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조회 수 152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예전에 이 글 읽었을때 ㆍ그렇구나 ㆍ라고 머리에서 생각하고 
가슴에 까지 담기지 않았었는데,

병원에 있으면서 
하반신 마비에 ㆍ욕창에 ㆍ섬망증과  치매에 ㆍ지속되는 뇌 경련에 ㆍCDI 전염 때문에 격리병동에  
몸 굴신 못 하고   혼몽히 누워있는 엄마와 있으면서 

이 글을 다시 보게 되니 마음깊이 와 닿는군요.

엄마는 왜  자신의 삶의 모든 것을 
우리들에게 다 받쳤는지?

당신을 위해서는 작은 것이라도,
조금도 하지 않았는지?

지금 맑갛게 말라가는 모습으로
누워있는 모습보며  
이 글을 보니 
상황에 적절하지 않는 글의 내용이지만 
또 달리 와 닿는군요.

건강 하실때,
자신을 위하여 주세요.
그래야 슬하의 자식들의 마음의 부담도 덜어 주지 않을까 합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 킴벌리 커버거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내 가슴이 말하는 것에 더 자주 귀 기울였으리라.
더 즐겁게 살고, 덜 고민했으리라.

금방 학교를 졸업하고 머지않아 직업을 가져야 한다는 걸 깨달았으리라.
아니, 그런 것들은 잊어 버렸으리라.

다른 사람들이 나에 대해 말하는 것에는 신경쓰지 않았으리라.
그 대신 내가 가진 생명력과 단단한 피부를 더 가치있게 여겼으리라.

더많이 놀고, 
덜 초조해 했으리라.
진정한 아름다움은 자신의 인생을 사랑하는 데 있음을 기억했으리라.

부모가 날 얼마나 사랑하는가를 알고
또한 그들이 내게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믿었으리라.

사랑에 더 열중하고
그 결말에 대해선 덜 걱정했으리라.
설령 그것이 실패로 끝난다 해도
더 좋은 어떤것이 기다리고 있음을 믿었으리라.

아, 나는 어린아이처럼 행동하는 걸 두려워하지 않았으리라.
더 많은 용기를 가졌으리라.
모든 사람에게서 좋은 면을 발견하고
그것들을 그들과 함께 나눴으리라.

지금 알고 있는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나는 분명코 춤추는 법을 배웠으리라.
내 육체를 있는 그대로 좋아했으리라.

내가 만나는 사람을 신뢰하고
나 역시 누군가에게 신뢰할 만한 사람이 되었으리라.

입맞춤을 즐겼으리라.
정말로 자주 입을 맞췄으리라.
분명코 더 감사하고,
더 많이 행복해 했으리라.
지금 내가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 profile
    Monk(몽크) 2018.01.13 08:57

    어제 옛날 몽크 사장들이 놀러 왔다기에 밤늦게 양산에서 달려 나가
    마시고 뽀뽀도 했습니다요. ㅎ


    송수현, 홍은주 전사장들과 ㅎ

    부럽쥬?

  • profile
    영감. 2018.01.14 13:00
    송사장에게 가져온
    음원하드 가져다 주어야 하는데...
  • ?
    작은바위 2018.01.16 16:36
    최악의 과정을 격고 계시네요
    견디어내는 환자도 지켜보는 가족들도 힘든 병동생활이라 뭐라 위로를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사람이 살다 가는 과정이기는 하나 너무 힘이들지요
    건강 잘 쟁기시고 괘유를 빌어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62 30개 만원 상주 곶감 어제는 기장 일광 바닷가 길을 드라이버하다 30개 만원 상주 곶감을 파는 트럭을 보고는 곶감을 먹고 싶은 욕심에 내려 보았다. 30개짜리는 거의 크기가 2cm 정도... 6 Monk(몽크) 2018.01.15 177
8461 시 한 편 : 마른 오징어 외눈깔 마른 오징어 외눈깔  (2018/1/15)       살아가는 형식을 타협하기로 한 날 자존심이 상하기보다는 겨울 풍경들이 다소 마음에 들지 않았다. 지루한 변명들이나 ... 3 Monk(몽크) 2018.01.15 66
» 자신을 위하여 주세요 예전에 이 글 읽었을때 ㆍ그렇구나 ㆍ라고 머리에서 생각하고  가슴에 까지 담기지 않았었는데, 병원에 있으면서  하반신 마비에 ㆍ욕창에 ㆍ섬망증과  치매에 ㆍ... 3 영감. 2018.01.13 152
8459 한곡 올립니다. 1 도연명 2018.01.12 73
8458 시 한 편 : 무채색 도시 무채색 도시 (2018년/1/12)     원룸 문을 열고 아무런 생각 없이 TV 속으로 들어간다. 아기자기하고 황당한 며느리가 뒤집어지고 죽은 생선 눈깔이 튀어 오른다.... 10 Monk(몽크) 2018.01.12 83
8457 한곡 올립니다. 1 도연명 2018.01.12 55
8456 건강 유의 하세요 ㆍ매일 매일 일정한 시간 내어서 운동하시고, ㅡ 바쁘고, 시간여유 없으시더라도  스스로에게 휴식 시간 주어서 건강 관리 하여 주어야 하겠습니다. ㅡ 그리하는 ... 7 영감. 2018.01.11 119
8455 시 한 편, 하늘을 나는 자동차 하늘을 나는 자동차   (2018/1/10)     자동차가 서서히 출발한다 간혹 길이 고르지 않아 덜컹대기도 하고 절벽이 나타나자 운전수는 노련하게도 절벽을 타고 내... 3 Monk(몽크) 2018.01.10 97
8454 내 동생(긴 글)       우리 집은 6남매(3남 3녀)인데 내 위로 누님이 한 분 계시고 아래로 남동생 둘, 여동생 둘이다. 그 중에서도 한 살 적은 내 바로 아래(연년생) 동생은 나와... 6 섬집ㅇㅇ 2018.01.09 149
8453 [제108회lp이야기정기음악살롱]2018년 빈 신년음악회(리카르도 무티)후기 / file 조희제 2018.01.09 73
8452 누가 부산 이나 주위 관광하기 좋은 곳, 맛집 좀 소개해 주세요. 이번 구정에는 해외여행을 포기하고 부산이나 근처에서 놀기로 했습니다. 해운대 파라다이스나 부산 힐튼 호텔 방을 두 개 잡아 가족들과 같이 놀려고 하니 방 한... 4 Monk(몽크) 2018.01.08 214
8451 [영화 감상문] 영화 : 나, 다니엘 브레이크 I, Daniel Blake [영화 감상문] 영화 : 나, 다니엘 브레이크 I, Daniel Blake           한국의 자살률은 이미 잘 알려져 있다. 현재 1년에 1만5천명, 하루에 40명, 약 30분에 1명... 2 Monk(몽크) 2018.01.08 121
8450 용원 번개 후기 새해 기념 회장님께서 치신 번개는 참여 인원 20명으로 성황리에 끝났습니다 화징님, 총무, 세인님, 하태환님, 하명환님, 배고픈새님, 로시난테, 몽크님, 7층님, ... 3 file 작은바위 2018.01.07 360
8449 오늘은...    club MonK에 가서,  live Jazz에 흥이 겨워지면  무대로 난입하여  훌러덩 웃통 벗어던지고  리듬따라 뛰어다니...려고 했는데,  파도소리의 강력한 벙개의 위... 1 로시난떼 2018.01.06 160
8448 패랭이꽃 패랭이꽃-고준희 어린이를 애도하며       자그만 몸집이라 사람 눈에 띄지 않게 한적한 산골짝에 혼자 숨어 피었느냐 술래야 날 찾아봐라 그리 꼭꼭 숨었느냐   ... 5 섬집ㅇㅇ 2018.01.05 113
8447 그래도 날고 싶다 / 이상국(1946~ )   그래도 날고 싶다 -이상국(1946~ )   노랑부리저어새는 저 먼 오스트레일리아까지 날아가 여름을 나고 개똥지빠귀는 손바닥만 한 날개에 몸뚱이를 달고 시베리... 2 file *있다. 2018.01.05 101
8446 롱패딩 요즈음 평창 동계올림픽에 즈음 해서 롱패딩이 유행이다. 고등학생들은 부모님을 졸라 비싼 30-40만원대 롱패딩을 입어야 좀 체면이 서는 듯 하는 것 같다. 사실 ... 5 Monk(몽크) 2018.01.05 167
8445 번개 공지(1월6일 토요일 저녁 7시, 용원) 2018년 첫 번째 번개 입니다   일시 :  1월 6일 토요일 저녁 7시(6시 30분 에 오셔도 무방) 장소 : 용원 수산시장 내( 큰바다 회초장 용원신항 회센터 202호(2층)... 18 작은바위 2018.01.03 417
8444 [펌 글] <<울음>> 울음눈물은 나에 대한 적개심을 줄여 준다 조류와 포유류 새끼들은 어미와 떨어지면 울고, 침팬지 새끼들도 마찬가집니다. 그런데 어미가 돌아오거나 먹이를 주면... 3 Monk(몽크) 2018.01.03 105
8443 《웃음》 파도소리님들, 그리고 스마트폰으로 이글을 슬쩍 지나쳐가는 님들 모두 모두 활짝 웃을 수있는 한 해 되세요~^^ '웃음'의 종류에 대해 올려봅니다.  이 글 올리면... 6 file *있다. 2018.01.02 14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5 Next
/ 425