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8.02.19 12:17

봄은 왔습니다

조회 수 211 추천 수 0 댓글 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작년 이맘때

봄의 전령인 매화와 개나리가 꽃 필즈음 봄냄새와 음악으로 즐기던 사진 입니다

이번 정모 끝나고 언땅이 녹을 즈음이면 주말마다 보따리를 싸야 할것 같습니다

겨우내 춥다는 핑게로 불금을 즐기며 운동 부족에 알콜과다로 바란스가 깨어져 기침을 달고 살았습니다

다시가서 전기먹이고 먼저핀 꽃을 봐야겠습니다

역시, 애인 생기면 줄려고 셋팅한 작은 오디오도 주인을 기다린지 1년이 넘어가고 있습니다

운문사 사리암가는 길에 한쪽 바지가랑이를 접고 다녀 봐야겠습니다

그래야 주인이 빨리 나타날것 같습니다

춘심이 발동하는걸보니 아직은 청춘... ㅎ

  • ?
    세인 2018.02.19 14:39
    춘심아 하고 부르던 노래 잘하고 연기도 잘하던 여인네가 있었더랬는데 . . . ..
    아! 옛날이여!!!!!
  • ?
    섬집ㅇㅇ 2018.02.20 08:37

    설 잘 쇠셨지요?
    정말로 봄이 왔습니다. 사진상으로..ㅎ
    봄맞이 준비해야겠습니다.


    다시 보니 흙집이군요.

    언제 한번 구경시켜주십시오.

    저도 토방에서 오디오로 음악 듣는 꿈을 꾸고 있습니다.

  • ?
    작은바위 2018.02.20 09:17

    춘심이는 옛날 수영이나 뽀뿌라마치에서 자주 듣던 이름인데요
    남색 치마와 살구색 저고리가 잘 어울리는 여자... ㅎ

  • ?
    작은바위 2018.02.20 15:27
    한쪽 넓은 공간은 원롬 처럼 주방과 거실 형태로 현대식이고 작은 방 하나만 황토에 군불 넣도록 되어 있습니다
    날씨 불리면 주말에 한번 들러 주세요
  • ?
    세인 2018.02.20 10:36
    작은바위님!
    한때는 풍류남 이었네요.
    지금의 잣대로 갖다대면 파렴치범.

    미투 운동 때문에 이세상 모든 남성은 잠재적
    셩범죄자.

    여성들이여 나도 부탁하노니 옷들 쫌더 단정히 입고 여성의 품위와 교양을 지키도고. . .

    남성들이여 이제는 눈은 내리깔고 두손은 꽁꽁 묶어두고 입은 작꾸 잠구고 조신히 삽시다.
    걸리면 인생 쫑 납니다. ㅋ ㅋ ㅎ ㅎ
  • ?
    작은바위 2018.02.20 15:29
    저는 주로 눈으로만 즐깁니다
    노터치 이지요
    음악을 귀로만 듣듯이...
  • ?
    세인 2018.02.20 21:59
    작은바위님
    음악은 귀로 듣지 아니하고 가슴으로 듣지요. . .

    여성은 터치 하는게 아니고
    신령과 진정으로 보듬어야하는 존재이지요!
  • ?
    작은바위 2018.02.21 08:37
    여자는 가슴으로 사귀어야합니다
    그래야 미투도, tv에도 나오지 않겠지요
    거장, 거목 어쩌고 하는 문화계 사람들보니 접촉의 맛에 영혼을 팔아 먹었더군요
    본인도 본인 이지만 그 가족들, 독자들, 쪽 팔려서 ....
    젊은 시절에야 살이 맞다으면 전기가 흘렸으나 이제는 지살인지 내살인지 감각이 없어가지고 ... ㅎ
  • ?
    세인 2018.02.21 14:04
    세기의 미녀 카트리느 드뇌브 왈
    남성들에게도 여성을 유혹할 자유를 주어야 한다.

    그녀의 당당함!

    인류는 양성간의 조화
    이성간의 호기심과 선택받고자 하는 요인들이
    적절히 내외적으로 축적되어 발전되어 온것이 아닐까요?
    아! 몰랑???

    그래도 나는 아직도 여성분들에게 잘 보이고 싶다.
    나만 그러한가? 나만 주책일까?
  • ?
    작은바위 2018.02.21 14:15
    남자가 여자에게 관심을 가지는것은
    마치 운전자가 옆차와 뒷차의 움직임을 관찰하는것과 같습니다
    심리학자들은 여성은 접촉력, 남성은 소유욕의 발동으로 연애가 이루어진다고하나 글쎄요 ... ㅎ
    당연히 우수유전자를 남겨야 하기에 잘난, 똑똑한, 것에 눈길이 한번 더가겠지요?
    그러나 여자를 볼때 잘생겼다면 일단 조심, 수정되어 오리지날리티가 떨어지거나 잘생긴 티를 내는 이가 더러 있어가지고 ㅎ
    어떤 남성은 비행기만 타면 욕정이 발생한다고 하더군요 씨를 남겨려는 지령이 뇌에서 떨어진다고
    그래서 한다고, 장소는 아시는 분만 아시겠지만... ㅎ
    음악을 사랑하는 파도소리 회원님들은 이성이 살아있는 분들이라 걱정은 안합니다 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34 시 한 편 : 여행 다녀오겠습니다 여행 다녀오겠습니다   그런 긴급 상황에서도 5살 아이는 침착하게 3살 동생과 15개월 여동생에게 간장에 비벼 밥을 먹이고 토닥이며 잠을 재우고 여행 다녀오겠... 3 Monk(몽크) 2018.02.27 78
8533 시 한 편 : 희망의 시작, 서울구치소입니다* 희망의 시작, 서울구치소입니다*   그럼요 부회장님 당연히 석방 되셔야지요 353일 동안 그 긴 수모 잘 견디어 내셨습니다   답변은 100점 만점에 200점입니다 그... 10 file Monk(몽크) 2018.02.26 162
8532 묵언수행을 끝내며 그간 한달 이상 전혀 들어오지 않아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면서 걱정해 주시기도 하였지만 별 다른 이유가 있어서라기보다는 그동안 너무 말이 많았고 경박한 행... 5 Monk(몽크) 2018.02.26 163
8531 남택상 - 여름날의 추억, 피아노 연주곡 1 돌바우 2018.02.25 76
8530 허접한 詩 몇 편입니다 4 돌바우 2018.02.25 55
8529 2월 파도 소리 정모 후기 명절 후의 정모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회원님들 께서 참석 하셨습니다 시작시간을 지켜야한다는 회장님의 말씀에 따라 공지시간 정시에 시작을 하였습니다 마치는 ... 15 file 작은바위 2018.02.25 283
8528 눈으로만 봄 ~   청순하고 단아한 모습의 오드리 헵번  노후에도 아름다운~이런 삶이면 좋겠네..., Gypsy Violin Darling Lily 3 file *있다. 2018.02.22 159
8527 초코렛 드세요 누가 일본 갔다오면서 사온 초코렛입니다 포장이 이쁘서 먹기가 아까운 정도 입니다 주말이 가까워지지 스트레스가 올라가는 상황입니다 이때 필요한것이 달달한 ... 2 file 작은바위 2018.02.22 121
8526 [제111회lp이야기정기음악살롱] 비르투오소의 시대(바이올린) 안녕하세요?  제111회lp이야기정기음악살롱시간입니다 일시 : 2018년2월 23일(금) 저녁 7시 30분 장소 : 조희제의 LP이야기 - 맞은편 온천교회나 온천프라자 지하... 4 조희제 2018.02.21 118
8525 겨울새벽시장 겨울 새벽시장/섬집아이       60촉 알전구가 여명보다 일찍 깬 날 살얼음 뻐득뻐득 포장을 걷어 내고 차양막 들어올리며 파랑새를 기다린다.     고시에 덥석 붙... 4 섬집ㅇㅇ 2018.02.20 170
» 봄은 왔습니다 작년 이맘때 봄의 전령인 매화와 개나리가 꽃 필즈음 봄냄새와 음악으로 즐기던 사진 입니다 이번 정모 끝나고 언땅이 녹을 즈음이면 주말마다 보따리를 싸야 할... 10 file 작은바위 2018.02.19 211
8523 사는맛 매운맛 날씨는 흐린날과 맑은날이 있고 추운날과 따뜻한 날이 존재합니다 음악도 기분에 따라 감미로울때도 짜증이 날때도 있습니다 한없이 세상을 보듬고 싶은 마음이 ... 4 file 작은바위 2018.02.19 144
8522 [공지] 파도소리 2월 정모 안내 설 명절 즐겁게 보내고 오셨는지요? 오늘이 우수라고 하니 추위도 이제 한풀꺽인것 같습니다 이번 주말 토요일 2월 24일  정모를 안내 드립니다 1. 일시 : 2월 24... 2 작은바위 2018.02.19 183
8521 나이 50살 이전의 나는 한 마리 개에 불과 했다 오늘은 설 명절 첫 날이라 손심다 가고 짬을 내어 경주 엑스포 공원에 위치한 솔거 미술관을 다녀왔습니다 소산 박대성의 먹으로 그린 수묵화 전시회가 열리고 있... 1 file 작은바위 2018.02.17 221
8520 [음악감상] Yanni - Nostalgia 2 돌바우 2018.02.17 82
8519 [노래] 백년의 약속 / 김연숙 내가 선택한 사랑의 끈에 나의 청춘을 묶었다 당신께 드려야 할 손에 꼭 쥔 사랑을 이제서야 보낸다 내 가슴에 못질을 하는 현실의 무게 속에도 우리가 잡은 사... 2 돌바우 2018.02.17 91
8518 여섯살 때.... Nazareth - Love Hurts 1975 사랑의 상처는 달콤한 안주입니다. 2 로시난떼 2018.02.17 128
8517 적금 넣어 주세요 ^.^*  노후대비 적금 하세요^.^ 매일 매일 일정시간 운동하시는 것 그 시간들 허튼시간 아닌것 같습니다. 병원에 있어보니  평소 운동하지 않고,  건강관리 하지 않아... 2 영감. 2018.02.15 160
8516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2018년은 대박나고, 즐거우며 행복한 일들만 생길겁니다. ㅋㅋㅋㅋ 서울대 별이 빛나는밤에는 설 연휴기간 전일 정상영업합니다. 설 잘 ... 2 file 나승환 2018.02.14 108
8515 설 명절 즐겁게.  전기밥도 주지 않던 카세트 테이프 플레이어를 다시 작동시켜 보았습니다. 필립스 데크는 질질 늘어지는 소리를 내서 아웃. 작은방에 있던 인켈 미니 콤포넌프에... 3 file 금당 2018.02.14 131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450 Next
/ 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