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6.09.30 08:51

아버지

조회 수 471 추천 수 1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빙 크로스비, 해리 벨라폰테, 짐 리브스, 앤디 윌리엄스, 존 게일(John Gayle), 테너 색소폰의 실 오스틴(Sil Austin) 등

 많은 가수들에 의해 불려졌지만 저는 에릭 클랩튼의 이 연주가 좋습니다.


이곡은 아일랜드 민요로

19세기 중엽부터 아일랜드 북부의 런던데리 주에서 불려지던 <London Derry Air>가 원곡인데,

 전쟁에 나가 돌아오지 않는 아들을 그리는 애끓는 아버지의 노래입니다.

아들 4살때 사고로 아들을 잃은(추락사)  에릭클랩튼의 연주이기에 더 가슴에 와 닿는지도 모릅니다.


         대니보이


오, 사랑하는 아들아, 피리 소리가 부르고 있네.


 골짜기로, 그리고 산마루를 따라 들려오네.


여름은 가고 장미꽃도 지고 말았다.


너는 가고 나는 슬픔을 견뎌야 한다.


그러나 목장에 여름이 찾아오면 너도 돌아온다.


아니면 골짜기가 흰 눈에 덮일 때쯤일까.


 나는 개인 날이나 흐린 날도 여기서 너를 기다리고 있다.


 만약 네가 꽃이 시드는 것처럼 지고 말았다면,


나는 네가 누울 땅을 찾고 작별의 말을 하겠지.




 모든 꽃들이 떨어지고 네가 돌아올 때 나 죽어있다면


내가 누워있는곳을 찾아와서


무릎꿇고 나를 위해 행운을 빈다면 내가 들을거야.


다시, 계곡의 물이 하얀 물로 넘쳐나고 초원에 여름이 찾아와도..


나는 여기 양지바른 곳에서 너를 기다릴거야.


오, 대니보이,,,, 너를 사랑한단다......



몇년전 신문에서 흥미있는 기사를 보았는데,  세계각국의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부모가 돈이 있고 없고에 따라

찾아가는 빈도수차이를 조사통계를 내었는데 한국의 젊은이들이 가장 그 편차가 큰걸로 나왔었습니다.


흙수저, 금수저가 활발히 논의되는 세상

그래서 오늘날 이 시대에 아버지 노릇은 더욱 힘든것 아닐까요?


  • ?
    정안수 2016.09.30 23:47
    저도 에릭 클랩튼의 이 연주를 좋아합니다.
    15년전인가 이 CD를 구하려고 백방으로 알아보았으나 구하지못하고 일본에 학회 참석차 갔다가 도쿄의 어느 음반가게에서 7장들이 에릭 클랩튼 박스세트를 발견하고 1만4천엔인가에 사온적이 있습니다.
    대니보이 이 곡은 정말 많은 가수들이 불렀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에바 캐시디의 노래와 재즈가수 야신타의 노래를 좋아합니다.
    물론 해리 벨라폰테의 노래도 일품이지요.
    또한 빼놓을수 없는 가수가 Mickey Newbury의 노래입니다.

    작금의 우리나라는 모든곳에서 붕괴의 조짐이 보이고 있습니다.
    서구문화의 무분별한 수용과 오랜기간 독재정권에 억압당하면서 우리의 가치있는 문화와 정신들을 잃어버리게 된것이 한탕주의와 천민자본주의등이 판을 치게 된것이 아닐까요?

    평화를 빌겠습니다~~^^
  • ?
    로체 2016.10.01 07:27
    네. 다 나름대로 아름답고 매력있는 노래들이지요~~

    배금주의가 만연하고 정신문화가 소홀히 취급되는 양태는 개선되어야 마땅하지만 점점 심화되는것 같습니다.~~ 조카도 어느시점이 되면 찾아올거라 믿습니다.
  • ?
    금천골 2016.10.02 12:40

    로체님이 여성분이신가보네요? 반갑습니다 저는 금천동에살고요 알텍a5로 LP을
    즐기고있습니다 즐음하세요-^^

  • ?
    로체 2016.10.02 17:55
    네. 반갑네요.~~
    여성분들도 꽤 있는데 남편아디로 같이 보거나
    의사표현을 잘 하지 않으시네요.
    글도 남기시고 활발한 참여 기대합니다 ^^
  • ?
    토닉워터 2016.10.03 10:21
    대니보이 만 모은 음반 가지고 있었는데 올만에 한번 찾아 들어봐야겠네용! 로체님. 제가 요즘 집안문제가 어지러워 전혀 사랑방이랑 밴드활동을 못했네용.ㅎㅎ빨리 정상화하겠습니당.
  • ?
    로체 2016.10.14 21:12
    밴드활동은 원래 다들 뜸해요.
    너무 활발해도 피로감이 느껴집니다. 지금 이대로가 좋아요. 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 인사드립니다 청주에 사는 60대 오디오 입문자입니다. 요즘오디오에  관심이많아 구입이나  바꿈질하려고 물색중이지요. 특히 빈티지튜너를 좋아하며 마니 듣고있지요. 지역오... 청주부자 2019.10.12 3
41 안녕하세요 인사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청주를 떠났다가 귀향한지 7개월 되었네요 공직생활로 전국 다니면서 오디오 모임 할 때가 즐거웠는데 오랜만에 오니 잘 모르겠네요 많이 알려주시기 ... 1 신도수 2018.10.16 253
40 청주에서 우연히 가본 lp바 핑크플로이드 충대 정문  근처 lp바 음악이 참 좋았습니다 사장님 오디오가 고가는 아닌것 같은데 설치 잘하신거같아요 고수에 냄새가 남 이거 너무 선전해주는거 아닌지 !!!   file chomaro 2018.09.22 1176
39 청주에는 중고오디오 매장이 있나요? 청주에는 중고오디오 매장이 있나요? 가끔 구경도 하면서 빈티지 오디오도 들어보고 싶은데 잘 안 보이네요. 4 필스너홀릭 2018.07.12 1056
38 Magnepan MG 3.5 R 스피커 를 구합니다 안녕 하세요  ? 구입 하려고 하는 스피커가 있어서 회원님 들에게 글 올립니다  마그네판 스피커 입니다 Magnepan MG 3.5 R  이나  그외에 다른 모델 도 괜찮습니... 최재순 2018.03.20 269
37 alchemist 앰프 수리를 어디서 하면 좋을까요 ? 청풍명월 방에 처음 으로 글을  올리는 진천에 사는 남자 입니다. 알케미스트 인티-포제티가 맛이 갔는데요. 전원은 들어 오는데  작동이 안됩니다. 양심적 으로 ... 이용길 2018.03.15 325
36 메리디안 506 cdp 수리점 추천 부탁 드립니다. 실용 회원 입니다. 메리디안 506 cdp 가 자꾸 튀길래 모 수리점에서 5차례에 걸쳐서 픽업을 교체했는데 서너번 플레이 되다가 stop이 되더군요. 이게 아무래도 제... 1 M동자 2018.01.07 315
35 "마할리아 잭슨"의 "데니보이" 가스펠 성향 쪽 모노음반에서의 데니보이, 뼛속 깊이 소름돋게 합니다. 3 이경일 2017.12.14 518
34 인사드립니다. 인사드립니다. 오디오 공부 열심히 하겠습니다. 검송 2017.09.22 238
33 오디오 좋아하는 분들 성향 오디오 좋아하는 분들 성향은,,, 대체로 운동은 싫어하고.. 음악, 미술은 좋아하며.. 컴퓨터하기를 좋아하는 경향이 있는것 같아요... 동의하실까요? 5 신동구 2017.07.26 1034
32 인사 드립니다,, 취미로 하다보니 많은 기기를 소유하네요,, 같은 지역이시니,, 편한 시간정하셔서  오시면은 다양한 기기 청음 가능하세요,, 참고로 저는  pc fi 입니다,,청주 흥... 3 file 이응택 2017.05.14 673
31 문의면 LP카페 꽃바위 010-사오팔공-4565로 문자로 연락 주시고요 직거래를 원하신다면 청주시 문의면 남계리 160-11 꽃바위(British Rock) 카페로 오십시요(문의I.C에서 1분) 청주,대... 5 file 카이사량 2017.01.11 1523
30 (재공지) 11월 모임 일자 연기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이번 11월 19일에 열릴 예정이었던 청풍명월 모임의 연기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모임의 장소를 제공해주시려던 회원님께 사정이 있으셔서 안타깝지만... 토닉워터 2016.11.14 285
29 (공지)11월 모임 안내 (공지) 11월 모임 안내 안녕하세요. 늦가을의 향기가 가슴을 설레게하는 11월입니다. 지난 청풍명월 첫모임에 이에 두번째 모임을 심웅섭 회원님의 자택에서 갖고... 4 토닉워터 2016.11.10 261
28 조용한 청풍명월 淸風明月(맑은바람과 밝은 달) 방을 개설하고 1차 모임은 어렵게 하였지만 집행부 구성이 미흡해서 그런지 나서서 주도해 주시는 분이 없네요(절간에 온것 같습니... 4 래리 2016.11.07 359
27 드라이브! [강원도 횡성 산정도로] 이번 가을엔 보름간 혼자 드라이빙을 실컷 즐겼네요. 물론 어디를 다녀오는 길이긴 했지만....거의 700~800키로 정도를..... 천천히 시... 11 file 로체 2016.10.16 600
» 아버지 빙 크로스비, 해리 벨라폰테, 짐 리브스, 앤디 윌리엄스, 존 게일(John Gayle), 테너 색소폰의 실 오스틴(Sil Austin) 등 많은 가수들에 의해 불려졌지만 저는 ... 6 로체 2016.09.30 471
25 늦었습니다! 지난 소모임 관련 보고 및 네이버 밴드 개시 결정 안내! 안녕하세요. 청풍명월 최연소(^_____^) 총무 토닉워터입니다. 원래 신속히 글을 남겼어야 하는데 가족이 시내에 조그만 유흥업소(!)를 차리는 관계로 개업식 준... 4 file 토닉워터 2016.09.23 424
24 맑은 골 첫 모임! 어제 충북청주 맑은골 첫 모임이  드디어 열렸습니다. 문석기교수님이  자발적으로 흔쾌히 초청을 해 주시어 모두 열분이 모이셨는데요. 남성 7분 여성 3분이었... 18 file 로체 2016.09.19 906
23 일요일 오창 모임건입니다 궁금해 하실것같아 앞당겨 글올립니다. 다른 의견 없으셔서 제가 제안드린 시간으로 확정합니다. ♥ 저는 간단히 차한잔 정도 대접하는 것으로 준비하겠습니다. 혹... 4 karak 2016.09.16 33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