서 제작한 CD ... 4 file 송기섭 2018.12.14 429
2061 12월 다소리 정모 공지  12월 2018년 한해가 저물어가는 마지막달 12월 입니다. 세월이 참 빠르다는걸 느끼면서 다사다난 한 한해가 아니였나 합니다. 한해 마무리 잘하시고 활기찬 신... 18 file 적색광선 2018.12.06 527
2060 [협조요청] 시청자 청원 계시판에 KBS 1FM(Classic) 웹 스트리밍 IP 고정 공개 청원 올렸습니다, 동의 부탁 합니다. Roon, JRiver, Foobar,Volumio 등 여러 음악 재생 S/W와  리눅스 기반 뮤직서버 및 네트워크 플레이어에서  KBS 1FM(Classic)을 듣기 위한 청원 운동을 하고 있습... 5 예림아빠 2018.11.27 126
2059 알텍 네트웍의 테스트청음 옆동네 소리** 알텍방에 무려 15년간 알텍스피커와 씨름하시고 또한, 네트워크와 2년여간 사투를 벌리시고서야 최적의 컷팅 포인트와 새로운 결선법을 터득하신... 3 file 강석린 2018.11.25 237
2058 레코드연주가 스가노 오키히코 ──────────────────────────────────────   굿바이!  레코드연주가 스가노 오키히코~ ────────────────────────────────────── 오디오에서 고담(古談)의 경지에 ... 4 file 해월 2018.11.25 198
2057 다소리 번개후기(後記) 속절없이 깊어가는 가을의 끝자락! 몇점의 구름들이 잿빛 하늘에 쓸쓸함을 그리고 있었다. 번개 장소인 앞산 청록 보성타운 이현재 회원님 청음실을 찾아갈 때 쯤... 6 file 해월 2018.11.22 409
2056 2018년 11월 21일(수) 다소리 번개.. 다소리 회원님.. 안녕하십니까? 가을의 끝자락 11월 입니다. 화려했던 단풍들도 이제 낙엽이 되어 고독한 남자들의 마음과 함께 떨어집니다. 쓸쓸한 이 계절에.. ... 26 몽골인 2018.11.15 488
2055 11월 다소리 정모 후기(後記) "미네르바의 부엉이는 황혼 무렵에 날개를 편다" 이 경구(警句)에 비추어 소리와 음악이라는 화두에서 본다면 앞으로 일어날 소리의 변화보다는 이미 가진 자신의... 8 file 윤은수(윤은수) 2018.11.12 580
2054 로스트로포비치의 바흐 무반주 첼로   2 file 강석린 2018.11.12 211
2053 디스코그스 싸이트 소개......매우 유용 [디스코그스, discogs]라는 싸이트에 대하여 디스코그스(Discogs)는 음악에 관한 데이터베이스 사이트이다. 2000년 개설되어 미국 오리건 주 포틀랜드에 있는 기... 5 file 강석린 2018.11.11 2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4 Next
/ 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