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2016.12.09 08:58

무도회의 권유

조회 수 47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연말 분위기이고  한데(?  어딘가 뒤숭숭한.....)  우아한 춤곡 한번 들어볼까요? ㅎ

무도회의 권유!

베버의 기악곡 가운데서도 가장 유명한 것에 속하는 이 곡은

1819년 7월 28일에 작곡되어 사랑하는 부인 카톨리에게 바쳐졌습니다..

어떤 무도회장에서 한 사람의 신사가 젊은 부인에게 무도의 상대가 되어 주기를 요청합니다.(피아노 저음의 움직임)

부인은 수줍어 하며 이를 거절하지요 ..(고음의 선율) 신사는 다시 열심히 간청합니다.(저음의 선율)

부인은 마지못해 동의하여 거기에서 두 사람은 조용하게 이야기를 시작하구요. 그는 이야기 하고 그녀는 응답합니다.

그는 더욱 이야기를 계속하지요. 그녀가 그것에 동감의 뜻을 표시, 두 사람은  드디어 손을 잡고 무대로  나아갑니다.


원래 베버는 이 곡에 <화려한 론도(Rondo Brillante)>라는 제목을 붙였답니다.

서주와 코다를 갖는 자유로운 론도의 형식을 취하고 있다고 볼 수 있으나

 이것은 차라리 무곡의 전후에 서주와 코다를 둔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더욱 많다고 합니다.

무곡은 왈츠의 리듬을 취하며 완전 종지로 다시 작은 무곡으로 나뉘어져 있구요.

 이와 같은 왈츠의 연속이라는 방법, 그리고 왈츠의 서주를 붙인다는 것은 후의 요한슈트라우스 등에게 많은 영향을 주었다고 해요.

이 곡도 베버가 즐겨 쓰는 것처럼 표제적인 경향을 취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와 같은 소품의 피아노곡에 극적, 표제적 요소를 삽입시키고 있다는 점과 춤을 추기 위한 무곡을 예술적인 피아노 곡으로 만들었다는 점에서도

 이 곡은 역사적으로 귀중하다고 합니다.

그리고 여기에는 낭만주의 시대의 독일 신사의 기사성, 시정, 우아함을 표현하고 있지요.

음악을 들으며 우아하게 춤을 추는 선남선녀를  상상으로 그려본다면~~?

 훨 즐거운 시간이 될겁니다.    ^^


한 마디로 제가 춤곡에 관심이 많고  좋아하는 것은

춤에 소질이 없어서라나 뭐라나 ......반동의 역설이라는 낭설이 있지요.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모] 소리골 11월 정모 행사 (올해 두번째 회원댁 방문행사)를 공지드립니다. file 용범님 2017.11.01 282
공지 (공지) 소리골 회원님들만의 사이버 공간인 밴드를 만들었습니다 10 용범님 2016.01.28 6612
공지 (공지)소리골 회원 가입 관련 용범님 2016.01.13 7248
676 새해아침 안녕하세요 동우회 여러분 드디어 희망찬 정유년 새아침이 밝았네요 활기찬 햇살이 우리 회원님 머리 및 온가정에 환하게 비추어 지금까지 이루지 못한 일들과 올... 5 주종학 2017.01.01 362
675 Adieu 2016! 4 로체 2016.12.30 378
674 Merry Christmas!! 성탄절을 하루 앞둔 오늘아침부터 눈발이 풀풀 풍성하게 날리네요. 벌써 낮은 건물 지붕이며 먼 산자락에 하얗게 눈이 쌓여있는 정경이 보입니다. 올해엔 여지없... 4 로체 2016.12.23 440
673 12월 Oldy음악감상회 방문객 증정 CD 목록입니다. 오디오를 통해 소리를 배우고 따르고 깨우쳐가는 중에, 꾸밈과 가공이 없는 '있는 그대로'의 느낌을 주는 가치가 얼마나 귀한 것인지 점점 확연해집니다. 음악으... file 올디 2016.12.16 554
672 기타리스트 전장수! 기타는 협연이 필요없는 언플러그드 음악의 대표격인 악기! 독주만으로도 충분히 아름다운 멜로디와 뜻을 전달할수 있지요. 예전에 클래식기타를 배우려는 당찬 ... 2 로체 2016.12.16 578
671 12월 17일(토), 오전 10시부터 12월 Oldy음악감상회 합니다. 소리의 밸런스를 신경쓰는 것에 비해 신체의 밸런스엔 거의 신경을 안써서 그런지, 일과 약속이 늦어지고 미뤄지는 경우가 생깁니다. 가만히 생각해보니 건강하... file 올디 2016.12.14 479
670 2016년 마지막 정모행사 및 망년회 후기입니다. 안녕하세요.. 12월도 어느새 3분의 1이나 지나갔습니다. 지금쯤이면 한 번 정도는 펑펑, 눈이 내려주어도 좋으련만.. 무정한 하늘....^^; 예전 고등학교 때 첫 눈... 5 file 용범님 2016.12.12 1651
» 무도회의 권유 연말 분위기이고 한데(? 어딘가 뒤숭숭한.....) 우아한 춤곡 한번 들어볼까요? ㅎ 무도회의 권유! 베버의 기악곡 가운데서도 가장 유명한 것에 속하는 이 곡은 1... 로체 2016.12.09 472
668 [알림]12월 17일 클래식(파이프오르간) 연주회 알림 - 개인별 참석 안녕하세요. 12월에는 송년 음악회 등 다양한 행사들이 넘치고, 개인 모임들도 많은 달 입니다. 이번 알림 이벤트는 소리골 회장님에 의해 의뢰된 연주회 행사 공... 3 file 용범님 2016.12.06 497
667 독서에의 초대 우리집 식탁정경입니다. 모과로 가을을 앉히고 액자속에서 [양수리의 봄]도 꺼내어 펼쳐놓았네요. 휴일날 가까운 동네도서관이나 서점도 찾아보세요 ~~ ^^ 4 file 로체 2016.12.03 493
666 소리골 2016년 12월 마지막 정모 행사 및 망년회 행사를 공지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새벽에 비가 내린 흐린 아침이었습니다. 새벽에 내리는 보슬비는 사람에게 많은 것을 생각케 만듭니다. 운치 있는 비의 너울거림을 타고 머릿속의 상... 4 file 용범님 2016.12.01 540
665 소리골 청음실에서 진행된 11월 정모 행사 후기 입니다.. 안녕하세요. 벌써 12월 입니다. 올 한해도 이제는 한달만 남겨진... 세월의 속도가 나이를 먹으면서 가속도가 붙는다고 하는데.... 정말 빨리 가내요...ㅠ 하루하... 2 용범님 2016.12.01 497
664 내 마음의 강물 언제 들어도 포근하고 편안한 우리 노래. 좋은 詩 한편과 더불어 편안하게 감상하세요~~ 옥수수대궁속으로 신용목 뒤안을 돌아보는 정오. 어머니 묻어둔 몇 점 ... 2 로체 2016.11.30 524
663 최윤욱의 아날로그오디오 빌려가신분 저에게서 최윤욱의 아나로그 오디오 책 빌려 가신분 책 반납해 주세요. 누군지 기억이 안나요 세월 많이 흘렀네요. 반납해 주세요. 저도 책이 필요 해요 문형남 2016.11.26 659
662 베토벤 교향곡 7번 &lt;p&gt; 많은 영화에 삽입되어 감동을 더해 주고 우리귀에 익숙한 베토벤의 걸작, 교향곡 7번 강하고 열정적인 베토벤의 여느 음악과 다르게 유려한 밝은 기운이 가득... 로체 2016.11.26 504
661 山에서 낙동강오리알 되다! 어제는 래리님과 청주 우암산이란델 다녀왔습니다. 집 뒤의 목령산은 몇 번 가 봤는데 다른산도 가보자해서 어제 마음먹고 갔더니 의외로 온전하고 화려한 가을이... 6 file 로체 2016.11.21 1044
660 11월 Oldy음악감상회에 오시는 분들께 드릴 CD 목록입니다. http://cafe.naver.com/oldygoody 하루 중 해질녘이나 한 해 중 늦가을엔 문득 가곡을 들어보고 싶은 마음이 듭니다. 11월이 그때인가 합니다. 가곡은 헤아릴 수... file 올디 2016.11.18 540
659 슈베르트 아르페지오 소나타 슈베르트의 또 하나의 걸작 아르페지오 소나타. 약 200년전 그 당시 유럽에 '아르페지오'란 기타와 첼로 중간정도의 악기가 있었고 연주가 무척 유행했었다고 해... 4 로체 2016.11.18 536
658 11월 19일(토), 오전 10시부터 Oldy음악감상회 합니다. 어떤 목표를 설정하고 그것을 계획하고 도모하는 것 보다는, 그저 흘러가지는대로 흘러가는 쪽으로 점점 최적화되어가는 것은 나이 때문인지, 언제부터인가 하루... 2 올디 2016.11.16 567
657 회원님들 감사하고 사랑 합니다 사적인 개인 경사 였는데 모두들 참석 해 주셔서 자리를 빛내 주셨기에 고마은 마음 간직하며 살겠습니다 마음이 있으셔도 못 오셨던 회원님들의 응원도 감사히 ... 5 김귀환 2016.11.14 54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