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380 추천 수 0 댓글 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물론, 아래의 개 이야기들을 댓글까지 충실히 읽을 필요가 있다.


진돗개 S의 등장으로 졸지에 똥실이가 된 복실이,

집만 잘 지키던 복실이, 산골할매가 맴이 변했다.


복실이 팝니다. ( 개장수 사절 )

   

이건 똥실이의 악함이나 아둔함과 아무 상관이 없다.

미담은 인간의 자기방어나 변호수단이다.

미담은 거저 미담의 영역에 남으면 된다. 

특히 동물미담은 어떤 개인의 극히 좁은 영역이다.

영특한 개가 좋은 개라는 판단은 인간만의 오류이다.

인간은 비슷한 종을 멸망시켰다는 명확한 가설이 있다.

개와 인간의 결합은 공존의 법칙이다.

거기에 서로의 불합리가 없기를 바라는 것은 개나 인간이나 같다.   

똑똑한 개와 살고 싶은 마음, 아무리 생각해도 그 어리석음에 동의하기 힘들다.

똑똑하지 못한 인간의 보상심리일까?



S는 매우 비열한 개다.


1. 동네 닭싸움에서 팔이 안쪽으로 굽는 개, 이만큼 비열한 개는 처음 본다.

2. 매력적인 암캐 흑순이에게 차인 S, 길바닥에서 낑낑대지도 못하는 연애 감각?      

3. 교실 바닥 밑에서 굶어 죽은 개, 개生을 잘못 터득한 개다. 아미타불~



복실이의 만행!  


개는 개답고 인간은 인간다움에 충실할 필요가 있다.

똥실이는 개다움에 충실했던 것밖에 없다.

더 좋은 개는 똥실이다.

같이 산다는 것, 불합리를 겉어내는 배려이다.

산골할매와 똥실이의 관계는 서로에 대한 그 배려가 부족했기 때문이다.       

산골할매에게 경고한다. 

처단만이 능사가 아니다.

똥실이가 이 글을 본다면 감격의 눈물을 흘릴 것이다.

배려는 인간만이 누리는 선점이다.

다만, 그 방법의 문제는 남는다.


너의 어두운 마음은 후회만 남길 것이다.

비루한 문제 잉간의 마음을 찾는다.


5ad267fa120b2ac561f308cad18d7399.jpg

이눔! 간 부은 눔이네~ 된장집에서 주인을 물다니... 

이늠이거 딱 보니 부랄이구만! 

#미투에 안 걸린 걸 다행인 줄 알아라!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profile
    손.진.곤 2018.04.16 19:55
    도그이야기는 패수 ㅋㅋ

    요즘은 이런류의 노래가 좋심다 이상하죠 환갑을 넘겼는데도 ...
  • ?
    혼돈질서 2018.04.16 20:11

    할배는 꼭 중요한 포인트에서 패수하드라~


    Nicole Cross - Darkness

    dark란 단어에 걸려든 곡입니다.
    시끄러븐건 당췌 적응이 안되니...

  • ?
    엘리자벳 2018.04.16 21:14
    혼돈질서님의 글을 읽고 감탄할 때가 많습니다.
    국민들이 어느 정도 수준의 판단력을 갖추었다면 선동에 쉽게 넘어가서 나라가 이런 꼴이 되는 일은 없었을텐데...
  • ?
    혼돈질서 2018.04.16 21:27

    칭찬을 해 주시니 고맙습니다.
    선거 게임이란 가장 공정한 룰이지만
    어리석음의 득세는 가끔 그것을 놓칠때가 있습니다.

    똑똑이도, 어리버리도 전부 상향적 인간입니다.

    공산주의도 하향적 인간은 없습니다.

    하향적 마음에 바람처럼 움직이는 어리석음이 오늘의 결과입니다.

    좋은 미래에 대한 홍역이지요. 

  • profile
    풀잎 2018.04.16 21:43
    아이고, 제가 별 의미없는 글로,
    혹여 심기를 불편하게 해드린 것은 아닌지 송구스럽습니다.
    그런 일도 있었구나, 그 정도로 해량바랍니다.
    .................................................
    지적하신 바, [개는 개답고 인간은 인간다움에 충실할 필요가 있다.]
    크게 공감합니다.

    개만도 못한 사람...
    사람보다 나은 개...
    그런 혼돈에서 질서를 찾으려면,
    서로의 [터전]을 바꿔야 할 테니까요. *^^*
  • ?
    혼돈질서 2018.04.16 21:58
    풀잎님을 불편하게 하려는 의도는 조금도 없습니다.
    조금 대조적 사견을 설하다보니 그렇게 된겁니다.
    그 뜻이 충분히 전달되지 못한 점 양지하시기 바랍니다.
    하나의 강조를 위한 다른 한쪽의 희생입니다.
    글을 위한 글입니다.

    저도 풀잎님 글 열심히 읽고 있습니다.
    그냥, 개 이야기 쯤으로 여겨 주십시오.
  • ?
    혼돈질서 2018.04.16 22:10
    S도 똥실이 만큼 좋은 개다. ㅎ
  • ?
    onlyhuman 2018.04.16 21:52

    제퓌나 얘나 영국어는 더럽게 못 하면서 왜 저러는 지 몰라. dog은 셀 수 있는 단어다.
    열등감의 표출이지.

    Dogs for sale 이지 sale for dog이 뭐니 ㅋㅋㅋ 개를 위한 판매니 ㅋㅋㅋ


    똑똑한 수구는 없는 것일까요? ㅋㅋㅋ



  • ?
    29573177_10156235354454805_5031490328337052297_n.jpg


  • ?
    onlyhuman 2018.04.17 00:45
    For Sale, Dog도 틀렸단다 ㅋㅋㅋ
    "개야, 세일을 위하여." 뭐 건배하니?
  • ?
    걸레(姜典模) 2018.04.17 09:20
    미꾸라지 두 마리
    때국넘 소금을 맞았고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679 장돌뱅이 https://youtu.be/-RXcixnL9kY 꽃이 만발한 계절 가고 휑한 바람 부니 부초처럼 떠 돈 하! 많은 세월 아리랑 고개 무심쿠나 어디메요 어디메요 내 가는 곳 어디... 7 知音知己 2018.04.17 243
» 복실이 팝니다. (개장수 사절) 물론, 아래의 개 이야기들을 댓글까지 충실히 읽을 필요가 있다. 진돗개 S의 등장으로 졸지에 똥실이가 된 복실이, 집만 잘 지키던 복실이, 산골할매가 맴이 변... 11 file 혼돈질서 2018.04.16 380
19677 딸 레포트요  레포트가 조사해서 통계내는 건가 봐요 나이가 40에서 64세이라는 데 모두 하셔도 되나 봐요 딸애가 도와달라네요 들어가 표시만 하면 된데요 https://goo.gl/fo... 23 팔불출 2018.04.16 295
19676 통일 통일, 통일이 됐담서? ㅋㅋㅋ 제목과 상관없는 글을 써 볼까 합니다. 그렇습니다. 낚시성 글입니다. 와요? 야마돕니까? 아무리 돌아삐도 소뇽 읎습네다. 사과의 마음으로 퀴즈를 내 볼... 50 못 듣던 소리 2018.04.16 321
19675 진돗개 S 이야기 아래 산촌아짐님 글에서, 순시리 아니 복시리의 만행을 읽고... 문득 오래 전 소개한 바 있던 진돗개에 관한 이야기가 생각나서 다시 정리해 올립니다. 좀 긴 글... 17 file 풀잎 2018.04.16 271
19674 평생 입으로 들어 가는것 평생에 입으로 들어 가는게 얼마나 될까요 담배두 포함해서 ... 음식물..... 차.. 물... 그리고 ..무수히 많은 것들 먹자구 사는건지 살자구 먹는건지 점 점 E.T ... 16 손.진.곤 2018.04.14 307
19673 인자 밥도 못혀유, 우리집 강아지가 시베리안 허스키와 진도개의 믹스견이쥬. 그래도 한 5년 정들며 살었는데 이기 먼 난리래유. 장 가르기 하는날 일꾼들 통닭 시켜주고 남은 포장... 24 file 산촌아짐 2018.04.13 415
19672 13 일 의 ~ 그 묘 일 , b i r d F M 해 장 ♬ ♪ ♫ . 10 file 鳥까는音 2018.04.13 223
19671 오랫만에 산신령 패널 초청토론 - 쟈 봐라~~ - 와 저카꼬? - 그리 인물이 읎나?? - 여식아를 델꼬 둘이서 해외로 여행을 갔다카네 -이거슨 암만 좋구로 볼락캐도 ... 옛말에 무신나무밑에서는 뭣... 15 신기루 2018.04.13 256
19670 산촌댁의 산촌일기. 감자를 심었습니다. 좀 늦은 감이 있지만,  트렉터가 눈 깜짝할 사이 단단한 흙을 보드랍게 갈아주고 나는 이때 아니면 어떻게 흙을 밟아 볼까 싶어 맨발로 다니... 23 file 산촌아짐 2018.04.12 340
19669 One man band The Blue Ridge Rangers란 John Fogerty가 CCR 해체 후 1972년에 결성한 원맨 밴드입니다. 즉, 솔로 앨범이죠. 기타, 페달 스틸 기타, 베이스, 드럼 등을 북 치고... 2 onlyhuman 2018.04.12 115
19668 베토벤 교향곡 제 5번 '운명'/ 교향악축제 4월 1일부터 서울예술의 전당에서 2018교향악축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직접 가셔서 청음한다면 행복한 일이겠지만 집에서 들으셔도 무방합니다. KBS에서 94.1 FM... 10 file 로체 2018.04.12 150
19667 春 四 月 & 꽃 샘 추 위 ~ 차가운 夜 雨 ~:::::::: b i r d F M .어제 밤 투득거리던 차가운 밤비는 먼지얼룩을 남기고 가더니 ~~ 오늘은 하늘이 제법 맑구나, 먼 산 능선도 수풀도 가까이 보이는구나.. 미친뇬 널뛰듯 롤러코스... 10 file 鳥까는音 2018.04.11 150
19666 봄에 어울리는 음악 https://youtu.be/qbVBv08F0mc 봄이 완연한 봄입니다 세상을 열어주는 봄에 온 동네가 꽃이 만발합니다 음악과 함께 이 봄을 울 사랑방 모든 분들과~~^ 13 팔불출 2018.04.11 213
19665 이 기타 플레이어 이름 아시는 분~~ 하여간 뮤지션들 (연주자) 푸대접. 강산에와 단 둘이서 나왔는데 누군지 이름이 나와야 하는 것 아닌가? 평양공연은 준비기간이 워낙 짧아 연주를 맡았던 조용필... 5 onlyhuman 2018.04.10 285
19664 가시꽃 가 시 꽃 가상의 공간에서 서로의뜻 공유하고 시간의 흐름잊고 존재의미 새겼으니 꽃향을 품은 당신께 찔리운들 대수랴 2017년 8월 2일에 타카페 행시방에 올렸... 8 구음입마 2018.04.10 163
19663 무시칸늠들의 울트라 4k 영상!          돼지새끼 김정은 뒤에 "위원장 동무" 빼는 늠은 방송인민재판 회부 김영철 동무에게 천안함 묻는 늠은 기자인민재판 회부 천안함 합동 재조사 인민 청... 5 file 혼돈질서 2018.04.10 187
19662 일수사견 13 file 풀잎 2018.04.09 228
19661 ABBA : Andante, Andante 2 려원 2018.04.09 99
19660 약국에서 사라진 아스피린 기사가 작년 5월에 나온 건데 거의 일년이 넘었는데도 아직도 아스피린을 수입하지 않는다..... 아.... 이런..... 2년 전에 사다 놓은 게 어디 있을텐데. 지금 있... 6 onlyhuman 2018.04.08 498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997 Next
/ 9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