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267 추천 수 0 댓글 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 profile
    鳥까는音 2018.02.12 16:40
    .
  • profile
    鳥까는音 2018.02.12 16:42
    .
  • profile
    鳥까는音 2018.02.12 16:50
    .
  • profile
    鳥까는音 2018.02.12 16:57
    .
  • profile
    鳥까는音 2018.02.12 16:59
    .
  • profile
    鳥까는音 2018.02.12 17:05
    .
  • profile
    鳥까는音 2018.02.12 17:09
    .
  • profile
    鳥까는音 2018.02.12 17:12
    .
  • profile
    鳥까는音 2018.02.12 17:27
    .
  • profile
    鳥까는音 2018.02.12 17:42
    .
  • profile
    오방잠수함 2018.02.12 21:49
    Terry Jacks-Seasons in the sun

    Good bye to you my trusted friend 잘 있어.. 나의 가장 친한 친구야..
    We've known each other since we were nine or ten 우린 9살인가 10살 때부터 알고 지냈지..
    Together we've climbed hills and trees 언덕과 숲을 함께 뛰놀며..
    Learned of love and abc'글자와 사랑을 배웠지...
    Skinned our hearts and skinned our knees 마음을 다치기도 하고.. 무릎을 긁히기도 하면서 말이야..
    Good bye my friend it's hard to die  안녕 .. 내 친구야.. 죽기엔 너무도 힘들어...
    When all the birds are singing in the sky  모든 새들이 .. 하늘에서 노래를 부르고 있는 지금..
    Now that spring is in the air 이제 .. 봄이 왔고...
    Pretty girls are everywhere 이쁜 소녀들은 어디에서나 볼 수 있지..
    Think of me and I'll be there 네가 내 생각을 하면... 내가 찾아갈게..
    We had joy we had fun we had seasons in the sun 우린 즐겁고 재밌는 시간들을 보냈어.. 가장 빛났던..시간들..
    But the hills that we climbed were just seasons out of time 그러나.. 우리가 놀던 언덕은.. 시간에 바래져 가는구나..
    Good bye Papa please pray for me 잘 있어요..아빠.. 제발 절 위해 기도해 주세요..
    I was the black sheep of the family 전 가족 중에 문제아 였죠...
    You tried to teach me right from wrong 아빤 절 올바르게 가르치시려고 노력하셨죠..
    Too much wine and too much song 너무도 많은 와인과... 너무도 많은 노래들...
    Wonder how I got along 제가 어떻게 살아온 거죠.................?
    Good bye papa it's hard to die 안녕..아빠......... 죽기엔 너무도 힘드네요...
    When all the birds are singing in the sky 모든 새들이 하늘에서 노래하는 때...
    Now that the spring is in the air 이제  봄이 찾아왔고..
    Little children everywhere  어린 아이들은 어디에서나 볼 수 있죠...
    When you see them I'll be there 아빠가..그 아이들을 볼 때면 제가 찾아갈게요..
    We had joy we had fun we had seasons in the sun 우린 정말 즐거웠죠... 가장 아름다운 시간을 보냈어요...
    But the wine and the song like the seasons have all gone 그러나 와인과 노래 처럼.. 그 시간들도.... 모두 가버렸네요..
    We had joy we had fun we had seasons in the sun 우린 즐거운 시간을 보냈어요.. 가장 아름다운 시간들이죠..
    But the wine and the song like the seasons have all gone 그리나 와인과 노래 처럼.. 그 시간들도..모두 바래져 가네요...
    Good bye Michelle my little one 안녕 ...나의 사랑하는 미셸..
    You gave me love and helped me find the sun 당신은 나에게  사랑을 줬고... 내가 태양을 찾을 수있게 도와줬어..
    And every time that I was down  내가 지쳐 있었을 때면... 항상그랬었지..
    You would always come around 당신은 항상 내 주위에 있었고..
    And get my feet back on the ground 나를 다시 일어날 수 있게 해줬어..
    Good bye Michelle it's hard to die 안녕 ..미셀... 죽기엔 너무도 힘든 시간이야...
    When all the birds are singing in the sky 모든 새들이 하늘에서 노래하는 지금...
    Now that the spring is in the air 이제 봄이 찾아왔고..
    With the flowers everywhere 아름다운 꽃들은 어디서나 볼수 있어요..
    I wish that we could both be there 우리가 그곳에 함께 있을 수 있길 바래요...
    We had joy we had fun we had seasons in the sun 우린 정말 즐거웠죠... 가장 아름다운 시간을 보냈어요...
    But the stars we could reach Were just starfish on the beach 그러나 우리가 잡은 별들은 해변의 불가사리에 불과했지 ...
    We had joy we had fun we had seasons in the sun 우린 정말 즐거웠죠... 가장 아름다운 시간을 보냈어요...
    But the stars we could reach Were just starfish on the beach 그러나 우리가 잡은 별들은 해변의 불가사리에 불과했지 ...
    We had joy we had fun we had seasons in the sun 우린 즐거운 시간을 보냈어요.. 가장 아름다운 시간들이었죠..
    But the hills that we climbed Were just seasons out of time 그러나 우리가 올랐던 그 언덕은 계절의 밖에 있었네 ...
    We had joy we had fun we had seasons in the sun 우린 즐거운 시간을 보냈어요.. 가장 아름다운 시간들이었죠..
    But the wine and the song like the seasons have all gone 그리나 와인과 노래 처럼.. 그 시간들도..모두 가버렸네요.
  • ?
    aubrey 2018.02.13 21:42
    그냥 여름노래인줄알고 흥겹게 들었었는데 가사내용이 이별을 노래하는것이었군요
    눈물 날라캅니다~~~
  • ?
    섬집ㅇㅇ 2018.02.13 10:38
    돌아가신 우리 할아버지의 말씀;
    어떤 이에게는 설, 어떤 이에게는 설움..ㅎ
    설 잘 쇠시게.
  • ?
    투다리 2018.02.14 14:30
    멋있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553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2018년은 대박나고, 즐거우며 행복한 일들만 생길겁니다. ㅋㅋㅋㅋ 서울대 별이 빛나는밤에는 설 연휴기간 전일 정상영업합니다. 설 잘 ... 4 file 나승환 2018.02.14 96
19552 #MeToo는 도매상이고 애인대행은 소매상이다.       _________ 3 file 혼돈질서 2018.02.14 251
19551 안녕하세요..오늘가입했습니다^^ 자주들러오겠습니다 반갑습니다~~~ 3 투다리 2018.02.14 84
19550 아스라이 떠오르는 멜로디 1960년대 후반 인사동 MBC 라디오 시절, 밤11시에 시작된 임국희씨의 졸리는 듯한 목소리의 '한밤의 음악편지' 가 챠이코프스키, 피아노 협주곡 1번 편곡 Louis ... 3 file 엘다비드 2018.02.14 164
19549 즐거운 설 명절 되세요. 복 많이 받으시고 가정에 두루 평안 하시기 바랍니다. 외로운 검객형님 답한번 줘요 오랜만에.. Glen Campbell - Time https://youtu.be/alEhISQAnFE 1 석창택 2018.02.14 66
19548 산신령간담회 오늘의 주제는 <순시리> - 저봐~라~~ 순시리 멫년 드가것노? - 이십멫년이락 카든동 그리 구형 되고 최소한 십멫년이상은 ...  - 쟈가 나이가 멫고? - 육십은 쪼매 넘었을낌미더 - 조~~호... 4 신기루 2018.02.13 200
19547 남푠대행 ▶콜A미출♥장 카.톡 없음 ▶20대 싱싱한 관리사와 함께 하는 대한민국 콜A미출♥장!  ▶국내최강출♥장※ 콜A미출♥장 문의:카.톡 없음 콜♥맨 남푠♥대.행!  ▶지역별 남.... 1 file 혼돈질서 2018.02.13 231
19546 집에서 자유롭게 알바하실분 공정거래위원회에 등록되어있는 13년간 운영되어온 재택알바 법인회사이며, 언론 및 뉴스기사에도 여러번 소개된 회사입니다. ⊙ 모집대상 : 20세이상 남여 (주부/... 3 루비월드 2018.02.12 244
» 설 날 은 , 다 가 오 는 데 .. b i r d F M . 14 file 鳥까는音 2018.02.12 267
19544 베토벤 교향곡 제3번 '영웅' 올림픽이 시작되었네요. 수많은 시간 땀과 투지로 열심히 노력을 기울인 선수들의 진검승부를 지켜보는 흥미진진한 날들이 2주넘게 계속될것 같습니다. '보나파... 14 로체 2018.02.10 333
19543 미스터 빅 대중성 있는 락 음악을 추구하던 미스터 빅의 드러머인 펫 토페이 그간 건강이 좋지않았는지 세상을 떠났다 합니다 잘 나갈때에는 미스터 빅 악보집을 만들어 저... 2 오방잠수함 2018.02.09 195
19542 전설의 김흥국 레게 파티 재평가받아야 합니다. 음악적으로 상당한 노래인데. 1 onlyhuman 2018.02.09 193
19541 기밀성, 김저일, 김저은, 니설즈, 기며정 머리맡에 휴대폰을 놔두고 자는 뜻은 혹여 걸려오는 손님들의 문의 전화나 기타 소식을 전하는 이들의 순간을 놓치지 않기 위함이다. 나는 그래서 시도 때도 없... 8 file 못 듣던 소리 2018.02.08 372
19540 빗속을 둘이서 - 채은옥 5 려원 2018.02.08 159
19539 전주 이씨 옹주 전주 이씨 옹주/섬집아이       30년 폭설 긋고 은빛 햇살 눈부신 날 전주 이씨 옹주 한 분 부마 곁에 누우셨다 조문객 하객 되어 상주에게 건네는 말 &quot;반세기 지... 8 섬집ㅇㅇ 2018.02.08 153
19538 Me too, 너 참 잘 걸렸다 _ 세상에 빈곤을 호소하고 호텔에 살고 싶다고  어느 호텔에 무상숙식을 요구하는 메일을 보냈다는 비난의 뉴스를 들은 적이 있다. 어제는 비난의 대상이던 여자... 7 file 혼돈질서 2018.02.07 252
19537 다시 첫차를 기다리며 다시 첫차를 기다리며 -박은옥 정태춘 버스 정류장에 서 있으마 막차는 생각보다 일찍 오니 눈물 같은 빗줄기가 어깨 위에 모든 걸 잃은 나의 발길 위에 싸이렌 ... 13 file 풀잎 2018.02.07 243
19536 통영 새벽선창 통영, 새벽선창    섬집아이    안개이불 두퍼쓰고 꿈을 꾸는 새벽바다 통통배 물살 갈라 일과표를 짜는 사이 바다 새 여명을 쪼아 햇살 한 점 물어온다. 2001. 1... 10 섬집ㅇㅇ 2018.02.07 180
19535 I Will Survive - Storm Large 2 려원 2018.02.06 126
19534 안거(安居)를 끝내며 안거(安居)를 끝내며 2 file 혼돈질서 2018.02.06 2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79 Next
/ 9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