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arURL
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8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http://cafe.naver.com/oldygoodyViewer


이번 달 녹음 CD의 주제는 '느림의 미학'입니다.

느릿느릿 느려터진 음악들로 고르다 보니 단 세 곡으로 CD 한 장이 가득 차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그 느림 속에 유장하고 장중한 대하드라마가 있고 여운이 그만큼 깊고 묵직합니다.

 


1. BRUCKNER: Symphony No. 7 in E major - II. Adagio. Sehr feierlich und sehr langsam

 

예전에 브루크너의 음악을 접했을 땐, 세상에 이 따위로 심심하고 밋밋함과 동시에 지루함을 견딜 수 없게 하는 음악이 또 있을 수 있나,였습니다. 그래도 브루크너 정도는 들어줘야 음악감상을 취미라고 자부할 수 있지 않을까...하면서 이를 지그시 물어 있지도 않은 인내심을 끌어올리면서까지 들어보려 해봤지만, 죄없는 브루크너만 지겹고 끈질긴 인간으로 매도할 지경에 이를 뻔 하기도 했습니다.
음악적인 소양과 이해력의 부족 탓도 있었겠지만, 지금이라고 그게 나아진 것도 없지만, 굳이 그걸 들출 것도 없이, 오디오를 통해 음악을 들을 때, 음악과 가까워지기 어려운 데엔 음악을 음악으로 표현하지 못하는 오디오 탓도 크다는 걸 확신하는 과정과도 같았습니다.

오디오가 별로면 들을 수 없는 소리들이 많습니다. 특히 관악기, 그 중에서도 목관악기들의 소리가 절제를 잃은 현 소리에 가려져 들리지도 보이지도 않습니다. 다른 소리를 가리는 현 소리가 제대로일 리도 없지요.
오디오 소리가 잡혀가는 대로 여러 악기들의 소리가 다채롭게 살아나고 보여지게 됩니다. 그땐 굳이 음악적 소양 같은 것 없어도 이게 음악이구나, 싶어집니다.
 그렇게 듣는 브루크너의 교향곡은 주워들을 게 너무나도 많아 지루할 틈이 없는 음악 중 하나가 됩니다.

 브루크너의 7번 교향곡 2악장은 호른도 아니고 튜바도 아닌 그 중간의 관악기가 주 선율을 열고 어떤 장대한 예시와 암시처럼 현이 펼쳐지면서 길고 긴 곡의 시작을 알립니다. 관악기 파트와 현악기 파트가 주거니받거니 선율을 이끌어 가는데 목관악기들의 아름다움이 특히 빛납니다.    
 브루크너는 오버하는 법이 없고 어디에도 강렬한 임팩트를 주지 않으려는 자세가 있는 것 같은데, 이 곡 역시 내내 느릿느릿 천천히 나아가고 펼쳐집니다.
 소리가 보여주는 화면은 시각적인 화면처럼 정해져 있지 않다는 데에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이 있을 것입니다. 그 점에서 이 곡은 한 편의 서정적이면서도 장대한 대하드라마와 같지 않을까 합니다.

 

Karl Bohm의 지휘에 Wiener Philharmoniker의 1976년 9월판입니다.

 


2. BEETHOVEN: Symphony No. 3 in E flat major op. 55 "Eroica" - II. Marcia funebre. Adagio assai

 

 베토벤이 원래 교향곡 3번을 프랑스는 물론 그 주변국들에게도 일대 뒤집기판의 바람을 일으킨 나폴레옹을 염두에 두고 만들었다는데, 도중에 나폴레옹이 스스로 황제가 되자 몹시 실망하고 분노하여 어떤 특정한 개인이 아닌, 영웅적인 기개와 정신에 헌정하는 걸로 바꿨다는 얘기가 있습니다.
 
 그 작자도 한마리 뻔하고 평범한 인간에 불과했구나.

 결국은 권력욕으로 가는 나폴레옹을 향한 실망과 분노로 엿볼 수 있는 베토벤의 정신세계와 인간 자체에 대한 이해는 그가 만들어낸 숱한 아름답고 위대한 곡들과 그대로 연결됩니다.

 느릿느릿 전개되는 영웅의 2악장은 오히려 크게 대지와 산천을 굽어보면서 인간 위엔 군림하지 않는 영웅의 기개와 정신을 가장 장중하게 펼쳐내는 것 같습니다.

 

심장의 박동과 사내의 자존을 자극하는 푸르트뱅글러의 지휘곡에 버금갈만한 Rudolf Kempe의 지휘에 Berliner Philharmoniker의 1959년 11월판입니다.

 

 

3. MAHLER: Symphony No. 3 in D minor - VI. Langsam. Ruhevoll. Empfunden

말러의 3번 교향곡은 우주에 존재하는 모든 것에 대한 이야기라는데, 그래서인지 유독 거창합니다.
그 중 6번은 사랑에 관한, 영원불멸의 절대적인 사랑이란 것이 내게 보여주고 말해주는 것에 관한 음악적인 언어들로 짜여져 있습니다. 
말러가 표현하는 절대적인 사랑의 음악을, 그 절대적인 사랑이라는 게 뭔지 몰라도, 알려 해도 알 수도 없겠지만, 뭐 그런 게 있긴 있겠지, 하면서 느껴지는대로 느껴보는 것만 해도 가치가 있지 않을까 합니다.

 잔잔하게 흐르다가 후반부에 가공하게 몰아치고는 장중하게 끝맺음을 하는 기법은 구태의연하기 보단, 들어도 들어도 새롭고 압도적인 것 같습니다.
 
말러를 세상으로 드러내는 데에 크게 공헌한 Leonard Bernstein의 지휘, New York Philharmonic의 1961년 4월판입니다.


시원한 여름 되시기 바랍니다^^

http://cafe.naver.com/oldygoodyViewe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9 rca mi-9594 horn mi-9594 60도 혼 1조를 구합니다. 판매하실 분은 연락바랍니다. parkquick 2017.06.13 77
78 5월 음악감상회에 오시는 분 들께 준비한 곡 목록 입니다.   5월 입니다.   젊은? 시절 / 귀에 거슬리는 음악은 피하고 듣기 좋은 곡 들만 골라 듣곤 했었는데.. 그중.. 어떤 시스템에서도 편안하게 들릴 여성보컬 곡 들 ... file 올디 2017.05.18 149
77 5월20일(토) Oldy음악감상회 합니다. 징검다리 휴일과 덕분에 많은 분들이 즐기셨을 황금연휴.. &..  맞이한 선택의 시간..   즐겁고.. 뜻깊은 시간 되셨길 바랍니다. 계절의 여왕 5월, 음악을 ... file 올디 2017.05.15 84
76 안녕하세요 혼 동우회 님 자문좀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혼동우회분님 인사드립니다 초보인관계로 염치 불구하고 이렇게 자문을 구해봅니다 제가 일년전부터 과거 음악듣던것이 그리워 집에 자그마하게 진공... 4 소나무푸르다 2017.03.27 301
75 2월 Oldy 음악감상회 선물CD 곡목록입니다. 혼을 통해 뿜어내는 관악기의 소리는 호소력이 현 보다는 더 직접적이고 강렬한 감이 있습니다. 2월엔 관악기의 매력과 마력을 느낄만한 곡들을 추려보았습니다.... file 올디 2017.02.11 118
74 2월 11일(토), Oldy 월례 음악감상회 합니다. 이 소리 저 소리들은 방향성과 파장이 저마다 달라서 공간을 다르게 타는 관계로 그것들이 서로 겹치거나 어지럽게 뒤섞이는 일은 일어나지 않습니다. 그래서 소... file 올디 2017.02.06 110
73 2017년, 1월 14일(토), 오전 10시부터 Oldy음악감상회 합니다 나이를 먹어갈수록, 에이징이 되어갈수록, 거창하고 장대한 계획 보다는 하루 24시간으로 토막내어 그 날 그 날만 생각하는 습성이 깊어지는 것 같습니다. 그렇... file 올디 2017.01.09 112
72 11월 Oldy음악감상회에 오시는 분들께 드릴 CD 목록입니다. http://cafe.naver.com/oldygoodyViewerViewer 하루 중 해질녘이나 한 해 중 늦가을엔 문득 가곡을 들어보고 싶은 마음이 듭니다. 11월이 그때인가 합니다. 가곡... file 올디 2016.11.18 122
71 11월 19일(토), 오전 10시부터 Oldy음악감상회 합니다. 어떤 목표를 설정하고 그것을 계획하고 도모하는 것 보다는, 그저 흘러가지는대로 흘러가는 쪽으로 점점 최적화되어가는 것은 나이 때문인지, 언제부터인가 하루... 올디 2016.11.16 48
70 10월 음악감상회에 오시는 분들께 드릴 cd 곡 안내입니다. http://cafe.naver.com/oldygoodyViewerViewer 10월 음악감상회엔 고음악들을 추려보았습니다. 음악감상회 때마다 종류별로 하려는 것은 선곡의 범위를 좁혀 선곡... file 올디 2016.10.14 97
69 10월15일(토), Oldy 10월 음악감상회 합니다. 자리를 옮겼습니다. 다 옮겼으니까 하는 얘긴데, 이전 자리는 불필요하게 넓어 공간의 낭비가 많았고, 그만큼 정을 붙이기 쉽지 않았습니다. 소리에도 좋을 건 ... file 올디 2016.10.08 115
68 혼 초보 인사드립니다. 빈티지초보로 입문했습니다. 사용스피커는 jbl d130이구요! 거기에 어쩌다가 알텍 혼과 731c드라이버를 손에 넣게 되었읍니다. 소리가 제대로 나질않습니다. 고수... echangja 2016.09.25 232
67 9월 Oldy음악감상회는........쉽니다. 사무실 이전 문제로 정리할 것들이 많아 음악감상회에 신경을 쓸 여유가 없어 9월 음악감상회는 건너뛰기로 했습니다. 무더위에도 태연히 하다가 가을의 문턱에... file 올디 2016.09.02 73
66 올림픽 /I Want To Break Free - Queen 안녕하세요? 혼스피커동호회원 여러분! 로체입니다. Oldy님 청음실을 한번 방문하였더니 낯설지가 않고 왠지 친근한 느낌이 듭니다. 휴가는 다녀오셨고, 토요일 ... 로체 2016.08.08 107
» 8월 음악감상회에 오시는 분들께 드릴 cd 내용입니다. http://cafe.naver.com/oldygoodyViewer 이번 달 녹음 CD의 주제는 '느림의 미학'입니다. 느릿느릿 느려터진 음악들로 고르다 보니 단 세 곡으로 CD 한 장이 가득... file 올디 2016.08.03 89
64 한 단계의 완성을 알리며...8월 6일(토), Oldy월례음악감상회 합니다. http://cafe.naver.com/oldygoodyViewer 매월 음악감상회를 하는 것은 오디오가 음악을 듣기 위한 도구라는 것을 상기시키기 위함이며, 음악적인 표현력이 어느 ... file 올디 2016.08.02 161
63 7월 Oldy 음악감상회에 오시는 분들께 드릴 cd 내용입니다. http://cafe.naver.com/oldygoody 7월은 사람의 목소리, 성악곡들로 엮어보았습니다. 사람의 목소리만큼 훌륭한 악기는 없다는 말이 있습니다. 과연 그럴까 싶어... file 올디 2016.06.30 96
62 7월2일 (토), Oldy 7월 음악감상회 합니다. http://cafe.naver.com/oldygoody 5월에 세째 주에 했더니 원래대로 월초 첫째주로 되돌리느라 한 주씩 되당기다 보니, 저것들은 맨날 음악감상회만 하나, 소리를... file 올디 2016.06.25 79
61 Frazier Dixielander 자료 추가 저역 케비넷이 folded horn 개념입니다. 그림에는 8" 라고 되어있는데 실제는 10" 우퍼가 장착되어있습니다. file 오대우 2016.06.17 230
60 Frazier Dixielander 소개  Frazier Dixielander 라는 스피커 보셨나요? 매우 흥미있게 생겼습니다. 5 file 오대우 2016.06.17 33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