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9.05.13 21:34

석가탄신일 유감

조회 수 343 추천 수 0 댓글 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우리 나라 종교 인구 통계를 보면, 불교를 믿는다가 당연 상위를 보이고 있다. 기독교보다 앞선다. 그럼에도 매년 성탄절이 가까워지면 실용사랑방의 이름모를 스피커에는 캐롤이 들려오고, 성탄에 대한 예찬과 인사가 오고가는데, 올 해 석가탄신일에는 모든 불자들께서 침묵을 지키신다.

기독교인들이 기가 더 쎄서인가? 아니면 불교 보살 처사님들은 아직 계속 정진중이래서인가? 그것이 궁금합니다. 나 이거야 원, 별게 다 궁금...

구원과 성불은 단어만 다를 뿐 의미는 서로 비스므리하다가... 결국은 같다가 맞지요? 

어제 부처님 탄생하신 날이었는데, 백수로 지내면서 뉴스도 안보다보니 발길이 인사동으로 옮겨져서 그냥 갔는데.. 똬~ 어느 경축 행렬이 눈앞에.. 정통으로 마주쳤는데, 수 백명의 진지한 행렬이 장관이었습니다. 사진 몃 컽 찍고 보니, 중국에서 핍박받고 있다는 파륜궁.

아, 오늘이 석탄일이구나. 그제야 깨우침을 얻고, 인사동에서 가까운 조계사로해서 한바퀴.. 중간에 앵무새도 보고, 아가들도 보고, 붓글씨 무료로 나눠주는 분도 보고.. 즐거운 석가탄신일이었습니다.^^ 



_WH12357.JPG



_WH12095.JPG


_WH12148.JPG




_WH12143.JPG


_WH12406.JPG

_WH12290.JPG


_WH12227.JPG


_WH12277.JPG




  • profile
    굽은솔 2019.05.14 07:29
    피켙내용이 상당히 의미심장 하군요~
  • ?
    섬집ㅇㅇ 2019.05.14 08:31

    오래 전에 파룬궁에 관한 뉴스를 얼핏 본 적이 있습니다만
    파룬궁이 종교인지, 무예인지, 건강체조인지,
    종교라면 그 가르침이 뭐길래 탄압을 받았는지 궁금합니다.
    네이버형님께 물어봐야겠습니다. ㅎ


    <네이버 형님의 답변> 


     중국의 리훙즈(李洪志)가 진선인(眞善忍. 진실, 선량, 인내) 이치에 따라 불가(佛家)와 도가(道家) 원리를 포함하여 창시한 중국의 기공(氣功), 심신수련법이다. 파룬다파(法輪大法)라고도 한다. 法轮功(Fǎlún Gōng, 법륜공)의 중국어 발음에 대한 한글 표기가 파룬궁이다. 중국 당국에서는 금지되어 탄압을 받고 있다.


    중국에서 파룬궁 수련생이 공산당원 수를 능가하자 장쩌민 주석의

    탄압을 시작으로 대부분 난민 신세가 되어 각 나라로 흩어져 있다고 합니다.

    세계의 인권운동가들은 중국에서 파룬궁 추종자들을 탄압하는 과정에서  

    그들의 생체 장기적출을 크게 항의를 했다고 합니다.  

  • ?
    걸레(姜典模) 2019.05.14 10:21

    종교의 울타리 안에
    자신을 가두려 하는지 이해불가

    자신이 자신을 믿지 못하면서
    하나님 부처님은 어떻게 믿는지?
  • ?
    이진한 2019.05.14 10:29
    사월 초파일 친구의 요청으로 친구와 함께 
    보각국사가 거하면서 삼국유사를 집필하시던 
    거시기를 갔다왔습니다 
    물론 일연공원도 갔었죠 일연공원 무대에 두루 앉아
    하나님 말씀 전하는 말씀과 듣는 신도들 같이 아멘에
    저도 아멘 절로나옵디다 저하고 아멘은 안 맞은 줄 알았는데요 유감 맞습니다^^
  • ?
    이진한 2019.05.18 21:15
    씻지 않은 더러운 손 가락으로 콧 구멍에 붙은
    딱지를 떼어내다가 코 안 깊은 곳에 숨었던
    감기를 불러내네 그 감기란 놈이 이제 지세상 온다고 기지개를 켜네 이크 안돼! 백혈구 앵앵앵 비상이 걸린다 이렇게 코 기픈내부에서 벌어지는 전투는 벌어지는지도 모르고 ㆍ ㆍ ㆍ

    배안에서는 좀 전에 먹은 얼음 과자로 내장이
    요동치더니 그 내장안에서 만들어진 설사를
    밖으로 내보내야한다고 내 장이 난리다
    아~ 쌀라 아 ~ 싸겠다 숨가쁘게 변소로 간다
    바지를 내리자마자 뿌지직 아코 옷은 안버렷구나 ㅎ ㅎ 즐거움이 밀려온다 엉덩이를 깐 모습이 참 이쁘구나 ~

    헌데 콧속의 전투는 어떻게 되엇지?
  • ?
    디팍 2019.05.18 22:18
    오잉? 에고, 이진한님 지금 자랑하시는거 맞지요?! 누ㅜㄱ나 다 그러고 예수님 부처님도 다 그러면서 사셨슈~~ 우리 국민여동생 김연아도 그러면서 산다라고라고...
    그리고, 콧속의 전투는 코딱지 파낼 때 길~게 나온 코털 하나 안뽑아서 계속 진행중... 얼른 마저 뽀브시믄 전투 끝~^^.
  • ?
    이진한 2019.05.20 14:48
    어릴적 열살 땐가 방학 때 시골 고모댁에
    놀러갔지요 고모댁에 돼지를 키우고
    있었는데 코가 너무 이상해서 그 이상한 모습에 눈과  정신이빠져 집중하여 쳐다보다가 우연히 마당에 보이던 기다란 나무 잔가지를 줍고 돼지코에 얼마나 들어갈까 밀어넣었죠 한참 넣고 있는데 그 돼지코에서 코피가 나오데요 놀랐고 미안하더군요

    지금 그 돼지가 어디서 살고있는지 모르나
    미안한 마음은 아직 . . . 돼지야 미안해 ~
  • ?
    디팍 2019.05.20 21:37
    '지금 그 돼지가 어디서 살고있는지 모르나'에서 빵 터졌습니다.^^
  • ?
    병신같은 2019.05.14 16:51
    오오...!
    부처님반열에 오르신 저 여인은 누구인가?
  • ?
    디팍 2019.05.16 08:44
    댓글 올려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평안하시길 기원드립니다.
  • profile
    세로토닌 2019.05.21 08:57
    초엽선사께서 왕림하실 대가 된 것 같습니다만...
    불교가 종교인 것은 맞나요? 선사님 오시면 물어 봐야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406 사람, 사물, 그리고 사상 전에 어떤 선배가 말하기를 “小人은 사람을 논하고, 中人은 사물을 논하고, 大人은 사상을 논한다.”고 했다.   小人은 그 사람 전체를 알지 못하고 단순히 자기와... 1 new 섬집ㅇㅇ 2019.05.27 11
20405 수수께끼 풀기 수수께끼는 이렇습니다 트럼프와 문의 전화내용을 강의원이 기자회견장에서 불었다. 그것이 3급 비밀이란다 출처는 미대사관 참사관 (강의원의 고딩후배라나?) 민... 3 new 신기루 2019.05.27 19
20404 모처럼 어제.. 주말, 통영에 가서 고향친구들을 만나고 용원(창원시 진해구)에 와서 오랜만에 테레빌 봤습니다(해운대 병원 사택엔 TV가 없어 주말에 용원 가면 보는데 요즘은 ... 7 new 섬집ㅇㅇ 2019.05.27 41
20403 계속하여 잠시 쉬고갑시다. 연전 마을대항 가을체육대회 어디든 하겠지만 시골마을 대항이니 공굴리기 오재미던지기 그냥 재미위주의 그러나 걸린 상품은 의외로 큰 마지막... 6 update 신기루 2019.05.24 201
20402 아~!! 노무현.... 어젠 종일 노무현을 생각하며 지냈습니다 그너무 테레빌 틀기만 하면 노무현 이니... 10주기 란다. 누구나 알겠지만 지금의 문정권과 노무현정권 두 대텅은 다른... 16 신기루 2019.05.24 257
20401 읽고 해석하기 七十生子非吾子家産傳之壻他人勿取 (칠십생자비오자가산전지서타인물취)     한 노인이 아내를 잃고 늦게 새 장가를 들어 일흔에 아들을 얻었다. 딸은 이미 시집... 5 섬집ㅇㅇ 2019.05.24 104
20400 잔나비 *위의 두곡은 저작권문제로 동영상 재생이 막혔나봅니다. 잔나비의  '나의 기쁨 나의 노래'와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 ' 두곡을 찾아서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 9 update 로체 2019.05.24 149
20399 건강에 좋은 매실장아찌를 담아 먹읍시다. ^^ 건강에 좋은 매실장아찌를 담그는법 바로 알아 맛있는 장아찌를 날마다 드시기를 권합니다. 매실장아찌는 속효성 알칼리 식품이라 100g의 쌀밥을 먹을 때 1g의 매... 8 file 이천기 2019.05.23 148
20398 소소한 일상 작년 가을, 지인이 김장김치를 박스에 담아 갖다주어서 빈박스를 실외기 위에 올려놓았는데, 한 3주 전에 박스에서 부스럭거리는 소리가 들리길래 들여다 보았더... 14 file 디팍 2019.05.22 216
20397 아카사아 꽃전, 아카시아 꽃국수 여름을 알리는 열정적인 꽃 아카시아 꽃이 피었습니다. 아카시아 꽃은 은은한 색깔과 향이 좋아 깨끗이 씻어서 생으로 먹어도 좋고 꽃전을 부쳐서 먹어도 좋습니... 12 file 이천기 2019.05.18 222
20396 이순신장군은 포르투갈인이 죽였다 일본은 1853년 미국 페리제독의 위압적인 엄포로 어쩔수 없이 일찌기 문호를 개방 그들 나라로 볼때 눈부신 발전을 거듭한게 사실이지만 사실 그 이전에도 유연... 26 로체 2019.05.17 437
20395 종교의 보편성과 배타성 그리고 우상 자게에서 종교와 관련하여 몇 분들이 의견을 피력하셔서 소인도 두서없이 몇 마디를 더해보려고 합니다. 사랑방 문턱 넘지 못하는 분들을 위하여 이곳으로 끌어 ... 17 섬집ㅇㅇ 2019.05.16 202
20394 점입가경 오랫만에 들어왔습니다 이유인즉 산신령님들이 뉴스를 안봅니다 농사철 초입이라 바쁨핑게도 있지만 주된 이유는  '뉴스를 보기싫다' 입니다 왜? 대표야권의 어처... 17 신기루 2019.05.16 299
20393 공부방 중간고사 성적 중학교 2학년 2명, 3학년 2명 지난 중간고사 성적을 어제 받았습니다. 2학년 한 녀석은 26명 중에서 20등, 한 녀석은 23등, 3학년 한 녀석은 비공개, 한 녀석은 1... 4 전태흥 2019.05.14 235
» 석가탄신일 유감 우리 나라 종교 인구 통계를 보면, 불교를 믿는다가 당연 상위를 보이고 있다. 기독교보다 앞선다. 그럼에도 매년 성탄절이 가까워지면 실용사랑방의 이름모를 ... 11 file 디팍 2019.05.13 343
20391 희한한 악기 보면 위는 만돌린, 밑은 기타입니다. 원래 리코딩은 어쿠스틱 만돌린으로 했겠지만. 저 밴드를 좋아하는 이유는 100% 만돌린인데, 아코디온과 잘 어우러진 Celtic... movin'out 2019.05.11 231
20390 방탄소년단 요즘 빌보드를 연일 석권하고 있는 방탄소년단 아시지요? 한국인 누구도 이루지 못한 새 역사를 쓰고 있는중입니다. 아무리 나이를 먹어도 철이 안드는 어른 아... 6 로체 2019.05.10 253
20389 엘다비드선배님의 어머니 노래에 답하여 골고다의 어머니(Stabat Mater)/섬집아이   『저희가 예수를 맡으매 예수께서 자기의 십자가를 지시고 해골 (히브리말로 골고다)이라 하는 곳에 나오시니』(요 19... 4 섬집ㅇㅇ 2019.05.08 119
20388 개암열매의 전설 멍든 영혼 감싼 애비 지게발채에 다섯살 철부지 태우고 산길 오르며 자꾸만 자꾸만 깨금 이야기를 했다. 도깨비가 엄척 무서워 한데..... 지난 해에 보아두었다던... 11 소리사랑 2019.05.08 248
20387 2019 또 다시 어버이날에 수수께끼/섬집아이       세상에서 가장 무거운 것은?   웃음 한 움큼 기쁨 두 움큼 한숨 세 움큼 눈물 네 움큼 … 이것저것 고스란히 담았던 옛날 우리네 어머니 ... 4 섬집ㅇㅇ 2019.05.08 1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21 Next
/ 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