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87 추천 수 0 댓글 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무채색 도시 (2018년/1/12)


 

 

원룸 문을 열고 아무런 생각 없이 TV 속으로 들어간다.

아기자기하고 황당한 며느리가 뒤집어지고

죽은 생선 눈깔이 튀어 오른다.

 

어느새 새로운 꽃들의 계절이 나타나

설레는 가슴에 눈물 몇 방울 흐르게 하고

피자와 함께 몇 조각 웃음들이 배달된다.

간혹 창밖으로 바람에게 외로운 동반을 부탁하기도 하고

떠나는 구름에겐 먼 미래를 물어보기도 한다.

 

인정머리라곤 눈꼽만큼도 없는 최종 결론은

헌집 줄게 새집 다오이던가 아니 새집 줄게 헌집 다오였던가

 

화려한 조명 뒤 편 침울한 건물들 사이로

저마다의 방황의 이유를 가진 사람들이 물밀 듯이 지나가고

스쳐가는 서로의 아픔들을 알지 못한다.

 

행복하다는 것은 부풀려진 솜사탕이거나 변화들에 익숙해 져 간다는 것인가

조금씩 정리되어 무료해져 그토록 보고 싶은 그 누구를 거의 잊어버릴 때 불행하다 느낄 것인가

 

막다른 골목 백열전등 옛 주막으로

애타게 사람 찾는 소리가 들려 오고

엉성한 거리로 일말의 사람들이 집단적으로 술에 비틀거린다.


버려진 자존심들로 끈적이는 하숫물

악취 속 옅은 피 냄새의 상처들

락스를 듬뿍 풀어 슬픔들을 깨끗이 세탁한 뒤

양지바른 햇볕에 빳빳이 말리고는

그 누구에도 그 무엇에도 구속되기 싫어

알량한 자존심을 지키기 위한 그대들 표어들과 선동들을 모두 거부한다.

 

적당한 스트레스, 적당한 피곤과 적당한 무력감으로

다소 어울리지 않은 이상한 직업들로 가득 찬

무채색 벽 속으로 다시 전진하려 할 때

 

구석 한켠에 찌그러진 희망이

언제나 희망은 더 깊은 심연 바닥까지 떨어져야 다시 피어나지

심한 술냄새와 함께 귓속을 찔러 온다.

 

  • profile
    Monk(몽크) 2018.01.12 16:21
    요즈음 다시 시를 습작하기로 했습니다.

    잘 쓰지는 못하지만 언제나 좋은 시는
    많이 읽고, 많이 생각하고, 많이 쓰고, 많이 고쳐야
    어쩌다 한 편이 나온다기에
    마구 쓰구 있습니다만
    이것도 곧 고갈이 되면 조잡한 글쓰기 자체도 어렵게 되겠지요.

    이런 글쓰기는 자게판에서 처럼 인생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쓰잘데 없는 정치글을 쓰며 다투는 것보다
    아마 백배는 앞날에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회원여러분 날카로운 비평을 아끼지 말아 주시기 바랍니다. ㅎ
  • profile
    영감. 2018.01.12 16:21
    옳바른 방향은
    무엇 일까요?
  • profile
    Monk(몽크) 2018.01.12 16:59

    훌륭한 말씀들을 따라 실천하는 것이 옳바르겠지요.
    그러나 그 훌륭한 말씀들이 딱 하나만 있는 것은 아니겠지요.

    만약 그런 길이 있다면
    다 위대한 성인이 되고, 다 대통령이 되고, 다 재벌이 되겠지요.

    지금 대통령이 된 문재인도 후보자 시절 한때 너무나 괴로워서
    고정희 시인의 "상한 영혼을 위하여"라는 시를 읽으며 위로를 받았다 하지요


    가자 고통이여 살 맞대고 가자

    외롭기로 작정하면 어디든 못 가랴

    가기로 목숨 걸면 지는 해가 문제랴

    고 고정희 시인의 ‘상한 영혼을 위하여’ 중에서

  • ?
    세인 2018.01.12 17:27
    시가 좋습니다.
    시인의 마음이 보입니다.

    올바른 방향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올바르게 볼려는 눈과 마음이 있을 뿐 입니다!
  • profile
    Monk(몽크) 2018.01.12 17:37
    아직 갈 길이 많이 멉니다.ㅎ
  • profile
    오월이 2018.01.12 17:35
    몽크님 리바-사이도 잘 다녀왔습니다 ㅎ

    습작은 아니지만 저도 많이 읽고, 생각하고 더 부지런히 “집중”해야겠습니다...!
  • profile
    Monk(몽크) 2018.01.12 17:38
    아, 그래요?
    혹시 주인장이 몽크를 아는 듯 합디까? ㅎ
  • profile
    오월이 2018.01.12 20:51
    아는 듯이 아니고 망년회 파티 같이 했었다고 바로 아시던걸요 ^^
  • profile
    Monk(몽크) 2018.01.12 17:43
  • profile
    Monk(몽크) 2018.01.12 17:46

    12월 23일 리바사이도 사장이 마이크 잡고 재즈밴드에 맞춰 부른 노래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71 시 한 편 : 영혼이 없었으면 좋겠다 / 권지숙 영혼이 없었으면 좋겠다  /  권지숙 어린 날 동무 중엔 힘세고 고약한 녀석이 하나씩 있었다 여럿이서 놀다가 그 녀석이 무슨 심통이 나거나 혹 누군가 제 맘에 ... 2 Monk(몽크) 2018.01.20 81
8470 오늘은~!    어디로 가야할지...    어디서 소리 들어볼지...    어떤 음악 들으며 한 잔 할지...    누구와 함께 할지...    등등의 고민이 전혀 필요없는    정모로 가... 4 로시난떼 2018.01.20 52
8469 《책소개》>>>한시에 빠지다 길도 잘 잃어버리고 어리버리한 사오정이 요즘 즐겨읽는 한시 책 한권 소개합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복잡한 일 잊기에 본인이 좋아하는 책읽기보다 더... 4 file *있다. 2018.01.20 71
8468 파도소리 마지막이 글이 될 지도 몰라서..... 파도소리 회원 여러분 내일 2018년 첫 정기모임에 다들 오실 거죠? 저도 물론 갈 것입니다. 그러나 최근 자게판, 사랑방 등에서 한 정신병자 같은 사람에게 물려... 10 Monk(몽크) 2018.01.19 266
8467 저도 시 한 편 : 공범의 변(辯)   공범의 변(辯)    (2018/1/19)       붉은 경매 딱지가 붙을 때마다 이마 등짝에 붉은 꽃들이 피어났다.   겨우 남은 이부자리가 마지막 경매로 넘어가는 날 ... Monk(몽크) 2018.01.19 52
8466 《금요일의 시》    - 나짐 히크메트 <진정한 여행> The most magnificient poem hasn't been written yetThe most beautiful song hasn't been sung yetThe most glorious day ha... 1 file *있다. 2018.01.19 50
8465 <<좋은 글 모음>>     작음바위 총무님, 요즘 뭐하셔요~  혹시 수집하러......... ^^ 6 file *있다. 2018.01.18 101
8464 빈대 같은 사람 ? ... 서민들의 피를 쪽쪽 빨아 먹고 본인의 배만 빵빵하게 채우면 좋으냥~? 노력없이 쉬이 무엇을 받았으면 베풀줄도 알아야 마땅히 사람이 G~ 이런 G~같은 인간에... 13 file *있다. 2018.01.18 144
8463 《오후 풍경》  흐린 수영 강변의 오후 풍경입니다. 오리는 유유자적..., . . . 그러나 수없는 자맥질의 하루하루 ※폰을 돌려서 보세요~^^ 4 file *있다. 2018.01.17 112
8462 More (Theme from Mondo Cane) - RIZ ORTOLANI 5 려원 2018.01.16 74
8461 [제109회lp이야기정기음악살롱] 신년음악회(2)-라 페니체 안녕하세요?  제109회lp이야기정기음악살롱시간입니다 일시 : 2018년1월19일(금) 저녁 7시 30분 장소 : 조희제의 LP이야기 - 맞은편 온천교회나 온천프라자 지하1... 조희제 2018.01.16 64
8460 시 한 편 : 범죄에 대한 자백 범죄에 대한 고백    (2018/1/16)     피 뭍은 낫을 버리고 피 묻은 손도 버리고 강을 건넜다   찾아갈 곳도 없어서 얼어붙은 한겨울을 비껴나는 것이 죽이도록 ... 2 Monk(몽크) 2018.01.16 71
8459 1월 정모 금주 토요일 입니다 이번 주말 토요일(1월 20일)은 정모 입니다 바쁘시드라도 많은 참석 바랍니다 1. 일시 : 1월 20일 토요일 6시 부터 9시 까지 2, 장소 : 송도 탑스빌 3층. 동방문... 8 작은바위 2018.01.15 230
8458 30개 만원 상주 곶감 어제는 기장 일광 바닷가 길을 드라이버하다 30개 만원 상주 곶감을 파는 트럭을 보고는 곶감을 먹고 싶은 욕심에 내려 보았다. 30개짜리는 거의 크기가 2cm 정도... 6 Monk(몽크) 2018.01.15 202
8457 시 한 편 : 마른 오징어 외눈깔 마른 오징어 외눈깔  (2018/1/15)       살아가는 형식을 타협하기로 한 날 자존심이 상하기보다는 겨울 풍경들이 다소 마음에 들지 않았다. 지루한 변명들이나 ... 3 Monk(몽크) 2018.01.15 83
8456 자신을 위하여 주세요 예전에 이 글 읽었을때 ㆍ그렇구나 ㆍ라고 머리에서 생각하고  가슴에 까지 담기지 않았었는데, 병원에 있으면서  하반신 마비에 ㆍ욕창에 ㆍ섬망증과  치매에 ㆍ... 3 영감. 2018.01.13 156
8455 한곡 올립니다. 1 도연명 2018.01.12 80
» 시 한 편 : 무채색 도시 무채색 도시 (2018년/1/12)     원룸 문을 열고 아무런 생각 없이 TV 속으로 들어간다. 아기자기하고 황당한 며느리가 뒤집어지고 죽은 생선 눈깔이 튀어 오른다.... 10 Monk(몽크) 2018.01.12 87
8453 한곡 올립니다. 1 도연명 2018.01.12 62
8452 건강 유의 하세요 ㆍ매일 매일 일정한 시간 내어서 운동하시고, ㅡ 바쁘고, 시간여유 없으시더라도  스스로에게 휴식 시간 주어서 건강 관리 하여 주어야 하겠습니다. ㅡ 그리하는 ... 7 영감. 2018.01.11 123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441 Next
/ 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