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74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길도 잘 잃어버리고 어리버리한 사오정이 요즘 즐겨읽는 한시 책 한권 소개합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복잡한 일 잊기에 본인이 좋아하는

책읽기보다 더 좋은것은 없다 !




책제목 : 하루 한시

지은이 : 장유승 외

분류 : 국내 | 단행본 | 인문.교양



| 차례 |

 

 

 

1부

날은 채 밝지 않았는데 눈은 맑아온다

 

결함세계 | 기다리면 꽃 피는 소리도 들린다 | 시내를 대야 삼아 | 소문에 대처하기 | 상춘(傷春), 봄날의 애상 | 면벽 |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 노년의 시간 | 남김의 미학 | 미생에서 완생으로 | 독서와 여행 | 내면을 읽어내는 따스함 | 독수리 비행 훈련 | 소매가 길면 춤을 잘 춘다 | 더불어 사는 동물 | 만년의 절개 | 겨울나기 | 내 나이가 몇인데 | 읽던 책을 덮고 탄식하다 | 창백한 푸른 점 | 꽃 중의 군자, 연 |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 잃어버린 동심을 찾아서 | 향기를 채우는 삶

 

 

2부

이제 일어나 앉으니 아침 새소리 꾸짖는다

 

대나무를 사랑한 이유 | 소리에 놀라지 않는 저 산처럼 | 눈 위에서는 어지러이 걷지 말라 | 호박에 줄 긋는다고 수박 되나 | 한 걸음의 노력 | 인생을 낭비한 죄 | 내 나이 마흔에는 | 시간 레시피 | 49년의 잘못 | 몸이 날아올라 용이 되리라 | 아무도 알아주는 이 없네 | 경험하지 않으면 모른다 | 입장 바꿔 생각하기 | 속여도 되는 것 | 밤손님 이야기 | 마음의 불 | 늙으면 늙는 대로 | 파랑새는 있다 | 용하다는 족집게 도사 | 잘 지켜보기만 해준다면 | 부러움과 자괴감 사이 | 시 속에 투영된 사회의 단면 | 당신이 없다면 이 세계는 거대한 감옥 | 확신을 가진 사람이 끝까지 간다 | 불안한 선택, 다잡는 마음

 

 

 

3부

소 끄는 대로 밭 갈아도 옷은 젖네

 

체념은 힘이 세다 | 관광객과 현지인을 구분하는 방법 | 어깨의 힘을 빼고 공을 던져라 | 자연 안에 꼼짝없이 갇히다 | 설득의 기술 | 혼돈 속의 편안 | 꿈, 의식과 무의식의 대화 | 내가 있을 곳은 어디인가 | 우주를 가두고 큰 바다 기울여서 | 일상의 무한변주 | 내 새끼들을 위하여 | 겪게 되면 그제야 알게 되리라 | 날 위해 울지 말아요 | 마음 근육 키우기 | 그때 그 사람들, 반 넘어 티끌 되어 | 기나라 사람의 걱정

 

 

 

4부

찾아오는 벗 없는데 해 저물어 산그림자 길다

 

왜 말을 못 하니 | 고독의 품격 | 한결같은 친구 | 중간에 그만두기 | 참다운 우정은 조건에 매이지 않는다 | 늘 그렇게 있었던 것처럼, 노부부 | 마주 보아도 싫증나지 않는 | 아무도 찾지 않는 집 | 한가로움을 기르는 법 | 아무도 기다리지 않으면서 | 핑계 | 이별 앞에서 우아해질 수 있을까 | 어깨동무 내 동무 | 나이와 처지를 잊은 사귐 | 눈이 내려 아무도 오지 않고 | 세상의 모든 것은 잠시 빌린 것 | 내가 당신을 좋아하는 이유 | 달이 뜨면 오신다더니 | 웃음으로 전하는 인생의 참맛 | 어렵고 어려운 세상살이

 

 

 

5부

달은 차지 않고 별만 밝으니 고향 생각에 아득하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 | 눈부신 순간은 언제나 짧다 | 나그네에게는 세상 모든 곳이 집이다 | 이들이 차마 꿈엔들 잊히리야 | 형님은 먼저 태어난 나 | 죽어서 하는 세상 구경 | 마음이 담긴 선물 | 태어나 반 줄의 글도 읽은 적 없네 | 그곳에 가면 만날 수 있을까 | 또 하나의 식구 | 공동체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며 | 영원한 마음의 고향 | 단란한 즐거움 | 가족이라는 이름 | 마음이 자연과 하나 될 때 | 살맛 나는 인생, 마음을 알아주는 데 있다



¤¤¤¤¤¤¤¤¤¤¡¡¡

daum_gallery_photo_20180120082602.png

  • profile
    Monk(몽크) 2018.01.20 09:44
    저는 요즈음 다시 시집을 읽고 있습니다.ㅎ

    시집을 읽으니 시를 쓰고 싶은 마음이 다시 일어나더군요. ㅎ
  • profile
    *있다. 2018.01.20 10:11
    여러편 중에 어느 날 문득 퐉 찌리릿 전류가 흐르는
    시가 내게 올 때가 있지요.~^^
  • profile
    오월이 2018.01.20 10:59
    어리버리 접니다 으흐~
    이 책 한번 읽어보고싶네요^^
  • ?
    작은바위 2018.01.22 12:03
    저도 한때 한시를 좋아해서 책을 사서 보고 했습니다
    개안적으로는 왕유를 좋아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82 옛노래 한곡----기다리게 해놓고 오지않는 그 사람, 나는 기다림에 지쳐서 이젠 그만 가노라~~! 3 *있다. 2018.01.23 162
8481 흥부참새 흥부참새 / 섬집아이           콕 콕     콕 식당 문 앞 싸락눈을 헤집다가   찾아낸 얼음밥풀 눈물처럼 짭짤하다   형수요, 밥주걱으로 내 볼때기 좀 때려주오.... 2 섬집ㅇㅇ 2018.01.23 66
8480 ,,다시 들어보는 노래,, 제프 버클리/ 할렐루야  알렉산드라 버크 / 할렐루야                 2 *있다. 2018.01.22 108
8479 어머니가 그리운날의 시한편 " 엄마는 그래도 되는줄 알았습니다-심순덕- "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하루 종일 밭에서 죽어라 힘들게 일해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찬밥 한 덩이로 대충 부뚜막에 앉아 점심을 때워... 4 작은바위 2018.01.22 103
8478 겨울 새벽시장 겨울 새벽시장 / 섬집아이       60촉 알전구가 여명보다 일찍 깬 날 살얼음 뻐득뻐득 포장을 걷어 내고 차양 막 들어올리며 파랑새를 기다린다.     고시에 덥석... 6 섬집ㅇㅇ 2018.01.22 109
8477 어제는... 이 노래가     2018년을 여는 첫 정모는    총무님의 포부와 원대한 계획    그리고 많은 아이디어들로 시작하였습니다.    파도소리가 발전하는 모습이 눈앞에 그려지는 ... 3 로시난떼 2018.01.21 147
8476 [공지] 1월 정모 후기 사진 추가 용량 제한으로 사진을 추가로 올립니다 5 file 작은바위 2018.01.21 333
8475 [공지] 1월 정모 후기 무술년 1월의 정모는 쪽빛 송도바다와 케이블카가 보이는 동방문화 주소에서 열렸습니다 식순에 따라 1. 회장님의 신년사와 2018년 파도소리 운영계획에 대한 프... 6 file 작은바위 2018.01.21 372
8474 한곡 올립니다. 도연명 2018.01.20 51
8473 트럼펫 연주가 배선용 / The Lady Of Seba   배선용 / The Lady Of Seba 배선용 - Holiday    1 *있다. 2018.01.20 121
8472 Notre Dame de Paris - Belle '있다'님의 글과 음악을 듣다가 Belle 오리지날을 올려봅니다, 요런거 좋아하는 부인님과 같이 하려고 AV리시버를 구입했는데....... 저도 무척 좋아하는 뮤지컬... 2 로시난떼 2018.01.20 76
8471 시 한 편 : 영혼이 없었으면 좋겠다 / 권지숙 영혼이 없었으면 좋겠다  /  권지숙 어린 날 동무 중엔 힘세고 고약한 녀석이 하나씩 있었다 여럿이서 놀다가 그 녀석이 무슨 심통이 나거나 혹 누군가 제 맘에 ... 2 Monk(몽크) 2018.01.20 82
8470 오늘은~!    어디로 가야할지...    어디서 소리 들어볼지...    어떤 음악 들으며 한 잔 할지...    누구와 함께 할지...    등등의 고민이 전혀 필요없는    정모로 가... 4 로시난떼 2018.01.20 52
» 《책소개》>>>한시에 빠지다 길도 잘 잃어버리고 어리버리한 사오정이 요즘 즐겨읽는 한시 책 한권 소개합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복잡한 일 잊기에 본인이 좋아하는 책읽기보다 더... 4 file *있다. 2018.01.20 74
8468 파도소리 마지막이 글이 될 지도 몰라서..... 파도소리 회원 여러분 내일 2018년 첫 정기모임에 다들 오실 거죠? 저도 물론 갈 것입니다. 그러나 최근 자게판, 사랑방 등에서 한 정신병자 같은 사람에게 물려... 10 Monk(몽크) 2018.01.19 267
8467 저도 시 한 편 : 공범의 변(辯)   공범의 변(辯)    (2018/1/19)       붉은 경매 딱지가 붙을 때마다 이마 등짝에 붉은 꽃들이 피어났다.   겨우 남은 이부자리가 마지막 경매로 넘어가는 날 ... Monk(몽크) 2018.01.19 54
8466 《금요일의 시》    - 나짐 히크메트 <진정한 여행> The most magnificient poem hasn't been written yetThe most beautiful song hasn't been sung yetThe most glorious day ha... 1 file *있다. 2018.01.19 51
8465 <<좋은 글 모음>>     작음바위 총무님, 요즘 뭐하셔요~  혹시 수집하러......... ^^ 6 file *있다. 2018.01.18 102
8464 빈대 같은 사람 ? ... 서민들의 피를 쪽쪽 빨아 먹고 본인의 배만 빵빵하게 채우면 좋으냥~? 노력없이 쉬이 무엇을 받았으면 베풀줄도 알아야 마땅히 사람이 G~ 이런 G~같은 인간에... 13 file *있다. 2018.01.18 152
8463 《오후 풍경》  흐린 수영 강변의 오후 풍경입니다. 오리는 유유자적..., . . . 그러나 수없는 자맥질의 하루하루 ※폰을 돌려서 보세요~^^ 4 file *있다. 2018.01.17 113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451 Next
/ 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