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55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오디오를 통해 소리를 배우고 따르고 깨우쳐가는 중에, 꾸밈과 가공이 없는 '있는 그대로'의 느낌을 주는 가치가 얼마나 귀한 것인지 점점 확연해집니다.
 음악으로 치자면 옛날의 오랜 모노 녹음들에서 오히려 연주와 음악이 더 잘 느껴지는 경험을 하곤 합니다. 왜 그럴까 했더니 아마 그 시대엔 녹음한 그대로 끝내서 그런 것인가 봅니다.
 반대로 녹음기술이 발달...인지 뭔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현대에 가까워질수록 녹음한 음악들은 스튜디오에서 가공하고 조작한 냄새를 맡게 되고, 그래서 기피하게 되는 증상까지 생겨나기도 합니다. 특히 무슨 오디오파일용이란 요모조모로 다듬어지고 부풀려지고 윤색된 녹음들엔 기계적인 느낌이 강해 최악의 불편함과 피로도를 느낍니다.
 
 12월엔 모노 녹음들입니다.
 녹음장비들의 성능은 떨어질지 몰라도 연주와 음악을 '있는 그대로' 담아낸 가치는 스테레오 시대 보다 더한 걸 느낍니다. 마땅히 오디오 또한 그 가치를 표현하고 드러낼 줄 알아야 오디오라 부를 수 있을 것입니다.
 
  
 

 1. BACH: Suite for Solo Cello No. 1 in G major BWV 1007 - I. Prelude  1938/06


   Pablo Casals하면 모노시대의 제왕이라 불러도 지나침이 없을 것입니다. 노친네의 첼로를 통해 전해지는 선 굵은 음색과 깊은 무게감은 흡사 오랜 풍상을 묵묵히 견뎌 온 거목이나 바위를 대하는 것과 같은 감동을 줍니다.


 2. BACH: Partita for Solo Violin No. 2 in D minor BWV 1004 - V. Chaconne 1935/12


   바흐의 파르티타 2번의 끝곡은 그의 세 개의 소나타와 세 개의 파르티타로 구성된 무반주 바이올린의 하일라이트라 할만한 샤콘입니다. 모노시대의 이 연주자 저 연주자의 연주들을 고루 들어보아도 Jascha Heifetz의 연주에 대비되곤 하는 느낌 때문에 Heifetz의 연주를 골랐습니다. 조금의 무리나 과잉 없이 물 흐르듯이 이어지는, 그야말로 유려한 연주 같습니다.


 3. SCHUBERT: String Quartet No. 15 in G major D. 887 - II. Andante un poco moto 1938/11


   Busch Quartet은 아마 모노시대에 가장 높은 음악적인 성취를 이뤘던 현악사중주단이 아닐까 합니다. 그들이 연주하는 슈베르트의 현악사중주는 할머니가 들려주는 옛날 이야기처럼 정감이 넘치고 아름답습니다.
 왕년의 멤버들은 Adolf Busch, Gösta Andreasson (1,2violin), Karl Doktor (viola), Hermann Busch (cello)입니다.


 4. TCHAIKOVSKY: 1812 Overture op. 49    1954/12


   Antal Dorati가 지휘하고 Minneapolis Symphony Orchestra와 University Minnesota Brass Band가 연주하는 TCHAIKOVSKY의 1812 서곡은 꼭 1700년대의 청동대포를 가져다가 후반부에 실제로 대포를 막 터뜨려대는 것 때문이 아니라도, 전쟁 분위기 앞 뒤의 서늘한 정적과 긴박감, 혼란들 잘 표현해내고 있어 모노 녹음임에도 불구하고 1812 서곡의 고전으로 남은 것 같습니다.
  어쩌다 보니 마치 러시아군이 대포를 갈겨대면서 나폴레옹군을 물리치는 것처럼 묘사가 되어서인지 TCHAIKOVSKY는 이 곡을 좋아하지 않았고 작곡에 큰 성의도 들이지 않았다는데, 관현악곡에선 빠지지 않는 대표적인 레파토리 중 하나로 남은 걸 보면 TCHAIKOVSKY는 대충 해도 어느 급 이상은 해내는 능력의 사나이였던가 봅니다.
 


 5. BEETHOVEN: Symphony No. 9 in D minor op. 125 "Choral" - IV. Presto - Allegro assai 1951/07


   대체로 베토벤의 합창 교향곡은 편성과 스케일, 곡의 이름값에 눌리거나, 반대로 들뜨고 흥분한 듯한 지휘와 연주들도 많은데, 과연 푸르트뱅글러의 베토벤 9번은 모든 것을 아우르고 조율하면서 전체를 관조하는 듯한 경지가 느껴집니다. 음악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명연 중의 하나가 아닐까 합니다.

 성악 솔로들은 Elisabeth Schwarzkopf (soprano), Elisabeth Hongen (contralto), Hans Hopf (tenor), Otto Edelmann (bass)에  1951년 바이로이트 축제(Bayreuther Festspiele) 실황입니다.

 


http://cafe.naver.com/oldygoody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모] 음악인 초청 공연 야외음악회로 진행되는 소리골 10월 15일(일) 정모 행사를 알립니다 2 file 용범님 2017.09.27 142
공지 (공지) 소리골 회원님들만의 사이버 공간인 밴드를 만들었습니다 10 용범님 2016.01.28 6593
공지 (공지)소리골 회원 가입 관련 용범님 2016.01.13 7217
690 정월대보름 / 보리수 [2월 10일 오전 지리산 설경] sns로 방금 건네받은 지리산 설경입니다. 래리님 작품. ㅎ 겨울이 아직 나 여기있다고 맹위를 떨치네요. 지리산 거긴 지금 영하 16... 5 file 로체 2017.02.10 351
689 2017 01 06 09:22 5 김귀환 2017.02.06 396
688 2월 11일(토), Oldy 월례 음악감상회 합니다. 이 소리 저 소리들은 방향성과 파장이 저마다 달라서 공간을 다르게 타는 관계로 그것들이 서로 겹치거나 어지럽게 뒤섞이는 일은 일어나지 않습니다. 그래서 소... file 올디 2017.02.06 387
687 겨울바다 이번주말 동해바다에다녔왔습니다.입춘대길이라 말그대로 대길하고싶어서입니다.몸과마음이바다를보는순간나도모르게.와우하며소리한번질렸습니다.회원님모든분... 4 file 소리랑당나귀랑 2017.02.06 293
686 로키산에 봄이 오면 달력을 보니 내일이 벌써 입춘이네요. 왠지 겨울이 다 지나간 느낌입니다. 문득 선명회어린이 합창으로 들어서 어릴때 명랑하게 흥얼거리곤 했던 이 노래가 생각... 5 로체 2017.02.03 376
685 회원님들 긴급히 알립니다 폭설로 인하여 안흥에서 꼼짝 못하고 있습니다 계속 제설 작업은 밖을 내다보면 하고 있는데 제설차 가자마자 금방 쌓이는 중입니다 고속도로도 브루스 치고 있고... 2 김귀환 2017.01.30 488
684 명절 연휴 기간중 29일 일요일은 청음실 문을 열지 않습니다 대신 월요일 30일 같은 시간인 오후 2시 부터 엽니다 명절에 교통에 지치고 집안 애들 성화에 지치고 친척들 인간사에 피곤 하셨던 회원님들 오셔서 졸리는 음악 ... 2 김귀환 2017.01.24 948
683 2017년 소리골 첫번째 정모행사, 다양한 행사 의견과 훈훈한 기부로 시작된 그 후기입니다.. 회원님들 안녕하세요 2017년 한해가 시작한지 얼마 안된 것 같은데 벌써 3주가 지나고 있내요. 이번주에는 구정 명절이 있어서 고향에들 가시거나, 댁내에서 연휴... 7 file 용범님 2017.01.23 1497
682 어떤 노래들 시간이 지나도 빛바래지 않는 향기나는 노래들이 있습니다. 그중 '노래를 찾는 사람들'의 노래들은 특별하리만큼 잘 발효된 술처럼 아련한 그리움과 울림을 주지... 2 로체 2017.01.21 360
681 겨울 수리산 눈 쌓인 설산은 참 매력있지요. 얼마전 수리산을 가볍게 올랐는데 (눈은 없었어요) 인파도 적고 맑은공기는 달콤하고 새소리는 경쾌하고 참 좋던걸요. 아마 다 유... 10 file 로체 2017.01.14 697
680 1월 Oldy음악감상회에 오시는 분들께 드릴 CD곡 목록입니다. 옛 생각 자주 들고 많이 나는 겨울입니다. 오래 전부터 해온 것들 중에서 여전히 곁에 남아 있는 게 뭐가 있나 보면, 중,고 시절부터 지금까지 계속 들어오고 있... file 올디 2017.01.13 419
679 2017년, 1월 14일(토), 오전 10시부터 Oldy음악감상회 합니다 나이를 먹어갈수록, 에이징이 되어갈수록, 거창하고 장대한 계획 보다는 하루 24시간으로 토막내어 그 날 그 날만 생각하는 습성이 깊어지는 것 같습니다. 그렇... file 올디 2017.01.09 443
678 변화된모습 이번새로개편된사진올림니다.프리맥킨46.파워2600.와디아270.27로정착했읍니다. 8 file 소리랑당나귀랑 2017.01.09 565
677 2017 정유년 소리골 1월 첫 정모행사를 공지드립니다... 회원님들 안녕하세요 2017년 한해도 회원님들 댁내에 즐거움이 가득하고, 건강하시고 음악과 오디오를 통하여 힐링하시기를 바랍니다.. . 따뜻한 날씨로 시작된 1... 2 용범님 2017.01.04 657
676 새해아침 안녕하세요 동우회 여러분 드디어 희망찬 정유년 새아침이 밝았네요 활기찬 햇살이 우리 회원님 머리 및 온가정에 환하게 비추어 지금까지 이루지 못한 일들과 올... 5 주종학 2017.01.01 362
675 Adieu 2016! 4 로체 2016.12.30 377
674 Merry Christmas!! 성탄절을 하루 앞둔 오늘아침부터 눈발이 풀풀 풍성하게 날리네요. 벌써 낮은 건물 지붕이며 먼 산자락에 하얗게 눈이 쌓여있는 정경이 보입니다. 올해엔 여지없... 4 로체 2016.12.23 440
» 12월 Oldy음악감상회 방문객 증정 CD 목록입니다. 오디오를 통해 소리를 배우고 따르고 깨우쳐가는 중에, 꾸밈과 가공이 없는 '있는 그대로'의 느낌을 주는 가치가 얼마나 귀한 것인지 점점 확연해집니다. 음악으... file 올디 2016.12.16 554
672 기타리스트 전장수! 기타는 협연이 필요없는 언플러그드 음악의 대표격인 악기! 독주만으로도 충분히 아름다운 멜로디와 뜻을 전달할수 있지요. 예전에 클래식기타를 배우려는 당찬 ... 2 로체 2016.12.16 578
671 12월 17일(토), 오전 10시부터 12월 Oldy음악감상회 합니다. 소리의 밸런스를 신경쓰는 것에 비해 신체의 밸런스엔 거의 신경을 안써서 그런지, 일과 약속이 늦어지고 미뤄지는 경우가 생깁니다. 가만히 생각해보니 건강하... file 올디 2016.12.14 47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