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Skip to content
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 찾기아이디/비밀번호 찾기 회원 가입회원 가입
조회 수 35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오디오를 통해 소리를 배우고 따르고 깨우쳐가는 중에, 꾸밈과 가공이 없는 '있는 그대로'의 느낌을 주는 가치가 얼마나 귀한 것인지 점점 확연해집니다.
 음악으로 치자면 옛날의 오랜 모노 녹음들에서 오히려 연주와 음악이 더 잘 느껴지는 경험을 하곤 합니다. 왜 그럴까 했더니 아마 그 시대엔 녹음한 그대로 끝내서 그런 것인가 봅니다.
 반대로 녹음기술이 발달...인지 뭔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현대에 가까워질수록 녹음한 음악들은 스튜디오에서 가공하고 조작한 냄새를 맡게 되고, 그래서 기피하게 되는 증상까지 생겨나기도 합니다. 특히 무슨 오디오파일용이란 요모조모로 다듬어지고 부풀려지고 윤색된 녹음들엔 기계적인 느낌이 강해 최악의 불편함과 피로도를 느낍니다.
 
 12월엔 모노 녹음들입니다.
 녹음장비들의 성능은 떨어질지 몰라도 연주와 음악을 '있는 그대로' 담아낸 가치는 스테레오 시대 보다 더한 걸 느낍니다. 마땅히 오디오 또한 그 가치를 표현하고 드러낼 줄 알아야 오디오라 부를 수 있을 것입니다.
 
  
 

 1. BACH: Suite for Solo Cello No. 1 in G major BWV 1007 - I. Prelude  1938/06


   Pablo Casals하면 모노시대의 제왕이라 불러도 지나침이 없을 것입니다. 노친네의 첼로를 통해 전해지는 선 굵은 음색과 깊은 무게감은 흡사 오랜 풍상을 묵묵히 견뎌 온 거목이나 바위를 대하는 것과 같은 감동을 줍니다.


 2. BACH: Partita for Solo Violin No. 2 in D minor BWV 1004 - V. Chaconne 1935/12


   바흐의 파르티타 2번의 끝곡은 그의 세 개의 소나타와 세 개의 파르티타로 구성된 무반주 바이올린의 하일라이트라 할만한 샤콘입니다. 모노시대의 이 연주자 저 연주자의 연주들을 고루 들어보아도 Jascha Heifetz의 연주에 대비되곤 하는 느낌 때문에 Heifetz의 연주를 골랐습니다. 조금의 무리나 과잉 없이 물 흐르듯이 이어지는, 그야말로 유려한 연주 같습니다.


 3. SCHUBERT: String Quartet No. 15 in G major D. 887 - II. Andante un poco moto 1938/11


   Busch Quartet은 아마 모노시대에 가장 높은 음악적인 성취를 이뤘던 현악사중주단이 아닐까 합니다. 그들이 연주하는 슈베르트의 현악사중주는 할머니가 들려주는 옛날 이야기처럼 정감이 넘치고 아름답습니다.
 왕년의 멤버들은 Adolf Busch, Gösta Andreasson (1,2violin), Karl Doktor (viola), Hermann Busch (cello)입니다.


 4. TCHAIKOVSKY: 1812 Overture op. 49    1954/12


   Antal Dorati가 지휘하고 Minneapolis Symphony Orchestra와 University Minnesota Brass Band가 연주하는 TCHAIKOVSKY의 1812 서곡은 꼭 1700년대의 청동대포를 가져다가 후반부에 실제로 대포를 막 터뜨려대는 것 때문이 아니라도, 전쟁 분위기 앞 뒤의 서늘한 정적과 긴박감, 혼란들 잘 표현해내고 있어 모노 녹음임에도 불구하고 1812 서곡의 고전으로 남은 것 같습니다.
  어쩌다 보니 마치 러시아군이 대포를 갈겨대면서 나폴레옹군을 물리치는 것처럼 묘사가 되어서인지 TCHAIKOVSKY는 이 곡을 좋아하지 않았고 작곡에 큰 성의도 들이지 않았다는데, 관현악곡에선 빠지지 않는 대표적인 레파토리 중 하나로 남은 걸 보면 TCHAIKOVSKY는 대충 해도 어느 급 이상은 해내는 능력의 사나이였던가 봅니다.
 


 5. BEETHOVEN: Symphony No. 9 in D minor op. 125 "Choral" - IV. Presto - Allegro assai 1951/07


   대체로 베토벤의 합창 교향곡은 편성과 스케일, 곡의 이름값에 눌리거나, 반대로 들뜨고 흥분한 듯한 지휘와 연주들도 많은데, 과연 푸르트뱅글러의 베토벤 9번은 모든 것을 아우르고 조율하면서 전체를 관조하는 듯한 경지가 느껴집니다. 음악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명연 중의 하나가 아닐까 합니다.

 성악 솔로들은 Elisabeth Schwarzkopf (soprano), Elisabeth Hongen (contralto), Hans Hopf (tenor), Otto Edelmann (bass)에  1951년 바이로이트 축제(Bayreuther Festspiele) 실황입니다.

 


http://cafe.naver.com/oldygoody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소리골 2017년 첫번째(3월4일) 겨울 이겨내기 이벤트 행사 공지 입니다 [레벨:6]용범님 2017.02.23 58
공지 (공지) 소리골 회원님들만의 사이버 공간인 밴드를 만들었습니다 9 [레벨:6]용범님 2016.01.28 4835
공지 (공지)소리골 회원 가입 관련 [레벨:6]용범님 2016.01.13 5295
699 소리골 2017년 첫번째(3월4일) 겨울 이겨내기 이벤트 행사 공지 입니다 안녕하세요 아직도 한겨울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바깥 출입하기가 힘들텐데, 감기 조심하셔야 겠습니다. 그리고, 댁에서 음악과 오디오를 통하여 ... [레벨:6]용범님 2017.02.23 58
698 군포문화예술회관에서 김창완밴드 공연(2/25), 뮤지컬 영웅(4/7~9) 공연 있네요. 군포문화예술회관에서 위와 같이 공연 있네요. 관심 있으신 분은 아래 클릭해주세요. 김창완 공연 여기를 클릭 뮤지컬 영웅 여기를 클릭 하세요. ... 3 file [레벨:7]최기영 2017.02.18 149
697 장사익 공연 소개합니다. 안산 예술의 전당에서 4월 14일(금) 오후 8시에 공연합니다. 좌석 등급에 따라 10만/8만/6만/4만원이네요. 3월 7일까지 조기예매 30%/ 10인이상 단체할인 30%... 2 file [레벨:7]최기영 2017.02.18 132
696 빈필 앙상블 내한 공연 소개입니다. 빈필 앙상블 내한 공연 소개합니다. 안산 예술의 전당에서 3월 30일(목) 오후 8시에 공연있습니다. R/S/A/B석해서 8만원, 5만원, 3만원, 2만원입니다. 3월 ... 2 file [레벨:7]최기영 2017.02.18 94
695 평창겨울음악제 지난 2월 15일부터 19일 일요일까지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콘서트홀에서 음악축제가 열리고 있답니다. 시간되는 분들은 예약가능여부를 알아보시고 가셔도... [레벨:7]로체 2017.02.17 101
694 K2.속살입니다 핀이약해 저도잘보지않았지만.한번보았습니다 그냥한번봐주세요 6 file [레벨:6]소리랑당나귀랑 2017.02.15 226
693 2월 Oldy 음악감상회 선물CD 곡목록입니다. 혼을 통해 뿜어내는 관악기의 소리는 호소력이 현 보다는 더 직접적이고 강렬한 감이 있습니다. 2월엔 관악기의 매력과 마력을 느낄만한 곡들을 추려보았습니... file [레벨:4]올디 2017.02.11 100
692 소리골 2월 정모행사 공지입니다 회원님들 안녕하세요 내일이 정월 대보름입니다. 오곡밥과 함께 액도 몰아내시고, 항상 건강하시고 음악과 오디오를 통하여 힐링하시기를 바랍... 2 [레벨:6]용범님 2017.02.10 183
691 정월대보름 / 보리수 [2월 10일 오전 지리산 설경] sns로 방금 건네받은 지리산 설경입니다. 래리님 작품. ㅎ 겨울이 아직 나 여기있다고 맹위를 떨치네요. 지리산 거긴 ... 4 file [레벨:7]로체 2017.02.10 132
690 2017 01 06 09:22 5 [레벨:7]김귀환 2017.02.06 219
689 2월 11일(토), Oldy 월례 음악감상회 합니다. 이 소리 저 소리들은 방향성과 파장이 저마다 달라서 공간을 다르게 타는 관계로 그것들이 서로 겹치거나 어지럽게 뒤섞이는 일은 일어나지 않습니다. 그래... file [레벨:4]올디 2017.02.06 187
688 겨울바다 이번주말 동해바다에다녔왔습니다.입춘대길이라 말그대로 대길하고싶어서입니다.몸과마음이바다를보는순간나도모르게.와우하며소리한번질렸습니다.회원님모든분... 4 file [레벨:6]소리랑당나귀랑 2017.02.06 137
687 로키산에 봄이 오면 달력을 보니 내일이 벌써 입춘이네요. 왠지 겨울이 다 지나간 느낌입니다. 문득 선명회어린이 합창으로 들어서 어릴때 명랑하게 흥얼거리곤 했... 5 [레벨:7]로체 2017.02.03 173
686 회원님들 긴급히 알립니다 폭설로 인하여 안흥에서 꼼짝 못하고 있습니다 계속 제설 작업은 밖을 내다보면 하고 있는데 제설차 가자마자 금방 쌓이는 중입니다 고속도로도 브루스 치고 ... 2 [레벨:7]김귀환 2017.01.30 271
685 명절 연휴 기간중 29일 일요일은 청음실 문을 열지 않습니다 대신 월요일 30일 같은 시간인 오후 2시 부터 엽니다 명절에 교통에 지치고 집안 애들 성화에 지치고 친척들 인간사에 피곤 하셨던 회원님들 오셔서 졸리는 ... 2 [레벨:7]김귀환 2017.01.24 227
684 2017년 소리골 첫번째 정모행사, 다양한 행사 의견과 훈훈한 기부로 시작된 그 후기입니다.. 회원님들 안녕하세요 2017년 한해가 시작한지 얼마 안된 것 같은데 벌써 3주가 지나고 있내요. 이번주에는 구정 명절이 있어서 고향에들 가시거나, 댁내에서 ... 7 file [레벨:6]용범님 2017.01.23 563
683 어떤 노래들 시간이 지나도 빛바래지 않는 향기나는 노래들이 있습니다. 그중 '노래를 찾는 사람들'의 노래들은 특별하리만큼 잘 발효된... 2 [레벨:7]로체 2017.01.21 208
682 겨울 수리산 눈 쌓인 설산은 참 매력있지요. 얼마전 수리산을 가볍게 올랐는데 (눈은 없었어요) 인파도 적고 맑은공기는 달콤하고 새소리는 경쾌하고 참 좋던걸요. 아... 10 file [레벨:7]로체 2017.01.14 420
681 1월 Oldy음악감상회에 오시는 분들께 드릴 CD곡 목록입니다. 옛 생각 자주 들고 많이 나는 겨울입니다. 오래 전부터 해온 것들 중에서 여전히 곁에 남아 있는 게 뭐가 있나 보면, 중,고 시절부터 지금까지 계속 들... file [레벨:4]올디 2017.01.13 227
680 2017년, 1월 14일(토), 오전 10시부터 Oldy음악감상회 합니다 나이를 먹어갈수록, 에이징이 되어갈수록, 거창하고 장대한 계획 보다는 하루 24시간으로 토막내어 그 날 그 날만 생각하는 습성이 깊어지는 것 같습니다. ... file [레벨:4]올디 2017.01.09 29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