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Skip to content
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 찾기아이디/비밀번호 찾기 회원 가입회원 가입
2013.07.16 22:04

[사진] 경주 양동마을

조회 수 893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Yangdong Folk Village 09.jpg : [사진] 경주 양동마을

Yangdong_Folk_Village_01.jpg : [사진] 경주 양동마을

Yangdong_Folk_Village_03.jpg : [사진] 경주 양동마을

Yangdong_Folk_Village_04.jpg : [사진] 경주 양동마을

Yangdong_Folk_Village_07.jpg : [사진] 경주 양동마을

http://yangdong.invil.org/

성묘 다녀오던 길에 들렀던 경주 양동마을 몇 장면입니다.

마을이 꽤나 넓어서 구석구석 둘러보진 못했습니다. 단풍이 곱게 물들면 다시 가야겠습니다.

 


  • profile
    [레벨:30]오지랍 2013.07.17 03:03

    평범한 시골에도 초가집들이 좀 남아 있으면 운치도 있고 좋을 것 같은데

    요즘 벼는 볏대가 짧아서 이엉을 엮기에 마땅치 않다더군요.

    또 이엉을 엮을 줄 아는 분들도 이제는 거의 다 돌아가셨고.... 

     

    흙벽돌 초가집이 관리하기는 힘들어도 보온보습과 건강에는 최고라던데

    급격히 진행된 현대화에 밀려 옛것들이 한꺼번에 사라진 것이 아쉽습니다.

  • profile
    [레벨:16]산촌아짐 2013.07.17 09:38

    네~ 맞습니다. 저도 옛것에 애착이 많은데 사진으로 보는 풍경은 정말 더 멋지군요.

  • ?
    [레벨:2]예소 2013.07.19 23:09

    산촌댁 난 저런 집에서 살고 싶당!

    나랑 어울리겠제? ㅋㅋ

  • profile
    [레벨:15]오방 잠수함 2013.07.17 17:41

    가족이나 단체로 경주갈때 팬션처럼 대여도 가능하더군요  ^^

    역시 한옥에서 군불때고 자는것이 잠도 잘오고 편안하더군요 소시적엔 침대가 좋더니만 ...

  • profile
    [레벨:19]소리사랑 2013.07.18 18:57

    오방쉐야 말씀맹키로 하믄 기분 널널한거는 물론이고요....

     

    감자 잿불에 묻어놓구 촐촐할 때 꺼내서 까묵으믄 살짝 식을 때

    홀라당 깝딱도 잘 벗겨지는 것이...  적당히 수분도 날라가서리 쫄깃한 맛의 감자... ㅍㅎ...

    설마른 장작 때다가 뭣이냐 불거리라도 들리믄 머리가 띵한 것이 고만...   쩝쩝...

     

    잘 벗겨진 분나는 감자???도 맛나지만, 손톱밑에 깜당 낑기가믄서 까묵는 맛... 흐미...

  • ?
    [레벨:2]예소 2013.07.19 23:08

    아~~

     나도 그 감자 먹고 싶어유ㅠㅠㅠㅠㅠㅠㅠㅠ

    입가에 칠해진 검댕이 보고 깔깔 거리던 그 시절 정말 그리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불법 음원 업로드,링크 무단전제 금지 4 [레벨:30]목맨천사 2010.02.24 260109
공지 게시판 이용시 저작권 유의사항 안내 [레벨:30]목맨천사 2010.01.17 264877
18313 So rare! This is Tom Jones (1971) 저런 화질/음질의 자료가 남아 있다니 놀랍군요. 방송국에서 비디오 포맷을 처음 쓰기 시작했을 때 인 것 같은데. new [레벨:2]onlyhuman 2016.05.03 45
18312 오 ~ 월 b i r d F M 2016 . 15 [레벨:2]鳥뜀 2016.05.02 142
18311 남으로 창을 내겠오 /시인과 농부 서곡 . [강화 고려산 청련사 풍경] 南으로 窓을 내겠오 김상용 南으로 窓을 내겠오 밭이 한참가리 괭이로 파고 호미론 풀을 매지오 구름이 꼬인다 ... 10 file [레벨:4]로체 2016.05.01 243
18310 신기루님 죄송합니다. 혹여 제가 기분에 도취되어 실수를 한거 같습니다. 송구합니다. 묻어주시니 고맙습니다. 하하 ~~ 전 그냥 아무렇지도 않습니다.. 그러니 마음 ... 10 update [레벨:16]낭낭수라 2016.04.30 308
18309 괴산 산신령들의 정치토론회 - 사회적 이슈에 민감하게 해운 조선경기 불황에 대하여... 오늘의 패널은 기존 몇 정치전문가 할배들 외에 전직 민주노총 지부장 출신 정삼봉 전직 전문 경영인 출신 박우병 - 아이고~! 한진하고 머시고 저 현대... 20 [레벨:27]신기루 2016.04.29 309
18308 세계 최초의 라우드 스피커 소리 들어 보셔유. ^^ 원래 옆에 자게판에 정치 얘기만 하두 올라와서 올렸는 데, 원래는 사랑방에 더 맞는 거 같아서 여기도 올려 봐유. 세계 최초의 라우드스피커인 웨스턴일렉... 3 [레벨:6]만공산 2016.04.28 267
18307 CDS 123님에 이어 추억의 부산 책장 정리중 나온 족히 몇 십년은 묵은 빛 바랜 사진 한 장 부산의 어디쯤 같그마는 기억도 가물가물 이십대 중 후반 같은데 삼십은 족히 넘어보인다능..... 18 file [레벨:24]걸레(姜典模) 2016.04.28 259
18306 비 내리는 수요일엔 빨간장미 대신 노가리를 한창 바쁜 철이긴 하지만 비가 내리는 관계로 다시 마을회관 대접견실 테레비 앞에 오종종 모이신 오늘의 패널들 면면을 보자니 늘 오시는 노인회장 겸 ... 9 [레벨:27]신기루 2016.04.27 310
18305 졸작 시리즈 1 장기하와 얼굴들의 정말 형편없는 리메이크. 보통 리메이크라 함은 원작을 능가하지 못하면 하지 말아야 하는데 원곡을 다운그레이드 시킨 참으로 역사에 남을 ... [레벨:2]onlyhuman 2016.04.27 204
18304 색소폰 부는 부부 <p> 맨위사진은 제가사는 동네 아담한 호수입니다. 평일에는 사람도 별로없고 한적하기만 한데 너무 이쁜 호수라 제가 종종 들러 산책합니다. 어제 풍경인... 6 file [레벨:4]로체 2016.04.27 302
18303 제2의 고향 해운대의 봄 41년전 이불보따리 하나 들고 해운대에 왔더랬습니다. 41년이 지나 돌이켜 보면 먹고 살기위한 몸부림이라 생각합니다. 잊을래야 잊을수 없는 추억의 해운... 26 file [레벨:16]cds일이삼 2016.04.25 398
18302 안녕하세요 ^^ 재가입 안녕들하세요 ...^^ 모두 여전들 하시지요, 반갑습니다. 안양에서 살고 있는 안기종 입니다 2002년도에 "질문과 답변"게시판 에 제 이름이 아직 삭제... 8 [레벨:0]밀레안 2016.04.24 234
18301 그녀는 왜 모창했을까.. 최연제 노래 처음 듣고 화들짝...곡이 같은 것으로 모자라서 모창까지, 깜딱 놀랐다눈. 3 [레벨:2]onlyhuman 2016.04.23 309
18300 R. I. P. Prince 거참 희한하네요. 며칠 전부터 이 노래가 듣고 싶었는데 그래서 찾아봐야지 했었는데. 아, 저 키보드 소리에 반했던...1984년 여름이 떠오르네요. 2 [레벨:2]onlyhuman 2016.04.23 155
18299 Always Somewhere/ Scorpions 거북선이 그려진 500원짜리 지폐의 무용담에서 시작된 세계조선국 1위의 신화는 무너지나봅니다. 수주절벽앞에서 어쩔수 없이 축소도산하는 많은 기업들... 15 file [레벨:4]로체 2016.04.23 267
18298 프린스.......자주색 비 삼가 프린스의 영면을 맞아 그의 안식을 기원합니다 6 [레벨:15]오방잠수함 2016.04.22 209
18297 도움을 청합니다 따땃한 봄날인디... 모니터 앞에서 모니팅으루 고생하시는 회원 제위께 고민을 토로합네다. 부디 좋은 아이뎌를 ... 다름이 아니옵고 제가 ... 19 [레벨:9]못 듣던 소리 2016.04.22 316
18296 야시런 스피커? 칼라가 독특한스피커를 생각해보면... 야한색으로 만들면 음악도 보드라운 소라가 날것 같은데... 야스런 색? ... 8 file [레벨:16]cds일이삼 2016.04.21 403
18295 사 월 하 순에 .. 봄 비 는 울고있고 b i r d F M 사월 하순 어느 봄비 .. 春雨 ~::::::: 흩어지는 새벽에 인생의 제일의 축복은 “ 사랑 ”이다 ... 12 [레벨:2]鳥뜀 2016.04.21 285
18294 괴산리 정치토론회 인민들의 열화와 같은 요청에 못이겨 시국 개혁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하였음 장소 - 괴산리 마을회관 참석한 패널들의 면면 이달호 할배 -산신... 21 [레벨:27]신기루 2016.04.19 4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16 Next
/ 916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