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Skip to content
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 찾기아이디/비밀번호 찾기 회원 가입회원 가입
2013.07.16 22:04

[사진] 경주 양동마을

조회 수 875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Yangdong Folk Village 09.jpg : [사진] 경주 양동마을

Yangdong_Folk_Village_01.jpg : [사진] 경주 양동마을

Yangdong_Folk_Village_03.jpg : [사진] 경주 양동마을

Yangdong_Folk_Village_04.jpg : [사진] 경주 양동마을

Yangdong_Folk_Village_07.jpg : [사진] 경주 양동마을

http://yangdong.invil.org/

성묘 다녀오던 길에 들렀던 경주 양동마을 몇 장면입니다.

마을이 꽤나 넓어서 구석구석 둘러보진 못했습니다. 단풍이 곱게 물들면 다시 가야겠습니다.

 


  • profile
    [레벨:30]오지랍 2013.07.17 03:03

    평범한 시골에도 초가집들이 좀 남아 있으면 운치도 있고 좋을 것 같은데

    요즘 벼는 볏대가 짧아서 이엉을 엮기에 마땅치 않다더군요.

    또 이엉을 엮을 줄 아는 분들도 이제는 거의 다 돌아가셨고.... 

     

    흙벽돌 초가집이 관리하기는 힘들어도 보온보습과 건강에는 최고라던데

    급격히 진행된 현대화에 밀려 옛것들이 한꺼번에 사라진 것이 아쉽습니다.

  • profile
    [레벨:15]산촌아짐 2013.07.17 09:38

    네~ 맞습니다. 저도 옛것에 애착이 많은데 사진으로 보는 풍경은 정말 더 멋지군요.

  • ?
    [레벨:2]예소 2013.07.19 23:09

    산촌댁 난 저런 집에서 살고 싶당!

    나랑 어울리겠제? ㅋㅋ

  • profile
    [레벨:14]오방 잠수함 2013.07.17 17:41

    가족이나 단체로 경주갈때 팬션처럼 대여도 가능하더군요  ^^

    역시 한옥에서 군불때고 자는것이 잠도 잘오고 편안하더군요 소시적엔 침대가 좋더니만 ...

  • profile
    [레벨:18]소리사랑 2013.07.18 18:57

    오방쉐야 말씀맹키로 하믄 기분 널널한거는 물론이고요....

     

    감자 잿불에 묻어놓구 촐촐할 때 꺼내서 까묵으믄 살짝 식을 때

    홀라당 깝딱도 잘 벗겨지는 것이...  적당히 수분도 날라가서리 쫄깃한 맛의 감자... ㅍㅎ...

    설마른 장작 때다가 뭣이냐 불거리라도 들리믄 머리가 띵한 것이 고만...   쩝쩝...

     

    잘 벗겨진 분나는 감자???도 맛나지만, 손톱밑에 깜당 낑기가믄서 까묵는 맛... 흐미...

  • ?
    [레벨:2]예소 2013.07.19 23:08

    아~~

     나도 그 감자 먹고 싶어유ㅠㅠㅠㅠㅠㅠㅠㅠ

    입가에 칠해진 검댕이 보고 깔깔 거리던 그 시절 정말 그리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불법 음원 업로드,링크 무단전제 금지 4 [레벨:30]목맨천사 2010.02.24 251474
공지 게시판 이용시 저작권 유의사항 안내 [레벨:30]목맨천사 2010.01.17 257743
18078 잘려진 귀 찾기 2 newfile [레벨:10]불량회원 2015.07.30 70
18077 사진 속 여행 초등학교 시절 미술시간에 그리는 그림엔 언제나 쪽빛 바다가 일렁였다. 청보라 빛 하늘의 한 귀퉁이에선 자주 서러운 태양이 떨어지고, 선생님은 그 ... 5 updatefile [레벨:5]nami 2015.07.30 103
18076 늙은 여름을 그리는 화가 어느 무명가수의 노래가 후끈한 더위를 안고 7월의 마지막을 치달리고 낡은 선풍기에서 부는 미지근한 바람이 옛 여인의 뜨거운 입김처럼 따스하... 1 file [레벨:4]혼돈질서 2015.07.29 166
18075 화 요 일 아 침 bird F M 태풍의 간접영향으로 타는 갈증이 어느 정도 해소되었을까 ? 아니올시다 -i- ,,, 축축하고 끈적이는 뒤척거리는 밤이 지나고 , 다섯 시 조금 지나니 , 신... 13 updatefile [레벨:3]鳥뜀 2015.07.28 151
18074 촌동네의 현실 인구 고령화로 벼농사 대신 연을 재배하는군요 7 file [레벨:14]오방잠수함 2015.07.26 309
18073 거 참... 상품명이... 상품명을 이해하기 쉽게 짓기는 했지만서두... 어떤거는 너무 직선적이라... 쫌... 아! 잘 지었는데 뭘 토를 다느냐구요? 맘에 쏙 드는 이름도 있... 10 file [레벨:14]사랑방 2015.07.24 507
18072 지각 ,,, 足 늦 장 맛 雨 :::::: bird F M & 좋은음반 : 황 보 석 누나 ? 신간 ? ... 엊저녁부터 불규칙하게 뿌려지던 지각생 늦은 장맛雨가 ~::: ::: 그리 많은 양은 아니어도, 지금 이 늦은 새벽에도 계속 이어진다. 한, 한 달 전 ... 20 [레벨:3]鳥뜀 2015.07.24 360
18071 환상음악여행2 <배홍배의 환상음악여행> 슈베르트의 겨울나그네 사랑에 관하여 이방인으로 왔다가 이방인으로 떠나는 길, 매서운 바람이 선택한 길... 13 file [레벨:5]nami 2015.07.23 324
18070 열대야에 잠 못이루는분들에게 16 [레벨:12]삼륜 2015.07.22 402
18069 끈 적 거 리 는 ,, 아 침 에 bird F M 동굴 천정에서 몇 방울씩 , 투둑 ~:: 떨어지는 물방울처럼 참 감질나게도 비가 뿌려진다. 오늘은 아침부터 사우나 습기가 푹푹 턱밑까지 차오른다. -i- ... 13 [레벨:3]鳥뜀 2015.07.21 265
18068 기다림 3 년 전 작은 예술제에 우연히 참가했다가, 그날 지정된 장소에서 찍은 사진만으로 우열을 겨룬다는 말에 다소 싫은 기색이 역력한 아내를 붙들고... 25 file [레벨:8]못 듣던 소리 2015.07.18 1564
18067 어머니의 길 어머니의 길 배홍배 어머니가 장에 가신 길은 가도 와도 끝없는 기다림의 길 허리 한 번 질끈 동여매면 팥죽 같은 노을이 떴다 ... 11 file [레벨:5]nami 2015.07.17 860
18066 쓸 쓸 한 여 름 bird F M 강남 어느 주차장에서 , 양복차림의 한 남자가 “강도미수”로 .. 도주를 한다. 소리 없는 추적자 cctv로 범인의 동선을 좇아간다. -i- eyes ,,,,,,, ~~~~ ... 15 [레벨:3]鳥뜀 2015.07.15 444
18065 피아골 가는 길 피아골 가는길 배홍배 꽃비 내리는 이 길을 누가 걸어 가셨나 그 옛날 지리산 빨치산과 그들을 쫓아간 우리의 아버지 ... 6 file [레벨:5]nami 2015.07.15 363
18064 복 날 에 bird F M 눈이 때끔 해지고, 목이 빠지게 기다리던 꿀 비가 태풍 칵테일로 뿌려지는 , 초복 날 아침입니다. 닭을 먹을까 , 개를 먹을까 , -i- ::: 우산쓰고 ... 12 [레벨:3]鳥뜀 2015.07.13 384
18063 퍼온 글: 담배 정부에서는 국민들 담배 끊게 하겠다고 담뱃값을 올렸는데∼ 그런데 국민은 열을 받아서 그다지 금연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그런데 담배를 아주 쉽게 끊는 방법... 14 [레벨:21]섬집ㅇㅇ 2015.07.12 525
18062 물가에 아이들 물가에 아이들 태풍 찬홈이 서해의 옆구리를 타고 즐거운 비명을 지르며 북상을 하고 있다. 에게게, 이게 뭔 비야! 웬 꼬마들이 오줌이라도 싸는 ... 3 file [레벨:4]혼돈질서 2015.07.12 302
18061 아이들 아이들은 지적 습관에서 자유롭다. 삶의 불행은 지적 드라마의 주인공이 되면서부터 시작된다. -글 사진 배홍배 경기도 시흥시 물왕저수지 코닥... 6 file [레벨:5]nami 2015.07.11 337
18060 능소화는 피는데 ... 15 file [레벨:7]달디단수수깡 2015.07.10 517
18059 新, 녹조라떼!, 겁나게 무것뿔자! 4 file [레벨:4]혼돈질서 2015.07.08 48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04 Next
/ 904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