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343 추천 수 0 댓글 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물론, 아래의 개 이야기들을 댓글까지 충실히 읽을 필요가 있다.


진돗개 S의 등장으로 졸지에 똥실이가 된 복실이,

집만 잘 지키던 복실이, 산골할매가 맴이 변했다.


복실이 팝니다. ( 개장수 사절 )

   

이건 똥실이의 악함이나 아둔함과 아무 상관이 없다.

미담은 인간의 자기방어나 변호수단이다.

미담은 거저 미담의 영역에 남으면 된다. 

특히 동물미담은 어떤 개인의 극히 좁은 영역이다.

영특한 개가 좋은 개라는 판단은 인간만의 오류이다.

인간은 비슷한 종을 멸망시켰다는 명확한 가설이 있다.

개와 인간의 결합은 공존의 법칙이다.

거기에 서로의 불합리가 없기를 바라는 것은 개나 인간이나 같다.   

똑똑한 개와 살고 싶은 마음, 아무리 생각해도 그 어리석음에 동의하기 힘들다.

똑똑하지 못한 인간의 보상심리일까?



S는 매우 비열한 개다.


1. 동네 닭싸움에서 팔이 안쪽으로 굽는 개, 이만큼 비열한 개는 처음 본다.

2. 매력적인 암캐 흑순이에게 차인 S, 길바닥에서 낑낑대지도 못하는 연애 감각?      

3. 교실 바닥 밑에서 굶어 죽은 개, 개生을 잘못 터득한 개다. 아미타불~



복실이의 만행!  


개는 개답고 인간은 인간다움에 충실할 필요가 있다.

똥실이는 개다움에 충실했던 것밖에 없다.

더 좋은 개는 똥실이다.

같이 산다는 것, 불합리를 겉어내는 배려이다.

산골할매와 똥실이의 관계는 서로에 대한 그 배려가 부족했기 때문이다.       

산골할매에게 경고한다. 

처단만이 능사가 아니다.

똥실이가 이 글을 본다면 감격의 눈물을 흘릴 것이다.

배려는 인간만이 누리는 선점이다.

다만, 그 방법의 문제는 남는다.


너의 어두운 마음은 후회만 남길 것이다.

비루한 문제 잉간의 마음을 찾는다.


5ad267fa120b2ac561f308cad18d7399.jpg

이눔! 간 부은 눔이네~ 된장집에서 주인을 물다니... 

이늠이거 딱 보니 부랄이구만! 

#미투에 안 걸린 걸 다행인 줄 알아라!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profile
    손.진.곤 2018.04.16 19:55
    도그이야기는 패수 ㅋㅋ

    요즘은 이런류의 노래가 좋심다 이상하죠 환갑을 넘겼는데도 ...
  • ?
    혼돈질서 2018.04.16 20:11

    할배는 꼭 중요한 포인트에서 패수하드라~


    Nicole Cross - Darkness

    dark란 단어에 걸려든 곡입니다.
    시끄러븐건 당췌 적응이 안되니...

  • ?
    엘리자벳 2018.04.16 21:14
    혼돈질서님의 글을 읽고 감탄할 때가 많습니다.
    국민들이 어느 정도 수준의 판단력을 갖추었다면 선동에 쉽게 넘어가서 나라가 이런 꼴이 되는 일은 없었을텐데...
  • ?
    혼돈질서 2018.04.16 21:27

    칭찬을 해 주시니 고맙습니다.
    선거 게임이란 가장 공정한 룰이지만
    어리석음의 득세는 가끔 그것을 놓칠때가 있습니다.

    똑똑이도, 어리버리도 전부 상향적 인간입니다.

    공산주의도 하향적 인간은 없습니다.

    하향적 마음에 바람처럼 움직이는 어리석음이 오늘의 결과입니다.

    좋은 미래에 대한 홍역이지요. 

  • profile
    풀잎 2018.04.16 21:43
    아이고, 제가 별 의미없는 글로,
    혹여 심기를 불편하게 해드린 것은 아닌지 송구스럽습니다.
    그런 일도 있었구나, 그 정도로 해량바랍니다.
    .................................................
    지적하신 바, [개는 개답고 인간은 인간다움에 충실할 필요가 있다.]
    크게 공감합니다.

    개만도 못한 사람...
    사람보다 나은 개...
    그런 혼돈에서 질서를 찾으려면,
    서로의 [터전]을 바꿔야 할 테니까요. *^^*
  • ?
    혼돈질서 2018.04.16 21:58
    풀잎님을 불편하게 하려는 의도는 조금도 없습니다.
    조금 대조적 사견을 설하다보니 그렇게 된겁니다.
    그 뜻이 충분히 전달되지 못한 점 양지하시기 바랍니다.
    하나의 강조를 위한 다른 한쪽의 희생입니다.
    글을 위한 글입니다.

    저도 풀잎님 글 열심히 읽고 있습니다.
    그냥, 개 이야기 쯤으로 여겨 주십시오.
  • ?
    혼돈질서 2018.04.16 22:10
    S도 똥실이 만큼 좋은 개다. ㅎ
  • ?
    onlyhuman 2018.04.16 21:52

    제퓌나 얘나 영국어는 더럽게 못 하면서 왜 저러는 지 몰라. dog은 셀 수 있는 단어다.
    열등감의 표출이지.

    Dogs for sale 이지 sale for dog이 뭐니 ㅋㅋㅋ 개를 위한 판매니 ㅋㅋㅋ


    똑똑한 수구는 없는 것일까요? ㅋㅋㅋ



  • profile
    29573177_10156235354454805_5031490328337052297_n.jpg


  • ?
    onlyhuman 2018.04.17 00:45
    For Sale, Dog도 틀렸단다 ㅋㅋㅋ
    "개야, 세일을 위하여." 뭐 건배하니?
  • ?
    걸레(姜典模) 2018.04.17 09:20
    미꾸라지 두 마리
    때국넘 소금을 맞았고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696 Never ending story - 부활 4 new 려원 2018.04.26 8
19695 이니스프리의 호도(湖島) 21 updatefile 풀잎 2018.04.24 186
19694 대한항공 이야기 - 적폐와 샴쌍둥이 _____________ 영상의 마지막 부분에 나오는 어느 여인의 말이다.  "오, 비우리풀~ 오 마이 갓" 생명을 잉태해 보지 않은 여인의 입에서 이런 아름다운 말이 나... 3 updatefile 혼돈질서 2018.04.24 135
19693 저두 퀴즈 하나 냅니다 알아맞추시면 아래 상품을 드립니다 퀴즈 다음 유투부의  동물의 뭐라고 씨부리샀는지 순수 한국 말로 번역해보시요 약 16초간 계속 씨부리샀습니다 그이후는 광고라 제 질문과는 무관합니다 정답은 ... 18 손.진.곤 2018.04.24 210
19692 통일에 대한 기대? 웃기구 앉았다... 아니, 웃기구 섰다... 세기의 만남을 앞두고 뉴스가 시끄럽습니다. 진작에 만나 해결할 일들이 이제야 이뤄지게 되나 봅니다. 그러나 만남의 결과에 있어 이견이 있고 그 이견 때문에 ... 18 못 듣던 소리 2018.04.23 243
19691 pc 파이 하시는분들 어떤 프로그램으로 들으시나요 이미 십여년전부터 진공관 빈티지 다 없애뿌리고 노트북으로 엠프 연결해서 듣다가 요즈음은 그래도 사양이 쪼매되는 자식들 안쓰는 컴푸터 연결해서 90%는 피시... 12 손.진.곤 2018.04.23 197
19690 뭔 기타가 저리도 많아! CCR 시절에는 본인 혼자 기타 쳐서 그런가? 무려 6명이...1:40에 보세요. onlyhuman 2018.04.23 150
19689 비오는 왕짜증! - 나만의 그대 모습 어느 코너에 올라온  오늘의 추천 곡 "나만의 그대 모습"이다. 그래서 들어 봤다. 다음은 이 노래에 붙은 댓글 들이다. 한때 많이 들었던 노래 잘 감상하고 갑니... 4 혼돈질서 2018.04.22 172
19688 사랑나눔장터가 다시 열리기를 조심스레 제안해 봅니다. 존재의 이유가 확실했던 사랑나눔장터가 다시 돌아왔으면 좋겠습니다. 운영자님, 부탁드립니다. 많은 분들이 재 개설을 바라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할 수 있는... 20 사랑방 2018.04.22 216
19687 추억- 김성태 작곡, 조병화 시 6 려원 2018.04.22 110
19686 저도 남들 다하는 국민 청원 함 해볼까 합니다 속설이긴 합니다만 [실제 매의 수명은 길어야 15년에서20년 내외라고 합니다] 매의 부리에 관한 교훈적인 이야기 대부분 아실겁니다 삶의 중반 시기에 노후된 부... 11 손.진.곤 2018.04.21 164
19685 정말로 감동적인 이야기 하나 http://blog.naver.com/m1nky50/221256811730 링크로 들어가보면 우리가 의식으로건 무의식적으로건 자잘하게 조각나 분리된 작은 세상 속에서 얼마나 많은 편견... 16 오지랍 2018.04.21 298
19684 드루킹 이야기(심화 학습편) - 내 자전거 순찰길이 안전하다는 보장이 없다      청와대 브리핑 룸 바로가기 https://www1.president.go.kr/articles/3010      잔대가리들의 속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앞뒤도 없는 말 같지 않은 논평이다. ... 7 file 혼돈질서 2018.04.20 200
19683 무언가 있나요? 요즘은 뉴우스를 안보려 하지만 그래도 사람인지라 가끔 뉴우스를 봅니다 엠뷔씨는 ....울종씨 손씨 가신뒤로 잘안보고 케비에씨는 공영이라 아무리 애써도 그쪽... 4 손.진.곤 2018.04.19 241
19682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     나는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라가 되기를 원한다. 가장 부강한 나라가 되기를 원하는 것은 아니다.   내가 남의 침략에 ... 21 섬집ㅇㅇ 2018.04.19 250
19681 드루킹 이야기(기초 학습편) 드루킹?  드루킹은 어떤 게임의 드루이드란 캐릭터에서 따온 말이란다. 드루킹은 게임 매니아란 얘기도 있다. 경찰이 드루킹을 조사하기 시작한 것은 한달 정도 ... 18 file 혼돈질서 2018.04.17 480
19680 지혜있는 자 오늘 우리 산신령마실  돌아가신 달뱅이 행임의 동생 동석씨가  마늘밭에 약 치다가 한마디 했심다~~ 기억 안나서 죄다 옮기진 못했으니 양지~ .... 아~! 오늘 뉴... 10 신기루 2018.04.17 340
19679 장돌뱅이 https://youtu.be/-RXcixnL9kY 꽃이 만발한 계절 가고 휑한 바람 부니 부초처럼 떠 돈 하! 많은 세월 아리랑 고개 무심쿠나 어디메요 어디메요 내 가는 곳 어디... 7 知音知己 2018.04.17 228
» 복실이 팝니다. (개장수 사절) 물론, 아래의 개 이야기들을 댓글까지 충실히 읽을 필요가 있다. 진돗개 S의 등장으로 졸지에 똥실이가 된 복실이, 집만 잘 지키던 복실이, 산골할매가 맴이 변... 11 file 혼돈질서 2018.04.16 343
19677 딸 레포트요  레포트가 조사해서 통계내는 건가 봐요 나이가 40에서 64세이라는 데 모두 하셔도 되나 봐요 딸애가 도와달라네요 들어가 표시만 하면 된데요 https://goo.gl/fo... 23 팔불출 2018.04.16 27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85 Next
/ 9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