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7.01.09 15:31

변화된모습

조회 수 563 추천 수 0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170103_214121.jpg 이번새로개편된사진올림니다.프리맥킨46.파워2600.와디아270.27로정착했읍니다.

  • ?
    김정관 2017.01.09 16:27

    음..... 멋지네요.. 소리도 엄청 멋질것 같습니다.   소리랑당나귀랑님이 누구실까 했는데.    기기보니 답이 나오네요.    저 가운데에 있는것이 이퀄이 세팅기억이 된다는 전설의 그..매킨프리..^^. 좋은소리와 함께 즐음 하세요~~

  • ?
    김귀환 2017.01.09 17:12
    그럼 뭐해요 볼륨을 못 올리는데...
    출충한 장수를 영입 해 놓고 전장에서 날아 다니며 전공을 세우는게 아니고 논농사, 밭농사 시키고 있는 거예요
    시스템을 들을 때마다 그놈들의 애절한 울림이 느껴지지 않던가요 나는 내달리고 싶다고 울부짓는걸...

    해서 사장님은 먼저 공간을 준비 하셔야 되요 아니면 내부 방음 공사를 결심 하시던가
    근데 아파트등 주거 공간에 방음 설비 인테리어 방음 설비들을 한 경우들을 보았는데 이건 완전 집을 망치더군요
    회원분들 몇분 뜻을 모아 아지트 하나 마련 하시지요!!
  • ?
    최기영 2017.01.09 23:45
    김사장님은 어떻게 그렇게 재미있게 댓글을 다시나요?
    정말 말씀도 재미있게 하시지만 글도 재미있게 쓰시네요.
    논농사, 밭농사에 빵 터집니다.
  • profile
    유니할배 2017.01.09 23:02
    마7은 폼으로만 있는 모양이네요?
  • ?
    소리랑당나귀랑 2017.01.09 23:16
    어찌알아스카.마7이쉬고있는지를요?역시유니할배입니다.ㅋㅋ.정관님도한번놀러오세요.김귀환사장님.논농사.밭농사딱맞는말씀입니다.나도언제한번사장님처럼해보고십읍니다.
  • ?
    최기영 2017.01.09 23:47
    박사장님은 어떻게 닉네임을 그렇게 재미있게 쓰시네요. '소리랑당나귀랑'
    저는 처음에 '소리사랑당나귀'인줄 알았습니다.
    논농사 밭농사 시키지 마시고 전장을 내달리게 해야겠습니다.
    멋집니다. 소리는 들어보지 않아도 멋질 것 같습니다.
  • profile
    용범님 2017.01.11 09:43

    ㅎㅎ 좋내요..
    저도 나름 출중한 장수 영입하고는
    논농사 밭농사 시키고 있는데 겨우 텃밭 수준입니다. ㅠㅠ
    가끔 주말 낮시간에 논이랑 밭농사 만이라도 제대로 시킬라면.,,,,, 아래 위층에서 아우성입니다
    아파트라는 공간이 ...
    특히 아래위층 주민의 상태나 민감도에 따라 어려움이 있습니다..
    그래도 소리랑당귀랑님은 아래위층 아파트 주민을 잘 만나셔서...
    가끔 작은 전쟁이라고 하시는듯한데....
    저는 그것 조차도 어렵습니다.
    그래도 부럽습니다...ㅋㅋ
    안산팀들이 모여 작은 전쟁터라도 마련해 주시면 저도 마련한 장수들을 추려서 달려가겠습니다..
    그떄를 기대해 봅니다

  • ?
    소리랑당나귀랑 2017.01.11 16:21
    총무님의고충익히잘알고있습다.메인하츠필드밭농사도.?ㅋㅋ
    아뭇튼윗층의 항의속에서도 울림을계속한다는것! 우리에설움입니다.그래도전쟁속에핀장미가 아름답게보이잖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모] 9월 23일 헤이리에서의 정모 행사를 공지드립니다. 6 용범님 2017.09.11 207
공지 (공지) 소리골 회원님들만의 사이버 공간인 밴드를 만들었습니다 10 용범님 2016.01.28 6581
공지 (공지)소리골 회원 가입 관련 용범님 2016.01.13 7190
683 2017년 소리골 첫번째 정모행사, 다양한 행사 의견과 훈훈한 기부로 시작된 그 후기입니다.. 회원님들 안녕하세요 2017년 한해가 시작한지 얼마 안된 것 같은데 벌써 3주가 지나고 있내요. 이번주에는 구정 명절이 있어서 고향에들 가시거나, 댁내에서 연휴... 7 file 용범님 2017.01.23 1497
682 어떤 노래들 시간이 지나도 빛바래지 않는 향기나는 노래들이 있습니다. 그중 '노래를 찾는 사람들'의 노래들은 특별하리만큼 잘 발효된 술처럼 아련한 그리움과 울림을 주지... 2 로체 2017.01.21 360
681 겨울 수리산 눈 쌓인 설산은 참 매력있지요. 얼마전 수리산을 가볍게 올랐는데 (눈은 없었어요) 인파도 적고 맑은공기는 달콤하고 새소리는 경쾌하고 참 좋던걸요. 아마 다 유... 10 file 로체 2017.01.14 697
680 1월 Oldy음악감상회에 오시는 분들께 드릴 CD곡 목록입니다. 옛 생각 자주 들고 많이 나는 겨울입니다. 오래 전부터 해온 것들 중에서 여전히 곁에 남아 있는 게 뭐가 있나 보면, 중,고 시절부터 지금까지 계속 들어오고 있... file 올디 2017.01.13 418
679 2017년, 1월 14일(토), 오전 10시부터 Oldy음악감상회 합니다 나이를 먹어갈수록, 에이징이 되어갈수록, 거창하고 장대한 계획 보다는 하루 24시간으로 토막내어 그 날 그 날만 생각하는 습성이 깊어지는 것 같습니다. 그렇... file 올디 2017.01.09 443
» 변화된모습 이번새로개편된사진올림니다.프리맥킨46.파워2600.와디아270.27로정착했읍니다. 8 file 소리랑당나귀랑 2017.01.09 563
677 2017 정유년 소리골 1월 첫 정모행사를 공지드립니다... 회원님들 안녕하세요 2017년 한해도 회원님들 댁내에 즐거움이 가득하고, 건강하시고 음악과 오디오를 통하여 힐링하시기를 바랍니다.. . 따뜻한 날씨로 시작된 1... 2 용범님 2017.01.04 657
676 새해아침 안녕하세요 동우회 여러분 드디어 희망찬 정유년 새아침이 밝았네요 활기찬 햇살이 우리 회원님 머리 및 온가정에 환하게 비추어 지금까지 이루지 못한 일들과 올... 5 주종학 2017.01.01 362
675 Adieu 2016! 4 로체 2016.12.30 377
674 Merry Christmas!! 성탄절을 하루 앞둔 오늘아침부터 눈발이 풀풀 풍성하게 날리네요. 벌써 낮은 건물 지붕이며 먼 산자락에 하얗게 눈이 쌓여있는 정경이 보입니다. 올해엔 여지없... 4 로체 2016.12.23 440
673 12월 Oldy음악감상회 방문객 증정 CD 목록입니다. 오디오를 통해 소리를 배우고 따르고 깨우쳐가는 중에, 꾸밈과 가공이 없는 '있는 그대로'의 느낌을 주는 가치가 얼마나 귀한 것인지 점점 확연해집니다. 음악으... file 올디 2016.12.16 554
672 기타리스트 전장수! 기타는 협연이 필요없는 언플러그드 음악의 대표격인 악기! 독주만으로도 충분히 아름다운 멜로디와 뜻을 전달할수 있지요. 예전에 클래식기타를 배우려는 당찬 ... 2 로체 2016.12.16 577
671 12월 17일(토), 오전 10시부터 12월 Oldy음악감상회 합니다. 소리의 밸런스를 신경쓰는 것에 비해 신체의 밸런스엔 거의 신경을 안써서 그런지, 일과 약속이 늦어지고 미뤄지는 경우가 생깁니다. 가만히 생각해보니 건강하... file 올디 2016.12.14 478
670 2016년 마지막 정모행사 및 망년회 후기입니다. 안녕하세요.. 12월도 어느새 3분의 1이나 지나갔습니다. 지금쯤이면 한 번 정도는 펑펑, 눈이 내려주어도 좋으련만.. 무정한 하늘....^^; 예전 고등학교 때 첫 눈... 5 file 용범님 2016.12.12 1646
669 무도회의 권유 연말 분위기이고 한데(? 어딘가 뒤숭숭한.....) 우아한 춤곡 한번 들어볼까요? ㅎ 무도회의 권유! 베버의 기악곡 가운데서도 가장 유명한 것에 속하는 이 곡은 1... 로체 2016.12.09 470
668 [알림]12월 17일 클래식(파이프오르간) 연주회 알림 - 개인별 참석 안녕하세요. 12월에는 송년 음악회 등 다양한 행사들이 넘치고, 개인 모임들도 많은 달 입니다. 이번 알림 이벤트는 소리골 회장님에 의해 의뢰된 연주회 행사 공... 3 file 용범님 2016.12.06 494
667 독서에의 초대 우리집 식탁정경입니다. 모과로 가을을 앉히고 액자속에서 [양수리의 봄]도 꺼내어 펼쳐놓았네요. 휴일날 가까운 동네도서관이나 서점도 찾아보세요 ~~ ^^ 4 file 로체 2016.12.03 493
666 소리골 2016년 12월 마지막 정모 행사 및 망년회 행사를 공지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새벽에 비가 내린 흐린 아침이었습니다. 새벽에 내리는 보슬비는 사람에게 많은 것을 생각케 만듭니다. 운치 있는 비의 너울거림을 타고 머릿속의 상... 4 file 용범님 2016.12.01 538
665 소리골 청음실에서 진행된 11월 정모 행사 후기 입니다.. 안녕하세요. 벌써 12월 입니다. 올 한해도 이제는 한달만 남겨진... 세월의 속도가 나이를 먹으면서 가속도가 붙는다고 하는데.... 정말 빨리 가내요...ㅠ 하루하... 2 용범님 2016.12.01 496
664 내 마음의 강물 언제 들어도 포근하고 편안한 우리 노래. 좋은 詩 한편과 더불어 편안하게 감상하세요~~ 옥수수대궁속으로 신용목 뒤안을 돌아보는 정오. 어머니 묻어둔 몇 점 ... 2 로체 2016.11.30 5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